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3.15

회사에서 전화 받는 업무하고 있어.

내가 통화 건수 많다고 주목 받으려고 그러는 거 아니냐는 얘기 나오는 거 같은데..

정확하게 나한테 얘기한 거는 아니고 지나가다가 내 이름이랑 직속상사한테 얘가 전화 많이 받아서 나 전화 못 받는다. 주목 받으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그러더라...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하나...

0
9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통화 건수 많은 게 좋은 거야??.... 그게 랜덤이 아니라 지정이야? 설명이 필요해ㅐㅐ

    2024.03.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건수 적게 받는다고 돈 덜 나오지도 않고 건수 압바도 전혀 없어...

      2024.03.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걍 시샘이야 깊게 생각할 필요없단 뜻이야

      2024.03.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응.. 신경 안 쓰도록 해볼게.. 고마워ㅠㅠ

      2024.03.15좋아요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새하얀 아기뱁새

    살다보면 시샘하는 사람들 진짜많아 특히 여초가 심하더라.. 크게 신경쓰지마 자기야

    2024.03.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응.. 남자직원들 좀 있을 때는 다른 남자 직원이 많이 받아도 저런 얘기 한 번도 안 나왔는데 직원들 다 여자들로 바뀌니까 이런 얘기가 나오네.. 나도 신경 꺼볼게... 고마워..ㅠㅠ

      2024.03.15좋아요0

연관 게시글

롱디 남자친구 전화하기로 한 시간에 연락 안됐는데 진짜 너무 속상하다 약속한 거 지키려고 일하는데도 기다리고 있었는데 잠든 거 같애.. 자기 어떻게든 버텨보겠다고 하는데 ㅋㅋㅋ 이러다가 내가 먼저 나가떨어질듯 무시하고 연락 안하는 거 생각했다가도 그게 답은 아니니까 결국은 또 얘기해야되는 거 아는데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나 이제 스무살인데 엄마가 항상 나한테 하소연해서 너무 힘들어 듣기 너무 싫은데 내가 나쁜 딸인 걸까… 나한테 하는 얘기 절반 이상이 하소연이야 요즘은 더 힘들어서 그런지 타지 기숙사에 있는데 하루 한번 전화할 때마다 힘든 일만 나한테 다 얘기하고 쏟아내서 힘들어 엄마는 딸이니까 당연히 들어줄 수 있는 거 아니냐는데 내가 이상한 걸까…진짜 궁금한게 내가 좋아하는 남자애가 문자하는 것보다 전화하는 걸 좋아해서 지 첫사랑이랑 연애할 때도 거의 전화만 했다고 하는데 왜 그러는 거야 걔는 세상이랑 벽 쌓고 사는 것처럼 카톡도 잘 안하고 폰도 잘 안하길래 왜그러냐했더니 자기는 전화하는 거 아니면 만나는 거 좋아하지 문자하는 거 딱히 선호 안한다고 해 그래서 얘가 나한테 아예 관심이 없구나 싶다가 그런 애가 나한테 전화 걸고 하니까 아예 없진 않은가싶고 그르네 왜 그러는걸까 무슨 심리지나 이 글 썼던 쓰니야..! 아빠는 엄마가 이러는 거 전혀 몰라서 말할지 말지 고민하다가 말했는데 차라리 말 안 하는 게 나았던 거 같더라 ㅎㅎ.. 일단 엄마가 밑 글에서 나한테 했던 행동인 내 방 함부러 들어와서 내 물건 어지럽힌거랑 더불어서 한 달 전에 남친이랑 외박하고 왔다고 너 같은 애를 쓰레기라고 하는거야 라고 했거든 그리고 대학교 등록금도 안 내준다고 협박했었고. 사실 어릴 때부터 돈으로 협박했던 것도 많고 상처주는 말을 많이 했어 나 10살 땐 개새끼만도 못하다 하고 중딩땐 시발련아라고도 하고.. 내가 그렇게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손톱 물어뜯거나 아파서 학원 못 갈 거 같다 한 게 다였어 아빠의 대답은 엄마가 심하게 말하긴한다 하지만 너가 일찍 집에 들어오면 되는 일 아니냐 이러더라 그래서 아 어떻게 엄마랑 마인드가 똑같지 라고 생각했지 근데 몇 분 뒤에 아빠한테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나보고 남친이랑 모텔 가냐고 남친이랑 여행 가냐는거야 일단 아니라고 했지 근데 거짓말 하지 말라면서 거짓말 하면 아무것도 없다 이러길래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까 그런 거 절대 용납 못 한다면서 통금 11시까지 였는데 10시로 줄어들고 앞으로 남친이랑 외박, 모텔 절대 안되고 친구들끼리 여행도 안된다는거야 하나라도 어길시 집에서 바로 내쫓아버리겠대 아무래도 아빠랑 엄마랑 얘기를 했나본데 나는 엄마한테 남친이랑 모텔 갔다고 얘기한 적이 없어 근데 내가 외박을 한 달에 한 번 정도 했는데 하고 올 때마다 모텔 갔다왔나보네 이러더라고. 그리고 저번달 말에 여행 간 것도 아빠한테 죄다 말했나봐 엄청 화내더라 평소에 아빠가 화도 잘 안 내고 엄마보다 훨씬 잘해줘서 믿고 말한건데 엄마보다 더 심하게 감시하려고 드니까 너무 너무 너무 힘들어.. 진짜 맘 같아선 가출이든 자취든 집 나가고 싶은데 돈도 충분하지 않고… 진짜 너무 갑갑하다… 성인인데 왜 이렇게 가둬놓는지 모르겠어 나 어릴 때도 잘 못 놀게 했거든엄마한테 콘돔 들킨 이후로 남친 만날 때마다 모텔 가서 하는 줄 알아 내 방 책상 서랍에 잘 숨겨놨는데 엄마가 내 방 몰래 들어와서 콘돔을 봤어 그러고 엄청 뭐라한 뒤로 내가 나갈때마다 걔 만나러 가냐고 왜 그렇게 걔를 만나냐고 그래서 내가 걔 만나는 게 뭐가 어때서 그렇냐고 걍 밥 먹고 그러는건데 이러니까 너넨 밥만 먹는 게 아니니까 그러지 이러더라 그래서 내가 그렇게 생각하지 좀 말라 하니까 어떻게 생각을 안 하냐고 딱 봐도 그러는 거 보인다면서 아무것도 안 하고 남자만 만나고 다닌다 그러더라 요즘 학교 진짜 열심히 다니는데.. 그리고 남자들이 잘해주는 이유는 하나밖에 없다고 하더라 뭐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 것 밖에 없다면서 너한테 잘해줄 이유가 없어 왜 잘해주겠어 모텔 데려가려고 그러지 이러더라 진짜 생각을 어떻게 이렇게 꼬아서 하는건지 모르겠어.. 저번엔 남친이랑 외박 하면 등록금 안 내준다더니 이젠 그냥 내년부터 안 내준다 한다 하더라.. 나보고 남자 없이 살지를 못 한다는 말도 했고.. 나도 자취밖에 답이 없는 거 아는데 지금 돈이 부족해서 자취는 못 해 내가 무슨 말을 해도 들어주려고 하지도 않고 그냥 벽이랑 얘기하는 느낌이야 무조건 자기 말이 맞다는 듯이 얘기하기도 하고.. 진짜 너무 답답하다.. 그리고 남친이랑 한 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는데 며칠 전에 엄마가 걔 만나러 가냐고 했을 때 그만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거든 그 땐 헤어져있을 때라.. 근데 왜 안 만난다면서 또 만나러 가냐고 자기한테 거짓말이나 한다고 뭐라하더라.. 내가 친구랑 집에서 전화 하는 것도 들었나봐 이번에 남친이 잘못해서 미안하다해서 너가 넘어가주는 것 같은데 사람 성격이 바뀔 거 같냐고 왜 그렇게 싸가지없고 인간성 없는 애를 만나냐고 세상에 남자가 얼마나 많은데 라고 하더라 근데 이번에 헤어진 이유는 나한테 있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저러는 것도 이해가 안돼.. 방금도 나한테 와서 병신같은년,미친년,정신병원에 가둬야할 년 이라는 말 하고 가서 엄마는 딸한테 그런 말을 하고 싶냐 하니까 너가 그러고 다니는데 이런 말이 안 나오겠냐 하더라 알바 하는데도 교통비랑 식비는 엄마가 지원해줬는데 이젠 지원해주지도 않겠대 하.. 너무 짜증나 엄마 때문에 죽고싶을 정도야 + 엄마 말로는 남녀가 만나면 밥만 먹고 끝나는 관계는 절대 없대 무조건 모텔 가는거라고 생각하더라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