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1.11.13

저 진짜로 고민이에오 언니들...ㅠ

같이 일하는 사람중에 좋아하는사람이 있었는데
제가 원래 노래하던 사람이라 인스타에 노래 한번 올렸었는데 막 목소리 진짜 너무 좋다면서
막 칭찬해준걸 계기로 안면이 텄었거든요

근데 그사람이 여친이 생겨서 속으로만 좋아하고있었는데 헤어진거같길래( 알고보니 그 전날헤어짐)
스토리에 답장으로 코노 나랑은 언제가냐고
물어보다가 막 레슨 언제해주냐 이러면서 장난치다가 그분이 저희집 강아지 엄청 좋아해서
그 다음날 강아지랑 같이 놀고 한명더 끼워서 카페가서 놀고 그랬거든요?!!

그리고 코노 갈 날자 잡자면서(3명이서)
저쉬는날 맞추자고
디엠으로 연락하기는 하는데
가능성이 있는걸까요....
아니면 그냥 우리집 강아지한테 진심일까요.....?
앞으로 어떻게 하죠ㅠㅠㅠ
그대로 티내야할까요...?

0
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ㅎㅎㅎ아직은 가능성이 있다 없다 판단하긴 일러보여요 앞으로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다를것 같은데요?!

    2021.11.13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ㅋㅋㅋㅋㅋ자기 왤케 귀엽냐 그렇게 자꾸 만나구 놀면서 점점 더 가까워지구 잘되길 바라!!

    2021.11.13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티내~ 하고싶은거 다해~안해보고 어줍잖게 지내는거보다 잘해보는게 좋지 상대가 부담스럽지 않은 선까지만 ㅎㅎ되게사랑스러울거야

    2021.11.14좋아요0

연관 게시글

전남친이랑 헤어진 지 거의 한 달 ? 정도 되고 귀찮아서 인스타 언팔은 안 해서 서로 맞팔 되어있고 내가 스토리 올리면 전남친이 보기도 해. 그리고 딱히 스토리 보고 그런 거에 별 의미를 담지는 않아. 며칠 전에 내 사진을 인스타 스토리에 올렸었는데 전남친이 스토리 답장으로 ‘ㅋ’ 이렇게 보낸 거야. 그걸 보고 속으로 ‘쟤는 뭐하는 새끼지 ;’ 라고 생각하고 무시했어. 근데 이제 날 좋아한다는 사람이 자꾸 전화나 sns로 집착하길래 싫다고 했는데도 계속 그러길래 내가 스토리에 이 사람이 전화로 계속 집착한 사진과 내용을 올렸거든 ? (대충 집착하지 말라고, 난 당신 싫다는 식으로 올렸어) 그 스토리를 보고 전남친이 디엠으로 ‘지랄났네‘ 이렇게 답장이 왔길래 순간 벙쪄서 그 지랄났네는 내보고 한 소리냐고 보냈거든 ? 근데 답장으로 ’아니 점마. 왤케 집착하는데‘ 이렇게 답이 온 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내가 궁금한 건 헤어졌는데 굳이 저 디엠을 보낼 필요가 있었을까 ..? 왜 굳이 저렇게 디엠을 보냈는지, 전남친의 심리가 궁금해서 그냥 한 번 끄적여 봐 ㅎ썰에 올리는게 맞는지 모르겠는데... 아까 밤에 엄마랑 강아지 산책으로 집주변 한바퀴 돌고왔는데 집 바로 앞에 편의점 있어서 밝은데 그 옆골목은 진짜 어둡고 집들은 많은데 사람은 잘 안보여 그 골목 왔을때 엄마가 화장실 급해서 먼저 가셨는데 강아지랑 집쪽으로 오는데 모자쓴 남자가 반대에서 오더라 나랑 지나칠때 갑자기 나를 부르는거야 모른척했는데 계속불러 나는 너무 무서워서 강아지랑 빠른걸음으로 오는데 쫒아오더라고 부르면서 편의점 경계로 딱 밝아지는 곳이 있고 거기에 남자가 서있길래 거기까지 진짜 정신없이 오고 밝아지는곳 들어섰을때 강아지 앉아들면서 쳐다봤더니 밝은대로 안오고 딱 어두운 그 경계에 서서 몇살이예요? 물어보길래 왜요? 그랬더니 아...강아지요 그래서 14살이요 햇더니 아 귀여워서 그러는거야 근데 딱보면 알아 강아지한테 관심있는 그런게 아니야 그러더니 근데 왜 부르는데 도망가요? 무서워요? 그러길래 좀 큰소리로 모르는 사람이 그러면 당연히 무섭죠!! 말했더니 편의점 앞에 있던 남자가 그 남자를 딱 쳐다보니까 아 미안해요 그러더니 아까 그 골목으로 가더라고 뭔가 집으로 가기 찜찜해서 그 편의점주변 산책하는 척하면서 슬쩍쓸쩍 봤더니... 가다가 안쪽에 있는 집쪽으로 들어가길래 아 저기사나 했는데 좀 이따 다시나오고 좀 걸어가다가 담있는 집안쪽 보다가 막 계속 그러면서 가는거야ㅠㅠ 그쪽에서 안보이게 집으로 들어가고 문열기전에 혹시몰라 옆쪽에 숨어서 이쪽으로 오진않겟지 좀 쳐다보다가 들어왓어 그때까지는 몰랐는데...딱 문잠그고 나니 심장이 너무 뛰고 손떨리고 무서움이 확 밀려와서 그대로 주저앉아서 엉엉 울었어ㅠㅠ 내가 오해한걸수도 있지만 강아지랑 10년넘게 다니면서 많은 사람들이 말을 걸어왓는데...절대 강아지땜에 부른거는 아니라는거 확신해 진짜 여기서 20년넘게 살고있고 그골목으로 산책 자주 다니는데 이런거 처음이야ㅠㅠ 다들 조심해ㅠㅠ교환학생 1년 가려는데 강아지가 노견이라 마음에 걸려.. 엄마가 봐주시면 산책도 더 많이가고 강아지도 좋아하는데 내가 분리불안인가봐... 강아지랑 앞으로 함께 할 날이 많지 않은데 그 중에 1년이란 시간이 너무 크게 느껴져 얘기 할 사람이 없어서 여기에 이렇게 한탄해봐 ㅠㅠ 여기 나 같은 사람 있어? ㅠㅠ자기들 내가 지금 1년 조금 넘게 일하고 있는 알바가 있어 거기 주방 직원 오빠중에 나랑 2살 차이나는 오빠가 있는데 요즘 나를 대하는게 달라지고 있는게 느껴지거든..? 보통 주방에서 듣는 노래는 그 오빠가 다 트는데 최근에 인스타에 노래 몇개 공유 했는데.. 절대 그런노래 들을 사람이 아닌데 내가 인스타에 올렸던 노래를 선곡해서 듣는거야.. 내가 한번만 겹쳤으면 이오빠도 이 노래 좋아하나보다 할텐데 한 5번정도 내가 노래 공유하면 그 다음날 똑같은 노래가 나와.. 그리고 나 쳐다보면서 나 잘했지 이런 표정으로 쳐다보고 막 스윗한척 하는데.. 제발 내가 도끼병이라고 말해줘.. 자기들 내가 좋아하는 사람vs나를 좋아하는사람 둘중에 선택하라면 어떤거야? 지금 썸타고 있는 사람이 취향도 진짜 잘맞고 나 좋아해주는 것도 너무 잘 알겠는데 내가 많이 좋아하는 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얼마 안됐는데 연락도 조금씩 귀찮아지는거같고.. 근데 또 만나면 재밌게 잘 놀거든! 그사람이 잘 해주기도 하고 어떻게해야할까..?ㅠ 이제 연락 그만하는게 맞는걸까..?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