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4.12

후..어르신들 생각 진짜 도저히 모르겠다..
일 그만두고 집에 있는 시간도 많아지고 집에서 할것도 없는데다가 맨날 핸드폰만 한다고 뭐라 하길래 시간 때우기 겸 취미 겸으로 보석 십자수 몇개랑 비즈공예를 샀거든?근데 보석 십자수 할 땐 무슨 초등학생들이나 하는걸 니 나이에 하고 있냐 그러고 비즈로 반지나 팔찌 이런거 많들 땐 그렇게 많이 만들어서 팔것도 아닌데 한두개 사면 되지 뭘 그렇게 많이 만들라 그러냐 사람이 염치가 있어야 한다 하긴 너가 돈에 대해 무슨 걱정이 있겠냐 엄마는 열심히 일하고 있는데 이러면서 그딴건 너 혼자 살 때하고 내 앞에서는 다시는 하지마라 이러는데 아니 그럼 진짜 집에서 뭘 하라는거야?아무것도 안하면 안하다고 뭐라하고 뭐라도 하면 뭐한다고 뭐라 그러고 솔직히 어르신들이 몰라서 그렇지 엄마 필요할 땐 몇백만원씩 줘서 오히려 일 찾거나 걱정 그런건 내가 더 많은것 같은데..어르신들 걱정한다고 내가 돈 주는건 말 안해서 아예 모르니까 내 입장에서는 억울할 뿐이고 솔직히 전 직장에서 스트레스 너무 받아서 신경안정제랑 졸피뎀 같은거 처방받구 먹구있거든?안 먹으면 잠도 아예 못자고 불안심리가 너무 커서..그때도 아직 어린게 무슨 스트레스를 그렇게 받냐하면서 라떼는 시전하시고.. 게다가 얼마전에 할머니 코로나 걸리시구 나두 오늘 자가키트 두줄 나와서 보건소 검사 받고 왔긴한데 빼박인거 같구 어차피 당분간 계속 집콕해야 되는데 그럼 나는 도대체 뭐하고 지내라는거야?아 진짜 괜히 서럽고 눈물 난다 진짜ㅠㅠ

0
4
  • user thumbnale
    넉넉한 동해

    어른들이 너무 햇눼! 우리 자기 잘못한 거 없는데 ...! 내가 자기엄마엿음 네가 얼마나 힘들어서 전 직장다니며 잠도 못자고 약도 먹고 그랫겟냐고 ㅜ 이제 밀린 잠도 푹 자고 낮잠도 자고 그냥 암 것도 안해도 되고 해도되고 내새끼 건강하기만 해라 편히 쉬라고 햇을 거야.. 자기 넘 스트레스겟다 에윅

    2022.04.12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냥 뭘 해도 못마땅해 하시는것 같아ㅠㅠ진짜 속상🥺

      2022.04.13좋아요1
  • user thumbnale
    쑥쑥 노을

    오잉 집에서 최대한 덜 마주칠 수는 없는거야? 난 집에서 안마주치려 노력하며 지냄... 문 걸어잠그거 살고 들어오면 지랄 발광을 하지.. (사실 이런다고 안들어 오지는 않았는데 어느날부터 내가 방에서 다 벗고 자니깐 안들어오더라 ㅋㅋㅋㅋ 집에 아빠 오빠 있어서 그런듯)

    2022.04.1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나는 할머니랑 한방 써가지구ㅠㅠ 게다가 둘 다 코로나 걸려서 지금 격리즁이거두뉴ㅠ

      2022.04.13좋아요0

연관 게시글

하…요즘 진로땜에 고민이고 스트레스인데 아직 부모님이랑 사느라 부모님 잣대에 맞춰야되고 그런게 너무 힘들어ㅠㅠ 아버지가 좀 눈에 안보이면 안 한다고 디폴트로 생각하는 사람이라 너무 열받아… 공부하는데 자기 눈에 안보이니까 계속 뭐 하라고 잔소리하는데 이미 하고 있어 하면 그래도 열심히/열정적으로 하라 그러고 그래소 하고 있다 그러면 또 그거 그러 이렇게 하라 그러고 너무 화나… 하고 있다 그러면 아 그래? 이미 하고 있구나 힘내! 가 안되나? 그리고 자기가 생각하는 작업환경이 맞아야 열심히 산다고 생각하는지 내가 쓰는 책상에 책, 공책, 이것 저것 있으면 책생이 더럽다고 뭐라 그러고 나가서 공부 안한다고 뭐라 그러고 너무 빡쳐… 진짜 너무 짜증나… 그러다가 오늘 남자친구랑 얘기하는데 내가 공부하다 쉬는 시간에만 문자하는데 그게 내가 공부를 열심히 안하는걸로 보였나봐(?) 나한테 진지하게 해 :) 이러는거임?? 너무 너무 너무 빡쳐서 니가 안보인다고 내가 공부 안하고 진지하게 안하는거 아니라고 뭐라 그러는디 거기에 걱정해서 미안 공부 진도를 모르니까 그리고 너가 미루는 편이니까 걱정되서 이러는데 너무 띠꺼운거야. 나는 나를 못 믿어서 빡치는데 자기가 걱정해서 미안 이렇게 답장을 하니까 그래서 내가 걍 공부 시작 전이랑 자기 전에만 연락할게 하고 알람 꺼버림… 내가 아버지땜에 저러는거에 예민하게 군건지 남친이 띠껍게 말한건지 모르겠어. 하소연 할 곳이 없어서 여기에 횡설수설 털어놔ㅠㅠ 긴글 읽어줘서 고마워엄마한테 콘돔 들킨 이후로 남친 만날 때마다 모텔 가서 하는 줄 알아 내 방 책상 서랍에 잘 숨겨놨는데 엄마가 내 방 몰래 들어와서 콘돔을 봤어 그러고 엄청 뭐라한 뒤로 내가 나갈때마다 걔 만나러 가냐고 왜 그렇게 걔를 만나냐고 그래서 내가 걔 만나는 게 뭐가 어때서 그렇냐고 걍 밥 먹고 그러는건데 이러니까 너넨 밥만 먹는 게 아니니까 그러지 이러더라 그래서 내가 그렇게 생각하지 좀 말라 하니까 어떻게 생각을 안 하냐고 딱 봐도 그러는 거 보인다면서 아무것도 안 하고 남자만 만나고 다닌다 그러더라 요즘 학교 진짜 열심히 다니는데.. 그리고 남자들이 잘해주는 이유는 하나밖에 없다고 하더라 뭐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 것 밖에 없다면서 너한테 잘해줄 이유가 없어 왜 잘해주겠어 모텔 데려가려고 그러지 이러더라 진짜 생각을 어떻게 이렇게 꼬아서 하는건지 모르겠어.. 저번엔 남친이랑 외박 하면 등록금 안 내준다더니 이젠 그냥 내년부터 안 내준다 한다 하더라.. 나보고 남자 없이 살지를 못 한다는 말도 했고.. 나도 자취밖에 답이 없는 거 아는데 지금 돈이 부족해서 자취는 못 해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들어주려고 하지도 않고 그냥 벽이랑 얘기하는 느낌이야 무조건 자기 말이 맞다는 듯이 얘기하기도 하고.. 진짜 너무 답답하다.. 그리고 남친이랑 한 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는데 며칠 전에 엄마가 걔 만나러 가냐고 했을 때 그만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거든 그 땐 헤어져있을 때라.. 근데 왜 안 만난다면서 또 만나러 가냐고 자기한테 거짓말이나 한다고 뭐라하더라.. 내가 친구랑 집에서 전화 하는 것도 들었나봐 이번에 남친이 잘못해서 미안하다해서 너가 넘어가주는 것 같은데 사람 성격이 바뀔 거 같냐고 왜 그렇게 싸가지없고 인간성 없는 애를 만나냐고 세상에 남자가 얼마나 많은데 라고 하더라 근데 이번에 헤어진 이유는 나한테 있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저러는 것도 이해가 안돼.. 방금도 나한테 와서 병신같은년,미친년,정신병원에 가둬야할 년 이라는 말 하고 가서 엄마는 딸한테 그런 말을 하고 싶냐 하니까 너가 그러고 다니는데 이런 말이 안 나오겠냐 하더라 알바 하는데도 교통비랑 식비는 엄마가 지원해줬는데 이젠 지원해주지도 않겠대 하.. 너무 짜증나 엄마 때문에 죽고싶을 정도야 + 엄마 말로는 남녀가 만나면 밥만 먹고 끝나는 관계는 절대 없대 무조건 모텔 가는거라고 생각하더라그냥 말할 데가 없어서 여기 써… 엄마랑 방금 싸우고 왔는데 하나하나 다 물어보고 알아야 한다고 하는 것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엄마는 엄마대로 내 행동이 마음에 안 들고 그래서 감정이 좀 격해져서 얘기하다가 나 보고 네가 그런 식으로 내가 간섭할 권리를 박탈하면 아무것도 안 해줄 수밖에 없다고 용돈도 네가 알아서 하고 무슨 일 있으면 나한테 sos도 치지 말고 네 알아서 살아라고 했어 사건의 원인이 남자친구이긴 한데.. 무슨 결혼할 것도 아니고 난 아직 이제 스물인데 자꾸 남자는 이렇고 저렇고 이래야 하고 남자는 이렇고 저런 사람을 만나야 한다고 하고 예체능 둘이서 (과 씨씨..) 나중에 손가락 빨아먹고 살 거냐면서 깊게 사귀지 말라는 등 자꾸 남자 얘기하고 한 번씩 마음에 안 든다는 듯이 얘기하는 게 너무 스트레스였어 그리고 어제 같이 인생네컷 찍었는데 책상 위에 있는 걸 보는 거야 근데 이때까지 받은 스트레스 때문인지 내가 그만 봐라고 확 뺏었어 솔직히 이건 확 뺏은 내 잘못도 있다고 생각해 엄마가 확 뺏은 것 땜에 맘 상했다 했으니… 게다가 얼마 전에 우리 집에 모르는 남자가 초인종을 한 시간 가까이 눌렀는데 내 남친이랑 너무 닮았긴 했어 근데 그때 진짜 아니라고 오해 잘 풀고 넘어갔는데 어제 같이 찍은 사진 보더니 슥 한 장 가져가서 그때 초인종에 찍힌 사진이랑 비교하더라 오해 풀었으면 됐지 않아? 계속 그때 일 가지고 집착하고 의심하니깐 그것도 스트레스고 나는 나대로 스트레스인데 내가 엄마 생각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이해도 안 가 엄마는 날 이해 못 해주고 네가 내가 돼봐야 안다 나이 들어야 안다 하니깐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모르겠어… 이 일 말고도 평소에 친구 만나러 가면 누구 만나는지 다 얘기해줘야 하고 좀 엄마가 하나하나 다 알고 싶어하는 게 강한데… 게다가 얘기하면서 내가 엄마한테 나에 대해 다 아냐고 물어봤어 자꾸 나에 대해 단정 짓듯이 얘기해서 근데 엄마가 다 안다고 생각했는데 고등학교 때부터 절반은 모른다고 생각했대 안 말하고 숨키는 거 같다고 근데 솔직히 자식이 부모한테 모든 걸 다 말하고 살 순 없잖아 그런 부분에서도 그렇고 예전부터 차곡차곡 모였던 그게 터진 것 같아 이 일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도 모르겠고… 터진 내 마음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도 모르겠어…취준생인데 하루하루 내가 놓치고 있는 공고가 있지 않을까 불안해서 쉬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뭘 하느냐? 스트레스받아서 집중도 못하고 아무것도 안하고 있어서 더 스트레스 받고 무한 반복이야… 게다가 부모님은 (특히 아빠) 내가 나온 대학에 자부심이 있으신지 대기업 아님 중견기업(?) 같은 규모가 있는 회사 얘기만 하시는데 나는 비전공자인데 데이터 분석가나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일을 하고 싶단 말야? 근데 내가 느끼기에는 큰 회사들은 비전공자는 안 뽑는것 같아. 내가 그런 얘기도 하고 서류 통과도 안되는거 보시니까 이제는 나보고 영어 잘하니까 해외 영업을 하라고 하는데 진짜 너무 싫어… 영업 잘 모르지만 영어만 잘한다고 되는거 아닐거고 내가 내향인이라 적성도 안 맞을것 같은데 왜 저런 추천을 하는지 모르겠어. 솔직히 내가 뭘 해야되는지도 모르겠고ㅠㅠ 시간은 흐르고 자꾸 나이도 많은데 어쩌고 (나 한국나이로 29) 그러면서 네이버 삼성같은데서 하는 부트캠프를 더 해라 박사를 해라 어쩌라고ㅠㅠㅠ 나도 내자신을 모르겠고 너무 짜증나고 취직하려고 컨설팅을 받아야하는게 맞는건가… 솔직히 말하면 남자친구랑 빨리 같이 살고 집 나오고 싶어. 근데 걍 결혼해서 비자 받고 나와서 취준하면 쉽겠지만 허락 안해줄거라 해외 취업 병행 중인데 한국에서도 안 뽑아주는데 거기서 데이터 직무가 일손이 없다지만 날 뽑을까 싶기도 하고 그래도 집 나오고 싶고. 집 나오면 엄마랑 동생이 걱정되고. 동생까지 독립하면 엄마가 얼마나 힘들까 걱정되고 근데 내 살길도 걱정인데 어디까지 걱정하나 싶기도 하고. 나는 어쩌는게 좋은걸까 고민만 잔뜩하고 걱정하고 막상 필요한 일들은 해결을 못하는거 같고 바보 같아ㅠ 주저리주저리 읽어줘서 고마워뭐라고 헤어지자 할 지 모르겠어.. 내용이 좀 긴데 진짜 아무리 쥐여 짜내도 뭐라 할지 모르겠어 나는 20 오빠는 23 사귄지는 대략 3달 째 서서히 정 떨어지기 시작한지는 며칠 안 됐어 사귀고 만나는 것도 한 두번이고 저번 달에 못 만나서 이번 달에 만날까 얘기 나오는데 솔직히 연락은 우째우째 자주 하거든?? 예전에는 통화 막 하면서 이러쿵저러쿵 얘기도 했는데 요즘은 게임만 삼사십분? 같이 하고 전화 끊고 이러는데 솔직히 끊는 건 상관은 없는데 통화 끊을 때 ” 나 전화 왔어 잠시만“ 이러고 끊는단 말이지 이게 진짜 일 수도 있지만 꼭 통화가 올 때가 게임 끝나고 몇 분 안 되서 꼭 이래..ㅋㅋ 그리고 전에 만날 때도 오빠가 나랑 3시간 거리 장거리란 말이지 가는 것도 내가 다 갔었는데 진짜 내가 돈을 얼마나 쓰든 이건 내가 좋아서 그러니까 상관이 없는데 "내가 사줄게" 이러면서 막상 결제 할 때 쯤이면 내가 계산하길 바라는게 우물쭈물하면서 눈에 띄여 진짜 내가 그렇게 보일 때 마다 ” 내가 사줘?“ 이러면 ”응응“ 막 좀 내가 돈 쓰길 바라는 거 같아 교통비랑 영화비? 이거 빼고는 다 내가 밥이랑 카페랑 뭐든 싹 결제 했다니까 그리고 좀 내가 크게 두 번 화를 낸 적이 있는데 진짜 내가 정이 좀 떨어져서 연락 한두 시간? 안 봤는데 막 깡소주 안주 없이 두 병 먹었다니 뭐라니 막 죽을까 생각도 했었다 이러는 거야. 솔직히 이런 얘기 들으면 누가 기분이 좋겠냐고.. 거기서 덧붙인 말이 ” 너가 나한테.정이 안 떨어졌음 좋겠어“ 라고 울면서 이러는 거야 진짜 어이가 없는데 그때도 좋아는 했으니까 ”정 별로 안 떨어졌어“ 라고 말했는데 막 ”그래도 정 떨어졌잖아..“ 아니 그럼 우짜라고 진짜 그래서 내가 ” 정 다시 채우면 되지 “ 이지ㄹ 했단 말이야 솔직히 정 떨어진 거 다시 채울 수 있는 거 아님?? 하..그리고 아니 사람이 잠이 진짜 너무 많아 새벽 3~5시쯤 자서 다음 날 오후 5~7시 사이에 깨는 게 말이 돼? 이게 한두 번이면 몰라 계속 그런 다니까 그리고 뭐 하냐고 물어보면 멍 때린다고 하지 .. 나고 그렇지만 사람이 너무 철이 없어보이고 너무 배울점도 없고 발전이 없어 나느 그래도 챡 보고 공부는 조금씩 한단 말이지 하..진짜 마지막으로 막 돈 없다 이러면서 쓸데없는 물건 사려고 하고 내가 말리니까 시무룩하면서 알겠다고 하고 사람은 정말 착하고 나를 정말 사랑한다는 게 느껴지는데 뭐라고 헤어지자 할지 모르겠어 사람은 정말 착한데 너무 답답해 또 헤어지자고 하면 죽을 거라든지 막 이럴 거 같아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