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4.21

좋아하는 사람이 좋아하는 사람이랑 밥을 먹었어.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거든. 왜 내가 아니라 너일까.
근데 참 괜찮은 사람이라 너무 저열한 속내로 접근하고 질투한 게 미안했어.
아, 이래서 내가 아니라 너였구나.
그런 와중에도 궁금했어. 너는 어때, 너도 그 사람이 좋니. 나는 정말 조금도 가망이 없을까.
살아오면서 내가 이토록 찌질했던 적이 있던가 싶어. 그럴수록 더 알 것 같네. 왜 내가 아닌지.
다들 참 반짝반짝 하구나. 나만 길을 잃은 걸까.

살아온 중 가장 어두운 4월이다. 사람마음도 벚꽃처럼 산뜻하게 흩어질 수 있다면 참 좋겠다.

10
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자기도 반짝반짝해 자기가 모를뿐이지 그 사람도 좋은 사람이고 자기도 좋은 사람이야. 다만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이 그 사람을 좋아하는건 취향이 그런 것이겠지 누가 더 낫고 아니고 문제는 아니니까 그리고 질투좀 하면 어때 ㅎㅎ 사랑에 있어서 찌질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있겠어 다 그러고 살지 뭐 자기가 자기자신에게 좀 더 관대해졌으면 좋겠다 세상에 소중하지 않은 사람은 없어 자기도 마찬가지고 예쁘고 소중한 자기 행복하기를 바래✨

    2022.04.21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질투 하는게 뭐가 어쨋다고 그래 자기야. 그런 자기도 사랑해주는 서로 질투도 귀엽게 하는 그런 좋은 사람 만날 거야. 이번 인연은 그냥 인연이 아니엇을 뿐. 벚꽃 잎 져서 바닥에 떨어지면 밟혀서 얼마나 구질구질한데ㅋㅋ 꽃도 질때 바닥에 떨어진 모습 안보고 흩날리는 거 까지만 보니까 이뻐보이지 다 추함도 잇고 그런거지 뭐 ㅋㅋ 그 반짝인다는 사람들도 자기가 용인해주는 모습 속에 혹은 안보이는 모습 속에 각자만의 아픔과 질투 다 갖고 잇을거야. 인간이 다 그렇지 뭐 자기야

    2022.04.21좋아요2
  • user thumbnale
    포효하는 밤

    누구나 살면서 길도 잃고 빛도 잃은것 같은..회색빛깔 그런 때가 있지. 자기도 지금 잠깐 그런시기 인가보다. 질투하는마음 너머, 자기 시선과 마음이 머문곳에 그 쓸쓸한마음 뭔지 나 알것같아. 그것도 한 때다. 지금 어리고 젊으니 그런 생각도 드는걸꺼야. 그래서 이언니는 자기가 부럽네. 더 나이먹고 시간 지나고나면 그 찌질함 마저도 추억돋을꺼야. 그러니까 참지말고 눈물한바가지 쏟아버리고..푹 자^^

    2022.04.21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다들 따스한 위로 고마워..:) 마음이 힘들어 끄적였는데 따뜻하게 토닥여줘서 위로 받고 가ㅎㅎ 잘 추스릴게 고마워 자기들!!

    2022.04.21좋아요0

연관 게시글

18살 때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 썸타다가 결국 나이차이랑 내가 미자인 것 때문에 그 사람한테 차였는데 얼마 전에 내가 성인이 된 후 만나서 술 먹고 술김에 자버렸는데 그 이후로 계속 생각나.. 내가 정말 좋아했었어서 반년을 넘게 못 잊다가 겨우 잊고 살아왔는데 그 사람이랑 자고 난 이후로 계속 생각나.. 심지어 며칠전엔 술 먹는데 그 사람이랑 술 먹었던 술집이라 생각나서 전화를 하게 됐는데 전화는 제정신에 잘 했고 그냥 근황 얘기하고나서 나중에 카톡 보냈거든ㅠㅠ 근데 안읽씹 당했어… 너무 머리가 복잡해 그 사람 좋아하면 안되는 거 알고 안되는 사이인거 아는데도 그 사람을 보거나 그 사람의 얘기를 들을 때마다 너무 흔들려 그냥 첫사랑이라 그런걸까? 그 사람한테 나는 그냥 아무것도 아닌 존재같아서 너무 슬퍼 너무 좋아해서 고민인 사람도 있을까..? 그렇다고 나 혼자만 많이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남친이 정말 나 좋아해주고 오히려 나보다 잘해줘서 미안할 정돈데…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인데 나중에도 지금처럼 남친이 날 좋아해줄까 고민돼 물론 변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지만 내가 너무 좋아하게 됐고 이 사람 덕분에 내 하루하루가 행복하고 힘든 것도 버틸 수 있게 됐는데 그 사람이 만약에 내 삶에서 사라진다면 정말 무너질 것 같아 잘 지내는 와중에 이별을 걱정한다는 거 바보 같은 거 아는데 그냥 가끔 생각하면 우울해 이 감정이 좋다가도 무서워 내가 남친이 없으면 안 되는 것처럼 남친도 똑같이 내 빈자리가 클까 싶어서… 난 막상 남친에 비해 해주는 것도 없고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그래서 항상 고마우면서도 무섭다 ㅠㅠ휴.. 모임에 나가는데 내가 요즘에 좋아하는 오빠가 생겼어 ㅠㅠㅠㅠ 직접적으로는 못말해도 나름 티를 냈는데 그 오빠를 좋아하는거 아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도 만나봐라 이러는데 나는 진짜 못그러겠어 너무 내스타일이기도 해서 더 못포기하는거같아 좋아한다고 티도 어느정도 냈는데.. 그리고 나에 대해서 좀 어두운 점도 얘기해 줬는데.. 나는 나에 대한 어두운 점은 진짜 믿는 사람 아닌 이상 말해주고 싶지 않았는데 이 사람한테는 말해줄수 있겠구나 싶어서 말해줬는데.. 지금은 내가 좋아하는 상황이라 좋아한다고 말하면 내가 을이 되고 내가 불리해지는데… 왜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은 나를 좋아해주지 않는걸까.. 내가 뭘 잘못하고 있는건가.. 싶어 ㅠㅠㅠㅠ 진짜 남자친구 생기면 잘해줄 자신 있는데… 왜 도대체 ㅠㅠㅠㅠㅠ 제대로 된 사람이 없을까 ㅠㅠㅠㅠㅠ 나 몰래 딴 여자랑 연락한 남친이랑 다시 만나는 거..미친 짓이지.??ㅜㅜ 다시 만나본 자기들 있어,,? 오늘 마음 딱 먹고 끝내자고 연락했는데 너무 붙잡아서 좀 흔들려..내가 진짜 좋아했던 사람이라..솔직히 눈감고 다시 만날 수 있는데 그 후의 내 자신이 감당이 안될 것 같아.. 다들 아니라고 할 거 아는데 그냥 다시 만나본 자기들 있는지 궁금했어..ㅜㅜ정말 좋아하고 사랑하고 내 모든걸 줘도 아깝지 않은 사람이야 나 뭐 하나 안먹고 더 챙겨주고 사주고 싶은 사람이야 그 사람과 함께 하는 미래는 너무 행복할거 같고 기대도 되고 정말 소중한 사람인데 왜 자꾸 무섭고 마음한쪽이 불안할까? 사랑하지 않는게 아닌데 왜 이러는걸까 나는 진짜 대신 죽을 수 있을 정도의 사람인데 왜 난 늘 불안해 하고 혼자 무서워 하는건지 모르겠어 내가 문제가 있는걸까?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