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1.14

하 난 20대 초반 극초반인데. 부모님은 남자친구 있는건 알고 내가 남자친구랑 ㅅ ㅅ 하는 건 몰라. 의심은 하지만...
그리고 원래부터 외박은 절대 안된다고 20살 된뒤에 하라고 10대때부터 그래가지고(친구네 집도 안됨, 20살이 됐을때도 결국은 친구랑 가는것도 엄청 맘에 안들어하고 결국 이러저러한 이유 코로나 등등 때문에 못감) 근데 3살차이 오빠는 10대때부터 외박도 하고 지금 20대 중반인데 여자친구랑 여행간다고 당당하게 말하고 잘 다녀오거든 자주 근데 난 여자라서 안된대. 왜 걱정하는지는 알겠는데 나도 남자친구랑 여행 가고싶어... 내 친구들은 다 친구랑 간다고 뻥치고 가거나 집 말고 학기중에 기숙사에 있을때 몰래 가고나 하는데 우리 엄마 촉이 엄청 좋고 기숙사에 있을때도 하루에 한번은 시간 랜덤으로 전화오고 그래서 (가끔 영통) 뻥치고 가는건 불가능.. 친구랑 가는것도 내가 치밀하지도 않고 아직 친구랑도 여행 안가봐서 성공확률 0% 그 얘기만 나오면 공부나 하라고 말돌리고..화내고...내가 문제아인것처럼 말하고ㅋㅋㅋ싸우기도 귀찮다.
이대로 가다간 내 20대를 다 날려버리고 나중에 엄마탓만 하게 될것 같아. (이말했더니 29살까지가 20대다. 이렇게 말함ㅋㅋ 근데 22-3살 쯤에 애인이랑 여행간거랑 29살에 가는거랑은 아무래도 너무 다르지 않음?) 시간은 되돌아오지 않는데..

1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ㅎ..... 분명히 댓글로 확 지르고 자취하라고 하거나 한번쯤 맞서 싸우라 할텐데 나 우리언니가 그렇게 해서 자취시작하긴 했거든? 근데 안달라지더라 '여자는 어쩌구' 마인드 내가 아들이었으면 어쩌구.. ㅋㅋ 그래서 난 어느정도 포기했어... 난 심지어 유학까지 보내줬으면서 한국에선 뭘그리 통제하는지 이해가 안가 ㅎ;; 체념하고 작년에 내가 거의 1년 내내 생리 첫째날만 쉬고 주말포함 일하니까 제발 좀 휴가 가라는 말이 입밖으로 나오시더라 ㅎ 참고로 나는 지금 27살

    2022.01.14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말이 그냥 아예 안통하니까..진짜 사랑하는 부모님이고 그런데 10대때부터 노는 시간이런것도 짧아서 싸워서 늘리고 해왔는데도 외박은 절대 안되더라..싸우는것도 지쳤어 게다가 통보식으로 가면 쫒아올 사람들이야 어떻개 해서든 벌을 주거나 용돈을 끊는다던지 아예 다음부턴 외출을 금지한다던지 지금누리던 것들까지 잃게 될까봐 못싸우는 것도 있어..근데 포기하긴 또 싫고 그냥 역시 남자친구 있는걸 밝히질 말았어야 했나

      2022.01.14좋아요0
  • user thumbnale
    넉넉한 명왕성

    작정하고 혼자 여행을 가는게 어때? 나도 친구네집에서 자는 것도 안됐는데 23살에 어쩌다 혼자 한달동안 유럽여행 잘 갔다왔더니 그 이후 부터는 엄마가 믿는지 터치를 잘 안하더라구.

    2022.01.14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잔짜 그래야 하나ㅠㅠㅠ너무 속상해서 눈물나온다 지금ㅠㅠㅠㅠㅠㅠ헝

      2022.01.14좋아요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속상하겠다 ㅠㅠ 경험적인 조언인데, 어차피 말 안통하고 강요하는 사람에게는 자기도 그의 신뢰를 모두 얻기위해 애쓸 필요 없을 거 같아 그게 부모님이라도. 부모님이 우리 삶을 통제하려고 해도 그 삶에 대해 결국 책임은 자기가 져야하거든. 자기는 자기 하고 싶은대로 하고 그냥 문제아 자식으로 살아보고 부모님 입장에서는 두고 보니 그렇게 문제아는 아니구나? 하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은데. 순응 하다가 저항하며 살기 어렵긴 하지만… 그 삶 자기꺼야. 부모님꺼 아니야.

    2022.01.14좋아요4

연관 게시글

자기들아 남자친구가 친구 셋이랑 8월 중순에 여행을 간대 근데 친구 여친두 간다는거야 거기에 그래수 내가 그건 좀 그렇다고 해서 알겠다고 얘기하겠다고 말하고 끝났고등.. 근데 오늘 여행가는 날짜 모르겟다구 해서 그럼 카톡방 봐보라구 했엉 같이 그 카톡방을 봤어 그런데 그 친구 여자친구가 가기로 확정이 돼있는거야 ㅋㅋㅋㅋ ;; 어이없어서 이 언니는 왜 가냐고 했는데 어쩌다보니까 그렇게 됐대 ... 오빠랑 나는 8살 차이고 그 언니는 나보다 열살이 많거든 근데 나랑 오빠랑 1월달에 다투고 헤어졌을때 내가 잡았던 적이 있는데 그 같이 여행가는 오빠 친구랑 여자친구랑 쌍으로 나한테 구질구질하게 작작하고 잡지말고 헤어지라고 집 나가라고 아주 개무시했어서 내가 진짜 싫어하는 사람들인데 .. 알면서두... 그 오빠는 친한 친구니까 괜찮은데... 언니 같이 가면 너무 싫을 거 같다고 말을 조심스럽게 해ㅛ거든 .. 객관적으로 내 침구들한테도 물어보고 톡방도 보여주ㅏㅆ는데 (친구들도 여자친구 가는 건 반대했어) 너네는 20살이라 생각이 개초딩이라고 하는거야... 내그 친구들은 왜 욕하냐고 문제는 그 언니고 남자 넷이가는 여행인데 그 여자친구 끼면 안가겠다고 못하는 오빠라규 하니까 화를 내는데 내 가 예민했던 잘못이야...?ㅠㅠ 남자친구랑 여행 간다고 엄마한테 처음으로 말했는데 엄마가 엄청엄청엄청 걱정하면 대체 뭐라고 말해야해?!? 사실 남친이랑 처음 여행가는것도 아니고 ㅋㅋㅋ(내 나이 곧 서른) … 엄마가 걱정하는거=섹스는 여행 안가도 하고 이미 난 처음이 아닌데 ㅋㅋㅋ… 엄마가 너무 걱정하고 싫어해서 뭐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네 … 엄마 난 이미 다 해봤어… 라고 하면 더 걱정하고 배신감 느낄것 같기도 하고… 다들 이런 경험 있니?!?25살인데 거의 1년된 남자친구랑 첫여행 가려고 하거든 엄마가 나 남자친구 있는 거 알고 있었고 나름 오래 됐으니까 내가 피임도 잘 하고 알아서 하겠거니 생각하고 있는 줄 알았어 그래서 허락해줄 줄 알고 솔직하게 말했더니 아예 내가 한번도 안 해봤을 거라고 생각하고 계시더라고.. 차라리 친구랑 간다고 거짓말을 하지 가서 남자랑 잘 거 알고서는 못 보내겠대 나보고 아직 넌 학생이고 어리대 무슨 나 20살 때 처음 했는데 나보고 아직 안된다니까 어이없기도 하고 .. 그럼 엄만 언제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건가 싶고ㅠ 애초에 우리 가서 잘 계획도 없었어 남자친구랑 여행 가본 적 없고 앞으로 내가 워홀 자금 마련으로 알바 바쁘게 해야 돼서 이제 시간이 없어서 급히 가는 거거든..근데 엄마가 허락 안해주니까 되게 속상하네 날씨도 안좋아서 강행하기도 무린 것 같고 몰라 날씨고 엄마고 다 속상하다혹시 부모님이 엄격하신 경우에 남자친구랑 놀러가는 팁있어? 우리 부모님이 (엄마가) 언니가 지금 20대 후반인데도 남자친구랑 놀러가는걸 못하게하거든? 이번 여름에 남자친구랑 일본 여행가고 싶은데 팁 좀 얻을 수 있을까?내가 22살이고 남친은 21살인데 겨울에 남친이랑 처음으로 여행을 가려고 숙소를 잡았어 근데 남친은 솔직하게 부모님한테 여행간다고 허락받았고 나는 아직 부모님한테 말도 못한 상황이야 이번에는 여행가는거를 말하고 가고싶기도하고 가게되면 아빠 차를 타고 내가 운전해서 가야할 것같아서 그치만 또 부모님이 평소에 보수적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어서 더 머라고 말해야될지 모르겠어 지금 생각한게 내가 그냥 친구랑 여행간다고 말하거나 아니면 솔직하게 말하고 친구랑 여행가는 거랑 남친이랑 여행가는 거는 느낌도 다르고 남친이랑 평소에 못가본 데를 가보고싶고 강릉은 머니까 1박2일로 가서 편하고 재밌게 놀고 오고싶다고 말해보고싶은데 하... 고민이야... 12월에 갈거라 미리 말은 하는게 좋을것같은데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