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7.15

25살인데 거의 1년된 남자친구랑 첫여행 가려고 하거든
엄마가 나 남자친구 있는 거 알고 있었고 나름 오래 됐으니까 내가 피임도 잘 하고 알아서 하겠거니 생각하고 있는 줄 알았어
그래서 허락해줄 줄 알고 솔직하게 말했더니 아예 내가 한번도 안 해봤을 거라고 생각하고 계시더라고..
차라리 친구랑 간다고 거짓말을 하지 가서 남자랑 잘 거 알고서는 못 보내겠대 나보고 아직 넌 학생이고 어리대
무슨 나 20살 때 처음 했는데 나보고 아직 안된다니까 어이없기도 하고 .. 그럼 엄만 언제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건가 싶고ㅠ 애초에 우리 가서 잘 계획도 없었어
남자친구랑 여행 가본 적 없고 앞으로 내가 워홀 자금 마련으로 알바 바쁘게 해야 돼서 이제 시간이 없어서 급히 가는 거거든..근데 엄마가 허락 안해주니까 되게 속상하네 날씨도 안좋아서 강행하기도 무린 것 같고 몰라 날씨고 엄마고 다 속상하다

0
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처음부터 애초에 거짓말하지ㅜㅠ...남친 있는거 용납하시는 부모님들 걍 안해봤을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아... 못갈 가능성이 높아보여...이제와서 거짓말해도 안믿으실것같구,,,

    2023.07.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그게 어머님도 모르는 건 아니고 어느 정도 짐작은 하고 계실 건데, 그걸 마음으로 짐작만 하는 거랑 진짜 사실로 받아들이는 거랑 확 다른가봐.

    2023.07.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그래서 마음이 못 받아들이니까 일단 "안돼!" 부터 나가는 듯 ㅠㅠ

      2023.07.15좋아요0

연관 게시글

혹시 보수적인 부모님 둔 자기들 있어? 나는 26살이고 지금 남자친구랑 어쩌다보니 선섹후사로 만나게 됐엉 그 뒤로 둘이 너무 잘 맞아서 만날때마다 관계를 하게 됐는데 항상 콘돔으로 피임을 하다가 한 번 생리 밀린 뒤로 그것마저 불안해서 아예 내가 피임약을 먹고 있어... 근데 문제는 어렸을때부터 부모님이 나를 엄청 보수적으로 대하셔... 아직도 아다인 줄 아심... 실제로 내가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들한테 성적으로 개방적인 이미지도 아니고, 실제로 연애나 관계 경험이 많은 편도 아니기도 하고.. 어렸을때부터 (동성)친구들 집 가서 자고오는 것도 허락받기 진짜 힘들었거든.. 친구들 집에 남자형제 있거나 하면 무슨 일 생긴다고.. 당연히 남자친구 자취방 놀러가는 것도 무슨 일 생기면 어쩌냐면서 엄청 싫어하시고 여행은 간다고 감히 말 꺼내본 적도 없고 거짓말 하고 간 적도 한번도 없어.. 피임약 먹는 것도 매일매일 숨기면서 몰래몰래 힘들게 먹고 있어...ㅠㅠ 나는 엄마아빠랑 어렸을때부터 대화도 많이 하고 그랬어서 계속 그러고 싶은데 부모님 태도가 이러니까 이제 남친에 관련된 말을 거짓말을 하거나 자꾸 숨기게 돼 그러니까 자꾸 죄책감이 생기고,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연애를 하는게 맞는지... 나 그동안 살면서 사고쳐본적 없고 회사도 잘 다니고 있고 26이면 솔직히 알 거 다 아는 나이라고 생각하거든... 피임도 알아서 잘 하는데... 이거 부모님한테 선의의 거짓말을 하고 살아야하는지 어캐야되는지 진짜 모르겠어...ㅠㅠㅠ갑자기 생각난당 지금은 잘 만나고 있는데 지금 남자친구 만나고 초반에 엄마랑 충돌이 진짜 심했음 나는 20살이고 남자친구는 28살이라 엄마가 엄청 걱정했었어 이상한 사람일까봐... 엄마가 만나지 말라는 거 결혼하겠다는 것도 아닌데 왜 그러냐고 하면서 계속 만나고 엄마가 내내 눈치를 줬어 나한테 차갑게 대하고 나만 보면 너 보면 한숨만 나온다 너 때문에 잠을 못 잔다 했어 근데 나 성년의 날 때 당연히 엄마가 나 미워하니까 안 챙겨줄 거라 생각하고 학교 갔는데 강의 중에 카카오톡 선물하기로 목걸이 주면서 엄마 딸로 태어나줘서 고맙다고 메시지가 온 거야... 솔직히 너무 힘들었거든 난 남자친구가 너무 좋은데 엄마는 그 사람 만난다고 나를 미워하고 계속 상처주고 갑자기 눈물 나와서 강의실 나와서 엄마한테 전화 걸고 무슨 정신으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나 미워해서 안 챙겨줄 줄 알았다고 내가 미안하다고 나 미워하지 말라고 펑펑 울었었어... 엄마도 전화 받으면서 울더라 지금은 좋은 사람이라는 거 엄마도 알고 안심하고 있어서 잘 만나는데 아무튼 그런 일이 있었어 진짜 마음고생 엄청 했던 시절... ㅠㅅㅠ엄마를 싫어하는 건 아니거든 근데 나 애교도 없고 날 적당히 방치해뒀으면 좋겠고 세상만사 귀찮아 하는 타입인데 엄마는 나랑 모든 걸 같이 하고 싶어 해 내가 공부하러 간다고 하고 슥 나가면 동네에 내가 자주 가는 카페 돌면서 나 찾다가 들어오고 그래 내 친구랑 간다고 했을 때도 그렇고 엄마 생각에 '한번 들렀다'인 것 같은데 가끔은 미칠 것 같아 별 거 아닌데 내가 예민하게 구는 걸 지도 모르겠어...내가 장녀에 유일한 딸이라 더 그런 거겠지.어릴 때 엄마는 엄마랑 나랑 분리되는 걸 못 참아서 문을 잠궈버리면 식칼로 문을 따려고 했었고 화장실 문도 오래 닫고 있으면 샤워 중이라도 따고 들어오고 그랬거든. 근데 그때의 히스테리가 지금은 내가 키가 더 커지고 나이를 먹은 지금 나를 친구처럼 여기면서 나한테 의지하고 애교나 어리광을 부리시면서 엄마가 알지 못하는 내 반경에 계속 포함되기를 원하시는 것 같아. 나를 사랑한다는 거 잘 알고 아끼는 거 잘 아는데 거부를 해도 잘 통하지 않으니까 좀 무력함도 들고.... 나는 대학생이고 본가에서 살고 방이 좁은 편인데 좁은 침대에 같이 누워 있고 싶어하시고....나이가 들면 너도 날 상대해주지 않을 거라고 자주 말하시는데 그냥 성향 차이고 나는 혼자 있는 게 좋다고 설명해도 그뿐이야 그래서 가끔 미칠 것 같아 내 입장에서 생각하니까 이럴거고 엄마는 엄마 나름의 섭섭함도 있을 거라는 거 잘 아는데 졸업하고 취직하고나면 독립하고 싶어....20살이고 5-6년 만난 남자친구가 있어 지금도 학생이지만 둘이 여행 가본 경험이 없어서 다음달에 1박 2일로 계획중이거든 엄마한테 며칠 전에 말했을 때 반대 했는데 이유가 위험한 거 남자친구네 부모님이 안 좋게 볼 것 (내가 이혼가정이라 엄마가 혼자 키우는데 그 사실을 아셔) 해서 결혼하기로 했을 때 외박 하라는거야 근데 난 관계 (이미 엄마가 관계한 건 알아) 하고 말고를 떠나서 멀리까지 가는데 하루안에 다녀오기에 너무 아쉽고 마음 급할 것 같아 ㅠㅠ 당장 내년 초만 해도 남자친구 자격증 시험 준비 하느라 바빠지고 난 학교 다녀야해서 시간이 없거든.. 자기들이면 어떡할 것 같아? 1번) 한 번 더 논리적으로 설득 해보고 안된다고 하면 당일치기 2번) 친구랑 간다고 말 바꾸기 + 친구랑 간다고 할 수도 있었는데 사실대로 말 한 이유는 어쩌피 눈치 챌 거 속이면 서로 기분만 상할 것 같았고 서로 부모님이랑 몇 번 봽기도 했거든 솔직히 말하는게 나을 것 같았어 어떻게 해야 할까 도와줘 자기들... 남자친구랑 나는 직장동료인데 둘다 12시 출근이라 출근날 아침마다 일찍 만나서 남자친구 집 갔다가 출근해 물론 관계도 하고! 엄마가 어렴풋이 알겠거니 싶긴 했는데 엄마가 이런 얘기를 하니까 좀 의문이 들어 걱정하는 건 이해가 가는데 이걸 이렇게 딸한테 이야기를 하나 싶고 그 문제까지 해라 하지 마라 하는 게 맞나 싶어 내가 너무 순종적으로 지내와서 이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건지... 이게 걱정이 아니라 화가 나는거면 이상하다는 걸 모르는 것 같아... 엄마아빠가 혼전순결인 것도 아닌 거 알고 있는데... 이걸 어떻게 얘기해야 하지? 내가 알아서 할 문제라는 걸 어떻게 이해시켜야 할까... 아니면 내가 이상한거야? ㅠㅠ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