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3.21

혹시 보수적인 부모님 둔 자기들 있어?

나는 26살이고
지금 남자친구랑 어쩌다보니 선섹후사로 만나게 됐엉
그 뒤로 둘이 너무 잘 맞아서 만날때마다 관계를 하게 됐는데
항상 콘돔으로 피임을 하다가 한 번 생리 밀린 뒤로 그것마저 불안해서 아예 내가 피임약을 먹고 있어...

근데 문제는 어렸을때부터 부모님이 나를 엄청 보수적으로 대하셔... 아직도 아다인 줄 아심... 실제로 내가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들한테 성적으로 개방적인 이미지도 아니고, 실제로 연애나 관계 경험이 많은 편도 아니기도 하고..

어렸을때부터 (동성)친구들 집 가서 자고오는 것도 허락받기 진짜 힘들었거든.. 친구들 집에 남자형제 있거나 하면 무슨 일 생긴다고..

당연히 남자친구 자취방 놀러가는 것도 무슨 일 생기면 어쩌냐면서 엄청 싫어하시고 여행은 간다고 감히 말 꺼내본 적도 없고 거짓말 하고 간 적도 한번도 없어.. 피임약 먹는 것도 매일매일 숨기면서 몰래몰래 힘들게 먹고 있어...ㅠㅠ

나는 엄마아빠랑 어렸을때부터 대화도 많이 하고 그랬어서 계속 그러고 싶은데 부모님 태도가 이러니까 이제 남친에 관련된 말을 거짓말을 하거나 자꾸 숨기게 돼 그러니까 자꾸 죄책감이 생기고,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연애를 하는게 맞는지...

나 그동안 살면서 사고쳐본적 없고 회사도 잘 다니고 있고
26이면 솔직히 알 거 다 아는 나이라고 생각하거든...
피임도 알아서 잘 하는데...
이거 부모님한테 선의의 거짓말을 하고 살아야하는지
어캐야되는지 진짜 모르겠어...ㅠㅠㅠ

0
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그러시다가 이제 아마 딱… 29,30되면 결혼 안하니? 하실 거 같은데… 몇년 안남았네.

    2024.03.2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결혼은 또 일찍 하라고 하시면서 이러심...당연히 혼전순결이라고 생각하시는듯

      2024.03.2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나도 부모님이 보수적이신데 막상 남친 있다고 하고 소개도 시켜드리고 하면서 남친이랑 친해지시니까 그냥 남친 믿어주시더라고 아직까지도 막 여행이든 뭐든 다 못 가시게는 하지만 그냥 천천히 거짓말은 아닌 적당히 대답하고 텔에서 커피 먹는데 뭐하니? 하면 커피 마셔ㅎ 이러고 그냥 거짓말은 아니니까 하면서 사는 중인데 나도 언제까지 이렇게 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당......

    2024.03.2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나는 20살에 첨 남친 생겼다고 하니까...그냥 엄마가 쿨하게 피임 잘해라~!!! 이러셔서 크게 고민해본 적이 없네 ㅠㅠ 근데 뭐 아마 부모님도 어느정도는 짐작하고 계시지 않을까 싶어 근데 짐작이 맞지 않기를 바라실수는 있겠다ㅠㅠ

    2024.03.21좋아요0

연관 게시글

자기들 부모님이나 집안 보수적인 편이니 개방적인 편이니 난 어렸을 때부터 거의 방임수준이어서ㅋㅋㅋㅋㅋㅋ 어릴 땐 남친은 없었지만 중학생 때도 친구랑 맨날 새벽까지 산책하면서 놀다오고 그랬어... 학생때부터 엄마랑 따로 살았는데 성인되고 수도권 사는 장거리 남친 생기고 수도권인 엄마집에 있다가 남친 만나러 나갔다가 엄마나외박해요잇~~한 적 많았는데 피임잘하란 말만 하고 신경안쓰심ㅋ.ㅋ우리 부모님 남자친구랑 외박, 집에 놀러가는거 허락 안하는데 최근 크리스마스때 거짓말 하고 집 갔다가 들켜서 혼났어.. 그 전에도 사실 몇 번 갔었는데 엄마가 눈치 챈 상태로 있다가 이번에 제대로 걸린거지,, 엄마아빠는 완고하게 앞으로 입장을 바꿀 생각 없고 거짓말땜에 신뢰도 떨어진 상태라서 오늘 남친한테 당분간 집에 놀러가긴 힘들 것 같다 했는데 남자친구가 엄청 서운해하네.. 일찍 독립한 사람이라 그런지 내 상황을 이해하기 힘들어하는 것 같아 단순히 자기 집에 안와서 서운한 게 아니라 부모님의 생각에 내가 계속 휘둘리는 것 같대.. 1년 동안 통금 11시에 여행 몰래 한번 다녀오고 그랬었는데 이런거 눈치 보는 게 이젠 지친대 근데 난 지금 당장 독립한 상황도 아니고 아직 엄마아빠 밑에서 살고 있는 외동딸인데 뒤집어 엎으려 해도 그럴 힘이 없어… 너무 답답하다 내가 뭘 어떻게 해야할까나는 엄청난 유교집안 외동딸이야. 그리고 첫 연애를 한지 이제 1년이 좀 넘었어. 남자친구랑 당일치기 제외 여행 안됨, 남자친구 집 놀러가는거 안됨. 엄마가 나 남친 생겼을때 이 두가지를 부탁했었어. 근데 당연히 난 그동안 몰래몰래 했었지ㅎㅎ..근데 얼마전 크리스마스때 남친집 가서 홈파티 한 사실을 들켰다..? 사실 엄마가 촉이 엄청 좋아서 내가 그동안 남친집 왔다갔다한 걸 눈치채고 있었대. 근데 난 그걸 왜 허락 안해주는지 이해를 못하겠어서 오늘 엄마아빠랑 진지하게 대화해봤거든? 결론적으로 일단 엄빠 둘다 혼후관계주의자들이고 내가 자꾸 집에 드나들면 당연히 관계를 할 것이고 한번 시작하면 횟수가 잦아지는 건 시간 문제래. (참고로 난 경험이 꽤 있어,, 근데 아빠는 아직 내가 경험을 안해본 줄 알더라) 그러면서 내가 상대방에게 쉬운 여자로 보이는게 싫대. 결혼할 사이도 아닌데 그렇게 모든 걸 다 드러내는 게 싫다는거지. 한마디로 나랑 부모님은 가치관이 완전 정반대야.. 그리고 이번에 한번 들킨 이상 앞으로 집데이트나 여행은 힘들어질 것 같은데,, 이걸 남자친구한테 어떻게 얘기해야할 지 모르겠네.. 그리고 남친이 이해해줄 지도 잘 모르겠고…하ㅜㅠ 너무 머리아프다 혹시 울 부모님같은 말씀하시는 집안의 자기들 있니,,스물세 살인 남친이랑 만난 지 백일이 넘어가고, 참 잘 사귀고 있어용. 이번에 남친이 같이 적금 식으로 통장 만들어서 연말에 여행 가자고 해! 나도 너무 좋은데..가장 큰 장애물은 부모님이야…. 내가 스무살이라서 그런지 여자라서 그런 지 모르겠지만 여행 가는 걸 용납 못해ㅠㅠ이번 여름방학 때 대학동기랑 둘이서 부산 여행하는 것도 허락 못맡았어. 당일치기 아니면 안될 것처럼 얘기하고,,,얼마나 위험한데 그러냐, 여자 둘이서 뭔 부산이냐, 무사히 갔다오는 게 다행인거다, 자기 주변 부모들 중에 허락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내 돈으로 갈 건데 너무 답답하기만 하고…..ㅠㅠ 남친이랑 단둘이 있는 것도 조심해라 너만 손해다…부모님이 걱정하는 게 이해되고 맞는 말이지만 피임만 잘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데..(이미 섹스 잘 하고 있음) ㅠㅠ너어어무 보수적인 부모님 때문에 도라방쓰.. 어떻게 하면 부모님 설득해서 남친이랑 여행 다녀올 수 있을까? 거짓말하면 여행 갈 수야 있겠지만…나도 죄책감 없이 남친이랑 여행 다니고 싶어ㅠ외박 안되는 자기들 있어? 내년이면 21인데 아직도 부모님이 나를 너무 잡아 … 남친이 자취해서 자고 가는 경우가 많은데 엄마는 나 남친 있는 거 모르거든 자고 들어가면 뭐 지금 나이에 너가 여러 남자들이랑 자고 다닐 나이냐면서 그러다 애 생기면 어쩌려고, 애 생기면 들어올 생각 하지 말라고 그럼 가족이랑 연 끊는 줄 알으라 그러고 차라리 집 나가서 살으라고 하면서 캐리어까지 던지고 그래 그러다가 방금 집 나갔어 아니 다 컸는데 자고 오는 게 뭐가 문제인거지 집 잘 들어가고 나도 애 갖기 싫어서 피임 확실하게 하는데말야…. 남자랑 자면 무조건 애가 생기는 것도 아니고 진짜 답답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