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share button
먹는 피임약의 역사

먹는 피임약의 역사

우리는 많은 재물을 바쳤다

8min
먹는 피임약의 역사

목적

섹스는 파트너와 함께하는 것이지만 계획하지 않은 임신과 그로 인한 출산의 위험은 오롯이 여성의 몫이란 것이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긴 인류의 역사 속에서 피임과 임신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역할은 항상 여성들이 맡았다. 심지어 남성용 콘돔만이 유일한 피임법이었던 과거에 임신은 마치 피할 수 없는 ‘숙명’처럼 여겨지기도 했다.

그런 환경에서 먹는 피임약, 자궁 내 피임 장치 등과 같은 피임법의 발명은 여성의 역사를 새로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피임약은 여성이 스스로 임신과 출산을 계획하고 설계할 수 있게 만들었다. 먹는 피임약의 등장은 가히 `센세이션`이라고 불릴 만한 일이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 작은 알약에서 가장 놀랍고 혁명적인 요소는 이 약의 탄생을 둘러싼 이야기들이다.

다사다난한 60년의 피임약 역사

비극, 투쟁, 피의 성취

먹는 피임약은 언제, 어떻게, 누구에 의해 발명됐을까? 먹는 피임약의 역사를 거꾸로 따라 올라가다 보면 우리는 마가렛 생어(Margaret Sanger)라는 한 여성을 마주하게 된다. 마가렛 생어는 지금으로부터 약 120여 년 전 피임과 출산에 대한 여성의 권리를 위해 싸웠던 여성으로, 미국의 간호사이자 사회운동가다.

  • 기억해야 할 이름 ‘마가렛 생어’

미국 뉴욕주 코닝의 한 가톨릭 가정에서 태어난 마가렛 생어는 겨우 19살 때 어머니의 죽음을 지켜봐야만 했다. 당시

비회원은 이용할 수 없는 콘텐츠 입니다

이어지는 내용이 궁금하다면 로그인 후 더 많은 콘텐츠를 관람해보세요.

댓글
기억해야 할 피임약 탄생의 공헌자들📜 모두 고르기

먹는 피임약, 우리에게 앞으로 더 필요한 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