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11.02

혹시 나 같은 사람 있어?
나는 생각이 정말 극단적인 상상으로 튀는 편인데 예를 들어 걱정을 한다고 하면 가족이 늦잖아? 그럼 왜 늦지? 밤인데 어두운데 무슨 일 났나? 사고 났을까? 그럼 어떡하지? 이런 식으로 곧장 이어져서 불안을 느껴.
그냥 늦은 시간이라 세상이 험하다 이런 느낌도 있긴 한데 그냥 매사가 최악의 상황을 상상해....과민반응 안 하려고 노력해서 티는 안 내는데 누가 말없이 늦거나 하면 갑자기 불안해지고 무서워져. 터무니없는 상상인 거 알면서도 사고를 먼저 생각하게 되고.... 차를 타고 가다가 어느 순간 정말 멀쩡하게 잘 가는데도 제발 사고 나지 않게 해주세요. 하고 생각하고.
이게 약간 어릴 때 할아버지가 밤늦게 돌아오시지 않았다가 사고로 돌아가셨다는 현장을 뒤늦게 발견한 이후로 생긴 버릇 같기두 하구........ 상담에 가는 게 나을까?

1
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상담 한 번 가보는 거 추천해! 트라우마나 불안장애가 있으면 그럴 수 있는데 극단적 사고도 상담치료나 약물치료로 충분히 나아질 수 있고 일상생활도 잘 할 수 있어 난 시에서 하는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상담 선생님들한테 상담받고 정신건강의학과 가서 의사쌤이랑 상담하고 약물치료도 받는데 도움 많이 되고 있어. 편한 마음으로 가서 자기가 어떤 점이 힘들고 어떤 점을 개선하고 싶은지 얘기하고 와보자

    2022.11.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자기야 그거 불안장애 일 수도 있어 나도 자기랑 비슷하게 생각하는 게 많았고 이래저래 상황이 복잡해진 것도 많았어서 한참 힘들었을 때 병원 가니까 불안장애라고 하더라 정신과 가는 게 꺼려지면 상담센터 가보는 것도 추천해! 아 그리고 24세 이하면 시에서 하는 청소년상담센터에서 무료로 상담 받아볼 수 있어 참고해봐ㅏ

    2022.11.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오 나도 엄마가 늦게까지 안와서 걱정되는데 연락해볼까싶다가 운전하다가 내연락때문에 사고나면 어떡하지??? 이런 걱정때문에 연락도 못하고 잘못될까봐 불안하고 그래서 이거 불안장앤가 병원가봐야되나 싶었는데 상담만 받아봐도 되는구나ㅠㅠ 자기덕분에 나도 하나 배워가ㅠㅠ

    2022.11.03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나는 원래 그런사람이라 항상 최악의 상황을 상상하고 사는데 (굉장히 안좋은 버릇임) 자기는 원래 안그러던 사람이 좋지않은 특정 사건을 계기로 성향이 바뀐 상황이라서 병원 상담 받는거 좋을 것 같아. 갑자기 달라진거면 그런 상상들이 자기에게 큰 스트레스로 다가올 것 같고 마음 편해질 수 있게 가까운 시일내에 상담 받아보자..!

    2022.11.03좋아요1

연관 게시글

난 지금 스무 살이야. 작년 고3 3월 외할아버지가 암으로 돌아가셨어. 외할아버지는 나았다가, 재발했다가... 또 아프시다는 걸 가족 모두가 알아서 마음의 준비도 다 했었고. 그런데 이번에 친할아버지가 암이시라는데, 이곳저곳 전이가 안 된 곳이 없대... 사실 외할아버지도, 친할어버지도 어릴 때야 자주 뵈었지만, 좀 커서는 서먹하고 그렇게 친근하게 지내지는 않았거든. 그런데도 고3 때 집안 어른이 돌아가신 게 거의 처음이라 되게 영향이 컸었어. 지금도 뭔가 되게 마음이 허하고 울컥한다... 반수를 생각하고 있어서 되게 중요한 시기인데도 자꾸 울컥해. 외할아버지도 너무 뵙고 싶어. 마음이 아파ㅠ...심적으로 힘들고 불안할 때 종교도 도움이 돼? 나는 일어나지도 않은 일에 대해 생각하고 걱정하는 불안감이 높아. 솔직히 불안해하는건 일이 벌어져서 느껴도 늦지 않는데 일어나지도 않고, 일어날 확률도 희박함에도 자꾸 상상하고 하면서 자발적으로 불안을 만들어냄. 과거의 나를 자책하면서 사는 것도 지겹고 이제는 이런거에 휘둘리지 않게 강해지고 싶고 하는데 여러 방법들을 검색해 보다가 종교를 가지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고. 혹시 나처럼 심적으로 힘들 때 종교를 가진 사람 있어? 어땠는지도 궁금해.남자들은 단순하다는 말 있잖아. 그게 살아가면 살아갈수록 너무 맞는 말 같아. 근데 일반적으로 쓰는 그런 의미 말고, 아예 사고 체계 자체가 단순하고 깊이 있게 못 들어가는 느낌? (예외는 늘 있겠지만 대부분이) 예를 들어 여자들이 3D를 본다면 남자들은 2D밖에 못 보는 것 같아... 여자들은 세상이 굉장히 복합적이라는 걸 알잖아. 그래서 뭐 하나에 대해서도 복합적인 사고를 하는데, 남자들은 이 복합적인 현실세계를 전부 단순하고 평면적인 대상으로 취급하고 해석하더라고. 아주 간단한 예를 들면 여자들이 화장실 같이 가는 문화에 대해서. 여자들이 다 그걸 공감하는 건 아니잖아 당연히? 하지만 우린 그럴 수 있는 다양한 상황과 원인들을 복합적으로 생각해보고 얘기한다면, 남자들은 '화장실도 혼자 못 간다 ㅋㅋ' 는 식으로 엄청 단순하게 해석하는 거? 근데 이런 경우가 정말 너무 많잖아 ㅋㅋㅋ 심지어 거기서 끝나면 다행인데, 여자들의 복합적인 사고를 '예민하다'거나 '여자들은 가식적이다'는 식으로 여자들의 사고방식이나 행동을 단적으로만 보고 폄하하는 게 참 많이 보여. 그들의 단순한 시각만이 정답이라는 식으로. 난 왜 그럴까 늘 궁금했는데 이제 알게 됐어. 남자들은 정말 그냥 자기가 그것밖에 못 봐서 그런다는 걸. 2D에 사는 인간이 아무리 3D세계를 상상하려고 해도 상상에서 그칠 뿐, 실제로 체감하거나 느낄 수는 없듯이 말이야... 정말 여자를 잘 아는 것 같은 (위근우님 같은) 남자들도 실제와 꽤나 근접하게 상상할 뿐, 실제로 3D세계를 여자만큼 체감할 수는 없겠다 싶어. 처음엔 그냥 남자와 여자는 다르니까~ 라고 생각했어. 여자들이 더 많은 걸 보는 게 아니라 그냥 다른 걸 보는 거라고. 근데 살아갈수록 여자가 더 많은 걸 보는 게 맞아. 학문의 방향도 발전할수록 여성적 사고(맥락중심, 복합적)에 더 힘을 실어주고 있는 걸 보니까... 그리고 내가 인문학 관련 과거든? 그것도 꽤 상위권 인서울 학교란 말야. 한번은 교수님이랑 학생들 다같이 토론 수업을 하는데, 여학우들은 복합적인 의미가 담긴 글, 철학적 얘기를 전부 찰떡같이 이해하거든? 근데 남학우들은 맨날 딴소리만 해. 진짜 엥 이걸 이해못한다고? 싶을 정도로 못 알아들어... 교수님도 당황하실 정도였어. 근데 문제는 이런 적이 한두번이 아니야. 이 학교에 오려면 그래도 꽤 공부 잘 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도 그래. 문맥을 못 알아들어. 남자들은 다 멍청하고 똑똑하지 않다는 건 절대 아냐! 그런 말이 아니라, (나의 경험에서 나온 하나의 이론일 뿐이지만) 정말 3D세상을 못 보는 2D인간 느낌이 들어. 자기들은 어떻게 생각해?나 이글 썼었는데 그런 일 있고 나서 내가 얘기 꺼냈어 먼저 왜 했냐고 근데 왜? 이런식으로 걍 대충 얼버무리고 넘기더라고 근데 .. 시간이 지날수록 그 때 일이 계속 생각나고 기분이 너무 좆같아 취해서 정신도 못 차리고 바로 쳐내지더 못한 내가 너무 싫고 그 당시에는 일부러 더 무덤덤하려고 했던 거 같은데 술 깨고 계속 생각하다보니까 기분이 너무 안 좋더라고 관계를 깨버린 걔한테 배신감도 느껴지고 뭔가 올바르게 대처를 못한 거 같아서 나한테도 계속 화가 나.. 전 글에서 엄청 자세하게 쓰진 않았었는데 자고 있을 때 걔가 만지는건 얼핏 느꼈는데 비몽사몽해서 꿈인줄 알았고 삽입하고 나서도 몇분 멍해있다가 뒤늦게 정신 차리고 밀쳐낸거거든? 근데 자고 있고 취해있을 때 그런 건 준강간이잖아 그 상황이 뭔가 어떤 명칭으로 정의가 되니까 내가 왜 이런일을 당했지 싶기도 하고 어제는 일부러 더 아무렇지 않은 척 넘기려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도 그게 잘 안 돼서 얘한테 먼저 말 꺼내서 그거에 대해 얘기를 해보려고 하는데 어떤식으로 말을 해야될까..? 이 전에 쓴 글은 그냥 손절을 해야하냐 물어봤었는데 그 이후로 생각정리해서 알바는 옮기던가 하고 얘랑 손절을 할 생각이야 근데 그냥 손절을 하고 끝인게 아니라 이거에 대해서 얘한테 제대로 입장을 듣고 싶어 대화가 제대로 안 통하거나 하면 신고할 의향도 있어 지금은 얘가 약간 진지한 대화 못 하고 회피하는 스타일이라 대화한다고 했다가 더 일 복잡해질까 싶기도 한데 그래도 얘기하는게 맞겠지? 어디 맘 놓고 털어놓을 곳이 없어서 여기 털어놔.. 글이 길어질 것 같은데 한 번만 읽어봐주면 정말 고마울 것 같아! 나는 지금 대학생이고 부모님은 내가 어릴 때 이혼하셔서 난 엄마랑 살고 있어. 친할머니가 돌아가신 이후 친할아버지가 모든 재산 상속을 아빠와는 상의없이 큰아빠에게 주셨고 그 이후로 아빠는 사이비 쪽으로 빠져서 안좋게 이혼하셨고, 아빠는 친가댁이랑도 완전히 연을 끊은 상태야. 나는 그래도 같은 핏줄이라고 아빠없어도 친가댁에 매년 추석, 설날 마다 갔거든. 이것도 성인되서부터 갔어. 사실 가면 불편한 것도 맞고 가면 나혼자라는 생각이 자꾸 들어서 안가고 싶은 마음이 큰데 엄마가 가는게 맞다고 자기는 못가도 나는 가는게 맞대. 그렇게 지내고 있었는데 오늘 새벽에 친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어. 원래 손주들은 상복 받고 상주한다고 했는데 난 내가 3일 내내 있어야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어. 아빠랑 연락도 안되고 가면 정말 나혼자 있는 건데 서류상으로 이혼한 가정의 자식이 연관된 사람 없이 단지 핏줄이고 아직 손녀라는 이유로 가는게 맞나... 가도 하루만 가면 되지 않을까 했는데 아마 3일 내내 있어야할 것 같아. 친할아버지가 돌아가신건 정말 안타깝고 슬픈 일이지만 재산상속 부분에서 생각해보면 현실적으로 큰아빠 쪽에선 돌아가신 게 그렇게 슬픈 일이 아니라는 것도 알고 있거든 ... 근데 이상하게 소식을 듣고 아침에 좀 울컥하더라. 근데 그 이유를 모르겠어. 친할아버지와 크게 두터운 사이였던 것도 아니었는데 그래도 돌아가셨다는 그 사실 자체가 슬픈건지, 아니면 내가 그 장례식장에 혼자 덩그러니 어디 의지할 곳 없이 있어야한다는게 울컥했던 이유였는지 ... 왜 이렇게 막막한지 모르겠다 ... 긴글 읽어줘서 고마워. 좀 특수한 가정이라 털어놓기 그래서 여기서 익명성을 빌려서 한 번 올려봐. 읽어줘서 고마워 :)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