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2.22

자세히 설명하면 복잡한데
전남친이랑 지금 남친이랑 같은회사??여서
업무상? 겹칠일이 있을수밖에없는데
지금까진 둘이 만난적 한번도 없었거든

근데 이번주에 뒷풀이 같은거로 다른 사람들이랑 저 둘 포함해서 술자리가 있었단말야
난 이게 너무너무너무 싫었지만 얘의 사회생활의 연장선인것도 맞고 100% 사적인 자리인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도 있으니까 빼기 애매한것도 알고 해서 가만히 있었었는데 생각할수록 너무 싫음

그리고 내가 판도라의 상자를 깐거지만 저 자리가 있고나서 둘이 인스타 맞팔한것도 알게돼서 기분이 너무 더러움..
어쨌든 내가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 내가 헤어졌고 정말 싫어하는 사람이랑 같이 있었다는 사실도 껄끄럽고 신경쓰이고 싫어!!!

남친도 신경안쓰이는건 아닌지 저 자리 있었던 날 혹시 술자리 있었던거때문에 기분 안좋거나 그랬냐 근데 빠진다고 하기는 어려웠다 이러면서 미안하다고는 했는데..

다른건 다 그렇다쳐도 둘이 맞팔한게 진짜 개쌉오바같고 존나 싫어서 미칠것같음
근데 내가 이사람과 사귄다는 이유로 이래라저래라 간섭하는 행동하는것도 별로고 그 과정에서 서로 스트레스 받고 감정상하는 일 생길까봐 그것도 걱정됨 솔직히 내가 남친한테 구체적으로 뭘 바라는지도 모르겠고.. 되게 우연찮은 특별한 자리였던거고 이럴 일이 앞으로 또 있진 않을거란거 알아서..

특히 남친이 아예 모르면 괜찮겠지만 주변의 입 가벼운 사람때문에 그사람이 내 전남친이란것도 이미 알고있었단말이야 그래서 더 신경쓰여

그냥 갑갑하고 기분이 안좋아서 하소연 해봤어.. ㅠㅠ

0
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굳이 맞팔을..? 원래 회사사람들끼리 다 맞팔하나...

    2023.12.2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라면 맞팔은 하지말고 거리두었으면 좋겠다고 말할 것 같아..!!!

      2023.12.2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조언 고마워🥺🥺 다들 비슷한 또래라서 사람들이랑 맞팔도 많이 하는 분위기긴 한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너무 불편해서 잘 이야기 했다..!

      2023.12.26좋아요0

연관 게시글

남친땜에 정병 생기기 직전... 어쩌면 이미 생겼을지도 나랑 남친은 학교 씨씨고 비밀연앤데 남친이 나랑 만나기 전 같은 과에 썸탄 여자애가 한 명있어 대놓고 썸 타서 아마 그 주위 사람들은 다 알아 나도 알고 내가 알고 있다는 것도 남친도 알아 나도 옆에서 둘이 썸탄다고 난리치는거 다 봤거든 그래서 나랑 사귄뒤엔 내가 그 여자애랑 같이 술을 먹건 밥을 먹는걸 극도로 싫어해 사람이라면 이 상황을 좋아하는 사람은 당연히 없겠지 과 친한 사람들끼리 술 마시면 걔가 있을 때가 있는데 일부러 약속 잡고 만나는 경우는 본인이 최대한 안 만들어보고, 만약 어쩔 수 없는 상황엔 (본인도 걔가 오는지 모르고 술 자리에 간 경우) 솔직하게 얘기할테니 나보고 화내거나 불편한티를 내지 말래 자기도 그럴 때 마다 일상생활 간섭받는거 같고 스트레스 받는다고 그럼 내가 스트레스 받는건 어떡하냐니까 그럼 자기가 그 여자애가 있다는걸 숨길 수 밖에 없대 나도 의도치않게 둘이 만난 자리 충분히 이해 하는데 그냥 내가 스트레스 받을동안 희희덕 거리면서 놀거 생각하니까 미치겠음 언제 둘이 또 만나게되는 자리가 있을지 불안하고 당장 졸업도 아니라 이꼴을 더 봐야하는데 내가 놓아버리는게 맞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ㅜㅜㅜ 아니면 내가 너무 그 여자애한테 예민한걸까? 나 완전 이상해 기분 안좋아졌다고 남친 신경쓰이게 말해놓고 신경쓰지 말라하는데 신경 안쓰고 잠들면 그게 그렇게 서운하고 그렇더라. 기분이 다운된 이유는 있는데 차마 얘기 못하겠어서 안하는건데 나보고 무슨 일 있냐 물어보는데 난 서운한게 쌓이고 다른 이유로 스트레스 받은 것도 있고 해서 그러는데 정작 남친은 몰라. 예상도 안되나봐. 뭐 그럴 수 있긴한데 무슨 일 있는 거 같대서 아무 일도 없다니까 읽씹인지 뭔지 잠든건지(몇분전부터 자야겠다고 졸리다고 했었음.) 뭔지 모르겠지만 난 더 기분이 나빠진 상태야. 왠지 서운한 걸 얘기하면 안그래도 바빠서 신경쓸거많아서 힘든 사람 더 힘들게 하는 거 같아 별말 안하고 넘기려는데 가끔 보면 내가 더 좋아하고 더 안달난거같아서 서운하고 속상해. 근데 이렇게 얘기하기엔 남친도 자기 마음 몰라준다고 서운할거같고 그래서 그냥 별일 아닌거처럼 하는데 속에선 답답해서 미칠거같아 근데 또 좀 지나면 괜찮아져 현재 남친은 무슨 일 있는거 같아서 라는 식의 말을 끝으로 답이 없어 내 생각엔 잠든거 같아. 뭐 피곤하다 했으니까 이해하겠는데 그래도 난 좀 더 나를 신경써줬음 하면서도 미안해서 못 말하겠거든. 나 진짜 이상하고 못됐지 나도 이런 내가 너무 싫다..너무 좋아해서 고민인 사람도 있을까..? 그렇다고 나 혼자만 많이 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남친이 정말 나 좋아해주고 오히려 나보다 잘해줘서 미안할 정돈데… 나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사람인데 나중에도 지금처럼 남친이 날 좋아해줄까 고민돼 물론 변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지만 내가 너무 좋아하게 됐고 이 사람 덕분에 내 하루하루가 행복하고 힘든 것도 버틸 수 있게 됐는데 그 사람이 만약에 내 삶에서 사라진다면 정말 무너질 것 같아 잘 지내는 와중에 이별을 걱정한다는 거 바보 같은 거 아는데 그냥 가끔 생각하면 우울해 이 감정이 좋다가도 무서워 내가 남친이 없으면 안 되는 것처럼 남친도 똑같이 내 빈자리가 클까 싶어서… 난 막상 남친에 비해 해주는 것도 없고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그래서 항상 고마우면서도 무섭다 ㅠㅠ자기들 이거 내가 이상한건지 남친이 이상한건지 좀 봐줘 가끔씩 늦은 시간에 내 남친한테 전화하는 여자애가 있어 (남친이 나보다 연하라서 여자애라고 칭할게) 항상 12시 넘은 밤이나 새벽에 전화가 와 특별한 용건이 있는 건 아니야 그냥 심심해서 이 이유 때문에 전화가 와 처음 몇번은 그냥 누구냐고 묻고 (아는 애라고 했나 친구라고 했나) 어쩌다 한 번씩 심심할때 연락온다길래 그냥 넘어갔어 근데 어쩌다 한 번씩 온다는 전화가 이번달에 두번이나 왔네 이번달 시작한지 이주도 안됐는데 이번달에 정확히 언제인지는 기억이 안나는데 며칠전에 연락이 왔어 물론 새벽이었지 남친은 나랑 있었고 이번에도 아 걔야? 이러고 그냥 넘겼어 근데 오늘도 연락이 또 왔네 새벽 3-4시쯤? 그래서 일단 전화 끊을 때까지 기다렸어 특별한 얘기는 안했어 금방 끊었거든 내가 있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물어봤어 걘 왜 자꾸 쓸데없이 전화하냐고 남친이 그러데 그냥 심심해서 전화한거라고 여친이랑 있다고 하니깐 미안하다했다고 나랑 있을 때는 그냥 걔 전화와도 받지 말라고 했어 근데 생각할수록 되게 기분이 나쁘고 신경이 쓰이는거야 나랑 같이 있지 않을 때는 둘이 무슨 대화를 하는지 신경 쓰이고 그 여자애는 왜 하필이면 그렇게 늦은 시간에 심심하다고 전화해서 여친이랑 있는지 확인하고 신경쓰이는게 한두개가 아닌거야 그래서 그 문제로 남친이랑 좀 다퉜어 내가 기분 나빠서 혼자 꿍해있으니깐 얜 짜증난다고 기분 나쁜 티 팍팍내고 도대체 내가 뭘 잘못한거야? 얜 도대체 무슨 생각이고 그 여자애는 무슨 생각으로 얘한테 자꾸 전화를 하는 건지 모르겠어 내가 너무 예민한거야? 진짜 너무 짜증나고 신경쓰여서 지금까지 잠도 못잤어 남친은 옆에서 코골면서 잘 자고 있고 너무 화나 자기들아 진짜 객관적으로 판단 부탁해 남친한테 남친보다 나이 어린 직장선배가 있는데 나한테 그 선배 얘기를 굉장히 여러번 했어 솔직히 별 내용 아니더라도 외간여자 이름 자주 등장하면 여친 입장에선 슬슬 뭐지 싶고 거슬릴 텐데 그 선배 능력 실력 좋다, 외모가 아이돌 누구를 닮았다, 그 선배가 머리를 하고 왔는데 정말 잘 어울리더라 이런 칭찬들도 정말 자주 했거든 그리고 초반에 그 선배랑 친해지고 싶다는 얘기도 했음ㅎ 그 선배는 꽤 길게 사귄 남자친구가 있고 남친 직군 필드가 좁아서 같은 회사는 아니지만 그 선배남친이랑 내 남친이랑도 아는 사이고 꽤 친하다고 들었어 그래서 주변평판 중요시하는 내 남친 성향상 그 선배랑 차후에라도 잘 될 일은 없어보이긴 해 사람 일이라 어떻게 될진 또 모르긴 하지만 어쨌든. 근데 그러다 그 선배도 내 남친한테 오빠 잘생겼잖아요~ 뭐 이런 칭찬해줬단 얘기까지 들었어 그냥 예의상 해준 말일 수도 있지만 이 때 솔직히 이 둘 서로한테 이성적 호감 있나? 생각함 근데 내 남친이 선배랑 단 둘은 아니긴 한데 그 선배 포함해서 직장에서, 혹은 건너건너 해당 직군 아는 사람끼리 적게는 3명 많을 땐 4-5명 사적으로 모여서 논 경우가 종종 있었어 세 명 모였을 땐 내남친, 그 선배, 다른남자지인 이렇게 여자는 그 선배 한 명인 적도 있었고 난 솔직히 남친이 그 선배 외모칭찬 첨 했을 때부터 신경쓰이기 시작했어서 그렇게 모여서 논다는 소리 들을 때마다 엄청 스트레스 받고 신경 쓰였지만 일언반구도 얘기 안 꺼내고 티도 안 내고 뭐라고 안 했거든 근데 내가 최근에 예민해진 상태에서 남친이 또 저 선배 낀 모임에서 놀았다는 얘기 듣고 터져서 그간 쌓아뒀던 거 다 꺼냈더니 남친이 어이 없어하고 그냥 일적으로 도움되는 선배라 가깝게 지낸 거다 외모 칭찬하긴 했지만 내 취향 전혀 아니다 너도 내 취향 알지 않냐 이러면서 정말 황당해하고 그 선배와의 만남으로 스트레스 받는 나에 대해 조금도 이해를 못하는 거야 너무 예민하고 혼자 이상한 생각한다면서 솔직히 남친이 진짜 그 선배한테 막 진짜 관심 있고 좋아하고 이런 건 아닌 것 같긴 한데 이성적 호감이 1도 없었냐 하면 그건 또 아닌 것 같거든? 호감이 없는데 여자친구한테 다른 여자 칭찬을 하고 지속적으로 이름 언급할 수가 있나? 그리고 자꾸 저 선배 껴서 여러번 모임 가졌던 것도 불쾌하다니까 나보고 그러면 자기는 사회생활도 하면 안 되고 아무도 만나면 안 되는 거냬. 하 참 나ㅋㅋㅋㅋ 내가 지금 기분 나쁘고 화 나는 게 정상이 아닌가? 내가 너무 예민한 거야??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