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1.12.19

자기들 고민이 있어..
일단 나는 20대 후반이구, 내가 정말 결혼하려고 계획하고 이야기도 했던 전남친이랑 헤어지고 한 달 안에 다른 사람을 소개받고 지금 알콩달콩 연애하고 있는지 6개월 차야!
그런데 문제는 이제 마음만 가지고 연애하면 안되겠다, 현실이 너무 중요하다는 각성이 되었다는거지..
그래서 지금 남친을 볼 때도 여러 가지를 고려하면서 보고 있어 내가 여러 가지 실수를 했을 때도 남친은 엄청 이해해주고 배려해주고 쏘스윗했거든.. 그래서 너무너무 고마운데 딱 하나 정말 아쉬운게 있다면 가정 상황이 많이 다르다는거야..ㅠ 종교관이 다른데 우리 집은 색깔이 되게 확실하거든..
그런데 정말 문제는 그마저도 너무 괜찮다고 여겨지는 아주 완벽한 사람이 주변에 있어.. 그 사람도 주변 어른들이 되게 탐낼만큼 진국인 사람이거든? 그런데 그런 사람을 보며 속으로 ‘아 남친도 이거까지 괜찮았다면..’ 하는 생각이 드는거야.
이런 생각들이 들다보니 나에게 두 사람을 선택할 수 있다면 누굴 선택할까, 뭐가 사랑일까, 나는 사랑하고 있는게 맞나.. 싶은 생각이 들어..ㅠ

분명히 지금도 남친이랑 같이 있으면 너무 설레고 좋고 항상 배려해주는 마음에 진짜 진국이다 인정하게 되는데, 그보다 더 좋은 조건의 사람이 주변에 있다고 해서 이런 마음이 드는 게 혼란스러워..ㅠ
나는 남친을 사랑하는게 아닌걸까.?ㅠㅠ
뭐가 사랑인지 이제 진짜 모르나봐 내가….

0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맞아맞아. 결혼이 현실이라 그런가봐~ 자기 마음 이해 된다. 연애만 할때랑 결혼을 생각하며 연애 할때랑 많이 다르더라고. 사랑도 좋은데 현실이 더 눈에 보이고…. . 근데 그런 고민이 당연하다고 생각해!

    2021.12.19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사랑하는게 아니라기 보다는 현실이 우리가 맘놓고 사랑할수는 없어서 자기가 혼란스러운게 아닐까? 자기가 결혼을 생각하면 그런 혼란이나 고민이 들 수 있을 것 같아!

    2021.12.19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그래서 그 다른 사람이랑 연애를 하고 싶은거야? 그냥 괜찮다고 생각만 드는거야? 후자면 그런 생각이 현실에 처한 것 때문에 당연히 들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전자면.. 지금 남친에 대한 마음이 마냥 사랑한다고 하기엔 어려운 듯

    2021.12.19좋아요3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나 댓글 거의 안남기는데 공감이 가서 댓글남긴당ㅠㅠ 나도 종교관이 확실하고 이게 1순위인 사람인데 그런 사람을 찾는게 너무 어려워서 포기해야하나 고민을 엄청 했었거든~ㅠㅠ 내가 오래 고민해본 결과 완벽한 사람은 없잖아. 자기가 평생을 배우자로 만나도 종교관이 안맞아도 감수할 수 있는 거면 만나고 아니면 빨리 정리하는게 낫지않을까 해ㅠㅠ 좋은사람 만나서 너무너무 잘됐고 축하하는데 고민하는게 엄청 괴롭겠다ㅠㅠㅠ

    2021.12.20좋아요0

연관 게시글

결혼 상대로는 아닌거 같아서 헤어지고싶은데 못헤어지겠어요 현남친을 20대 초에 만나서 현재 2년 가까이 연애중이에요 아직 남친 많이 좋아하는데도 결혼까지 갈 상대는 아니란 생각이 들어서 그런지 헤어지고싶어요 장점은 정말 많은 사람이에요 순하고 모진 말 못하고, 그렇다고 너무 바보같이 굴지도 않고, 긍정적인. 항상 먼저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이해심도 넓고, 배려 잘해주는... 또 순해서 둔할거같지만 눈치는 빠른 스타일이에요 같이 있으면 재밌고 행복하고 사람을 너무나도 편안하게 해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에요 그래서 ‘아 이사람은 다른 여자 누굴 만나도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잘하겠다’ 싶은 사람 반대로 ‘내가 이사람 만큼 나한테 잘 해주는 사람 또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끔 저한테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에요 근데 제가 결혼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생각하는 이유는요 우선 비전이 없어요 목표도 크게 없고.. 저는 배움의 의지가 가득한 사람, 목표의식이 뚜렷한 사람이 멋있거든요 저 스스로도 이걸 중요하게 여기고요. 저는 하루라도 뭔가 성취감 있는, 자기계발적인 일을 하지 않으면 그날 저녁에 바로 자괴감이 밀려와요. 근데 남친은 인생의 목표가 그리 성대한(?) 사람이 아니에요. 자기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게 삶의 목표래요. (저도 공감해요 이부분은 정말 좋았어요...) 그리고 저는 사랑도 중요한데 결혼에 있어서는 돈도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솔직히 말해서 남친집은 돈이 많지는 않아보여요.. 그래도 저희집은 살짝 여유가 있거든요 이렇게 돈 얘기를 써놓으면 너무 속물같아보이겠지만 자꾸 속으로 이런 생각을 하게되네요... ‘나랑 집안이 비슷하거나 우리집보다 잘사는 집안이었으면 좋겠다’ 같은 생각이요. 근데 이런거 다 제 욕심이라는것도 알아요 저도 그렇게 잘난 사람이 아니니까요... 또 제 맘에 딱 드는 완벽한 사람을 만나 결혼할 수 없다는것도 알아요... 근데 현재로썬 “지금 만나고 있는 남친과 결혼은 하지 않을거다” 라는 마인드가 이 연애를 망쳐가고있는거 같아요. 이 마인드 때문에 남친한테 최선을 다하지 않는거같구요. 그렇다고 헤어지자니 아직 너무 좋아하고 정 들어서, 헤어지기 싫어요... 저랑 비슷한 경험을 하신분 계실까요..? 전 어떤 선택을 하는 게 좋을까요? 익명의 힘을 빌려 깊은 속내 끄집어내봤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우선 긴 글이라 읽어주는 자기들에게 고마워😘 20후반이고 제대로된 연애는 현남친이 처음이야. 섹스도 키스도 현남친이랑 처음. 혼후 관계 주의였던 내가 마음을 바꿀 만큼 좋아해. 정말 사랑하면 이상형과는 달라도 상관없구나 하는걸 이번 연애를 통해 알게되었어 지금 남자친구를 너무 좋아해. 곁에 없는걸 상상하면 일상에 타격이 있을 만큼 남친이 나를 배려해주는 부분들, 연락 횟수나 시간적 텀, 취향 취미 잘 맞고 서로 허튼짓 안할 거라는 신뢰도 있어서 안정적인 연애를 하고 있어. 현남친과의 연애에 만족하는 편이야. 하지만 그런 마음과는 별개로 만약 나에게 다음 연애라는게있다면 현남친 같은 사람은 안만나고 싶다는 하는 부분이 하나 둘씩 늘어나. 내가 싫어하는 특정 행동을 할때(이 부분으로 세 번 대화 했는데 안바뀌네..)나 경제소비 패턴이나 그런 것들이 많이 다르다는걸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알게 되었어 그리고 나는 대화할 때 목소리 톤이나 단어 선택 또박또박 말하는걸 중요시 여기는데 지인들과 있을때 기분 좋고 흥분하면 말끝이 좀 날아가더라고 “그, 어, 좀” 같은 감탄사나 특정 어구를 많이 써.(~하니까, 그래서 같은걸 반복적으로 사용) 공공장소면 목소리가 커지니까 다른 사람에게 피해 갈까봐 걱정도 되고 시끄럽기도 하고 남친이 하고자 하는 말을 알아듣기 어려울 때도 있어 큰 문제는 아닌데 뭔가 계속해서 거슬리고 불편하다는 느낌이 들면 ‘아 나는 이런 행동&성향을 가진 사람을 싫어하는 구나’ 하고 깨달아. 이 모순적인 마음은 뭘까, 비슷한 경험을 가진 자기들 있어?자기들아 ㅠ 나 고민이 있어 나는 첫연애구 남친은 과거에 대여섯명? 이랑 짧게짧게 연애 했었는데 자꾸 과거에 집착하게 되는것 같아 ... 뭘 하더라도 남자친구는 이거 다른사람이랑 다 해봤겠지 ㅠ 이런생각 들고.. 너무 사랑하는데 이런거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 헤어져야하나 고민도 하고있어 ㅠㅠ 주변에 나이차이 꽤 나는 커플들도 있어서 친구한테 그런거 신경안쓰이냐고 물어보니까 과거는 어쩔수없는거지 뭐~ 다 그런 과정이 있어서 나랑 지금 잘 맞는다고 생각하면 괜찮다고 하는데 걍 내가 소인배인지 공감이 안가더라구... 계속 뭐 하기전에 이거 해본거지? 다른 사람이랑도 여기 여행 가본적 잇어?? 막 이렇게 물어보니까 남자친구도 좀 질려하는거같구... 대답은 꼬박꼬박 해주고 확신도 주는데 먼가 연애가 능숙해보일때마다 너무 승질나구 속상해.... 티비 같이볼때 막 연애의 참견이나 연애 관련 얘기에 전여친 이슈 나오면 내가 민감하게 반응하니까 그런것도 잘 안봐지고.. 좀 그런게 심할땐 서클에 글 봐도 이샛끼 ㅠㅠㅠ 나 만나기전에 다른여자들이랑도 저렇게 알콩달콩 연애 했겠지 ㅠㅠㅠ 이런 생각 들어서 글도 못보고.. 적으면서도 약간 정신병 같기도하고^^; 암튼 혹시 비슷한 경험한 자기들 있을까? ㅠ 다른것보다도 내가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는거같아서 극복 어떻게 했는지 너무 궁금해진짜 이사람이랑 결혼하고싶다는 생각을 매일했고, 서로 결혼하면 어떻게 살자 얘기하면서 미래를 꿈꾸다가 어느순간부터 그사람이 나를 예전만큼 좋아하지 않는구나를 느끼면서 결국 헤어졌어. 그냥 연애를 하면서도 허전하고 외롭고 뭔가 채워지지 않았다고 해야하나? 그리고 나서 다른 사람을 몇번 만나봤는데 자꾸 그사람이랑 비교하게 되고 내 마음에 딱 들지 않아서 연애보다는 내 삶에 집중하자 싶어졌어 그러다 나랑 가치관도 비슷하고 바른 사람이라고 느껴지는 사람을 만나서 좀 오래 알아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분이 바로 고백을 하더라고.. 엄청 좋다의 느낌은 아니고 그냥 좋은사람같다, 이런 사람이랑 결혼할 여자는 행복하겠다 정도의 마음이었는데 진지하게 만나보자는 말에 고민하다 알겠다고 했어. 근데 나는 아직 그사람에 대한 신뢰가 쌓이지 않았고, 그래서 솔직한 내 생각 같은걸 표현하는게 조금 어려워. 나는 그사람을 더 오래 지켜보면서 알아가고 싶었는데 내 속도에 맞지 않아서 지금 더 벽을 두는 것 같기도 해 사람 대 사람으로는 되게 좋았는데 막상 사귀는 사이가 되니까 재고 따지는게 생기고, 단점들이 계속 눈에 보이고 나도 내 마음을 잘 모르겠는거야. 그걸 그 사람도 느꼈는지 자기랑 정말 진지하게 만나볼 생각이긴 하냐고 묻더라. 그래서 나도 내마음을 잘 모르겠다, 솔직하게 진지하게 만나볼 생각은 있는데 아직까지 확신은 없다고 이야기를 했고, 더 고민해보고 얘기해보기로 했어. 그냥 지금 내 상황을 적어보면서 든 생각은, 내가 그렇게 사랑하고 그 사랑의 종착역이라고 생각했던 결혼까지 생각했던 사람과 헤어지면서 내가 누군가에게 또 이렇게 마음을 줬는데 그 끝이 결국은 헤어짐일까봐 그게 무서운 것 같네ㅎ 이런 마음으로 내가 누굴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지금 이사람한테도 내가 떳떳할 수 있을지 모르겠어. 그냥 확신이 없는 관계를 놓는게 맞는걸까? 진지하게 만날거면 회피하지말고 대화를 해보자는데 지금 당장은 그게 너무 어려운 것 같아 아직 다른사람을 만날만큼 내 마음이 건강하지 못한걸까? 서른이 되니까 괜히 마지막 연애가 될 것 같고, 결혼을 생각하게 되니까 더 어렵고 그렇다ㅠㅠ고민이 있어ㅜㅜ 지금 남친 2년째 만나는데 너무 착하고 나랑 성격도 너무 잘맞고 이때까지 한번도 싸운적이 없어!! 이대로 쭉 가다간 결혼도 할수있을거 같은데..문제는.. 우리집에서 남편을 데려올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게..집안 분위기야..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사람이랑 무조건 결혼을 해라! 라고 너무 명확하게 부모님이 생각하고 있어서.. 그리고 내 남자친구는 이혼 가정이야.. 지금은 어머니랑 둘이서 살고 있어 아버지랑 어머니랑 연락은 계속 하고 지내시고 필요할때 서로 도와주시는것 같아! 그래서.. 지금 남친이랑 연애를 재밌게 하다가도 혼자..“결혼까지는 못 갈텐데..”라는 생각이 드는거야.. 아직 우리 부모님는 남자친구가 이혼가정인지 모르는 상황이야..! 그래도 계속 만나는게 좋겠지? 내가 아직 남친을 많이 좋아하니까..!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