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3.14

자기들 내말 좀 그냥 들어봐줭
얘기할 곳이 없어서 글로 적으면서 내 마음 좀 정리하고 싶어서 구랭

남자친구랑 9살 차이나고 남자친구는 직장인
나는 대학생이야. 근데 내가 월요일에 시간을 갖자고 했어. 사소한거 일 수 있는데 나의 변화에도 먼저 말도 안꺼내줘서 서운하고, 내가 연인같지 않은 느낌을 한 3주?! 동안 받은거야

그래서 시간을 갖자고 했어그랬더니 남자친구가 나를 집 앞까지 데려다주는데 우는거야. 자기 스스로한테 화가 난데.ㅡ. 자기가 서운한거 이런거를 말해서 우리 관계에 스크래치 날까봐 얘기안하고 지나쳤다는거야.

그런데 어제 연락와서 잠깐 집앞에 내려오래
내려갔는데 화이트데이 선물을 주는거야. 그러면서 자기가 그동안 회피한거같다고 미안하다고
계속 만나면 안되겠냐고 그러더라구우..
그래서 내가 3일만 시간을 더 달라했어

지금 이 사람이 좋은 사람인데. 연인으로 두기는 시로.. 이제 뭐랄까 나이차이가 나는데도 그만큼 뭘 해주는 것도 없고 사실 연애를 하고 싶지는 않아서,, 그치만 사람으로서는 좋긴해..

0
5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끝내는게 맞을거같애 남친이 그렇게 하는걸 보고 자기가 생각이 바뀌거나 다시 잘해봐야겠단 생각이 든게 아니고 여전히 같은 마음이라면

    2024.03.14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사람으로 좋다고 연인으로 두기 싫은데 연인으로 지낼 수 있나? 마지막 문단이 자기마음의 핵심같아

    2024.03.14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앞부분 이해가 가고 나도 그렇게 권태를 느꼈어 질문이 사라지니까 남친이 얘기 안하는 편인 것도 똑같아 근데 우린 시간 갖고 맞춰나갈 방향성을 정했어 서로 노력하니까 연애초처럼 돌아간 느낌이 들더라고 그래서 자기도 함 마지막이라 생각해보고 그러는 게 어때? 라고 하려고 했는데

    2024.03.14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나이차이가 나는데도 그만큼 뭘 해주는 것도 없고라는 말이 좀 이상한 것 같아 그냥 사랑에 조건이 달리는 게?... 나이차이가 많이 나면 뭘 해줘야하나? 그럼 별로 차이 안나는 우리커플은 암것도 안해줘도 돠고.....? 이 말때문에 과연 서로 노력한다고 한들 식어버린 자기 맘이 돌아올까 미지수긴 해

      2024.03.14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악어의 눈물일수도. 남친은 걍 일단 널 붙잡고 생각하자 같은데(나이차도 있으니) 그냥 끝내는게 맞을거 같아

    2024.03.14좋아요0

연관 게시글

내 얘기 좀 들어주라 ㅠ 오늘 3년 사귄 남자친구한테 내가 헤어지자고 말했어. 우선 헤어지자고 한 이유는 내가 시험을 준비하면서 본가로 내려가게 되면서 장거리 연애를 1-2년 정도 하게 되고 내가 시험을 준비하다 보니까 심적으로 여유가 없어지고 이것때문에 관계에 대해 너무 스트레스를 받고 연애를 계속하는게 하는게 버거워지면서 내가 그만하자고 말했어. 근데 내가 말하니까 남친이 자기는 못해어지겠다고 그냥 옆에만 있게 해달라고 하는거야. 그래서 그게 무슨 소리냐고 물어보니까 그냥 말 그대로 옆에만 있게 해달래. 자기는 지금 헤어질 수가 없다면서… 연애는 혼자가 아니라 둘이하는건데 나 혼자 마음이 식었다고 자기까지 이 연애를 놓을 수가 없다는거야. 그래서 내가 그럼 내가 어떻게 해주길 원하는거냐고 물어보니까 그냥 난 아무것도 안해도 된다는거야. 그냥 옆에만 있게 해주고 이 연애를 계속 할 수 있게 해달래. 나는 헤어진 상태로 있고 자기는 연애하고… 이게 뭔 소리야 대체… 그래서 내가 생각할 시간을 주면 되는거냐고 물어보니까 그건 또 아니라는거야. 자기는 지금 자기의 생각을 다 말했다고 갑자기 나한테 1년동안 옆에 있게 해달라길래 내가 너무 어이없어서 그럼 그 시간동안 난 기다리면서 뭘 해야하는거야고 그랬더니 넌 그냥 너 할거 하라는거야… 그 자리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어이없어서 그냥 그대로 생각해보겠다고 집에 왔어.. 대체 이게 뭐하자는 걸까…? 긴글 읽어줘서 고마워ㅠ긴글) 남자친구한테 서운해서.. 여기 물어봐.. 3일 전쯤에 내가 일이 있어서 남자친구 학교쪽으로 갔었어 볼일 보고 저녁에 만나서 대실잡고 같이 잤는데 집으로 가려니까 도착하면 내 통금시간이 좀 지날 시간이었어. 비슷한 방향이라 같은 버스타고 남자친구 집은 버스 가는 중간에 있고 나는 좀 있다가 내려서 한번 갈아타야했거든? 근데 남자친구가 버스타고 얼마 안있어서부터 계속 자다가 내릴 때 되니까 나 내려도 돼? 하는 거야. 거기서 일단 너무 화났어. 늦었는데 하다못해 환승하는데까지만이라도 같이 기다려줘야 하는게 아닌가 싶고 또 어차피 내릴 거면서 왜 물어보지 하는 마음… 그래서 나는 아무 대답도 안했는데 남자친구는 자기 정류장 오니까 나한테 인사하고 그냥 내리더라고 그래서 너무 실망스럽고 이런 대접받으면서 사귀어야하나싶고 다른 사람들은 집까지 데려다주는 사람도 대다수인데 이정도도 못해주는 건가 싶고 내가 남자였으면 무저건 데려다줬을텐데 싶고 그냥 생각할수록 화나는 거야. 그래서 원래 토요일에 만나서 놀기로 했었는데 카톡으로 안번다고 연락하지 말라고 했어. 이런 식으로 나오면 안됐었지만 예전에 서운한 거 있으면 그냥 바로바로 말하고 다음부턴 그러지 말아달라고 얘기하는 편인데 도저히 용납이 안되고 그냥 고쳐달라 말하거나 내가 이래서 서운했다 말을 못하겠는거야 너무 복잡한 심경이 섞여서.. 참고로 나는 21 남자친구는 26이야 둘 다 학생이고 둘 다 첫 연애야. 전까지는 그냥 다 잘 맞고 다 좋았는데 너무 서운하고 마음이 상해서 그냥 조언 좀 듣고싶어.. 내가 너무 예민한건지.. 너무 힘든 건 그 속상한 마음이 풀리지가 않는다 좋게 말하면 속상한 안좋게 말하면 환멸감인 것 같기도다짜고짜 본론으로 넘어가서 미안해 내가 좀 급해서 ㅠㅠ 일단 지금 남자친구는 중요한 일을 앞두고 조금 바쁜 상태야 들어보니까 스트레스 받는다고 하더라구 그리고 우리는 거의 주말에만 데이트 했어 남자친구가 알바를 주말에 해서 내가 남자친구 동네로 갔고, 갈 때는 12시 넘어서 택시 타고 갔어 지난주 일요일에 데이트를 했었는데 그때 데이트를 3주만에 한 거란 말이야 그래서 나는 당연히 오래 볼 줄 알았어 적어도 평소에 보던대로 볼 줄 알았지 그 상태로 남자친구네 동네로 갔어 근데 술을 마시다가 갑자기 나한테 그러는 거야 “오늘은 막차타고 가야겠다 나 이따가 친구 집에서 축구 보기로 해서” 이중약속을 잡아놓고 나한테 말도 안 했더라고? 나는 이거에 화가 좀 났는데 당일에는 내가 감정적으로만 생각하는 걸까봐 말을 안 했어 하루 뒤에, 그러니까 월요일에 암만 생각해도 이건 너무한 거 같아서 대화로 풀어보려고 카톡으로 말을 꺼냈단 말이야? “그날 축구보기로 한 거 언제 잡은 약속이야?” “수요일에” “그럼 나한테 미리 말을 해주지 약속 있다고 나 막차 타고 가야될 거 같다고” “알겠어 담엔 말할게” 이런 대화를 했는데 사실 내가 말을 다 안 한 거였어 근데 알겠다고 해버리니까 할 말이 없잖아 화를 풀어보려고 한 대화였는데 더 화가 나더라구 또 하루 뒤에, 내가 일요일에 그랬던 거 서운하다고 얘기했었어 그러면서 왜 말 안 했냐고 물어보니까 “너 가면 뒤에 비는 시간이잖아 그래서 굳이 말 안 했어” 이러는 거야 나는 여기에서 더 화가 났고 그냥 알겠다고 하고 끝났어 수요일이 되니까 너무 화가 나는 거야 지금 이 상황이 미리 말 안 한 거에 화가 났고, 내가 굳이가 된 것도 화가 났어 그리고 나는 애초에 이중약속을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서 더 화가 났었던 거 같아 그래서 수요일에 얘기를 했지 좀 장문이었어 이러이러해서 내가 화가 났다, 나는 이중약속이 예의없는 행동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내가 바랬던 건 변명이 아니라 공감이었다, 서운한 감정 화난 감정에 공감해주길 바랬던 건데 그러지 않아서 서운했다, 사람들이랑 있을 텐데 기분 나빴다면 미안하고 어쩌고 이렇게 말을 했어 그러고 늦은 시간이어서 나는 자고 일어났거든 목요일에 일어나서 보니까 “미안할 필욘 없고 너가 이렇게 말했으니까 다음부턴 신경 쓸게“ 이렇게 온 거야 나도 더이상 감정소모 하기 싫고 이정도면 알아들었겠지 싶어서 얘기는 더 안 했어 근데 남자친구 대답도 그렇고 하는 것도 그렇고 평소랑 다르더라 뭔가 ‘어차피 곧 끝날 거니까 마지막으로 잘해주자’ 이런 느낌? 내가 맨날 남자친구 동네로 갔다고 했잖아 어제(토요일) 데이트 했는데 우리 동네로 오겠다 하더라구 말로는 자기네 동네는 할 게 너무 없어서 그런 거라고 하길래 뭔가 좀 찜찜했지만 그러라고 했지 그래서 만났어 영화를 보기로 했는데 (티켓은 내가 예매를 했어) 시간이 좀 남았어 한 시간 정도 뭐하면서 보낼까 하다가 음료 사들고 노래방에 가자고 얘기가 돼서 음료를 사고 노래방에 갔어 (둘 다 남자친구가 계산했어) 근데 노래방 가는 동안에 나 쳐다보지도 않고 밖에서 팔짱도 안 끼려고 하고 노래방에 있는 내내 계속 폰만 보는 거야 자리도 좀 떨어져 앉아있고.. 이때는 진짜 헤어지려나 보다 했지 근데 또 영화관에 가니까 갑자기 평소보다 장난도 많이 치고 그래 팝콘도 남자친구가 계산했어 영화 시작 전에는 뽀뽀도 하고 영화 보는 내내 손 잡고 있길래 그냥 나 화났나 눈치 봐서 그런가? 싶었어 그리고 영화 끝나고 전망대를 가려고 했었는데 (이건 나도 몰랐어 나 전망대 데려가려고 차끌고 왔다고 하더라) 내가 깜빡 잊고 못한 과제가 있어서 그거 때문에 헤어졌어 헤어지기 전까지도 사랑한다고 해주고 뽀뽀도 했어 그러고 집에 들어왔는데 또 그러네 연락도 늦고 답장도 뜨뜻미지근 하고.. 나도 내가 일요일에 있었던 일을 너무 오래 끌었다는 거 알아 스트레스 받는데 더 스트레스 준 것도 알고 근데 그게 이렇게까지 반응해야 할 일인가 싶어 헤어지는 준비 하는 건가 싶기도 하고 내가 너무 예민한 걸까? ㅠㅠㅠ음 어디서부터 얘기해야 좋을지 모르겠네... 일단 나는 나랑 4살차이 나는 장거리 남친을 사귀고 있어. 인천에서 부산이야 내가 인천이구.. 작년 2월초에 사귀기로 해서 잘 지내다가 5월말쯤에 갑자기 그러더라고 자기가 너무 힘들어서 자기의 미래가 너무 불안정해서 그것땜에 스트레스랑 압박이 심해서 나랑 더 만나는게 나한테 못할 짓 하는 거 같다고해서 더 만나기 힘들거같다 그래서 나도 어느정도 이해했고 남친이 더 만나면 나한테 신경을 못 써줄 거 같고 너무 미안해질 거 같다면서 끝내는게 맞겠다 싶다고 그래서 헤어지기로 하고 서로 싫어서 헤어지는게 아니니까 시간이 지나고 편한 사이로라도 지내자고 했어. 마지막 통화 이후 남친은 대학을 다니고 있는데 쪽지시험인가 있어서 들어가봐야 한대서 들어갔고 난 계속 울고 거의 오열하고 있었어 너무 좋아하고 좋아했고 다음에 또 이런 사람 어떻게 만나나 싶을정도였는데 본인이 힘들어서 나랑 관계를 지속할 수 없다니까 그걸 몰라준 내가 너무 한심하고 미안하고 그래서 울기만 했어. 그러다가 한두시간 지났나 전화가 오더라고 자기가 염치가 없는 거 아는데 정말 미안한데 다시 사귀면 안되겠냐고 나랑 헤어지기로 하고 시험을 치려는데 손이 떨려서 제대로 못하고 왔다면서 그러길래 난 오히려 고마웠어. 멋대로 맘 바꿔서 그러는건데도 화도 안나고 오히려 천만다행이라 싶을정도였지. 그 뒤로 잘 지내다가 올해 1월말쯤에 또 그러더라고 자기가 너무 힘들어서 불확실한 미래때문에 압박감이 너무 심해서 너무 힘들다고 그래서 더 관계를 이어가는게 맞는건가 싶다면서 그만 만나는게 나을거같다길래 진짜 엉엉 울면서 알겠다고 했어 나랑 만나면서 힘들어하는거 볼 바에야 차라리 나한테 신경끄고 나랑 안만나고 안힘든게 몇배 낫겠다 싶어서 알겠다고 했어. 너무 사랑하니까.. 그냥 몰라준게 미안하고 그랬는데 이번에도 몇시간 뒤에 또 전화가 오더라고 자기가 생각해봤는데 저번에 그래놓고 이번에도 또 그러는게 진짜 미안한데 내가 없는게 더 힘들거같다고 차라리 나랑 만나면서 얘기도 하면서 힘든걸 좀 덜고 싶다고 자기가 나라는 존재에 대해 익숙해져서 소중한지 잊었다면서 나만 괜찮다면 다시 만날 수 있겠냐고 그래도 되겠냐고 그래서 난 헤어지자 한뒤로 친구한테도 전화하면서도 엉엉 울었으니까 난 여전히 마음이 같으니까 여전히 너무 사랑하니까 차라리 다행이라고 힘들어도 같이 이겨내자고 다시 생각 바꿔줘서 고맙다고 다행이라고 그러면서 그동안 서운한데 말 못한거 다 얘기하면서 이젠 더 잘해달라고 했고 더 잘해주겠다고 두번이나 변덕 부려서 미안하다고 했으면서... 아까 내가 좀 서운한게 있어서 그냥 참고 넘어가려다가 얘기해달라길래 얘기했지 이런게 서운했다고 속상했다고 그러니까 그랬구나... 오히려 자기가 혼자 오해한거같아서 미안하다고 했는데 나는 좀더 내 맘을 알아달란 소리였고 좀더 이해해주고 위로해달란 거였는데 좀 더 얘기하다가 내가 서운한 포인트를 모르겠다네...? 자기가 어떻게 해주길 바라냐고 그러더라.. 내가 어떻게 해야해..? 난 잘해줄거라고 믿었어. 그렇게 말했으니까 약속했으니까.. 나도 나름 용기내서 서운하다고 표현한건데 몰라주고.. 자기는 나름 알아준거라 그러는데 난 못 느꼈고.. 너무 좋은데 너무 사랑하는 사람인데 그래서 거기에 더 기대했는데 기대에 못 미쳐서 서운한거 같은데 뭐아 설명을 못하겠네..내가 이기적인 건가..ㅎㅎ.. 내가 어떻게 해야할까..자기들 어떻게 해야할지 도무지 모르겠어서 물어봐ㅠ(장문주의야😅) 남자친구가 내가 서운한게 있으면 바로 말하지 않고 문자로 차갑게 대하는거에 상처를 받았어. 그리고 계속 이런 태도를 바꾸지 못하는거에 지쳤으니 헤어지자네. 나도 연애초반에 홧김에 헤어지자는 말을 한적이 있어서, 우리 만날동안 절대 헤어지자는 말 쉽게 하지말자고 약속했었거든? 그 이후, 나도 어떤 싸움이 있어도 그만하자는 말을 입에 담은 적은 없었어. 이번에 이렇게 크게 싸우고 남친이 헤어지자고 말하니(두번째야) 진심이란 생각이 들었어. 나는 얘가 마음이 완전히 떴구나 싶어서 받아들이자하고 짐 정리할테니 너도 너네집에 있는 내물건 돌려달라 얘기했어. 그런데 남친이 이러더라. 어떻게 한번을 붙잡지도 않을 수 있냐. 자기는 사실 헤어지고 싶은 마음이 없고 다른 사람이랑 만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다. 다만, 내가 잘못한거에 대해 사과 한마디 안하고, 계속 그 잘못을 반복하는거에 지쳐서..미안하다는 얘기가 듣고싶어 그랬다고 하더라. 나도 얘한테 잘못한게 있고, 좋아하는 마음이 여전해서 사과를 했어, 그리고 그동안 서운했던 일이 쌓여서 그랬다고 했지. 남친도 서로 잘못한게 있으니 그러면 각자 미안한 일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했어. 그 시간을 가진 후, 처음으로 어제 전화를 했어. 목소리 들으니 좋더라고..그런데 헤어지자고 했던 말이 계속 생각나고, 얘가 나중에 또 그럴까봐 겁이 나더라. 남친은 생각하는 시간을 가진 후에 다시 만날거를 생각하고 있었다네. 나는 다시 보고싶은 마음도 있고 여전히 좋아하지만 걔쪽에서 헤어지자고 했던 상처가 아물지 않았어. 그래서 전화하면서 내 부서진 신뢰를 어떻게 만회할건지, 헤어지자는 말의 무게가 얼마나 큰건지 다시 생각해봤음 한다 얘기했어. 걔가 중요한 시험이 한달있다 끝나기도 하고, 지금 나랑의 관계에 멘탈 흔들리는 건 또 보기싫더라. 그래서 한달간 우리가 서로 없는 일상을 보내보자고 했어.(전화도 문자도 하지않는) 기회를 주는게 맞는걸까? 나도 얘가 좋은 사람이란 걸 아니까 바뀔 수 있을거라고 믿고 싶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