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8.13

T와 F의 연애야. (내가 F/20대 초중반, 남친은 +3)
300일 정도 만났고, 많이 서운해 했던 초반과는 달리 이제는 안정기라고 생각하던 와중에 고민이 생겼어.

8월말에 대학 졸업을 한대 남친이. 전에 졸업식 물어봤을 때도 딱잘라서 가족들이 오실 것 같다하길래 오케이했어.(남친은 외동) 아직 부모님은 뵌적도 없어서 그 주 다른 날 만나면 된다고 생각했고! 근데 어제 확정된 날짜 얘기하면서 그날 시간되냐길래 헬스 갔다가 본가가면 된다고 했더니 그럼 너 여기까지 오는건 힘들겠네. 라고 하더라. 나 괜찮은데? 라고 하려다가 예의상 물어만 본 느낌이라 아무말도 못했어.

다들 애인 대학 졸업식에 갔었어? 마음같아선 인생에 한번 있는거라 가고 싶기도 한데.. 직접적으로 초대를 안해주니 가고싶다고 말도 못꺼내겠어. 자기들은 어떻게 하는 편인지 궁금해.

0
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사실 졸업식이라는게 인생에 한번뿐이긴한데 내 애인이 무조건 와줬으면 좋겠는 이벤트는 아니라고 생각해 ㅋㅋ(어디까지나 내 주관!) 근데 애인이 한번뿐이라 꼭 와서 축하해주고싶다고한다면 난 겸사겸사 가족들하고 인사시켜줄수도 있을거같아. 자기 불편해할까봐 그런거일수있으니까 먼저 물어봐바!

    2023.08.1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렇구나!! 자기말 들으니 마음이 한결 편해진다ㅎㅎ그 주에 만나서 사진관 가자고 해야징 고마워~~

      2023.08.13좋아요0

연관 게시글

20대 초중반인데 남친이랑 서로 진지하게 결혼 생각하면서 만나다가 주위 사람들이 다 내가 힘들거라고 말했고 그 고민들을 남친한테 털어 놨는데 남친도 내가 힘들 것같다며 동의를 하더라고 그래서 나는 이 연애가 너무 허무하고 의미 없다고 느껴지고 무기력 한데 자기들은 어떻게 생각해? 만난지 1년 됐어. 자기들.. 제발 도와줘.... 헤어져야하나 너무 고민이라서 들어주면 너무 고마울것같애.... 난 26살이고 남친은 21살이야 남친은 모쏠이어서 내가 첫 연애고 만난지는 9개월 좀 넘었어 원래 남친이랑 나랑 내년 여름에 유럽여행을 같이 가기로 했는데 아빠한테 같이 유럽가는걸 들켜서 같이 못가는 상황이 됐어... 근데 사실 이 유럽여행은 내가 대학원 입학하는 순간부터 지금 남친을 만나기 이전부터 계획하고 기대했던거거든 학부 끝나자마자 대학원을 온거라 쉬어본적이 없어서 박사과정 가기 전에 나한테 주는 선물이었어 원래 혼자여행을 즐기는 편이라 이번 여행도 혼자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가 남친이 생겨서 같이 가기로 한거였고 근데 내가 비밀로 하고 어떻게든 가려고 남친한테 인스타에는 같이 간 티를 못낼것같다고 했거든? (현재 난 인스타에 티를 내고 남친은 예과 2학년이라 티 내기 부담스러워해서 내가 태그한 스토리도 친한친구로 설정해서 올리는중) 근데 서운해하는거야 내가 계속 어쩔수없다... 나도 아쉽다.. 라고 계속 설명해주는데도 서운해하더라고 순간 와 이걸 이해를 못해주나 부모님 일인데도? 진짜 너무 어리다... 싶어서 유럽여행 그냥 나 혼자 갔다와도 되냐고 했어 당연히 기분 나쁘지 그건 백퍼센트 이해해 그래서 내가 계속 사과하고 이해시키고... 결국 남친 기분도 풀어져서 그럼 내가 여행을 남친 어차피 내년 본과 1학년이라서 바쁘다고 예전부터 얘기하길래 대신 내가 너 가장 바쁠 시기에 시험기간에 후딱 갔다오겠다고 했더니 알았대 그럼 그때 가달라고 하더라고 그렇게 이야기를 끝내고 다음날이 돼서 비행기표 끊어야 하니까 바쁜 기간을 물어봤지 그랬더니 기분 나쁜티를 팍 내더니 그냥 맘대로 가고싶을때 가래 그래서 당황해서 어제 얘기 잘끝낸거 아니냐하면서 또 싸우다가 갑자기 그럼 자기 방학 하면 가라는거야 생각해보니 시험시간에 신경쓸일 만들고 싶지 않다고 내가 혼자 여행가면 백퍼 신경쓸일이 생길꺼고 그걸로 인해서 시험 망칠수도 있으니까 내 시험 기간 피해서 가라고 어..?? 싶었지..?? 이걸 왜 당연하게 말하지..?? 내가 기대하고 기대했던 유럽여행을 남친 시험기간 눈치보면서 가야하나..?? 싶긴했지만 알았다고 하고 5월에 가기로 정했어 그리고 또 다음날 박사 면접 날짜가 6월초라는걸 알게돼서 5월에 못가게 된거야 그래서 남친한테 5월에 못갈것같다고 6월에 가야할것같다고 했더니 또 기분 팍 나쁜 티를 내더라고 그래서 나도 고민을 하다가 싸우기도 싫고.. 그냥 방학때 가면 성수기라서 모든게 좀더 비싸더라도 맘은 편할테니까.. 하고 7월에 가는건 어떻냐 해서 좋다길래 20만원 비행기표 더 주고 결국 7월껄 샀다?? 그럼 난 적어도 고마운 티는 내줄줄 알았지 근데 남친은 고마워하는게 아니라 내가 고마워해야해? 내가 이 여행 마음에 안들어하는건 알고있지? 이렇게 얘기하더라고 그래서 그거때문에 또 싸우다가 내가 이거 여행 일정 너 스트레스 안받게 시험기간 피해서 내 일정 잡는거 당연한거 아니라고 배려한거라고 했더니 “아 그거 이해못해주면 나 못만나“ 라고 하더라고 아니.. 자기들... 의대생이.. 벼슬이니... 상대방이 다 참아줘야할만큼...? 무튼 그렇게 또 싸우다가 결국 나한테 소리지르더라 내가 예전부터 남친 싸울때 언성높이길래 그거 하지말라고 수십번 얘기했거든 전전남친이 나한테 소리지르면서 맥주캔 던진적이 있어서 그게 나한테 트라우마거든 현남친도 그걸 아는 상황이고 근데 언성 높이다가 결국 “아!!! 나도 스트레스고 짜증난다고!!!” 하고 소리를 지르더라고 그때 난 너무 상처를 받았고 소리지르면서 엉엉 울었어 그때도 남친은 아무말 안하더라고 지금 남친이랑 사귀는 동안 가장 크게 상처받은것같애 결국 2시간 반을 그렇게 싸우면서 통화하다가 마지막 30분은 계속 남친이 나한테 사과하다가 끝나긴 했는데 이미 난 상처를 받을대로 받아서... 어떻게해야할지 잘 모르겠어... 도와줘 자기들.... 심심한 자기들, 결혼에 대해 생각중인 자기들한테 고민상담할게있오.. 나는 27살이구 남친은 30인데 사귄지는 이제 40일됐거든. 첨에 SNS로 나한테 연락이 왔어. 귀여워서 친해지고 싶다고 하더니 반나절만에 전화가 오더라구. 뭔가 아예 모르는 사람인데 알던사람같은 느낌이 들었고 싫지는 않아서 다가오는 주말에 점심 한끼 하자고 약속했어. 그 다음날 출근했는데 당일 저녁에 갑자기 보자고 하더라. 알겠다고 하고 만났는데 내 이상형은 아예 아니었어. 내가 이전에 만났던 모든 남자들이 이상형이 아니었어서 그냥 생기기만하면 됐다 싶은 맘에 그냥 살짝 괜찮다? 이정도였는데 첫 만남에 2차까지 하면서 서로 본인 가족사부터 이전 연애, 이런저런 얘기 다 했거든. 근데 몸에 베인 매너가 맘에들어서 좋다는 아니고 인간적인 호감까지 쌓였는데 본인은 이제 결혼까지 생각하는 진지한 연애를 하고싶다고 하더라구. 근데 사실 나는 진지한 연애 할 마음은 없었는데 결혼 얘기가 나오니까 좀 당황스러웠어. 애초에 SNS로 연락하자마자 결혼 생각하는 사람이 어디있겠어...? 일단 ㅇㅋ 알겠어 하고 술집을 나와서 걷는데 남친은 이미 나한테 너무 호감이 있어보였고, 나도 싫진 않았기때문에 만나자고하면 만나줄거냐길래 알겠다고 했더니 냅다 만나자고 하더라고. 그래서 여기까지 왔고, 이제 40일 됐는데 결혼얘기를 너무 많이해...(한번씩 부담스러울정도로..) 전남친도 지금남친이랑 동갑이라서 결혼얘기가 안나왔던건 아닌데 그냥 장난스럽게 얘기했던거고 지금은 너무 진지해서 사실 있던 결혼생각도 없어지게 만든다 해야하나.. 좀 그래. 그리고 내가 20대에 결혼하고싶다는 생각이 있으면 또 모르겠는데 나는 인생목표가 창업이라 현재 직장다니면서 창업자금을 모으고 있는중이고 늦어도 2-3년 안에 창업하는게 목표야. 그러니까 적어도 2-3년 안에는 결혼할 생각이 아예 1도 없고, 우리 부모님도 내가 결혼하는 것보다 하고싶은거 하면서 사는걸 원해서 당장 결혼하는걸 원치 않으셔. 부모님께 남자친구 얘기 슬쩍하니까 벌어놓은것도 없는데 결혼얘기를 하냐고 하더라구.. 그것도 사실 맞고 내 결혼상대로 지금 남친은 아닌거 같거든. 좋은 사람인건 맞는데 결혼상대는 아니라고 판단이 들어서 나는 계속 당장 결혼생각없다고 선을 긋고 있고, 아직 만난지 1년도 안됐는데 부담스럼다고 여러차례 얘기했어. 오늘 저녁에 같이 치킨에 소주마시면서도 그런 비슷한 얘기하더라.. 내가 외동이라 가족이 셋밖에 없고 부모님 두분 다 맞벌이라 어릴때 나 혼자 외롭게 커서 가족 셋이 모이는 유일한 취미가 캠핑인데 몇주뒤에 간다고 하니까 이번에 본인도 같이 가면 안되냐고 그러더라구.. 우리 엄마가 남친을 그렇게 좋아하는것 같아보이진 않아서 좀 그렇다고 둘러 얘기했는데 계속 가볍게 만나기싫고 내 부모님이랑 친하게 지내고 싶대. 오 근데 우리 부모님은 결혼얘기 자꾸 꺼내는 남친이 달가워 보이진 않은거 같고,, 내 남친은 계속 당장 결혼생각 없다하는데 결혼얘기를 꺼내고,, 좋은 사람이긴한데 가볍게 만나려고 하는 내가 이기적인건가 싶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 정말 현실적으로 남친을 봤을 땐 당장 결혼할 때가 아닌거 같거든..? 모아둔것 아무것도 없는데 결혼 얘기하는것도 좀 그렇고, 내가 아직 사랑이 남친보다 크지 않아서 그런건가 싶고.. 남자들 30살이 되면 다들 결혼이 하고 싶어지는걸까? 내가 하고자 하는게 없었으면 나도 결혼을 빨리 했을 텐데.. 이런 남친을 만나고 있으니까 연상보다 연하를 만나야하나 이런 생각도 들더라고. 자기들 생각은 어때??안녕 자기들. 남자친구랑은 소개팅으로 만나서 사귄지 6개월 정도 되었어. 둘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나는 프리랜서 직업을 준비하면서 쉬고있고 남친은 곧바로 취업을 하게됐어. 사실 남친의 취업이 확정되면서 부터 걱정이 많았어. 남친은 이제 점점 바빠질테니까 나 혼자 있는 시간이 늘어날때마다 너무 외로워질 것 같더라고. 남친이 예정대로 근무를 시작하게 되었고.. 관계에 소홀해진 모습때문에 힘들어. 같이 학생이었을때는 같이 공부한다는 핑계로 4-5일씩 붙어있기도 했거든. 근데 이런 만남은 그때가 연애초반이기도 했고 당연히 지금은 불가능하다는 걸 알아. 근데 지금은 일주일에 1-2일 정도 보고 그 마저도 내가 보고싶다 말해서 만나. 평일에 보고싶을때도 내가 퇴근시간 맞춰 직장앞에 찾아가서 만나고, 주말도 거의 내가 남친 집에 찾아가는… 집에 데려다주는 일도 이제는 없어. 사실 이런 것들은 다 내가 맞출 수 있어. 내가 시간이 더 남는 게 팩트니까. 근데 말이라도 보고싶다, 보고싶은데 체력적으로 힘들어서 주말에 보자, 이렇게 해줄 수 없는걸까… 사실 말 한마디면 얼마든지 버틸 수 있는데… 원래도 우리가 대단히 달달한 커플은 아니었다지만, 연락텀도 너무 길고 전화에 공백도 너무 커. 공백을 내가 질문으로 메우려해도 피곤해하는 사람 붙잡고 이것저것 물어보는 것도 힘들고, 사실 그러고 있는 것도 조금 비참하달까… 만나면 잘해주고 좋은데… 무엇보다 아직 너무 좋아하는데 헤어짐을 생각하는 하루하루가 늘어나니까 마음이 복잡하고 너무 슬프다. 내마음이 뜨거나 다 소진되지 않은 상태라 그런 것 같아. 나 아무래도 헤어져야할까..?남친한테 사소한 걸로 서운해 너무 사소한 거라 말하기 민망한 정도.. 근데 댓글로 여기에서라도 풀어라고 해서 적어볼게 오늘 과 축구 행사가 있었어 과 행사동안 같이 앉아서 구경했고 그러고 이제 끝나서 집 가려는데 원래 자연스럽게 버정까지 데려다 주거든 오늘도 데려다 주는 둘 알았지 나보고 집 가냐고 물어봐서 간다고 했고 자기가 친구들이랑 잠깐 얘기 하고 온다해서 알겠다 하고 나도 내 친구들이랑 기다리는데 얘기가 길어졌나봐 암튼 애들도 이제 가고 애들 가면 나 혼자 덩그러니 있으니까 그건 싫어서 애들이랑 같이 걸어가면서 쳐다봤어 근데 남친이 가냐구 그럼 친구들이랑 가라고 자기 피씨방 갈 수도 있다 해서 갑자기 거기서 서운한거야 오늘 데려다 준다고는 안했지만 맥락상 데려다 준다고 생각했고 자기 친구들이랑 논다고 나 보내는 거 같아서 몰라 생리 중이라 그런가 서운함이 크게 느껴졌어 오늘 저녁에 전화하면서 이거 말했는데 자기는 너가 1학년이라 친구들이랑 더 친해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그랬다 자기도 마음같아선 매일 계속 붙어다니고 싶은데 나중에 만약에 우리가 싸워서 헤어지면 어떡하냐 그때 친구들이랑 사이 어떡할거냐 너가 친구들이랑 약속 있다고 하면 그래서 다 가라고 하고 보내주고 하는 거다 감정적으로 생각하고 입에 발린 말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생각한다 이런식으로 말했었어 그 얘기 들으면서 또 눈물났어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남친 말이 맞는 건데 헤어진다 <— 이 말 들으니까 눈물남 요즘 별거 아닌거에 눈물나고 서운해져 요즘따라 더 심해진 거 같아 암튼 이거 때문에 서운했어 남친은 24고 난 20이야 내가 어린 마음에 어린 생각을 하는 건가 싶고 슬프네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