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7.15

어디다가 말하기도 좀 그렇고 그래서 여기다 글 써…! 엄마랑 아빠랑 사이가 틀어진지 한 3달 됐나 그럴 거야 이유는 내가 성병 걸렸다고 근데 병원에서 오진단? 이였고 검사결과도 질염 하나 나왔었어 근데 엄청 난리부르스스였고 아직도 아빠랑은 얘기도 안 해 고삼때 내가 약간 위탁 개념으로 다른 곳에서 수업 들었는데 그때 친했던 애들이랑 오늘 여행 가기로 해서 이번주 수요일인가 엄마한테 가겠다고 했는데 안 된다고 내 마음대로 할 거면 집 나가라 그러고 그러면서 얘기하다 감정싸움으로 변하고 다음 날에 또 물어보니까 아빠랑 얘기하라 해서 진짜 엄청 고민하다 매번 타이밍 안 맞아서 얘기도 못하고 여행 당일이 이미 됐고 난 진짜 안 가면 너무 후회할 것 같아서 오늘 아빠한테 얘기하려고 할 얘기 있다하니까 그냥 들은체도 안 하고 방으로 가더라 그래서 울었어 우리 부모님이 날 좀 가두려고 계속 품에 키우려고 하시거든 근데 웃기게도 난 부모님한테 진짜 못 들을 소리 다 듣고 맞고 컸거든 그래서 진짜 더이상은 이렇게 항상 부모님한테 져서 들어가고 맞고 맞을까봐 걱정하고서는 못 살겠어서 책상에다가 편지 써두고 여행 나왔거든 솔직히 너무 무서워 그 편지는 아마 갈기갈기 찢어져있겠지 맨 마지막에 여행을 갔다와서도 여전히 엄마아빠 딸이고 싶다고 썼는데 아마 그건 아무런 그런 것도 없이 갈기갈기 찢어져있고 내 방은 정말 개판이 되어있지 않을까 솔직히 정말 집 밖으로 쫓겨날까봐 무서워 내일 집에 가면 맞을까봐 무서워 근데 평생을 이러고 살 순 없잖아 나 이거 잘한 거 맞을까…? 주변 친한 친구들이랑 오래사귄 애인은 잘했다고 뒷감당은 좀 빡세지만 언제까지 이렇게 살 순 없지 않냐고 하는데 그냥 너무 맞는 말인데 평생을 이렇게 학습 되고 살아와서 너무 무서워 심장이 벌렁 거려 나 어떡하지?

0
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도 예전에 부모님이 비슷했어서 잘 아는데 그렇게라도 반항을 해야지 나중에 자기 삶이 나아질 거야. 사실 내가 보기에 반항이랄 것도 없는데 ㅜㅜ 부모님도 자기 생각이 있다면 나중에라도 타협할거고 그렇게 사이가 좋아질 수도 있어. 아니라면 최대한 안 보고 사는 게 낫지... 그리고 맞고살지 마 이런 취급 받는 게 애초에 불합리하지만 어차피 부모님은 나이들 거고 신체적 힘도 자기가 더 세질 거야. 그리고 어차피 여행 간 거면 재밌게 놀아 자기는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2023.07.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고마워 지금 도착해서 애들 만나니까 심장 벌렁이는 거 좀 괜찮아졌어 이제 안 맞고 살 거야 정말로 너무 고마워 나 나쁜 짓 하는 거 아니니까 괜찮을 거야

      2023.07.15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나도 부모님이 엄해서 ....둘이 안맞는데 양육관은 또 찰떡궁합이더라? 일거수일투족 감시받고 해지기전에 집에들어와야되고 그밖에 등등 진짜 학창시절 너무 스트레스심해서 죽고싶었는데 나는 그냥 계속 포기시켰어. 늦게들어와서 걍 맞고.ㅋㅋㅋ 걍 조금 늦게 들어올 뿐인데, 그리고 남친만나는거 다들하는건데 무슨 내가 패륜이라도 저지른거처럼 취급하더라. 이렇게 살다간 평생 이러겟다싶어서 걍 내 선만 지키고 그 안에선 내맘대로했어 그러거나 말거나 자식은 원래 부모맘대로 안돼.

    2023.09.26좋아요0

연관 게시글

하... 자기들 어쩌면 긴 얘기가 될거 같아.. 올해 나 20살 되어서 내 명의로 핸드폰을 바꾸려고 하고 있어. 물론 요금은 내가 내고 방금 이걸 부모님한테 얘기하고 방 안에서 들어와있었어 근데 엄마아빠가 방 밖에서 아빠 일하는데 핸드폰 하나가 더 필요한다고, 엄마아빠는 다 막혀서 안된다고, 내 명의로 하나 더 개통한다는거야 근데 솔직히 나는 싫거든 만약에 엄마아빠가 핸드폰 개통 했다가 요금 밀리면 어떡하나 걱정도 되고, 엄마아빠 일하는거에 나 끌어들이는 것도 별로고, 뭔가 내 명의로 무언가를 만들어진다는게 싫고, 이게 시작으로 더 뭔가를 말할까봐 싶기도하고 그래서 내가 방 안에서 듣다가 뭐라고?!! 이랬어 말투는 약간 날카로웠고 그랬더니 엄마는 나와서 들어보라고 하고 아빠는 됐어 이렇게 얘기하고 이어서 나보고 도와달라니까 지랄이네 상놈시키 라고하고 엄마는 다른 딸들이랑 나를 비교했어 근데 솔직히 익숙하기도 하고, 여기에 반응하면 시끄러워 질거 아니까 그래서 동생이랑 나랑 방안에서 얘기하고 있는데...시끄러우니까 문 닫으라고 한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한걸까... 도와주면 되는데 그냥 내가 좀 못된건가 싶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솔직히 싫기도 한데 이렇게 얘기하면 엄마아빠 화내면 그것도 싫고... 엄마아빠한테 돈 받아야하는거 있는데 못받는건지... 얘기하면 또 한소리 듣는건 아닐까 싶기도 하네... 하아... 어제 남친 나 아빠랑 삼자대면 한 썰… 일 끝나고 6시에 남친 만나서 놀다가 8시에 아빠한테 전화 오더니 어디냐 누구랑 있냐 지금 당장 들어와라 이러길래 남친이랑 있고 10시까지 들어간다 함(아빠 맘대로 통금 10시로 정해버림) 아빠는 남친 바꿔보라해서 내가 싫다함 그리고 엄마가 저번에 남친이랑 여행간 거 알아서 그걸 아빠한테 말해서 아빠도 알게되었어 거짓말 하지 말고 사실대로 말하라길래 사실대로 다 말했어 남친이랑 잠자리 가진 적이 있녜 거짓말 하지 말라고 했으니까 그렇다 했지 그랬더니 너 쓰레기야? 라고 하면서 이거 완전 미친년이네 라고 함 전화 끝나고 남친한테 말해보니 너무 답답해서 자기가 아빠랑 전화해보고싶다함(예전부터 엄마가 간섭이랑 통제 심했어서 보는 남친도 힘들어했거든) 그래서 전화 하더니 아빠가 지금 집 앞으로 오라했다고 같이 가자 함 아빠한테 왜 오라고 하는거냐 하니까 내 행동이 수상하대 그래서 아빠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안 한다 하니까 그걸 내가 어케 믿냐함(ㅅㅂ) 그래서 결국 같이 우리집 앞까지 감 갔더니 남친 보고 가라면서 나랑 얘기할 게 있다는거임 그래서 내가 뭐라함 나랑만 얘기할거면 남친 왜 불렀냐고. 남친도 우리가 잘못한 건 하나도 없는데 나한테 왜 그런 심한 말을 하냐고 또 심한 말 할까봐 자기가 자리를 못 떠나겠다고 울면서 말함 그냥 서로 좋아서 만나는건데 뭐가 문제냐고도 하고.. 쨋든 이러고 남친은 갔어 아빠랑 둘이 얘기하는데 결혼 전까지는 잠자리 안된다 그리고 여자가 밤에 혼자 돌아다니면 너무 위험하니까 걱정되서 그러는거다 하는데 어차피 얘기해봤자 바뀌는 건 없을 것 같아서 외박은 포기하고 통금 시간만 좀 늘려달라고했어 진짜 빠른 시일 내에 자취할거야.. 괜히 나 때문에 이런 일이 생긴 것 같아서 남친한테 너무 미안하고 진짜 쪽팔렸어 다 큰 성인이 부모님 앞에서 우리가 뭘 잘못했냐고 말하는 그 상황이 진짜.. 계속 생각나는데 너무 창피하다 그리고 나중엔 아빠가 남친이랑 단둘이 만나서 얘기를 하겠대 내 남친이랑은 대체 왜 얘기해야되는지 이해가 안 가네.. 하.. 엄마한테 얼마전에 남친이랑 1박2일 놀러간 거 걸려서 혼났다가 (참고로 성인이야) 지금 다시 사이 괜찮아져서 엄마랑 전화했는데 갑자기 남친 화장하고 다니는 거 꼴보기 싫다 하고 나한테 외박녀 어쩌고 이래서 화나서 그냥 전화 끊고 ( 자꾸 그렇게 말하면 그냥 전화도 안 하고 안 받아버릴 거야 진짜 기분나쁘게 말 하지마 둘 다) 라고 문자 보냈는데도 분이 안 풀리고 기분나쁘고 짜증나서 장문으로 부모님한테 문자 보내려다가 엄빠 마음에 대못 박는 거일까봐 꾹 참았어.. 잘한 거겠지? 위에 보낸 문자로 만족하자.. 그냥 여기에라도 적어볼게.. 이래서 내가 얘기 안 하려고 했던 거야 남자친구 생긴 거. 뭐엄마 아빠가 여기 있는 한 그런 거 없다고? 내가 그래서 대학 원서 쓸 때 타지도 쓰고싶어했던 거야 근데 그거 못하게 한 거 엄마아빠잖아 간섭 안 받고 살고싶다고 내가 알아서 잘 살아 내 친구들 얘기 들어보면 엄마, 아빠 유독 심해. 거짓말 한 거 내 잘못 맞아 근데 차라리 집에 콕 박혀서 살던 것 보다 지금이 훨 좋아 재밌고. 20대에 그런 것도 못 하면 어떡해 내가 뭐 어디 클럽이나 이런 곳에 가는 것도 아니고 술 진탕 마시고 취해서 들어와서 몹쓸짓 하는 것도 아니고 잘 지내잖아 뭐가 그렇게 엄마 아빠 마음에 안 드는데? 남자친구 생긴거? 전엔 언제 사귀냐면서 난 뭐 평생 연애도 하면 안돼? 아니면 남자친구 소문이 안 좋은 거? 결혼할 거 아니잖아 그냥 학생들끼리 만나보겠다는데 도대체 왜.. 엄마 아빤 뭐가 걱정인지 알겠는데 내가 알아서 잘 처신 하고 잘 다닐게 말이라도 좀 예쁘게 해주면 안돼? 나 진짜 요즘 대화하기 싫어. 말만 하면 비꼬는 얘기잖아 그냥 놀리는 거 알아 아는데 기분 나쁘고 불편하다고.. 나 이 글 썼던 쓰니야..! 아빠는 엄마가 이러는 거 전혀 몰라서 말할지 말지 고민하다가 말했는데 차라리 말 안 하는 게 나았던 거 같더라 ㅎㅎ.. 일단 엄마가 밑 글에서 나한테 했던 행동인 내 방 함부러 들어와서 내 물건 어지럽힌거랑 더불어서 한 달 전에 남친이랑 외박하고 왔다고 너 같은 애를 쓰레기라고 하는거야 라고 했거든 그리고 대학교 등록금도 안 내준다고 협박했었고. 사실 어릴 때부터 돈으로 협박했던 것도 많고 상처주는 말을 많이 했어 나 10살 땐 개새끼만도 못하다 하고 중딩땐 시발련아라고도 하고.. 내가 그렇게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손톱 물어뜯거나 아파서 학원 못 갈 거 같다 한 게 다였어 아빠의 대답은 엄마가 심하게 말하긴한다 하지만 너가 일찍 집에 들어오면 되는 일 아니냐 이러더라 그래서 아 어떻게 엄마랑 마인드가 똑같지 라고 생각했지 근데 몇 분 뒤에 아빠한테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나보고 남친이랑 모텔 가냐고 남친이랑 여행 가냐는거야 일단 아니라고 했지 근데 거짓말 하지 말라면서 거짓말 하면 아무것도 없다 이러길래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까 그런 거 절대 용납 못 한다면서 통금 11시까지 였는데 10시로 줄어들고 앞으로 남친이랑 외박, 모텔 절대 안되고 친구들끼리 여행도 안된다는거야 하나라도 어길시 집에서 바로 내쫓아버리겠대 아무래도 아빠랑 엄마랑 얘기를 했나본데 나는 엄마한테 남친이랑 모텔 갔다고 얘기한 적이 없어 근데 내가 외박을 한 달에 한 번 정도 했는데 하고 올 때마다 모텔 갔다왔나보네 이러더라고. 그리고 저번달 말에 여행 간 것도 아빠한테 죄다 말했나봐 엄청 화내더라 평소에 아빠가 화도 잘 안 내고 엄마보다 훨씬 잘해줘서 믿고 말한건데 엄마보다 더 심하게 감시하려고 드니까 너무 너무 너무 힘들어.. 진짜 맘 같아선 가출이든 자취든 집 나가고 싶은데 돈도 충분하지 않고… 진짜 너무 갑갑하다… 성인인데 왜 이렇게 가둬놓는지 모르겠어 나 어릴 때도 잘 못 놀게 했거든진짜 오늘 알바 하는데 갑자기 울뻔 했어 난 지금 동네이 있는 올영 알바 하는 중인데 그러다 보니까 가족단위로 많이 오거든 근데 딸 분이 자기 카드로 결제 하려고 하니까 아빠가 사줄게 하면서 아버지 카드로 긁으시더라고 진짜 아무것도 아닌데 울뻔 했어 지금 부모님이랑 사이가 개판이거든 아빠랑은 말 안 한지 몇 개월 됐고 이젠 엄마도 나 싫어해 오늘 내가 밥 먹은 거 설거지 해두고 알바 가려고 나오니까 그거 다 싱크대로 거의 던지다싶이 하고 한숨 쉬더라 나 설거지 깨끗이 잘하거든 거품 없이 근데 그냥 그런식으로 다 던지듯이 하는데 이 집에서 나는 이제 뭘 할 수 없겠구나 싶더라…. 오늘 알바를 저녁타임에 해서 거의 가족단위로 오셨는데 그냥 막 아빠가 살게 이러거나 행복하게 웃으면서 막 얘기하시는 거 보면 그냥 갑자기 막 혼자가 된 느낌이 너무 들더라 어디가서 말하기도 웃기고 해서 그냥 여기다 써봐!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