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7.09

우리 엄마랑 아빠가 이혼을 했어. 한지는 한 8년~9년? 됐을거야. 원래 이혼에 무덤덤하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아빠 집에 있는 오래된 앨범들 열어보다가 엄마 사진이 쏟아져 나오길래 “갖다 줄까?” 라고 톡으로 물으니까 다 버리래. 정말 “버려” 딱 두글자만 온거야. “엄마 졸업장은?” 하니까 그것도 “어, 버려” 이러는데 정말 엄마가 아빠를 진절머리 날 정도로 그렇게 싫은 걸까? 생각되더라고. 빈정이 팍 상해버렸어. 좀 속상했어. 나한테 그렇게 얘기한것도 속상하고... 막상 갖다주니까 좀 좋아하더라. 그냥. 착잡해서.

1
7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에구... 휴.. 속상할 만 했네.. 그래도 갖다드린 건 정말 잘했어!

    2023.07.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고마워 :) 어차피 버리라고 했어도 내가 킵해뒀을거 같아. 우리 엄마 젊었을 때 멋있고 예뻤거든.

      2023.07.09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엄마 멋지시다

      2023.07.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오오오~~~~ 어머님👍🏻👍🏻

      2023.07.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안 좋게 안 좋은 이유로 이혼을 하신 거면 순간 욱해서 그러셨나보다... 어머니도 아직 마음이 완전히 정리 되고 치유되지 못하신 거 아닐까?ㅠㅠ 자기도 어머니 말에 속상했겠다......

    2023.07.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럴까? 음. 내가 이미 새아빠가 있어서 나는 정리가 된 줄 알았지. 좀 많이 속상했어. 어차피 가져올거지만 난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거든. 자기 사진은 언제나 귀하잖아. 심지어 두껍게 많이 찍힌 사진이였어. 엄마 24살 때 사진. 근데 그걸 뭔지도 안 물어보고 버리라고 하니까 속상했어.

      2023.07.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첨엔 속상했을 거 같아. 한편으론 엄마도 그렇게 말씀하시기까지 시간이 걸리셨을까 생각하니 대단하고,, 각자 잘 사시니까 멋진거지뭐..!!

    2023.07.09좋아요0

연관 게시글

나 이 글 썼던 쓰니야..! 아빠는 엄마가 이러는 거 전혀 몰라서 말할지 말지 고민하다가 말했는데 차라리 말 안 하는 게 나았던 거 같더라 ㅎㅎ.. 일단 엄마가 밑 글에서 나한테 했던 행동인 내 방 함부러 들어와서 내 물건 어지럽힌거랑 더불어서 한 달 전에 남친이랑 외박하고 왔다고 너 같은 애를 쓰레기라고 하는거야 라고 했거든 그리고 대학교 등록금도 안 내준다고 협박했었고. 사실 어릴 때부터 돈으로 협박했던 것도 많고 상처주는 말을 많이 했어 나 10살 땐 개새끼만도 못하다 하고 중딩땐 시발련아라고도 하고.. 내가 그렇게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손톱 물어뜯거나 아파서 학원 못 갈 거 같다 한 게 다였어 아빠의 대답은 엄마가 심하게 말하긴한다 하지만 너가 일찍 집에 들어오면 되는 일 아니냐 이러더라 그래서 아 어떻게 엄마랑 마인드가 똑같지 라고 생각했지 근데 몇 분 뒤에 아빠한테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나보고 남친이랑 모텔 가냐고 남친이랑 여행 가냐는거야 일단 아니라고 했지 근데 거짓말 하지 말라면서 거짓말 하면 아무것도 없다 이러길래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까 그런 거 절대 용납 못 한다면서 통금 11시까지 였는데 10시로 줄어들고 앞으로 남친이랑 외박, 모텔 절대 안되고 친구들끼리 여행도 안된다는거야 하나라도 어길시 집에서 바로 내쫓아버리겠대 아무래도 아빠랑 엄마랑 얘기를 했나본데 나는 엄마한테 남친이랑 모텔 갔다고 얘기한 적이 없어 근데 내가 외박을 한 달에 한 번 정도 했는데 하고 올 때마다 모텔 갔다왔나보네 이러더라고. 그리고 저번달 말에 여행 간 것도 아빠한테 죄다 말했나봐 엄청 화내더라 평소에 아빠가 화도 잘 안 내고 엄마보다 훨씬 잘해줘서 믿고 말한건데 엄마보다 더 심하게 감시하려고 드니까 너무 너무 너무 힘들어.. 진짜 맘 같아선 가출이든 자취든 집 나가고 싶은데 돈도 충분하지 않고… 진짜 너무 갑갑하다… 성인인데 왜 이렇게 가둬놓는지 모르겠어 나 어릴 때도 잘 못 놀게 했거든엄마랑 싸웠어 내가 최근 미래를 위해 돈이 필요해서 알바를 좀 늘렸는데, 일하고 들어오면 예민해져있고 날카롭대 그래서 주말에 쉬는 엄마아빠를 논다는 눈빛으로 쏘아봤다는거야 난 한번도 그런적 없는데 그냥 난 돈 많이 벌어서 엄마아빠 좋은것도 사주고 내 미래 투자도 하고싶어서 그런건데 그게 엄마한테는 그렇게 받아들여졌다니까 너무 서운하고 속상하다 물론 내가 집에서 그렇게 티내고 예민하게 있던건 고쳐야할 점이겠지만, 엄마가 그냥 일하는거 티내고 엄마아빠를 일안하는 사람처럼 본다 이렇게 말하는게 너무 서운하네 나 좀 도와줘.. 아빠가 원래 술마실때마다 욱하신단말이야 어제 엄마랑 아빠랑 기분좋게 마시다가 아빠가 순간 욱하셔서 주변에 있던 물건을 엄마한테 던지고 핸드폰 던지고 그걸 내가 막으려고 하고 엄마 머리끄댕이 잡으라고 하는거 내가 막으면서 같이 머리 잡히고 엄마랑 같이 바닥에 같이 넘어지고.. 욱하시면 물건 던지고 손 올라가시는 분이셨지만 우리가 직접적으로 심하게 맞지는 않고 그냥 따귀 몇대 머리 몇대 이렇게 맞는거거둔.. 아무튼 어제 저런식으로 엄마랑 나헌테 손찌검하려고 한거야 어릴때부터 아빠 화난얼굴 손이 올라가거나 큰소리치면 항상 내가 싹싹빌거든 죄송하다고 그 이후로 화넌표정 큰소리 이런게 트라우마가 되버렸어.. 원래 불안장애가 있었는데 어제는 너무 심해서 울다가 숨이 멎을거같고 정신나간 상태로 싹싹빌고.. 지금은 어느정도 진정이 되었는데 자꾸만 어제 일이 생각나서 눈물이 너무 나와 나보다 엄마가 더 힘들텐데 내가 울면 안되는데 방에서 지금 몰래 울고 여기다가 끄적여.. 이제 아빠의 있는 정이 다 사라져버렸어 아빠가 사라졌으면 좋겠어 근데 현실적으로 아빠가 없으면 우리가 살곳이 없어서.. 내가 얼른 취업을 해서 돈 벌고 엄마랑 남동생이랑 고양이 데리고 나가고 싶은데 또 돈은 엄청 나가고.. 그냥 너무 답답해서 익명으로 남겨.. 여기다가 주절주절 쓰다보니까 어느정도 마음이 풀린다.. 부모님이 너무 자주 싸워요 어릴 때부터 그런 모습을 봐왔는데 저는 강압적이고 통제적인 아빠가 문제라고 생각했어요 늘 제가 성인이 되고는 이런 아빠 문제로 우울증까지 걸려서 병원도 다니게 됐어요 그 후엔 아빠와 조금 대화를 했어요 아빠의 이런 저런 점이 날 힘들게 했다. 이렇게요 어느날은 또 부모님이 엄청나게 싸우시는 거에요 전 방에서 꼼짝없이 그걸 들으면서 있었어요 이제 더이상 참을 수가 없어서 처음으로 방에서 나가서 소리 지르면서 말했어요 그만 좀 싸우라고 내가 우울증이 괜히 온 줄 아냐고 진짜 짜증난다고 그 이후에 뭐가 달라질 거라고 기대하진 않았지만 역시나 똑같더라고요ㅋㅋ 특정한 문제로 아빠는 엄마가 이상한 사람 문제있는 사람이라고 하고 엄마는 그게 대체 뭐가 문제냐 그만 좀 해라 이런 식으로 항상 싸워요 이제 제 앞에선 덜 싸우긴하지만다를 바 없어요 집안의 싸늘한 분위기 표정이 굳은 아빠 눈치보게 되는 나... 오늘도 엄마가 아빠한테 엄청나게 욕먹었대요 저는 이제 신경 끄자 둘이 알아서 해라 이러려고 하는데 마음처럼 안되고 너무 불안하고 속상하고 화가나요 둘이 부부클리닉이라도 가라고 아니면 이혼하라고 제가 그렇게 소리지르면서 말했는데.. 그냥 제발 헤어졌으면 좋겠어요 새벽에 이 글 쓴 사람인데 아빠는 엄마가 나한테 이러는 거 전혀 모르거든 아래 글 내용 말고도 엄마가 나보고 쓰레기라 한 적도 있고 등록금 가지고 협박하고 그냥 너무 심한 말을 많이 했어 나한테,, 근데 아빠가 너무 바빠서 얘기할 시간이 없는데 엄마가 나한테 이러는 거 너무 힘들다고 얘기해볼까? 엄마 때문에 자살 생각한 적도 많아..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