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6.08

이 글 보고 생각나서 더 써보는 썰들..
(2댓글이 나야..!)
편하게 음슴체로 갈게?

우선 배경 설명 : 외가쪽 여성들 집안 대대로 거의 다 무당하심 외증조할머니? 까지는 무당이셨다 들었는데 현재는 외할머니께서 본인이 무당 딸로 너무 힘들게 사셨다 하셔서 엄마 이모들 힘들게 안 하려고 아예 신내림 자체를 안 받으셔서 더 이상 무당은 없지만 대체로 외가쪽 여자들 기가 나름대로 쎈 편 (나는 그 중에서 그나마 약한 편. 귀신 못 봄. 쎄한 장소/사람/느낌만 알아챔)

1. 초딩 때 학교 뒷산에 방방이가 있고 그 근처에 할아버지 혼자서 오두막 짓고 거기서 살고 계셨음 (방방이도 할아버지가 운영하심) 할아버지께서 방방이 타러 오는 애들 너무 예뻐하셔서 항상 갈 때마다 사탕 잔뜩 쥐어주곤 하셨어서 애들 다 그 할아버지 좋아함. 근데 나만 유독 그 할아버지 자체의 느낌이 쎄해서 할아버지께서 주는 사탕 안 먹고 다 친구들 줌. 나중에 할아버지가 사망하셨는지 아님 다른 곳으로 가셨는지 방방이 없어지고 뒷산이 아예 개발구역으로 바꼈는데 학교에서 들리는 소문으로는 인부들이 오두막 철거할 때 거기서 개 사체 몇십구 발견했다 함.

2. 현재 살고 있는 집 바로 아랫층에 원래 살던 가족 이사가고 어떤 아저씨 한분 이사 옴. 워낙 싹싹하신 성격이라 다른 어른분들이나 나에게도 잘해주셨던걸로 기억함. 근데 그 아저씨 영 께름칙해서 그냥 인사만 하고 피했음.. 한 1년 정도 사시다 이사 가시고 다른 가족 이사 옴. 얼마 후 동네 범죄자 신상정보공개서? 이런 우편물 날라왔는데 거기 여러명 중 그 아저씨 있었고 범죄명 성ㅍㅎ..

3. 가끔 길 가다가/ 누군가의 집에 갔을 때 쎄한 느낌 들 때가 있음.. 그래서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꼭 이전에 뭔가 사건사고가 일어난 장소였던 확률이 거의 90% 이상..

1
5

자기만의방 꿀팁

내 크레딧 확인

rightArrow
arooo-tip
도움이 되는 댓글을 달아보세요. 글쓴이가 좋아요를 누르면 셀렉트샵에서 구매 가능한 크레딧을 드려요!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 못자...ㅠ 무서워졌다😭😭😭

    2024.06.08좋아요1
  • user thumbnale
    매서운 비올라

    나 인용글 쓴 자기인데 대박 넘 소름돋아… 진짜 쎄함 잘 느끼나봐 ㅠㅠㅠㅠㅠㅠ 근데 진짜 자기랑 비슷한게 나도 비슷한 케이스거든 ? 우리엄마도 귀신보고 좀 신기있는데 신내림 안받아서 여기저기 아픈 케이스였는데 나도 어릴 때 이사간 집에서 자꾸 밤만 되면 아저씨 목소리들리는거야 엄청 낮은 저음으로 ..! 그래서 할머니가 증조할머니한테 전화해서 집에 오셨는데 집 오자마자 여기 사람 죽어 나갔네 하시더니 굿하셨어 집에서ㅜㅜㅜ 그 이후로 소리 안들렸어 ….

    2024.06.0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우어.. 자긴 나보다 더 한 케이스네.. 난 딱히 목소리 같은건 안 들리고 그냥 그 장소에 있기가 너무 싫고 소름이 가끔 쭉 돋는 편이거든.. 자기도 은근 고생이 많겠네ㅠ

      2024.06.09좋아요0
  • user thumbnale
    매서운 비올라

    난 근데 커서는 많이 없어진거같아!!!! 귀신도 23살? 24살에 본게 마지막이어써…!!!!! 자기도 고생이다ㅜㅜ

    2024.06.09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으응 다행이다 :) 나도 나이 들면서 점점 그런 느낌이 사라지고 있어..!

      2024.06.09좋아요1
이전글
전체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