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사랑담은 표고버섯2023.03.27

제가 생각하는 사랑이란

상대방이 싫어하는 것은 하지 않고,
같은 인격체로서 존중하고 아껴주고,
대화를 많이 하면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심도있게 인생을 살아갈 방향을 논의하고,
그 사람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볼 때 따듯한 눈으로 바라보게 되는 것이 사랑인 것 같아요.

이 사람과 함께 할 미래가 정말 기대되고,
어떤 힘든 일이 있어도 함께라면 헤쳐갈 수 있을 것 같은 확신이 들 때
아, 정말 내가 이 사람을 사랑하게 됐구나 하고 깨닫게 되더라구요.

사랑은 어떻게 보면 쉽기도 한 것 같아요.
'사랑하려고 노력했더니 사랑하게 되었다'라는 말도 있잖아요. 사랑도 서로서로 끝없이 노력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사랑이라는 건, 연인에게 쓰는 말이기도 하지만, 친구, 가족, 타인에게도 쓸 수 있는 말이니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많아질 수록 그에 비례해서 사랑하는 게 어렵지 않은 일이구나를 느껴요.

모두들 멋지고 성숙한 사랑 하시길 바랍니다
❤️❤️❤️

5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그런 사랑을 찾고싶어요 정말 이 사람과 함께하는 미래가 기대되고, 같이있을 때의 내 모습이 너무 좋고... 아직 그런 연애를 해보지 못해 슬프지만 조만간 오기를 바라고있어요

    2023.03.27좋아요1
    • user thumbnale
      사랑담은 표고버섯글쓴이

      꼭 그런 사랑이 찾아올거에요 응원할게요!!💪

      2023.03.2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너무 어렵다. 나는 그런 사랑은 못할 것같아. 내가 그런 사랑을 줄 수 있지 않을 것 같아.

    2023.03.27좋아요1
    • user thumbnale
      사랑담은 표고버섯글쓴이

      맛있는 음식을 먹고싶으면 맛있는 음식을 먹은 사람들의 추천을 받듯이, 옷을 잘 입고 싶으면 잘 입는 사람들을 보면서 내 스타일을 찾아가듯이 좋은 사랑을 하려면 좋은 사랑을 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고, 이해하고, 간절하게 바래보세요. 그러면서 스스로 노력도 해야됩니다. 내가 바뀌지 않으면 아무 것도 바뀌는 게 없어요.

      2023.03.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읽기만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야🥰 고마워🙏

    2023.03.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사랑담은 표고버섯글쓴이

      감사해요 좋은하루 되세요♡

      2023.03.28좋아요0

연관 게시글

스스로에게 계속 묻는다. 연인을 향한 사랑의 마음을 퍼센트로 비유하자면, 오늘은 40, 내일은 갑자기 특별한 선물을 해줘서 80이었다가, 또 다음날은 갑자기 뭐가 맘에 안들어서 10으로 하락하는 이런 급작한 변화가 자주 있다면, 그래도 이 사람을 놓지 못하는 마음이 내 안에 있다면, 이것은 사랑이 맞는걸까 맞는것 같으면서도 왜 자꾸 어딘가 찜찜한걸까. 늘 밥먹듯이 서로에게 사랑해 사랑해 하는데 정말 밥먹듯 이 말에 어느새 진심은 사라지고 습관이 된걸까 사랑해 라는 말에도 단계가 있을까 결혼까지 한 사람들, 평생을 약속한 연인의 사랑은 상대를 위해 목숨까지 내놓아도 아깝지 않을 정도의 사랑일까? 그 수준은 되어야 결혼을 생각해볼 수 있는것일까..? 그냥 새벽감성에 젖은 하소연이 아닌, 아직 1년도 안된 연애지만, 오늘도 서로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사랑하는 눈빛을 주고받고 손을 잡고 걸었는데도 이상하게 어딘가 계속 텅 빈 느낌이 들어서, 이 느낌이 너무 자주 있어서.. 원인은 내게 있는걸까 그 사람에게 있는걸까.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범위에 있는걸까 아니면 함께하지 않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일까 이 반복되는 괴로운 고민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누군가에게라도 털어놓고 싶어서 올려봐,,너무 힘들다 사랑이 부족한 나는, 상처입은 나는 타인에게 벽을 치면서도 연인이 되길 바라는 사람에게는 쉽게 마음을 주고 사랑이라 착각하며 사랑을 바란다 어릴적 못받은 사랑의 결핍을 그에게서 채우려 한다 왜 나에게 표현해주지 않냐고 왜 나와 시간을 보내지 않느냐고 왜 나를 걱정해주지 않느냐고 그가 못하는걸까? 내가 바라는걸까? 주말에 혼자 먹는 밥이 맛있다가도 처량해지는 이유는 함께 공유할 사람이 있는데도 없다는것이다 혼자 보내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나는 다른사람을 찾아야하나 싶다 남자친구랑 헤어졌어. 정말 나에게 한없이 잘해주던 사람이었고 그런 모습에 마음이 열려 사귀게 되었어. 너무 편해졌었고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어버렸어. 한 번 말을 막 하면서 싸우게 되니까 뒤로 갈수록 그 싸움은 점점 커지더라. 그러면서 서로의 사랑이 식어갔던 거겠지. 지쳐갔던 거겠지. 뭐든지 다 줄 것 같았던 사랑 넘치는 눈빛은 서로를 경멸하는 눈빛으로 바뀌었고 평생 행복하게 해주겠다는 말은 서로의 행복을 망치는 말들로 바뀌었어. 이걸 알게 되니까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 미련도 없고 후회도 없어. 그렇지만 앞으로의 사랑도 이럴 것 같아. 다 변할 것만 같고 특히나 정말 잘해줬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나에게 다가오는 다정한 손길을 다 의심하고 못 믿고 받기도 힘들 것 같아. 시간이 약이겠지만… 안 변하는 사람이 없는 것 같아서 너무 힘들다. 이제는 사랑도 못 하겠어 정말… 사랑하는 순간 이별도 확정이니까. 솔로가 역시 최고다…갑자기 든 생각인데 사람이 사랑을 하잖아 근데 A랑 100만큼의 사랑을 했어 그러다 A랑 헤어지잖아 그리고 B를 만났는데 B랑도 100만큼의 사랑을 할 수 있겠지? 사랑은 정말 아무나랑도 할 수 있긴 한가봐 내가 전에 읽은 책에서 사랑은 끝나는 게 아니라 사랑하는 대상이 바뀐다고 했거든 지금 생각해보니 맞는거 같아 지금 사귀는 남친도 너무너무 사랑하지만... 대상이 바뀌어도 이렇게 사랑을 할수있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다들 자기한테 맞는 피임법 찾았어? 나는 최근에 피임약을 어떤걸 먹을지 고민이야. 나는 우선, 콘돔을 사용하다 최근 노콘에 피임약을 복용하는 방법으로 바꿔가는 중이야.. 예전에는 노콘노섹이란 생각이 강경했는데 요즘은 내가 만족하고, 자연스러운 관계를 생각하면 노콘을 선택하게 되더라구. 그에 따라 피임약을 복용하게 됐어. 몸에 잘 맞는 피임약을 찾는중이야..! 정착할만한 피임약이 있었으면 좋겠다. 노콘하면서 좋은 점은 남자친구와 함께 서로의 몸상태를 더욱 살피게 되어서 그만큼 사랑하게 되는 건 있는 것 같아. 예전과 달리 성관계가 어려운 일이라거나, 두려워지지 않게 된 이후로 나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기 위해 나에게 맞는 피임법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 느껴지더라. 나와 상대가 함께 만족하고, 내가 편안할 수 있는 피임법이 가장 좋은 피임법이라는게 내 생각이야. 자기들은 어떻게 피임하고 있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