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9.27


오랜만에 오늘 친한언니 만났는데
묘하게 내 자존감 깎는 화법으로 얘기해서
만나는 내내 마음이 불편하더라

예전에는 언니가 날 잘 챙겨주는
고마운 다정한 사람 같았는데

오늘은 날 무시한다는 느낌을 받았어..
생각해보니까 이전에도 좀 그런게 있었는데
이제서야 자각이 됐는지
자꾸 아까 언니랑 만났을때의 말이나 표정 같은게
머릿속에 떠오르네

다 나같을 수 없고
사람은 다 다른거 알고
안맞음 서서히 멀어진다는 거 아는데도

좋았던 지인 하나 잃는 거 같아서
좀 우울해…ㅠㅠ

1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그 씁쓸한느낌 뭔지 알것같아. 그치만 이제라도 자각이란걸 하게된 자기, 다행아닐까! 좋은 경험치 쌓인것일꺼야. 사람보는눈 키워진거고 나를 위한 변별력 생긴거!!♡

    2022.09.27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말 너무 따뜻하다ㅠㅠ고마워 맞아 변별력이 키워진 좋은 계기라고 생각해야겠다 ♥︎

      2022.09.2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나는 인간관계는 버스정류장 같은 거라서, 각자 내려야 할 정류장이 다가오면 내리게 된다는 말을 좋아해

    2022.09.27좋아요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오 ..진짜 와닿고 멋있는 말이다 매모장에 적어둬야지 ㅋㅋㅋ위로 고마워 ♥︎

      2022.09.27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유지하고픈 관계면 서운하다구해보는건어때? 근데 자기가 그언니한테 얘기햇던 화법도한번 돌아보면좋을듯!

    2022.09.27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맞아 내 화법도 생각해봐야지ㅋㅋㅋ 좀 정리되고 얘기할법하면 다음에 말해봐야겠어 ㅋㅋㅋ고마워 ♥︎

      2022.09.27좋아요1

연관 게시글

오랜만에 친구랑 술먹었는데 식당에서 사촌언니를 만났는데 계산해 주셨어,, 사촌 언니 곧 결혼하셔서 선물 뭐할까 고민하는 중이였는데 진짜 무얼 선물하면 좋을까.. 엄청 친한건 아니지만 어렸을때부터 너무 잘 챙겨주셔서 너무 고마운분이라 선물하고 싶은데 추천 좀 해죠ㅠ글이 지워져서 다시 올릴게 나 대학교 다닐때 같은 과 여자 선배가 있었는데 인사만 했지 마주칠일은 없어서 말은 안해봤거든 1년 전에 그 언니가 나 아는지인 통해서 취업을 했다는 말은 들었어 또 5개월 전에 몸이 좋지가 않아서 회사를 그만뒀다는 말도 들었는데 오늘 학교 과 단톡방에 그 언니 이름으로 장례식 알림 문자가 온거야 무슨일 인지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몸이 좋지 않아서 일반병원을 갔는데 병원에서 큰병원을 가야 한다고 하더라구 결국 큰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았는데 폐쪽에 문제가 있대 그래서 약도 먹고 치료도 잘 받고 있는데 그 사이에 심하게 우울증이 와서 어제 ㅈㅅ을 했다고 하더라구 내일이 발인이라는데 나도 24살때 우울증이 뒤에서 주먹으로 때리듯이 세게 한번 걸린적이 있어서 지금도 우울할때가 있지만 그 이야기를 듣고서 마음이 좀 그렇더라구...ㅠㅠ 아는 언니가 인스타 스토리에 날 태그해서 올렸었는데, 그 언니의 지인분이 태그 타고 들어와서 날 보고 소개달라고 말했대! 만나보고 싶다고! 이걸 그 언니가 나한테 말해줬고 그 언니는 그 남자분한테 나 일하는 곳으로 한번 놀러와라고 말만 해둔 상황( 그 언니랑 나랑 같은 곳에서 일함) 근데 언니가 둘이 잘 안되었음 좋겠다,, 말해서 내가 왜? 라고 했는데, 사람은 참 좋은데 귀찮은 성격이다라구 했거든? 내가 얼굴한번 보여줄 수 있냐고 물었는데 인스타로 보여줬는데, 너무 내스타일이라.. 그 언니가 막 나서서 소개해주려고 하진 않는 것 같은데 내가 넌지시 그 남자분 인스타 스토리 일부로 보고 목록에 남기는건 어떻게 생각해? 너무 스토커 같나?공통지인 인스스로 전남친 소식 봤다.....한순간에 기분 너무 구질구질해졌어ㅠ나 격려 좀 부탁해ㅠ 전남친 자취방 접시 제일 잘하는 메뉴 못 알아볼 수가 없더라ㅠ사람들 초대해서 밥해먹었나본데 나한테는 박사 힘들고 스트레스 받아서 나한테 연락하는것도 짜증난다더니 평일에 사람들 바글바글 불러 밥해먹일 기운과 시간이 있는 삶을 유지하고 사는거 가증스럽다ㅎ등갈비 피 빼는데만 반나절은 걸려서 잘 안했는데 누구때문에 뭘 얼마나 준비했던 걸까? 스토리 올린 언니도 내가 모르는 사람 스토리로 리그램해서 올렸고 전남친이나 다른 사람들 태그 하나도 안했는데 괜히 예전에 사귈때 다같이 있을때 그 언니랑 전남친이랑 말이 잘통한다고 사람들이 몰아가던거 생각나면서 설마 이 예쁘고 똑부러지는 언니가 굳이 싶다가 그쪽은 나이차도 얼마 안나고 언니는 돈도 많고 아니면 새로운 사람 만났을라나 싶고 여러가지로 싱숭생숭하네....잘 지내지 못했으면 하는 마음이 너무 강해ㅠ그리고 언니도 취향이 있고 내가 오징어지킴이였다는거 알지만 내가 나름 좋아하고 조금은 의지했던 이 언니가 그렇다면 진짜 상처받을거같아....나 헤어질 즈음에 언니랑 작년 여름에 만날 약속 잡았는데 태풍때문에 결국 못만났는데 그새 그랬다면 너무 서러울 것 같아 망상도 병이지 진짜ㅠ 취준 기간도 점점 길어지고 이래저래 초라하다 증말 오늘따라 서럽고 힘빠지네ㅠ연애한지 오래됐는데.. 가슴뛰고 설레고싶다는 생각이 요즘 좀 들어.. 딱히 딴맘 먹거나 이런건 아닌데 연애초기에도 내가 너무 좋아서 내 마음을 주체 못한 적은 있었어도 내가 자존감도 낮고 그래서 누가 날 좋아한다는걸 인정하는것 자체에 시간이 엄청 오래걸렸거든 남들은 당연히 다 하는게 너무 감격스러웠기도했고.. 남자친구도 잘해주고 자상하고 노력하는 좋은 사람이야 근데 내가 너무 도파민에 절여진건지.. 섹스도 내가 유도해주길 바라기도하고 강압적으로 하지도않는 사람이라 더 좋은거고 다정한거라고 생각하는데 … 그냥 좀… 적극적인 표현이나 터프한 스킨쉽을 좀 받아보고싶고 그래 무슨 좋은 말을 들어도 내 눈치보느라 비위맞춰주는것처럼들리고, 내 자존감이 아직 많이낮다는 말을 하는게 가스라이팅처럼 들리기도 해.. 여전히 내가 문제인걸까?? 사랑한다는 말을 들어도 엎드려절받기같아.. 행동으로 드러나는 사람인걸 아는데도 사람 마음이란게 그렇네… 아껴주는건 알겠어 근데 사랑받는다는 느낌이랑은 뭔가 다른것같아… 날 사랑하고있는지 잘 모르겠어 심장이 크게 뛰긴 하는지 그런거?.. 그냥 갑갑하다… 가상의 인물한테만 자꾸 동경하게되네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