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반전있는 쉼표2022.10.27

이번에 대외활동 2030 세대로 하는 청년 프로젝트가 있었는데

참가자(남성)중 한명이 애매하게 외모 칭찬하고 코성형했냐고 예뻐서 물어봤다고 , 스무살 초반 동생에게 그래서 연애는 해봤고? 주변 사람이 무표정 지으니까 이런 것도 실례냐고 물어보는데, 휴.. 사람(여성)마다 반응이 달라서 또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커피 사달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강제로 사주고 왜 잘먹었다는 소리 안 하냐고 나 사줄거냐고 (농담이라고)
그래놓고 커피는 우리보고 가져오라고 시키고..
--> 결국 그 분은 회사 업무상, 자발적 퇴소 신청하셨는데 (뒤에서 여쭤보니 참가자들이나 진행자들한테 대하는 태도도 원만하지 않아서 강제 퇴소 당한 것 같더라고요)

사회생활을 좀 하신 분들은 그냥 넘어가 저것보다 더 심한 경우도 있는데 저 정돈 지낼만 하지.
그러긴 했는데 그럼 저는 직장(특히 사람많은 사무실) 생활 못할 것 같아요..

전공도 그렇고 못 벌어도 프리랜서.. (서럽다,.)

*

애매한 얼굴 칭찬이나 나이, 연애 여부 묻는 것도
성희롱이 되나요.. 불편할때가 있어도 미묘해서 어려워요. 뭐라고 하기도. 사람들 사이(대화)중에 적당히 잘라내는 방법 알고 싶어요!

보통 저보다 나이 많은 사람들에게

또래한텐 손절한다고
아니면 선넘는다고 멈춰! 하는데
윗사람은 ㅠㅠ


2
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음.. 전 조금 애매하다고 느껴지는 사람에겐 일단 웃어주지 않는 걸로 대응해요 그러고 나서 비꼴 때는 웃어요 ㅎㅎ 너무 대놓고 뭐라하면 팀,부장님들은 요즘 애들은 싸가지가 없어 ㅉㅉㅉ 하고 본인 잘못은 못 깨달으시거든요ㅎㅎ 난 악의가 아니었어 라고 변명할게 뻔한 사람한텐 저또한 저도 악의는 아니에요^^ 라고 할만큼의 대응 정도만 해요

    2022.10.27좋아요1

연관 게시글

연하남을 처음 알아가는데 너무 어려워 .. 알아간지는 얼마 안됐고 연애의 목적보다는 일단 그냥 친해졌는데 점점 연락 내용이 플러팅 아닌 플러팅을 하더라 생각이 그렇게 어린 거 같지도 않고 보통 그 나이대의 사람들에 비해서는 성숙한 편인거 같아서 알아가는 중이야 내가 헷갈려서 헷갈린다고 하나만 해라 이렇게 말하기도 했는데 이성으로 생각해서 알아가는건지 그냥 누나 동생 사이로 지낸다는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궁금해서 하나만 한다는 건 어떤거냐고 물어봤더니 비밀이라고 궁금하냐고 꼭 말해줘야하녜 그래서 내가 굳이 말은 안 해도 된다고 그랬지 … 그러면서 일찍 들어가라 그러고 내가 좀 빙빙 돌려 말해서 답답했는지 정확히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지 않으면 누나가 원하는 방향대로 해줄 수가 없고 대놓고 말 안하면 자기는 모른다 이러더라구 그냥 이래저래 답답한데 어떡할까 ㅠ ㅠ 상처받는 연애만 해와서 겁도 나고 사람을 좋아하면 불안해하고 너무 좋아하게 되서 … 오래가는 건 바라지도 않아 아직 내가 20대 초반이라 많은 사람을 만나봐야 한다고 생각해서 그냥 적당한 연애가 좋은데 그래도 일단 내 마음은 잘되고 싶은건 맞는 거 같아 1살 연하남 사겨본 자기들 있으면 조언 좀 해줘 ! 지금은 헤어진 전남친이긴 한데 사귈 때 전라도를 진짜 극도로 혐오하고 내가 “왜 그렇게 전라도 사람을 싫어해? 다 같은 사람인데 외국도 아니고 우리나란데? 내가 전라도 사람이었으면 안 만났을 거야?” 라고 물어봤는데 전라도 사람들은 그냥 다른 종족이라면서 만약 내가 전라도 사람이었으면 안 만났을 거라고 여자친구 있다는 사실 가족이나 친구들이 알게 됐을 때도 자기한테 여자친구 전라도 사람 아니지? 라는 걸 제일 먼저 물어봤다고 하더라고. 그러면서 자기랑 친한 친구도 태어난 곳이 전라도인데 그 친구도 전라도에서 태어난 걸 반성하고 있다?? 이러던데 그 당시에는 별 관심 없기도 하고 정치에 관심 많은 나이 많은 어르신들이 전라도 싫어하는 거 많이 봤어서 그냥 좀 꼰대 기질이 있나보다 하고 넘겼는데 우연히 일베가 전라도를 엄청나게 극혐하고 있다는 걸 알게 돼서… 전남친도 일베였던 건가 예전에 디씨가 왜 나쁜 거냐고 물어보면서 “일베 같은 사이트 아닌데 왜 디씨 하는 게 나쁜 거야?” 이런 발언 하기도 했거든… 물론 내가 하냐고 물어봤을 때는 안 한다고 하기도 했고 이미 헤어진 사이라 별 상관 없지만 좀 놀랍다고 해야 되나…? 배신 당한 기분이넹아휴. 나는 화나면 사과하거나 풀어주기 전까지 잘 안풀려. 특히 난 기본적으로 하기로 한 일이나 약속한 일들을 안하고나서 아무 사과도 안한다고나 설명을 하면서 양해를 구한다거나 하지 않으면 너무너무너무 빡쳐 왜냐면 내가 기본적으로 그런걸 지키려 하는 사람이거든. 회사생활하면 흔한가? 지금 프리랜서로 프로젝트를 하는데 두명이 나보다 나이가 10살 20살 많거든. 근데 말투는 완젼 사무적이면서 양해를 구하지도 않고 처음엔 나보다 나이가 많으니 눈치도 봐주고 양해도 구해줬는데 빡쳐서 그냥 직설적으로 대하니까 관계들이 망가져보여서 파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ㅋㅋㅋ그것도 또 통보야. 아 진짜 이들이 이상한거 맞지? 근데 문제는 내가 이런거 화나면 하루종일 아무일도 못해 내 손해지ㅠㅠ 가족 중에 특히 여동생이랑 사이가 진짜 안좋은데 자기 마음에 안들거나 지 기분 상하는 일 있으면 좀 물어보고 해 라던지 그럴꺼면 집을 안오는게 맞지 않냐는 둥... 희안하게 날 서 있으니까 원인을 모르는 나는 집안 가족 중 아무도 뭐라는 사람이 없는데 왜 너는 우리라고 표현하는지 모르겠다고 그냥 니가 싫어서 그렇겠지라고 해도 그냥 무시해ㅋㅋ.. 아마 지가 이번에 취직한 직장에서 스트레스 받나본데 그정도 스트레스에 왜 나까지 피해보는지 모르겠어,,,,, 난 여동생한테 관심 진짜 없거든.... 걘 내 연애부터 전부다 사사건건 그래서 좀 짜증나고 말도 안들어 먹으니까 나만 울화통 터져... 바로 자취집으로 가고 싶어도 빠른 기차표가 없다ㅠㅜㅜ 그냥 미리 애매해 둔 시간대로 가야하지 싶어.. 집 가자마자 소주 1병 깔꺼야 싯풜...제가 남친에게 마음 상한일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솔직히 말하고 풀었는데요. 그 뒤로부터 뭔가 제 마음이 너무 싱숭생숭 합니다. 남친과 연락하는 것도 재밌지 않구요. 남친이 연애 초반에는 표현도 많이 하고 애교도 많이 부렸는데 이젠 좀 무뚝뚝해진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왜그러냐고 물어봤더니 제가 너무 편해져서 그런 것 같더라고요. 이런 일이 계속 상황적으로 반복되다 보니깐 저는 너무 서운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그렇게하면 사랑이 안느껴진다고 말했는데 그럼 뽀뽀하자고 하더군요.. 뽀뽀로 사랑을 확인할 수 있는게 아닌데 말입니다.. 이제 종강도 해서 장거리라 잘못보는데 제가 이 시기를 잘 넘길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해결방법이 있을까요.?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