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5.25

('한남'거리는) 공격적인 여성들을 왜 같은 여성들이 혐오할까? 심지어 페미니즘을 지지하는 몇몇 여성들조차 왜 그들이 도움보다는 방해가 된다고 느낄까?

우리나라에서 여성의 공격성 자체가 제거되었기 때문임. 여성은 항상 어떤 문제이든 절대 '공격'으로 해결하지 못하도록 교육받았고, 남성은 문제를 '공격'으로 해결할 수도 있다고 교육받았음.

그러니 남성을 '공격'하는 여성은 같은 여성에게 "쟤 저러면 안될 것 같은데", "우리만 더 위험하거나 불리해질 것 같은데", "남자들이 여자들에게 '공격성'이 있다고 믿으면 어쩌지?"라는 위협감과 두려움, 불편감을 불러 일으킴. (물론 같은 여성을 공격하는 여성을 볼 때에도 불편감이 있지만, 그 이상의 감정을 느끼지는 않음)

내심 남성이 여성보다 큰 권력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마치 하극상에 휘말리는 것 같은 느낌까지 드는 것임.

하지만 때로는(?) 남성이 여성을 공격하듯, '공격'은 그냥 여성 또한 쓸 수 있는 전략 중 하나일 뿐임. 오히려 절대 공격하지 못하는 그 ‘무력함'이 여성혐오의 원인 중 하나이기도 하며, 사실은 그 대중 앞에서의 공격이 혐오발언에 굉장히 효과적이기도 함. (누가 혐오발언, 차별발언을 했을 때 가만히 있으면 강화됨, 한명이라도 그를 비꼬거나 뭐라고 하면 그 행동이 약화된다고 함)

사회에 잘 적응한(사회적 시선에 민감한, 순응적인) 여성일수록 쓰는 전략이 수동적이거나 비공격적인 경우가 많음. 그러나 그만큼 차별에 둔감하고 순종적임. 그리고 당연하겠지만, 차별을 타파하는 데에 그리 효과적인 전략을 쓰거나 기존시스템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함. 뒤에서 조금 돕는 정도는 가능할지도 모르지만... 그마저도 당장의 사람들의 시선이 더 중요할거임. 누군가가 유독 싫다는 건, 어떤 행동은 유독 거부감이 든다는 건, 왜 그런지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음. 대개 자신의 나쁜 기억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임.

예를 들어, 자기주장을 강하게 했다가 크게 창피당한 트라우마가 있는 여성은 자기주장을 강하게 하는 여성을 봤을 때 그 경험이 떠오르면서 그녀를 무의식적으로 싫어하게 됨. 그리고 자기가 창피당했던 표면적 이유(사실은 단지 공격자에 비해 권력이 약해서 당한 창피일지라도)("눈치가 없다"거나 "너무 예민하다"거나 "아무도 네 말에 관심 없다"거나)를 그 상대를 싫어하는 근거로 삼음.(ex. "쟤는 왜 저렇게 눈치가 없지? 너무 싫어" 이런식)

circleImage

circleImage

circleImage

8
10

자기만의방 꿀팁

내 크레딧 확인

rightArrow
arooo-tip
도움이 되는 댓글을 달아보세요. 글쓴이가 좋아요를 누르면 셀렉트샵에서 구매 가능한 크레딧을 드려요!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는 남성을 '공격'하면 안돼서 라는 이유로 같은 여성을 혐오하는게 아니라, '메갈, 페미' 워딩 등의 비상식적인 공격에 같은 '한남'이라는 워딩을 던지며 똑같이 비상식적으로 남성을 일반화시키는 게 혐오스러울 뿐임. 상식적인 남성들도 위와 같은 비상식적인 남성들을 혐오함. 글쓴이의 말이 틀렸다는 것이 아님. 근데 나는 비상식적인(상대 성을 일반화시키는) 여성 남성 모두 불쾌해서 피하는건데, 같은 발톱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같은 여성을 지지하지 않는 멍청하고 안타까운 현상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불쾌함. 나는 성별을 떠나서 남을 일반화하는 것이 불쾌할 뿐인데.. 발톱을 굳이 드러내지 않는, 상대의 발톱을 뽑지 않는 호랑이들과 살고싶음. 그게 여자든 남자든.

    2024.05.25좋아요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일반화, 프레임 정치 싫어하는 건 알겠지만, 그렇게 고고하게 운동해서 뭘 이뤄낼 수 있는지 정말 모르겠다는 거야. 여자들만 사는 세계라면 그렇게 도덕적인 운동만 해도 되겠지. 세상에 악인이 없고 가정폭력하는 남편이 없다면, 가정폭력 당하다가 못 참고 살인하는 여성도 없을거야. 근데 그 여성을 정말 악인이라고 치부할 수 있나? 그 여성 개인이 하고싶지 않은 살인을 하고 되고싶지도 않은 악인이 되기까지 사회가 얼마나 방치하고 버려뒀는지 반성하는게 맞지 않아?

      2024.05.25좋아요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나는 그런게 도덕성이 너무 강한 나머지, 더 큰 사회적 도덕적 문제를 회피하는 것에나 다름 없다고 생각해. 그래 이런식으로 도덕이라는 건 결국 어딘가에서 충돌해. 왜냐하면 그 도덕의 기준이라는 게 어디에서나 같지 않거든. 상대의 발톱을 뽑지 않는 호랑이와 살고 싶다면, 여성의 발톱을 이미 뽑고 있는 이 사회를 먼저 바꾸는 게 맞지 않아? 단순히 남자 발톱에 덜덜 떠는 여자들한테 도덕성 요구하면서 너는 발톱을 드러내는 나쁜짓은 하지말라고 하는게 정말 최선인가? 오히려 그거야말로 아이러니, 도덕적 무책임아냐?

      2024.05.25좋아요5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일반화가 불가능한 사람이지만, 애초에 이 세계가 일반화를 기반으로 한 언어 위에 세워졌지. 그 일반화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언제나 일반화 대상이었던 여성이 남성을 역으로 일반화시킨다면? 그건 단순한 폭력이 아니라 부당한 시스템을 전복하는 행위에 가까운거야. 단순한 표면적 표현들 말고 숲, 맥락을 봐. 아주 오랜 역사동안 인간 취급 못 받고 재산이나 대상 취급 받은 여성이, 남성을 재산이나 대상 취급한다(물론 그건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 아니야. 그냥 그런 이미지를 불러일으키며 기존의 시각을 뒤틀어 한번 보여주는 것에 가까워. 왜냐햐면 남성은 여성-남성 문제에서 절대 약자가 될 수 없기 때문에 현실에서 실현되지 않아...) 별거 아닌 취급한다 대상화하고 일반화시킨다. 이건 페미니즘 운동이 맞지, 이걸 단순히 똑같은 폭력이다. 라고 볼 수는 없어.

      2024.05.25좋아요5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한남이라는 단어하나에 이렇게 남자들이 반응하다니 여자들은 일상이라 익숙한데

    2024.05.25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우선 나는 자기처럼 여성인권에 대해 박식하고 여성의 인권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을 존중하고 존경해. 나도 한 여성으로서 그들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지 알고, 페미니스트 자체를 혐오하는 게 아니야. 나도 여성으로 태어남과 동시에 여성의 인권을 주장하는 페미니스트인걸. 단지 그중 일반화를 일상적으로 하는 레디컬(이럴 때 쓰는 말이 맞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페미니즘'만'을 지향하는 사람들의 편에 들기 싫다는 뜻이야. 자기가 말한 것처럼 나는 고고한 운동가라서 단순한 표면적 표현도 조심히 쓰고싶고, 구시대적(자기가 말한 2018년 이전이겠네.) 사상의 남성들과 같은 구시대적이고 비상식적인 방식으로 현재에'까지' 표현하고 싶지 않을 뿐이야. 어쩔 수 없었던 2018년의 운동 모두를 부정하는 것도 아니고.

    2024.05.25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는 도덕성이 너무 강해서 여성 인권의 도덕적 문제를 '회피'한 적 없어. 내가 같이 한남이라는 단어를 안 쓴다고, 그 단어를 쓰는 여성을 안 좋게 본다고 여성운동을 하지 않는 안타까운 여성 취급을 받는다는 게 싫다는거야. 그들에 대한 이해와 납득을 바라면서, 왜 나같은 여성들의 방식은 납득하지 않는거야?

    2024.05.25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

    2024.05.27좋아요0
이전글
전체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