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일렁이는 중력2023.01.28

진짜 은근슬쩍 성추행? 당해본 적 있는 사람 있어?
이거가지고 발끈했다가는 내가 이상한 사람 되는 거 같아서 걍 어물쩍 넘어가게 되는?
최근에도 알바 사장님이랑 다른 알바생이랑 회식하는데 사장님이 지도 어디 나라 갔다왔다 하면서 악수하길래 했는데 약간 손을 비비더라고
참고로 난 20대 중반이고 사장은 40대 초반 애아빠야
하 너무 싫다 진짜로.. 너무너무너무 싫어서 여기에 하소연해..

3
1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진짜 너무너무 싫어...... 애매하게 그러면 화도 못내고..ㅠㅠ 대부분 그럴때 을이라..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일렁이는 중력글쓴이

      그니까 .. 알바 걍 그만 둘까 생각중이야 화가 안가라앉혀져서 ㅋㅌㅋㅌ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난 알바생이였는데 사장이 자꾸 어깨 만지거나 팔 쓰다듬어서 그런 터치들이 불편해서 그만둔다고 했는데 그만두기 며칠전까지 안아달라고 대놓고 졸랐어...하 진짜 싫어ㅜㅠ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일렁이는 중력글쓴이

      미친새끼 아니야?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와... 미친놈이네 저런놈들 특 딸같아서 그랬다 ㅇㅈㄹ 할것 같음 .. ㅎ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난 첫 회사에서 비오는 날 사장님하고 지상 주차장을 가게 됐는데 우산이 하나였어. 사장님이 너무 자연스럽게 한쪽 손으로 내 허리를 두르고 우산을 씌어주더라ㅡㅡ; 우리 아빠랑 연세도 같으신 분이었는데 당황스러웠지만 아무말 못했어ㅠㅠ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일렁이는 중력글쓴이

      미친놈이네 진짜 이런 경우가 되게 많구나 ..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나는 학원에서 선생님이 그랬어 .. 그때 내 나이 17살이였는데 테스트 점수 못넘겨서 나머지 공부중에 30대 선생이 들어오더니 너무 기특하다며 내 어깨에 손 올리면서 점점 손이 내려갈듯하게 주무르는거 있지 계속 하지말라는 듯 티를 냈는데도 하더라 .. 교실에 애들도 많았어서 소리 치면 나만 이상한 사람 될까봐 가만히 있었던 기억이 나 .. 진짜 지금도 생각하면 소름 끼쳐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와 ... 미친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난 직접 겪은것도 있고 말로 성추행하는거 당당하게 말하는 학원 선생도 있었음... 중딩때였고 아마 그사람이 지금 내나이였을듯... **예고 무용과 학생들 가르치고싶다고 찡찡거렸던거로 기억해 이유는 우리한테 알려줌 몸매가 좋아서 ;;; 영단어 shivering 도 잊혀지지 않아 그ㅅㄲ가 남자들 오줌 놓고나서 부르르 떨리는 그느낌이라고 말했음. 근데 그때나는 성희롱인줄도 몰랐어....

    2023.01.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6

    우씨..

    2023.01.28좋아요0

연관 게시글

진짜 오늘은 힘들다… 어제 사장님이랑 알바 근무를 같이 했는데 햄버거 집이야. 원래 우리 브랜드가 3명이 무조건 근무인데 사장님은 계속 배달 가시고 한명 오빠랑 나랑 계속 같이 했거든 그래서 당연히 튀김기도 밀리고 그랬어. 근데 사장님이 배달 다녀와서 하시는 말씀이 “하~ 이것들 이거가지고 헤매네~” 이러시는 거야. 그때는 너무 바빠서 다른거 생각할 틈도 없었는데 마감할 때 쯤에도 조금 바빠거든 그래서 나도 계속 바빴어. 그런데도 내가 아이스크림을 딸기잼이 안나와서 조금 오래 잡고 있었거든 그러니까 사장님이 “누구 아직도 헤매네 무슨 토네이도를 하루 종일 잡고 있냐” 이러시는 거야. 그때 진짜 속으로 “저 새끼 한대 치고 걍 그만둘까” 이 생각 까지 했어. 물론 하면 안되는 거 알아. 그리고 마감하고 있으니까 “언제 마감하고 언제 갈래” 그러시고 근데 또 생각해보면 돈 주는 사람 입장에서 그럴수도 있나 싶고…근데 왜 말을 그렇게 사람 꼽주면서 해? 좀 만 더 좋게 말하면 안되나 이렇게 사장님한테 혼나다 보니까 점장님이랑 매니저님 있을때 안하던 실수도 하게 되고 더 긴해서 머릿속이 하얘져 사장님이 무서워나 오늘 알바 면접 보고 왔는데 뭔가 직원이 좀 싸한것 같아... 매장 들어갔는데 손님만 보이길래 좀 더 들어가니까 직원이랑 사장님이랑 있더라구. 그때 앞에있던 남자 직원이 혼자 왔냐길래 면접보러 왔어요😊 이러니까 사장님 불러줘서 사장님이랑 앞쪽으로 가서 얘기하러 가는데 사장님이랑 나랑 뒤 돌자마자 뒤에서 박수 겁나 크게 치는거야.. 머선 느낌인지 알아? 약간 중학생 남자 양아치 느낌이였어... 아직 결과 나온것도 아니긴 한데 뭔가 같이 일하면 불편할것 같은 느낌이였어. 만약에 면접 합격하면 시간대도 나랑 겹치는것 같구.. 어떡하지.. 나 지금 여유 자금 없어서 알바는 꼭 해야되는데 내가 다른 일 하면서 투잡 하는거여서 알바 잘 안 써줄것 같은데ㅜㅜ 합격 하기도 전에 이런 생각 하는거 좀 그러려나..? 그치만 내가 중학생때 남자애들이랑 좀 안좋게 엮였던게 있어서 좀 신경쓰여ㅠ 자기들아… 나 오늘 알바 처음 갔다왔는데 알바 공고에는 분명 식사제공 이라 되어있는데 밥도 안 주고 7시간 일했는데 쉬는시간도 아예 없었어 ㅠㅠㅠㅠㅠ 의자도 없어서 7시간동안 서있어야해…. 사장은 남잔데 6시 좀 안 되서 퇴근했어 난 3시부터 10시까지 일했고.. 엄마한테 말하니까 사장이 미친 거 아니냐는데 내가 봐도 좀 이상한 거 같아 아니 이게 맞아….? ㅠㅠㅜ 나 오늘 진짜 너무너무 힘들었어ㅜㅠㅠㅜㅜ알바 너무 그만두고 싶은데 어떻게 말씀드리지... 이번달부터 한거라서 고민이야... 근데 사장님이랑 일하는데 일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그냥 사람이 나랑 안 맞아서 더 다니기가 힘들어ㅠㅠ 최근에 사장님이 독감에 걸리셨는데 그냥 마스크 끼고 나오라고 하시더라고... 보통은 독감 걸리셨으면 안 나오지 않나... 마스크 쓰시긴 했는데 그냥 비말 마스크... 밥집인데 장갑도 안 끼시고... 아 그냥 이런 부분 하나하나가 다 나랑 안 맞아서 너무 불편해... 어떻게 말씀드리지...?ㅠㅠㅠㅠ 참고 다녀야 하나ㅠㅠ자기들아 실수해서 내가 너무 싫어졌어 지나고 나서 아 이렇게 말할걸 아 저렇게 말할걸 생각들면 뭐하냐고. 알바하다가 사장님들께 폐가 되는 말을 해버렸단 말야. 사장님이 혼내주시고 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생각해서 오늘 나갈때도 죄송하다하고 나왔어. 그런데도 아직까지 계속 죄송하고, 그렇게 말한 내가 너무 밉고, 너무 짜증나고 그래서 다 그냥 짜증나고 화가나고 생각이 나. 이미 저질러버린 말이고 사장님께 혼도 났고 죄송하다고도 했는데 계속 나한테 짜증이나. 이런적 있는 자기들 있어? 이럴땐 어떻게 해야해? 그냥 시간이 해결해주는걸까? 내가 너무 싫다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