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6.08

연애한지 7개월째 됐는데 남친이랑 관계 맺은지는 한달 되어가서 혹시나 그냥 만약에 임신되면 어떡할꺼야? 라고 물어봤는데 정색하면서 "바로 지워야지 그럼 어떡해??"이렇게 말해서 순간 너무 벙쪄서 아무말 못하고 있었는데 내가 기분 안좋아 보였는지 갑자기 얘기 하더라고.. 전에 만났던 사람이랑 그런 일(낙태)을 겪어서 본능적으로 그렇게 말하고 행동 했던거 같다. 이런말을 하더라고 .. 근데 그 눈빛이 잊혀지질 않네 ..

0
13
  • user thumbnale
    포효하는 올리브유

    헉..ㅠ 너무하다 진짜 아무리그래도

    2022.06.0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원래 진짜 말도 예쁘게 하고 착하고 진짜 잘해주는데 저런 반응이 나와서 나도 당황스러웠어 ..계속 만나도 될까

    2022.06.0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내가 봤을때 포인트는 이전 연애에서 임신 경험을 했다했을때... 피임을 다 했는데도 임신을 한건지 아님 어쩐건지 그게 좀 중요해보이고 지운다는건 현실적인 반응 같긴해... 이거는 가치관 차이도 있을것 같아서 어려운 문제 같아 그런일 없게 피임 잘해야지 라는 반응이 더 나았을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

    2022.06.08좋아요1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이전에 그런경험 있다는게 더 충격적일 거 같은데...? 남자친구가 이전 연애에서는 어땠는진 몰라도 자기랑은 피임 꼭 잘해서 그럴일 없길 바라

    2022.06.08좋아요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22 이중피임 꼭 해

      2022.06.0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 반응이 매우 잘못된 거 아냐? 그땐 그때고 지금 자기랑은 새로운 관계를 시작한건데 마음가짐 똑바로 하고 말도 조심해야지

    2022.06.08좋아요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몇살인데??

    2022.06.0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ㅜ 상처야...

      2022.06.0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나 21 남친 23

      2022.06.0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6

    말이 아다르고 어다르다고 당연히 지워야하는건 나도 동의하는데 말투가 너무 기분나쁨. 그리고 갑자기 묻지도 않은 과거 낙태경험을 말한다? 괜히 좀 찜찜할듯. 그리고 어쩌다가 임신하게 됐는지 물어보고싶네. 피임했는데 물풍안해서 된건지 피임을 안한건지.

    2022.06.08좋아요4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그니까; 낙태시킨경험이라니.... 솔직힌 남자 잘못이 크지

      2022.06.0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7

    둘다 많이 어리긴하네.. 저 반응이 나오는게 이해는 되지만 낙태경험이 있다는게 2차 충격이다;;

    2022.06.09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나도 낙태경험이 있다는거에 충격이었어 ...

      2022.06.09좋아요0

연관 게시글

자기들, 내가 남친이랑 만나서 야시꾸리(?)한거 할예정인데! (관계는 아님!) 나 만나서 야시꾸리한거 뭐하고 싶어?! 하고 남친에게 물어봤더니, "본능적으로 할꺼야" 라고 말을하더라구? 저말은 그때 분위기 끌리는대로 하고싶은대로 즉흥적으로 할꺼야 라는 뜻인 걸까? 제대로 말을 안해줘서 헷갈리네....ㅜ전남친이랑 관계하고 끝나서 내가 남친 위에 엎드려 있었는데 얘가 지 ㄱㅊ만지작 거리더니 넣으려고?하는 행동해서 너무 당황스러운거야 그래서 내가 좀 엉덩이 뺐는데 갑자기 노콘으로 해볼래? 나 믿어? 이래서 진짜 정뚝떨 되어서 헤어졌다;;얘 말고 지금까지 만났던 애들은 노콘 얘기 1도 안하고 당연히 노콘노섹 외쳤는데 진짜 말로만 듣던 노콘남 처음 봤어,,,내가 정색하고 나는 절대 안할거라고 왜 그런 말 하냐고 말했더니 그냥 궁금했대;;그러고 00이 정색했다아....ㅠㅡㅠ이럼,,,;진짜 앞으로 이렇게 말하는 남자 바로 거르려고....첨으로 어플로 만났어서 그런가 너무 현타오고 속상하고 짜증나.....ㅠㅠㅠ얘는 안그럴 줄 알았는데 그 순딩한 얼굴에 이런 말해서 너무 충격이야 아직도....원래 정에 너무 약해서 이런거 잘 못끊어내는 성격인데 내 기준으로 너어어무 아닌 것 같아서 거의 바로 끊어냈다....그런데 꽤 연락했다고 그세 정이 들어버렸어서 힘들더라구...자기들은 이렇게 말하는 남자 만나본 적 있어..?바로 끊어냈어?나 양성애자거든? 좋아하던 여자애 있었는데 걔는 이미 썸녀? 호감이 있는 사람이 있었어. 걔는 나랑 놀러 자주다니고 썸녀랑 관계 진척도 고민상담해서 진짜 찌통인데 내가 상담해줬거든 ㅋㅋㅋ 내가 듣기로는 뽀뽀 쪽만 하는 사이였다고 그랬는데 ... 솔직히 썸은 끝나고 아무말 없이 사귄다고 생각했거든? 어느날 걔랑 키링인형 사러 가게 들어가서 그런 말을 했단 말이야. "아 나도 그렇게 서로 좋아죽는 사람이랑 사귀어보고 싶다 ㅋㅋㅋ 그런애랑 뽀뽀하면 좋아?" 이렇게 물어봤는데 걔가 잘 모르겠는데? 이래. 뭔 소리냐고 했는데 자기가 뽀뽀를 걔랑 자주 하는건 맞는데 그게 기분 좋은지 모르겠대. 생각보다 사이 안 좋나? 아직 어사인가? 싶어서 왜~ 걔 친절하고 좋다며~ 이랬는데 걔가 너랑 뽀뽀하면 기분 좋은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는거야... 그러다가 갑자기 "야, 나랑 해볼래?" 이러는거임... 내가 순간적으로 표정 구기고 쳐다보니까 키링 인형들고 아니~ 이 인형들끼리 뽀뽀해보자고~ 이래서 아뭐야 ㅋㅋㅋ 진짜 ㅋㅋㅋㅋ 하고 넘어갔는데... 뭔가 순간적으로 기분이 되게... 이상했음... 저거 진심인가...? 내가 정색한거 좀 오반가...? 생리중에 못하니까 남친 놀려먹는다고 나 다 끝나면 이런체위도 해볼까?이런것도 ?하면서 놀리는데 여성상위는 내가 아직 부끄러워서 못하겠다고 했단 말야 근데 옷 다 입고 있으니까 나도모를 자신감이생겨서 이렇게?이렇게?막 하고있는데 남친이가 밑에서 손을 여기올리고 다리는 이렇게 그리고 위아래로 느끼면 돼 라고 하는거야 근데 예전에도 약간 이럴때 전여친이랑 했던 ?그런 뭐 예를 들어 오랜만에 이렇게 하니까 좋네 너도 여기좋아?같은 말했었어서 내가 토라졌었거든 오늘도 그런 쎄함을 느꼇는지 아니 야동에서 이러더라고 ? 하고 급급하게 넘기더라 그래서 또 나혼자 토라져서 아무말없이 포개져서 얼굴 묻고 또 전여친이랑 이렇게 했나 막생각중인데 그냥 토닥여줬거든 ㅡㅡ 아직도 기분이안좋아 밥 치킨먹었는데도 안좋아짜증나 근데 내가 이런상황에서 짜증내면 안되는걸까 ㅠㅠ안 자는 자기들 있어? 혹시 안 자면 내 얘기 한번 봐주라 나 배우지망생인데 배우 포기해야하나 싶어 오늘 남친 친구가 내가 무언가를 피드백해줄 때 공격적이다 하더라고 나는 친한 사람일 수록 솔직하게 말해줘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솔직한게 아니라 직설적이었나봐 남친 친구랑도 친해서 그렇게 말한거였는데.. 근데 남자친구가 옆에서 원래부터 알고 있었다 하더라 이해가 안되는건 알고 있는데 왜 말 안했냐 하니까 너무 내가 생각해온게 확고해보이고 말싸움할까봐 안 했다네 .. 나는 내가 이쪽 분야에선 전공이고 유일하게 잘하는거라 말해준건데 그저 나는 이기적인 사람으로 밖에 안 보였던거 같더라 .. 알고보니 남친 친구가 해주는 말 들으니까 난 정말 몰라서 그렇게 말했던 거라고 근데 나는 누가 피드백해주면 수용하는 스타일이고 한평생 친구들이 받아들이는거 잘한다고 할 정도로 항상 발전해내는 스타일이거든 근데 남친이 나한테 그런식으로 말하니까 배신감? 그런게 느껴지더라 그렇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으면 충분히 말해줄 수 있는건데 왜 말을 안해주지? 남친친구 아니었으면 난 그냥 평생 그렇게 살았을거 같은거야 나를 어떻게 봤길래 이런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내가 남친한테 나 스스로가 내 생각보다 좋은 사람인줄 알았다고 하니까 아니라고 의외로 내가 나쁜모습이 많다하더라 그래서 나는 내가 이렇게 나쁜사람인줄 몰랐다 배우도 못 할거같다 학원 선생님이 좋은 사람이 배우가 되어야한다고 했는데 나는 이제부터 되려면 너무 먼거 같다 25살인데 다시 시작하기엔 아닌거같다 뭐 이런 얘기를 했어…. 내가 생리 일주일 전이라 더 감정적인 것도 인정하고.. 이제부터 바꾸면 된다는 것도 아는데 너무 속상하고 눈물나 그냥 왜 일찍 말해주지 않은거지? 오빠는 나 스스로가 깨달아야한다더라고(참고로 남친은 34살) 근데 그 깨닫는것도 어떠한 계기가 있어야하는거고 바로 옆에 사람이 나쁜길로 빠지고 있으면 충분히 말해줄 수 있는거 아닌가 싶더라 그냥 너무 속상해 눈물만 나고 잠도 못 자겠다… 내가 자존감이 낮아서 이런 얘기를 가볍게 못 넘기는걸까 ..?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