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2.20

자는데 자꾸깨우는 남자친구

내가 원래 네시간 정도를 통잠 자고 자는거 자처는 쉬운데 한번 깨면 그날은 다시는 못자..... 누가 건들면 바로 깨고. 근데 남자친구가 잘때 계속 주물럭 거려서 자꾸 깨워 그래서 얘 만날 때 자꾸 한시간 두시간 밖에 못자. 내가 이걸 몇번이나 말했는데 계속 이래 그래서 방금 겨우 2시간 자고 깼음.... 하.............. 기분이 태도가 되는걸 정말 극혐해서 사과하고 앉아서 밥먹고 있음...

얘한테는 미안하기는 한데 씨발 건들지말라니까 왜 자꾸 그 지랄하는거임. 지는 낮잠도 잘 자니까 괜찮은가 본데 나는 못그런다고 그래놓고 짜증내면 왜 서운해하는거임 진짜 존나 빡친다......

0
7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기분이 태도가되는건 나도극혐하는 사항이긴한데 그정도로 귀에못밖히게말하고 여자친구가 힘들어하는걸 봐도 못알아먹는 멍멍이라면 쎄게 딜들어가줘야 알아먹음. 제대로 뒤엎고 지랄발광을떨어보는것도 추천해 오히려 차분히계속설명하니까 내가 그정도로 빡치고 힘든지 못알아먹는 사람도 존재하더라..^^

    2023.12.20좋아요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내가잠을 못잔다고 건들이지 마라고 하면 그럼 기절하게 해줄게^^ 이딴 소리나 하는데 하루에 색스 8번을 해도 절대 못자는데 뭔 개소리를 하는건지 싶고...흐윽 남한테 감정적으로 찡얼거리는거 너무 싫은데 익명에 기대어 말하고 있어... 고마어 쟈기....♥

      2023.12.20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아진짜 한번 제대로 대거리를 해줘야 알아먹더라진짜 날잡고 날뛰어줘야해.. 자기가너무 착해서 말로만해서 정신못차리는거같아.. 힘내자기ㅠㅠㅠ 나도 똑같아서 나는 자다가 깨워놓고 지는 잘만자길래 눈돌아서 뺨때리고 울고불고지랄하고 밤샛어 지도못자게 그뤄니까 안건들이드라..

      2023.12.20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일단 지도 한번 당해봐야 될 거 같긴한데… 그 잠깨우는 남편이라고 구글에 치면 기사 나오거든 그거 이혼 사유도 돼

    2023.12.20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나라면 일단 저거 기사 찾아서 보여주고…하지 말라고 말한 다음에… 그래도 깨우면 남친 만나기 직전까지 자고 가서 남친 잠드는 거 보고 있다가 잠들면 15분 알람 맞추고 깨우고 15분 알람 맞추고 깨우고 할 거 같아

      2023.12.20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나같으면 다음부터 또 깨우면 다신 같이 안 잔다고 하고 진짜로 같이 안 잘래

    2023.12.20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너무 이기적인데? 일방적이고. 자기가 푹 쉬길 바라면 욕구는 좀 자제해야지. 기분이 태도가 되는건 나도 극혐이지만, 원인이 누구냐에 따라 적용도 다르다고 봐. 자기가 미안할 필요 하나 없는데? 윗 자기들 말 처럼 아주 단호하게 극단적으로 말 해야 그제야 아.. 진짜로 거슬렸나? 슬떡 깨닫는 류도 존재하니 해보는걸 추천해. 서운해 하기까지 하는건 기가찬다

    2023.12.20좋아요0

연관 게시글

연애하고 처음으로 개같이 싸웠다 안녕 자기들! 1년 정도 연애하고 있는 사람이야. 어제 남자친구랑 심하게 싸웠어. 여기서 개같이 싸웠다는 소리지르고 욕하고 이런건 아니고 질려서 생각할 기운도 없을 정도로 하루종일 싸운걸로 생각해줘. 남자친구는 아침잠이 많아서 12시 넘어서 일어나고, 나는 9-10시에는 일어나. 그래서 모텔 가면 두세시간 불도 못 켜고 그냥 시간 보내. 깨우는 것도 한두번이지 사귄지 1년이 되도록 한번도 퇴실 시간 전에 미리 일어나서 이야기 나누거나 한 적이 없어. 11시 30분부터 깨워도 3분만 더, 5분만 더 하다가 결국 11시 55분 이럴때 일어나서 옷만 입고 나와. 속상하다고 이야기도 여러번 했고, 깨우는 것도 한두번이지 일년 지나가니까 지치고 너무 짜증이 나더라고. 이제는 그냥 밖에 카페라도 나가있자고 생각했어. 아침에 그냥 있는건 시간을 죽이는 기분이더라고. 어제 아침에, 일어났는데 12시가 다됐더라고. 7시, 10시 중간중간 깼는데 나도 그날은 피곤했나봐. 시간 비효율적으로 쓰는거 진짜 극도로 싫어하는데, 아침이 날아간게 너무 짜증이 났어. 12시 다됐다고 이야기 했는데도 남자친구는 그냥 자더라고. 나는 준비 다 하고, 남자친구한테 근처 카페 가있겠다고 했어. (그날은 퇴실이 1시였다) 그랬더니 같이 가자고 일어났다가, 자기는 자는 사람 두고 나간다고 통보하는게 연인 사이에 가능한 일인지 이해가 안된대. 한번쯤은 깨웠어야 하는거 아니냐고. 나가겠다고 이야기하기 전에 얘를 깨웠어야 하는건 맞는데, 나는 내가 자는 애를 두고 깨울 생각조차 안하게 만든 얘가 미웠어. 매번 끝까지 잘거 다 자고. 그래서 내가 가기 전에 너를 한번쯤 깨웠어야 하는데 그건 미안하다, 사과했어. 얘는 내가 자기 기분 풀릴때까지 사과해주기를 바랬던거 같은데, 나는 애초에 너가 잘했으면 이 상황 자체가 없었겠지 싶어서 쌍방으로 화나있는 상태였고, 애교부리면서 풀 생각이 안들었어. 온종일 싸우다가 저녁에 내가 다시 사과하고 풀었는데, 남자친구가 나는(글쓴이 본인) 사과를 받아보기만 해서 사과하는 법을 모르는 거 같다고 장난으로 이야기하더라고. 기분이 나빴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성격 자체가 누구한테 사과할 일을 잘 안만드는 편이라 사과를 많이 안해본 것도 맞는 것 같아. 쨋든 여기서 포인트는, 어제 그렇게 싸우고 나니까, 별 애정이 안생겨. 남자친구가 사진 보내고, 나 귀엽지? 하는데 대답해주기가 싫다는 기분이 먼저 들어서 기분이 이상해.. 이 친구를 많이 좋아했는데, 사실은 그냥 좋은 모습만 좋아했던 거려나… 연애는 싸웠다고 정 떨어지는 이런 태도로 하는게 아닌거 같은데 내가 뭔가 잘못하고 있는 걸까..? 남자친구와 수면패턴으로 싸워본 사람 있을까..? 나는 교대근무를 하는데, 워낙에 수면패턴도 불규칙하고 잠을 잘 못자. 잘 때도 3시간 정도 얕게 잠들었다가 깨고 이런식.. 남자친구는 워낙에 잠이 많아. 잠들면 누가 업어가도 모를 정도로 푹 잠들고.. 코골이도 가끔 있어ㅠ 그래서 남자친구가 쿨쿨 자고 있을 때 깨어있는 경우가 종종 있거든. 근데 평소에는 그래도 나도 이해하고 부딪히진 않는데, 내가 생리전 증후군~생리기간에는 예민하기도 하고 몸도 아프니까 잠을 못자는 게 더 힘들고 더 스트레스 인거지? 그래서 이 기간 때마다 남친은 쿨쿨 자고 나는 잠 못자는 이상황이 너무 짜증이 나서 휙 나와버리고 그런적이 많아ㅜㅜ 남자친구는 미안해하긴 하는데 솔직히 사람 자는걸로 뭐라 하는 나도 웃기고.... 이게 참 화내기 미안하면서도 막상 화가 나는... ㅠㅠ 이런 수면 문제 말고는 남친이랑 안맞는다고 생각함 부분은 없거든 ㅠ 워낙 잘 맞고 서로 사랑하고.. 근데 이런 문제도 잘안맞는다고 할 수 있나.. 반복되니까 지치고 헤어짐도 고려하게 돼ㅠㅠ 혹시 조언 구할 수 있을까?이 글 쓴 사람인데 어제 남자친구랑 이야기 해봤거든. 남자친구는 정말로 눈이 아팠고, 집가서 한시간 자고 좀 쉬고 산책하고 시간을 보내니까 나아졌던 거래. 그래서 괜찮아졌는데 집에서 아무것도 안하기 그래서 pc방 갔다는 거야. 내가 왜 화가 난 건지 이해를 못하더라. 내가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랬더니 남자친구는 내가 집가서 몸이 나아져서 다른 일을 하는 게 다행이라고 생각할거래. 이야기는 어떻게 마무리했는데…… 뭔가 내 마음이 식었나봐. 예전처럼 카톡도 못하겠고 원래 매번 점심 시간에 전화하곤 했는데 그것도 별로 하고 싶지 않았어. 엄청 속상하다…… 나는 내가 pc방에 밀린 기분이었고 그래서 남자친구가 사과하고 달래주길 바랬는데 그러질 않으니까 마음이 닫힌 거 같아… 남자친구랑 싸웠는데 남자친구가 기분 안좋아서 대화도 제대로 안 할 상황인지는 모르겠어 남자친구 시험이 크리스마스부터 시작해서 어제 끝나는 일정이었는데 원래 안만나기로 했다가 3일 시험도 별로 안중요하고 2일에 만나도 된다고 해서 약속잡고 2일에 나는 퇴근하고 걔는 과외 끝나고 9시 반쯤 만나서 같이 술 먹고 남자친구 집 가서 바로 잤어 남자친구는 3일 아침에도 시험이 있어서 4시쯤에 일어나서 공부하다가 시험 보고 들어와서 피곤한 건 알겠는데 2시까지 잠만 자는거야 그동안 나는 그냥 핸드폰하고 밥도 못먹고 밥만 같이 먹고 다시 자면 안되냐고 했는데 대답도 안해 저녁에 시간이 비면 한 4시까지 그냥 재우고 같이 저녁 먹으러라도 가겠는데 저녁에는 또 약속이 있대 내가 그 약속 존재 알고나서 서운해했는데 원래 오늘 안만나기로 한 날 아니냐고 한 거에 나는 또 서운하고 최근 열흘동안 제대로 못 잔 것도 알아서 어쩔 수 없는 것도 어느정도 있으니까 대놓고 티는 못내는데 어두운 자취방에서 하루뿐인 휴무 축내기도 아깝고 배도 너무 고프고 내가 계속 건드니까 얘도 제대로 못자는 것 같아서 그냥 짐 싸서 나왔거든 나갈준비 다 하고 인사하는데 기분 안좋지 물어보는거에 어쩔 수 없는건 아는데 살짝 기분 안좋다고는 말했어 그리고 나 가는데 잠깐 일어나지도 않고 누워서 사랑해 하는데 순간 확 짜증나서 대답도 안하고 나 갈게 쉬어 하고 나왔어 근데 또 집 가는 길에 괜히 후회되고 해서 걔 일어났을 때 쯤 연락했는데 목소리는 누가 들어도 기분 안좋고 나는 이래이래해서 서운했다 기분 안좋은 것도 있는데 그냥 푹 쉬라고 나온거다 오랜만에 만난건데 이렇게 집에 와서 마음이 안좋다 괜히 서럽고 속상해서 울면서 얘기하는데 나중에 얘기하자더니 아직까지도 어제 일에 대해서는 별 말이 없어… 어제 약속 나가서도 카톡 잘 하고 사랑한다고도 하고 그랬는데 방금 전화 하니까 자다 일어나서 받고는 아무 말도 안하는데 그냥 피곤해서 그런건지 뭔지… 출근했는데 계속 신경쓰여서 기분이 안좋다ㅠ 얘 피곤한 것도 백번 이해 하는데 만나도 괜찮다고 한 거라 나도 퇴근하고 편도 두시간 지하철 타고 간거라구…… 저녁에 약속 있는줄 알았으면 그 피곤한 몸 이끌고 그 시간 걸려서 안갔어… 심지어 외박한다고 엄마한테 혼도 났는데 ㅠㅠ내가 콘돔을 껴도 불안해서 주기가 정확한 편이라 가임기는 피하자고 해서 남자친구도 그러자고 했어 근데 어제 남자친구 집에서 영화보고 맥주 두캔먹고 같이 씻고 나왔는데 배란일 이틀전이여서 안했단말이야 서로 장난 치다가 남자친구가 갑자기 “내(남친)가 나쁜맘먹고 오늘 앙!하면 익명이가 불안하겠지?!ㅎㅎ” 이렇게 말하는데 약간 사고가 정지 되더라구 그래서 내가 바로 그게 무슨말이냐고 그런말 다시 하면 나 진짜 화낸다고 그런걸 왜 장난으로 하냐고 오빠몸 아니라고 막말해도 되는거야? 했는데 장난이라고 미안하다고 하면서 오히려 막말이라니.. 이러면서 본인이 더 서운해 하더라고 ... 당연히 남자는 여자가 아니니까 그런 부분에서 조금 예민함의 정도가 다르다고 생각은 하는데 사실 아직 너무 충격이여서... 평소에 내 생리주기도 꼭 챙겨주고 그런부분에 있어서 배려해주던 사람이라서 더 충격적인데 ... 이걸 어떻게 받아드려야할까..? 무지했던 부분이니까 알려주면 되는걸까..?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