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대(생리대) 발암 물질

월경대(생리대) 발암 물질

완전무결한 월경대는 없다?

4min
월경대(생리대) 발암 물질

목적

여성은 한 번의 월경 주기를 겪는 동안 약 40개의 월경대를 사용한다. 1년으로 치면 480개, 평생으로 환산하면 1만 개가 넘는 월경대를 쓰는 셈이다. 이렇게 함께하는 시간이 많은데, 우리가 월경대에 대해 알고 있는 정보는 충분하지 않다. 여성의 가장 섬세하고 민감한 신체부위에 닿는 물건에, 암을 유발하는 물질이 들어있다는 이야기만 괴담처럼 섬뜩하게 퍼져있다. 아직도 진행 중인 월경대 유해물질 논란과 실제로 밝혀진 정보들 중 몇가지 중요한 사실들을 살펴보자.

무엇이 들어있는지 알아야 한다

✔️ 2017년 월경대 유해물질 파동

2017년 3월, 여성환경연대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월경대와 팬티라이너 10 여종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었다는 자체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후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며 관련 제품들이 시장에서 회수되고, 집단 소송이 진행되는 등 큰 파장이 발생했다. 논란이 커지자 담당 정부부처인 식품의약안전처에서 국내에 유통되는 생리용품 666개 품목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정리해 발표했다.

2017년 10월 식약처의 월경대 전수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1급 발암물질인 벤젠, 트리클로로에틸렌이 검출된 품목이 25%인 165개, 유럽 화학물질관리청에서 지정한 생식독성 물질인 스테렌, 클로로포름, 톨루엔, 헥산이 검출된 항목은 95.9%인 639개로 나타났다.

3%의 안전한 생리대? (없음) 20

웹에서 콘텐츠 보기가
곧 오픈됩니다!

더 빨리 성지식을
읽고 싶다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