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1.07

어릴 때부터 엄마 우울증 때문에 하소연 이런 거 다 받아주고 내가 잘못하지 않은 걸로도 화내고 가스라이팅 하는 거 그래도 엄마 아프니까 하고 다 받아줬는데… 성인 돼서도 나를 계속 옆에 두려고만 하고 억압하고 나까지 우울증에 시달리게 한 것도 모자라 술 마시고 울면서 나한테 온갖 안 좋은 말들 다 해서… 반항 한번 안 한 내가 처음으로 집을 나왔어 진짜 이러다 숨 막혀서 죽을 것만 같았어

집 나와서도 걱정보다는 엄마 아픈데 혼자 두냐고 나무라는 게 컸어 전화도 했는데 결국 끝까지 자기 얘기만 하고 내가 엄마한테 잘하지 않은 탓이라고 가스라이팅하더라 나는 이제 스무살일뿐인데… 대체 나한테 뭘 얼마나 바라는 건지

전화의 반 이상을 내 말 다 끊고 자기 얘기만 하면서 내가 잘못이라고 하더니 내가 계속 말하니까 처음으로 사과라는 걸 하더라… 근데 그것도 비아냥대듯이 했어 그래서 그냥 집에 안 들어가겠다 했더니 문자로 이렇게 왔네 진짜 답답하고 한숨만 나온다 버려진 기분이야 진짜 끝까지 엄마는 나 키워준 걸로 죄책감 가지게 만들었어

circleImage
circleImage
circleImage
circleImage
circleImage
circleImage
0
2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으아… 자기 마음 이해된다… 나도 대부분의 문제가 엄마와의 관계에서 발현된 사람이라서. 근데 한 가지는 꼭 기억해야 하더라고. 부모님이 우리를 키워 주셨다고해서 우리가 부모님한테 빚을 진 건 아니라는 거. 물론 사랑으로 낳고 키워주신 건 감사한 일이지만 사실 우리한테 선택권은 없었잖아. 부모님의 선택으로 낳은 자식이니 성인될 때까지 키우신 건 솔직히 당연한 의무였구. 그걸로 자기가 어머니께 죄책감을 가지거나 매여살지 않으면 좋겠어.

    2024.01.07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택배 보내달라고 주소 보내지마 찾아오실 것 같다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어머님..상담 받아보셔야 할거같은데...

    2024.01.07좋아요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쓰니 맘 강하게먹고 열심히 살아야돼..하루빨리 독립하는 걸 추천해 몸이라도 떨어져있어야 좀 덜할거야 나는 이룬것도 모아둔 돈도 없어서 한지붕아래 아직 같이 살면서 감정쓰레기통이 되어 살고있지만 쓰니인생은 정말 응원해!! 제발 하루빨리 그 생활에서 벗어나길바래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고마워 ㅠㅜ독립하려고 하고 반항하려고 하는 거 죄책감 안 가져도 되는 거 맞겠지? 우리 엄마도 항상 몸 아파가면서 나를 위해 살아왔는데 항상 나보고 어떻게 엄마 마음도 모르고 그러냐고 뭐라 하거든… 그래서 혹시 진짜 내가 나쁜 딸일까 항상 무서웠어 그런 걱정하기보다 나 먼저 챙겨도 되는 거겠지?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위에 울집사정이야기는 쓰니자기가 봤으니까 지웠어!알리고싶진않아서..이해해죠ㅎㅠ 죄책감 안 갖으려해도 자식된 도리로 들 수밖에 없어..그건 늘 지니고 살 수밖에ㅠ 그치만 죄책감땜에 계속 그 집에서 감정쓰레기통으로 살건지 아님 독립해서 쓰니삶 살면서 엄마챙길지는 쓰니가 하기나름이야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우리 언니는 아마 내 성정이 독하지못하니 나 믿고 그렇게 나가버린것도 한 몫할꺼야 아마.. 쓰니는 혹시 형제가 없고 외동이라면 엄마랑 연은 끊지말고 거리두는걸 선택하는 건 어떨까싶어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음 근데 연 안 끊고 거리두려면 내가 진짜 졸업하고 경제적으로 독립할 수 있을 때까지 버텨야 해서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나도 엄마가 우울증 3번 정도 오시고 내가 첫째라 의지를 많이 하셨거든. 나 독립하고도 아침저녁으로 연락왔어..그러다가 내가 어느날 현타가와서 한마디 했는데 엄마가 섭섭하다고 난리가 난거야..근데 그때 아니면 이건 못고치겠다 싶어서 나도 강하게 나가고 지금은 엄마도 안그래...반년인가 연락안했어..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때 뭐라고 했었어?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장문으로 톡 보냈거든. 엄마가 매일 연락오는거 부담스럽다. 같이 사는 것도 아닌데 같이 살때보다 더 하다고 느껴지고 답답하다. 다른집도 이 정도는 아니다. 뭐 이런식으로 보냈을꺼야. 그러다가 엄마가 전화와서 난리치시길래 나 남친 사겨도 이리 자주 연락안한다고. 나도 쎄게 말해 버렸었어..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그치 말이 쉽지 사실 쓰니자기가 독립때까지 모든걸 다 감내하고 존버하는건데 힘든게 사실이지ㅠ 혹시 입학한 대학교에 기숙사 들어갈 수 있어?

    2024.01.07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6

    엄마가 술에 의존을 많이 하시는 편인 거 같은데 상담을 해보라고 조심스럽게 말씀해보시는게 어떨까 나는 외동이고 우리 엄마도 그런적이 있었거든. 지금은 약 먹고 술 의존하는 것도 많이 줄고 자제해서 사이도 많이 좋아졌어.

    2024.01.0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7

    우리엄마랑 멘트가 똑같다.. 엄마 힘든거 알지만 나는 거의 연락 끊은 것처럼 살고있어 ㅜㅜ 맘이 불편하긴한데 그래도 편해..

    2024.01.08좋아요0

연관 게시글

스무살인데 집 나가도 될까 어릴 때부터 버텨왔는데 엄마가 피해의식도 심하고 우울증도 있어서 도저히 못 버티겠어 진짜 말도 하나도 안 통해 이때까진 그냥 어차피 독립 전까지는 같이 살아야 하고 도움도 받아야 하니까 내가 다 사과했는데 진짜 이제는 내가 숨막혀서 죽을 것 같아 엄마 가스라이팅도 너무 심해서 계속 죄책감 가지고 내가 잘못인가 싶어서 엄마한테 미안했었는데 그냥 이건 엄마 잘못인 것 같아 나 진짜 너무 힘든데 남친이 자기 자취방 오라는데 가도 될까 솔직히 아직 아무 준비 안 됐어 근데 이러다 내가 죽을 것 같아 엄마가 하는 말 다 들으면 내가 미친년 같고 내가 불효녀 같고 이상한 사람 같아 이렇게 억눌리며 살아왔는데도 엄마는 그걸 모르고 자기만 힘든 줄 알아 집 나가고 싶어 어떡하지 엄마는 나만을 위해서 살아왔는데 나는 엄마한테 잘 못해준대 솔직히 내 나이에 대체 뭘 어떻게 해줘야 해 그래도 말 잘 듣고 나름 착한 딸로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절못한 걸까엄마가 구속도 심하고 인생의 전부를 나로 생각해 근데 그냥 사랑이 아니라 좀 잘못된 거 같아.. 나를 자기의 소유물로 생각하는 거 같은데 어릴 때부터 엄마 말 안 듣거나 엄마 생각이랑 조금이라도 다르면 화내고 소리지르고 울어 내가 사과 안 하면 안 끝나 근데 내가 엄마가 아무리 잘못된 말을 해도 반항하거나 그냥 무시할 수가 없는 게 내가 사과 안 하고 엄마한테 복종 안 하면 엄마가 몸이 너무 아파 안 그래도 정신적으로 상태 안 좋은데다가 나이도 많으셔서 내가 막말 하는 것도 아닌데 사과 안 하면 나 때문에 아프고 힘든 것처럼 말해 그래서 죄책감이 들어 나 때문에 힘든 건 맞겠지만 그러면 나는 어떻게 해야 되는 거지 나도 잘못한 게 아닌 걸로 사과하고 성인 돼서도 구속당하고 엄마 말에 복종해야 하는 내가 너무 지치고 힘들어 나도 정신적으로 힘들고 우울한데 그건 대체 누가 신경써주는 걸까 근데 엄마가 실제로 몸이 많이 안 좋아져서 나 때문에 건강 해칠까 봐 우울해 근데 그런 걸로 나한테 죄책감 심어주는 엄마가 싫어 뭐든 날 사랑해서 그런 거라고 가스라이팅 하는 엄마가 너무 싫어엄마랑 같이 지내는 게 불편해 엄마가 항상 나한테 너무 의지하고 힘들 때마다 하소연도 하고 화풀이도 가끔 하면서 감정쓰레기통으로 날 대했단 말이야 엄마는 근데 딸이니까 당연히 엄마를 챙겨줄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식이었어 평소에는 엄마가 정말 날 잘 챙겨주고 아끼고 장난도 치면서 잘 지내는데 그럴 때마다 너무 힘들었거든 그래서 최근에 참다참다 가출을 해버렸어 물론 하루긴 하지만… 항상 저 문제로 말해봐도 엄마는 힘들게 키웠는데 너는 엄마 힘들 때 챙겨주는 것도 못하냐는 식이었어서… 말이 안 통할 걸 알고 그냥 답답하고 숨이 막혀서 집을 나왔어 어릴 때부터 나한테 그랬어서 나는 사람 눈치도 많이 보게 됐고 감정적으로 많이 불안해졌어 그게 너무 서러웠지… 근데 이렇게 직접적으로 반항한 적은 처음이었어 엄마도 처음에는 그냥 화나서 또 엄마 기분 안 좋을 때처럼 나가서도 잘 살아라 등 등 막말을 문자로 퍼붓기 시작했지 그래서 이렇게 연 끊게 되는 줄 알았어 근데 내가 계속 연락 다 씹으니까 진짜 안 들어올 거라고 생각이 들었는지 다음 날 돼서 진짜 안 들어올 거냐고 엄마랑 풀 생각 없냐고 전화 한번만 받으래서 그때는 받았어 계속 막말만 하고 내 말 안 들어주다가 처음으로 내가 그렇게 힘든 줄 몰랐다면서 사과를 하더라… 그래서 나도 그러고 바로 집에 들어가서 집 나간 거 미안하다 하고 화해했어 근데 그 뒤로 엄마가 예전처럼 날 안 대해 엄마 기분 안 좋으면 나한테 말 자주 안 걸고 장난도 안 치고 해줄 것만 해주면서 지낸단 말이야 지금이 딱 그래 말 걸어도 필요한 말만 하고… 그래서 눈치가 너무 보여 사과도 그냥 내가 집 나가서 한 건가 싶고… 그냥 서로 마음의 거리가 멀어진 기분이야 내가 계속 말 걸어보고 그래도 비슷해 내가 집 나간 것 때문에 그런 걸까 그거에 대해서는 다시는 안 그런다고 약속했고 엄마도 알겠다고 하고 화해했는데… 그냥 너무 어렵다… 가족이 나를 가장 힘들게 하는데 끊어낼 수가 없다는 게 힘들고… 엄마가 나를 아프고 우울할 때마다 감정쓰레기통으로 대하는 게 싫어서 처음으로 그런 게 너무 힘들다 하면서 크게 반항을 했어 내가 처음으로 그러니까 엄마가 처음에는 계속 평소처럼 막말하다가 내가 예전처럼 사과할 생각을 안 하니까 나한테 먼저 사과했어 그래서 풀었는데… 역시 사람은 안 변하나봐 엄마가 진짜 미안한 줄 알았는데 며칠 지내보니까 아니었어 그냥 내가 힘든 걸 또 제대로 못 알아듣고 꼬아서 부정적으로 들은 것 같고 사과도 진심으로 안 한 것 같아 난 그냥 나한테 감정쓰레기통 대하듯이 하지 말아달라고 막말 같은 거 하지 말라고 그랬었는데 그걸 또 꼬아서 그냥 엄마 아픈 거 힘든 거 다 나한테 전혀 의지하지 말라는 걸로 생각하고 병원 가길래 어디 아프냐 하니까 엄마가 혼자 다 해결해야 되는데 니가 알 필요 없다 이런 식으로 말하고… 화해한 뒤로도 나한테 말 안 걸고 진짜 필요한 것만 해주는 느낌… 엄마한테 기대도 안 하고 반항한 거였어서 사과했을 때 진짜 그래도 엄마구나… 하면서 좋았는데 그냥 내 착각이었어 우울하다 엄마랑은 어떻게 해도 잘 지낼 수 없는 것 같아 있잖아 자기들… 내가 잘못한 것도 아니고 그냥 엄마 생각에 반대되는 말이나 행동만 하면 엄마가 몸 아파가면서 힘들게 나 키운 걸 계속 언급하면서 내가 불효녀에 이상한 사람인 것처럼 말하는데 내 잘못일까… 물론 그건 감사하지만 키워주는 거랑 날 억압하고 구속하는 건 다른 문제 같은데… 너무 힘들어 죄책감이 들어 계속 나한테 죄책감을 심어줘 나 때문에 엄마가 아프다는 식으로… 키워봤자 모른다면서… 나 진짜 반항 한번 제대로 안 하면서 살았는데…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