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10.11

3년째 자기 자랑도 아닌 이모 부부가 공무원이라고 자랑하는 동기..
마음 먹으면 공공기관 기간제 인턴 꽂아준다는 이모님
아버님이 잘 버셔서 어머님은 전업주부
자기 동네는 잘 살아서 다른 동네는 사람 취급 안 한다던데
그 놈의 동네가 뭔지...ㅋㅋㅋ

우리엄마는 법조인, 아빠는 건축가
스물 되자마자 2억원 집 상속 받았고 그랜저 타는 거 알게 되면 얼마나 웃길까
굳이 말하고 다니진 않아,,, 평범하게 보이는 게 좋거든
꽁꽁 숨기고 살 예정 ㅋㅋㅋㅋ
하도 우려먹으니 지겨워서 그냥 써본 글이야

3
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다른 데서 동네나 인맥으로 무시당해서 열등감 있는걸 엄한 데서 열폭하나보당 나도 사회생활하면서 정작 본인이 학벌 별로면서 남들 학벌갖고 깎아내리는 쓰레기들 많이 봐서 그냥 안쓰럽게 여겨줘..ㅋㅋ

    2022.10.1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공무원 그렇게 대단한가...

    2022.10.1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사실 다 대단한거 맞는데 본인을 보여주는 수단이 잘못된거지 ㅎ.. 난 초딩때부터 그런 애들 꽤나 봐서 그때부터 안쓰럽다 생각했어 ㅎㅎ

    2022.10.1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공무원 요즘 사표 엄청 늘고 있다던데 ... ㅋ

    2022.10.11좋아요0

연관 게시글

울엄마는 나중에 내가 전업하는 꼴도 못볼거같아 엄마가 원하는 안정적인 직업 아니면 결혼도 못해~ 너 시집 못가~ 이런식이야 ㅅㅂ 물론 나도 프리랜서로 개인사업자 내고 할수있는 그런 직종에서 자리잡고싶고 결혼해서도 할수있으면 하고싶지만... 엄마 마음에 차는 직종이라는게 아닌거지ㅋㅋㅋ 이모 엄마 둘다 여자가 할 만한 번듯한 직업으로는 간호사 공무원 공기업 교직원뿐인줄만 아셔ㅜㅜ 울엄마도 그런거 아니면 안 밀어주겠다식이고..썅 친척언니 다시 공부해서 큰병원 간호사되니까 친척들한테 동네방네 자랑하심 정작 언니는 늦게 신규돼서 눈물바람인데ㅜㅜ 본인이 원해서 한건데도 이정도야.. 게대가 울엄마는 나 과보호하는 끼도 있단말야 내가 블랙기업에서 어떤일당했는지알면서 퇴사이후로 속상하게 하는 일이 너무 많네 아들들은 하고싶은거 하고 다니고싶은회사 다녀라식인데 왜 딸들 직업에 집착심하신지 모르겠어..엄청 유명하지만 로컬들에게는 실제로 그정도는 아닌.. 그런 맛집있어? 우리동네는 망원동 즉석우동집 유명하고 정말 매일 점심저녁밤마다 줄 엄청서는데 ㅋㅋ 막..막 못잊을맛은 아니야 ㅋㅋ 맛은 있는데 정말 저정도 줄을 설 정도인가? 까진 잘 모르겠는..?ㅋㅋ 근데 넓어서 줄이 금방금방 빠지긴하는듯ㅋㅋ 자기들동네는 이런 맛집 있어??자기들은 애인 부모님과 사이가 어때? 남친 말로는 본인의 연애 사실을 아버님께서 알면 안 된대 그래서 아버님은 나의 존재를 아예 모르셔..ㅋㅋㅋ 어머님께서 나의 존재는 알고 있어 한 번 뵌 적 있는데 그때 제대로 인사 드릴 수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니어서.. 난 남친 부모님이랑 가깝고 좋은 사이는 아니야 ㅠ커뮤에서 울아빠직업+사는아파트 무시하고 사이버불링하려 한 ㅁㅊㄴ이 있었어ㅜ 아직도 너무 화나서... 욕좀 쓸수도있어ㅜ미안 좀 오래 된 일인데 서울 취업 고민하다 판에 글쓴적이 있어 난 광역시에서 오래 살았고 모 회사에서 면접 합격해서 바로 일을 하게 됐었어 내 전공 쪽 일자리가 거의 서울에 몰려있는데 그때는 무경력이었어서 나중에 프리랜서를 하든 뭘하든 일단 기회는 잡았어야 하는 상황이었고 아빠는 아빠 다니는 공기업 준비해보라고 해서 트러블이 좀 있었음 그래서 서울사는 사람들 부럽다 왜 우리집은 미리 서울 안갔을까 뭐 이런 글을 네이트판에다 썼어 고민글+한탄글?? 지방사는 사람들은 다 느껴본거아닌가? 근데 대댓글마다 시비털고 괴롭히던 인간이 글에 잠깐이라도 언급한 거 기억해내서 싸불을 하려 드는거야;;;;;;; 하필 같은동네 사람이었음 참고로 내가 사는 동네는 광역시 학군지라 집값이 비싼 편이야 지역에서 대장주 손꼽히는 아파트도 여기있고 같은동네 사는 한살 위 인간?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동네선배격 된대 대장주 중에 하나 산다낰ㅋㅋ (안물어봄 ㅇㅉㄹㄱ) 지아빠 의사라고 우리집 무시하면서 내가 대댓글쓴거마냥 지자랑하면서 나 깎아내림ㅅㅂ 이 동네 아파트가 어딘 얼마고 어디는 또 얼마다 너는 아버지 공기업 다닐 정도면 어느 수준이다 나보고 임대아파트사냐고 우리 동네 임대아파트까지 비하하고 ㅈㄹ남ㅋㅋㅋㅋ 다들 알다시피 판 분위기가 약점 보인다싶으면 무조건 혐오하잖아? 그땐 네이트판이랑 여시 말고 변변한 커뮤도 없었고ㅜㅜ 어쩔수없이 거기다 글을 쓴건데.... 우리집 서울살았으면 무슨 달동네같은데 살았을거래 씨빡꺼가ㅋㅋ 솔직히 서울도 미리 집사둔 사람이 임자아니었나? 전문직 애비 둔 자기도 지방 사는데 니가 뭐라고 서울가서 살아? 이런뉘앙스... 애초에 이동네도 사짜직업 전용 동네라고 뽕차있음ㅅㅂ 이거말고도 내 신상캐내려하고.. 싸불당할뻔했었어ㅜㅜ 어느 고등교 나온 돼지 찐따 아니었냐고 학군지라 여아들 엄청 예민했었고 중학교때도 저런 비슷한냔한테 괴롭힘당했는데 손이 부들부들 떨려서 글삭했었는데 그대로 pdf 따서 고소했어야하나 함부로 뱉은 말의 책임은 지게 해줘야했는데 우리동네 사정을 너무 잘 알아서 주작은 아닌거같고... 안봐도 디시에서 주갤 부갤 이딴거나 하겠지 뭐 의사 애비가 남 무시하고 밟으라고 가르치든? 아님 부모가 부동산에 눈돌아가버린 초딩 주작인가?우리 부모님 결혼썰 들려줄까? 일단 아빠가 엄마보다 한살 더 많고 두분 다 지방 출신이신데 두분 다 한양대 나오셨음 근데 학번 달라서 서로 마주친 적이 없었대 *소름 돋는 건 둘이 교양 과목 같은 거 들었음, 그런데도 학교에서 만난 적은 없었대 (있었을수도..?) 엄마는 이모 집에서 얹혀살았고 아빠는 자취했는데 알고보니 같은 동네 (이때도 서로 모르고 살았대) 그러다 어느날 엄마 친구 : 야 내 남친이랑 셋이서 같이 놀러갈래? 우리 엄마 : 그건 좀;; 엄마 친구 : 내 남친이 자기 절친 데려간대 넷이서 놀쟈 ㅇㅇ 알고보니 그 남친 절친이 우리 아빠였던겨 근데 여행 가기 전 날 엄마가 과음을 오지게 해서 갈 상황이 전혀 아니였는데 이상하게 파토를 못 내겠더래 그래서 넷이서 놀러갔구 아빠가 엄마한테 반해서 지금 내가 이 글 적고 있는 중 ㅋㅋㅋㅋㅋ 넷이서 놀러간 날 아빠가 운전 담당이였구 아빠 차 타고 갔는데, 엄마가 전 날 과음했다고 했잖아 둘이 초면인데 엄마가 아빠 차에 토를 했대 ㅋㅋㅋㅋㅋ 근데 그거 보고도 아빠랑 엄마랑 결혼함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