질 분비물에 대한 오해

질 분비물에 대한 오해

1. 질 분비물 = 질염?

5min
질 분비물에 대한 오해

질문의 답을 빠르게 찾아봅니다. 질 분비물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다면질 분비물문서를 읽어보세요

질 분비물이 아직 낯설다면

‘팬티에 콧물 같은 것이 묻어있는데 괜찮은 걸까?’

‘흥분한 것도 아닌데 왜 투명한 액체가 나왔을까?’

여성의 속옷에는 수시로 분비물이 남는다. 하지만 축축해진 팬티는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는다. 질 분비물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면 더욱 그럴 것이다. 낯선 존재에겐 괜한 경계심이 생기기 마련이니까. 지금부터는 질 분비물과 오해를 풀고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져보자. 우린 앞으로도 계속 함께일 테니.

질 분비물에 대한 오해와 진실 3

질 분비물이 가장 많이 받는 오해들이 있다. 세 가지 질문을 통해 질 분비물의 진실에 다가가 보자.

1. 질 분비물 = 질염?

🙅‍♀️
아니다. 질 분비물은 질염에 걸려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사춘기가 지난 여성의 몸에서 질 분비물이 나오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포궁과 질이 스스로를 보호하려 점액을 분비하기 때문이다. 분비물은 질 내를 청소하며, 감염을 막고, 점막을 촉촉한 상태로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질 분비물의 모습이 평소와 다르다면 질염 등 건강의 이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몸을 주의깊게 살피고 의사의 진찰을 받도록 하자.

2. 질 내부 = 씻어야 할 곳?

🙅‍♀️
아니다. 질은 청소할 필요가 없다.

질 안쪽을 씻는 것은 절대 안 된다. 건강한 질은 스스로 최적의 환경을 유지한다. 인위적인 세척은 이 환경을 무너뜨릴 위험이 있다.

질 내부에는 유익한 유산균이 있어 질 안을 약산성으로 유지하는 일을 한다. 이때 질 내부를 씻으면 산도가 무너지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진다. 질 내부가 건조해질 수도 있다. 질염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은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생식기를 깨끗하게 유지하고 싶다면 외음부만 향료 없는 비누 혹은 물로 닦으면 된다. 따로 제품을 사용해 질 내부를 세척하지 않아도 된다. 별도의 도움이 없어도 질은 이미 튼튼하게 자기 몫을 하고 있다. 외음부를 깨끗하게 유지하고 통풍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3. 시큼한 냄새 = 건강의 적신호?

🙅‍♀️
아니다. 건강한 질에서는 원래 시큼한 냄새가 난다.

시큼한 냄새는 질 속의 유익한 유산균이 활동하면서 나는 자연스러운 냄새다. 생리 주기와 위생 습관에 따라, 그리고 사람에 따라 조금씩 다른 시큼한 냄새가 날 뿐이다.

비릿한 냄새, 역한 냄새가 난다면 질염일 가능성이 있다. 다만, 월경 기간에는 호르몬 변화가 생기면서 일시적으로 비릿하거나 역한 냄새가 날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증상이 계속된다면 주저 없이 병원에 방문하길 추천한다. ‘향기 나는 질’은 존재하지 않는다. 향기가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나의 질을 괘씸하게 생각하지 말자.

질 건강을 위해 꼭 할 일
✔️
습하지 않게 유지하기

질염을 예방하려면 생식기의 적정 습도를 유지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환경을 만들어주자. 방법도 딱히 어렵지 않다.

✅ 샤워 후에는 생식기 주변을 충분히 말린다

✅ 생식기에 닿는 축축한 속옷이나 수영복은 오래 착용하지 않는다

✅ 나일론이나 합성 섬유 소재보다 바람이 잘 통하는 면 속옷을 착용한다

✔️
주기적으로 여성의학과 방문하기

성인이 된 여성은 최소 1년에 한 번은 정기적으로 여성의학과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야 한다. 질염과 같이 가벼운 질환도 치료 시기를 놓치면 계속 재발하거나 만성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질 분비물에 관한 걱정이 계속된다면 미루지 말고 병원에 가자. 어떤 고민은 적절한 도움만 통해 허무하게 해결되기도 한다.

✔️
나의 질 분비물 똑똑히 보기

분비물은 포궁과 질의 건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자료다. 사람마다 정상적인 분비물의 상태는 조금씩 다르다. 나의 정상적인 분비물 상태를 잘 기억해 둬야 이상이 생길 때 바로 알 수 있다. 분비물을 더럽다고 생각하는 대신, 질이 속옷에 남긴 메시지라고 생각해보자. 질이 보낸 메시지를 읽씹하지 말고 건강을 챙기는 데 쓸 것!

요약

  • 질 분비물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물질이다.
  • 질에 인위적인 세척은 필요 없다. 질은 스스로 위생을 관리할 수 있다.
  • 질에서는 원래 시큼한 냄새가 난다.
  • 나의 정상적인 질 분비물 상태를 파악하고 꾸준히 관찰하자.

📌
속옷에 남는 노란 건 뭐지? → 새폴더 : 질 분비물은 왜? 질 유산균, 정말 도움이 될까? → 질 유산균 외음부 제대로 씻으려면 → 외음부를 씻는 바른 방법

전문가의 조언
질액은 질에서 싹 씻어 내야 할 더러운 물질은커녕 우리의 중요한 동맹이다 (도서 ’질의 응답’ 중)
참고문헌
질 분비물 때문에 병원에 갈까 고민한 적...

질 분비물 때문에, 실제로 병원에...

댓글 0
    연관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