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9.02

혹시 노견키우는 자기들 있을까..?
몸에 종양같은거 나이드니까 자꾸 나는데
보통은 그냥 둬도 되는 거라고 하더라고
근데 하나가 허벅지쪽에 나서
간지러운지 자꾸 핥는거야 ㅠㅠ
그래서 병원 다시 갔는데 제거술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 근데 우리 개가 14살이거든. 전신마취가 목숨걸고 하는 일이라 일단은 알았다 하고 쿠션 넥카라 사왔어
집에 강아지용 알러지 방지 약샴푸있어서 그거로 씻기고 잘 말려주고 넥카라 씌워줬는데 이렇게 밖에 못하나 싶어서 너무 기분이 안좋아 ㅠㅠㅠㅠ
우리개가 눕는곳들도 주기적으로 진드기 방지 돌려주고 있어.
그래도 그나마 요즘은 편한 넥카라 나와서 다행이긴한데... 금방 적응해서 잠은 잘자네 에효
전까지는 나이 그렇게까지 실감안났는데
오늘따라 좀 괴롭다
다른 방법은 정말 없는걸까 .....
몸에 아토피가 있는 나라서 잠 못자는 간지러움 진짜 너무 잘 아는데 얘는 말도 못하고 너무 속상해
도와줘 ㅠㅠ

2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소형견 말티즈야.

    2022.09.0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자기야.. 너무 힘들 거 같어.. 나는 3년 전쯤 18살된 친구를 무지개다리너머로 보내줬어. 우리 강아지도 다리랑 몸쪽에 혹이 있었고 강아지들마다 다르겠지만 내친구는 혹에서 나중에 점점 커지다가 진물이 나구 부딪히거나 긁어서 피가 많이 났어. 그때 이미 14-15살이라 같은 이유로 수술 안했구ㅠ 어쩔 수 없이 넥카라로 접촉만 줄이다가 나중엔 고정하면서 덜 간지럽게 붕대 바꿔가며 묶어줬었어.

    2022.09.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이가 드나보다, 나이가 드니 아픈곳이 는다, 아파서 안쓰럽다하다가 그 이상으로 나중에 많이 슬프고 힘들더라. 돌이켜보면 보내기 전 1년은 하루하루가 달랐고, 끝까지 함께한다는 생각만으로 부끄럽지만 버텼건 거 같아. 그때 더 보살필 순 없었나 많이 후회돼. 내가 포기한건 아닐까 더 사랑해줘야 했는데 이런. 자기는 아낌 없이 해주고 있는 거 같아. 수술은 모험이라 힘들 수 있지만 속상해도 많이 사랑주고받는 시간으로 채우길🖤힘내 자기야

      2022.09.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에흉 마자 가족에, 좋은 친구에, 동생같은 그런 참 신기한 존재야 내 맘을 알긴 알련지!!! 넥카라 해주니까 자꾸 불쌍한 눈으로 날 쳐다봐서.... ㅋ 결국 빼줬는데 자꾸 고개가 허벅지쪽으로 갈때마다 내가 넥카라를 집어드니까 안핥더라고..? 이게 되넼ㅋㅋ 그러다 나름 꿀잠 자고있어서 다행이야 정말. 근데 자기야 자기도 엄청 애정을 쏟아부어 지낸것 같아. 사실18년이면 그 친구 기준 오래살다 간거구 자기의 존재덕에 더 행복한 기억 가득할거야! 💖

      2022.09.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우리 강아지도 15살인데 작년쯤? 처음 나기 시작했을 땐 핥고 상처나고 하더니 지금은 온몸의 꽤 이곳저곳에 작게 있는데 신경 쓰이진 않는지 핥진 않더라구ㅎㅎ 더 커지거나 안좋아지지 않기만을 바라며.. 지금 상태로라도 계속 가길 바라며 지켜보고 있당! ㅎㅎ

    2022.09.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웅 엔간하면 있는지도 모르는것 같은데 한번 발견하니 그기억에 계속 핥게됬나보ㅏ..! 핥으면 더 간지러울테니 예의주시 하고 있엉. 답변고마워 자기야 !

      2022.09.02좋아요0

연관 게시글

반려동물 넥카라했을때 팁 잇슬까ㅠㅠㅠ 우리집 고앵이… 눈을 자꾸 긁어서 병원갔다가 넥카라 일주일동안 해야된대서 하는 중인데 여기저기 부딪히고 눕질 못해서 잠도 못자네ㅠㅠ 조그마난 털뭉치… 넘 불쌍햐 잘때 턱 아래 이불같은거 받쳐줘도 별로 안 편해하는거같구ㅜㅜ🥲내가 잘못한 것도 있는데 좀 속상해서.. 자기들 의견이 궁금해 방잡고 하다가 둘 다 컨디션이 안좋아서 잠시 잠 좀 자자고 얘기하고 깼는데 남친이 집에 가자고 하는 거야 방 2시간 가까이 남아있고, 더 붙어있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가기 싫은 마음도 있어서 내가 좀 더 누워있다가 생각하자고 이야기했는데 남친이 속상했나봐 우리 오늘 좀 중요한 얘기도 하기로 했었는데 못하고ㅠ 여러모로 기분이 좀 좋진 않았어 근데 생각보다 더 컨디션 안좋아보여서 빨리 정리하고 나왔어 그리고 지하철역 가는데 a호선이랑 b호선 출구가 완전 분리형이라 남친가는 a호선 개찰구까지 데려다주고 나는 나가서 다시 갈거라고 하니까 아예 같이 가자고 하면서 b호선 입구로 다시 들어가서 나 타고 가라고 하는데 내가 b호선 바로 오는 열차를 놓쳤거든? 그랬더니 남친이 '그러니까 아까 a호선으로 들어가서 b호선으로 왔어야 했는데. 괜히 둘 다 놓쳤네' 이러는 거야ㅠㅠ 나 너무 속상해... 컨디션 안좋다고해서 데려다주고 나 따로 간다니까 굳이 반대로 데려다주고 내 탓하는 거 같아서ㅠㅠ 에효... 몸 안좋다는 사람 붙잡고 내가 너무 했나? 좀 답답해...ㅠ이번 남자친구랑 첫 경험을 했는데 초반에 내가 피임약 먹고 노콘으로 그냥 했었어. 근데 피임약이 나랑 잘 안맞는것 같아서 그냥 콘돔끼고 하기로 했거든. 근데 노콘으로 하다가 딱 콘돔을 끼고 했는데 내가 느낌이 너무 다른거야. 콘돔은 바른생각 에어핏? 그거 썼는데 일단 뭔가 노콘으로 할때랑 비교해서 별로 내부를 긁는 느낌이 안나서 기분이 하나도 안좋고 그냥 뭐가 들어왔다 나간가는 느낌만 들었어 그리고 노콘으로 할때는 젤 필요하다고 느낀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콘돔 끼고 하니까 너무 금방 마르더라고. 분명 삽입 전에 애무 충분히 하고 했는데도 금방 말라서 잘 안들어가는거야. 그래서 젤을 사서 해봤는데 젤을 쓰면 들어가긴 하는데 여전히 느낌은 잘 모르겠어 ㅠㅠㅠ 그래도 그 전까진 남친은 기분 좋아했는데 오늘은 다른 콘돔으로 했는데 평소보다 더 심한거야. 콘돔 끼고 하다가 잘 안들어가서 젤 쓰고 다시 했는데 하다가 남친이 그만뒀어. 남친이 너무 뻑뻑해서 느낌이 안좋았다고 하더라고. ㅠㅠㅠㅠ 뭔가 그래서 기분도 너무 안좋고 우울해졌어... 뭐가 문제인걸까?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피임약도 나한테 잘 안맞는것 같고 당연히 피임 해야하니까 콘돔 써야하는데 콘돔 쓰면 너무 티나게 느낌이 별로라 너무 고민된다....질병?쪽으로 좀 알고있는 분들 저 좀 도와주세요🥲 어제 오늘 머리가 너무 어지러운데요… 앉아있어도, 누워도 계속 어지러워요ㅠ 제가 이렇게까지 아파본적은 없어서.. 당황스럽고 무서워요!!! 제가 예체능쪽이라 어제 연습 안한게 마음에 걸려서 오늘은 꾸역꾸역이라도 연습하러 갔는데 제대로 서있지도 못하고 도저히 못하겠어서 중간에 멈췄어요ㅠㅠㅠ 어제는 왼쪽 배가 너무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제가 며칠 내내 💩을 못쌌다고 하니 변비쪽으로 생각하고 처방내리시더라고요. 그때는 배가 아픈게 우선이었기 때문에 어지러운건 살짝만 물어봤었는데… 10년동안 주기적으로 몸속에 덩어리, 가스 쌓인 사람으로서 이번 머리아픔은 변비때문과는 달라요..! 그니까… - 어지러움 : 앞에 물건들이 계속 흔들려보임, 일상생활에 어느정도 지장이 있는 상태 - 속 울렁거림 : 소화 잘될 음식도 소화가 잘 안되어서 더부룩하고, 토할것 같음 - 팔다리 힘 없어요 - 손 떨려요 - 심장 평소보다 빠르게 뛰는게 느껴져요 주 증상은 어지러움증이라 이거 하나로 병원가기는 좀 그렇고 안가자니 사는건 불편하거…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ㅠ자위를 끊는게 맞는걸까..?ㅠ 나는 아직 삽입경험이 한번도 없는데 아득한 옛날부터(?) 하던 자위방법이 좀 이상해 자세하게 설명은 못하겠는데 이걸 수년간 하면서 발목이 안좋아지고 다리가 안쪽으로 점점 휘더라고.. 근데 이게 중독성이 있으니까..... 끊지를 못하고 있어ㅠ 이거말고는 삽입자위도 만지면서 하는 것도 다 못하니까.. 근데 내 몸에 이렇게까지 나쁜 영향을 주는건 끊는게 맞겠지??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