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팁・정보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2.07

양양 스테이 비온후풍경 후기
다른 자기가 추천한 여행지보니까 넘 여행가구 싶당ㅎ 내가 최근에 간 국내여행 숙소도 좋았어

양양에 비온후풍경이란 곳인데. 요즘 다 그렇지만 나에겐 좀 비싸서 숙소를 큰맘 먹고 비싸게 빌렸어. 3인까지 가능한 룸이었고, 난 나랑 애인이랑 둘이 갔어. 장단점 알려줄게.

장점
- 우드톤으로 깔끔한 방, 입구부터 장식품, 드라이플라워 하나하나 세심해서 사진 찍을 맛 났어.
- ㄷ자 구조로 독특하구 중간에 중정이 있어서 분위기 있어.
- 야외 숲이 낮에도 밤에도 넘 분위기가 좋았어.
- 바베큐 가능해 (숙소 바베큐 추가 신청하고 가리비 더 사가서 먹었어! 대신 반야외였고, 내가 갔을땐 추워서 문닫으면 연기가 차고, 연기가 차서 열면 춥고 그런..?)
- 조식을 풀이 우거진 마당을 바라보고 아침햇살 맞으며 먹을 수 있어(브런치 기본)

단점
- 씻는 샤워부스랑 욕조가 ㄷ룸 중앙에 오픈형으로 있어. 건조한 시기라 다행이었는데 다른 때였음 습기차구, 부끄러울 수 있음! (변기는 별도 공간에 있어)
- 공간이 넓은데 3인이 자기에는 좀 애매한 감이 없지 않아 있어. 한 명은 소파침대행
- 내가 갔을 땐 쥔장님이 좀 까칠했어. 약간 화난 듯한..?ㅎㅎ 그래도 빠진 거 없이 서포트해주심

추가로..
- 침대랑 베개가 템퍼 였나? 푹신한데 이건 호불호 갈릴 듯!
- 숙박앱에 없는 거 같아! 따로 검색해야 됐었어!

혹시 더 궁금한 점 있으면 물어봐!

circleImage
바베큐 먹는 날 바라보던 냥이
6
0
아직 댓글이 없어요.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
아직 댓글이 없어요.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

연관 게시글

요번에 남친이랑 여행 가기로 했는데 바베큐 이용 가능한 숙소로 잡았거든 근데 가기로 한 날에 비랑 눈 섞여서 온대서…… 그럼 바베큐 이용 못 하겠지? 밖에서 고기 구워먹으려구했거든…모텔도 모텔이지만, 왜 항상 침대랑 작은 화장대만 있는 걸까? 좀 다양한 모텔 없는걸까? 혼자 집 청소하기 싫고 세속 떠나고 싶을 때 모텔사용할 수도 있잖아. ㅠㅠ 친구들 끼리도 갈 수 있게 보드게임도 넣어줬으면 좋겠고. 베란다 넓거나 밝은 숙소도 있었음 좋겠다. 어느 나라 숙소 봤는데, 공간을 아예 롤대회용 숙소로 만들어버렸더만.. 물론 난 이거 별로 안좋아하지만 좀 바뀌었음 좋겠음. 일단 한국 숙소 대부분이 너무 성 위주로 만들어졌어. 근데 난 좀 성위주인 공간 보다는 밝거나 다른 용도인 공간에서 섹스가 더 좋을 거 같아. 그게 더 흥분될거 같기도하고 ㅋㅋ (베란다좀 크게.. 야외에서 하는 느낌인데..근데 밖에 사람이 보는건 내가 미안하니까 밖에서는 못보게..) 조용한 생활에 건축가분이 팟캐스트 나와서 한말 듣고 그런생각이 많이 들어.이거 혹시 남자친구가 오해하거나 의심하지는 않겠지..? 남자친구가 연상이고 사귄지 세달 가까이 되어가는데 며칠 전에 친구가 자기 남자친구랑 헤어졌다고 전화하면서 얘기 들어주다가 갑자기 어젯밤에 우울한데 어디 여행 가서 놀고 싶다길래 내가 그럼 1박 2일로 놀러가자 했거든 그래서 내가 어젯밤에 숙소를 예약했는데 오늘 당장 가야하는 거라서 빨리빨리 예약하느라 장소 제대로 안 보고 그냥 숙소 뷰만 보고 예약했는데 알고 보니 양양인 거야.. 물론 주변 한적하고 사람도 별로 없는 외곽인 것 같긴 한데 좀 신경쓰여서..ㅋㅋㅋ 양양이라는 걸 숙소 들어와서 알았는데 남자친구랑 연락할 때 내가 죽도해변 쪽으로 놀러간다고 하긴 했었거든..?🥲 내가 죽도해변=양양 생각을 못하고 온 건데 숙소 들어와서 제대로 본 거라 살짝 당황했어..😥 근데 남자친구도 양양인 거 알고 나서 혹시나 의심하거나 오해하지는 않겠지..? 양양이 워낙 헌팅으로 유명한 분위기라서..ㅠㅠ남자친구랑 내 생일 숙소 문제로 다퉜어 (미안 얘기가 좀 길어ㅠㅜ) 이제 100일된 29-30 커플인데 연말이랑 새해 넘어가는 때에 내 생일이 있어서 특별하게 보내자 남친이 계속 말해왔었어. 근데 어제 어떻게 보낼까 얘기하는데 반응이 너 하고 싶은 거 하자~ 나는 따라갈게 이런 느낌인거야 게다가 1월 1일에 휴가를 써야되나바 ‘휴가 쓸 수도 있을 것 같아’라고 애매하게 말하길래 바쁜가보다 싶어서 저녁에 잠깐 봐도 되니까 안써도 괜찮아라고 했어 그러니까 엥? 하는 말투로 자기는 만나고 싶은데 왜 괜찮녜 그래서 ’그러면 다행이구‘하면서 넘어갔어. 근데 그 이후로 뭐 자기한테 속상한 거 있냐고 자기가 먼저 계획을 주도 안한 게 된 거 같아서 미안하다는 거야 자기는 너 행복하게 해주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다고 계속 착잡해하길래 내가 일부러 밝게 괜찮다고 그런 거 신경쓴 거 하나도 없다, 너무 막 완벽하려고 하지 않아도 되니까 즐겁게 준비했으면 좋겠다하고 일단락이 됐다? 내가 얘기하면서 바다 이런데서 일출보는 것도 좋겠다~ 이랬는데 본인도 너무 좋다고 했거든 그래서 다음날 자세히 정해보기로 했어 근데 다음날 되니까 내 동네쪽을 찾아보고 있더라고. 바다 가기로 한 거 아닌가 읭?스러웠지만 배려하는 거 같아서 고마웠어. 근데 내 동네 쪽에 일출 보는 곳이 정해져있는데 거기 근처는 다 낡은 모텔촌이거든.. 지도 보니까 좀 그래서 내가 다시 바다 얘기를 꺼냈어 내 동네는 언제든지 갈 수 있으니까 조금 멀더라두 바다 가는 거 어떠냐고. 그래서 동해쪽으로 얘기가 되면서 진행되려고 하는데 숙박비가 너무 비싼 거야. 그래서 ‘와ㅜ 평소에 저장해둔 곳들 마감되거나 넘 비싸넹’ 이러면서 더 찾아보려고 하는데 남친이... 이층침대로 되있고 간이커튼 있는 10인 도미토리를 보여주는 거야.. 그래서 보자마자 여기는 너무 좁지 않아? 하니까 다음에 보여주는 곳이 벽지 촌스러운 여관을 보여주더라고.. 극성수기라 다 비싼데 남친이 보여준 곳은 6만원 8만원인 곳인거야 평소에 문화생활도 좋아하고 감각이 섬세한 편이라 분위기있는 맛집도 잘 찾고 잠시 있을 숙소도 깔끔한 곳 잘 찾아주려고 하는 편이었는데(이것도 몇번 내가 공간 경험하는 거 좋아한다고 여러번 말하고 가고 싶은 곳 내가 예약해서 데려가니까 그 다음부터는 비슷한 곳을 골라서 얘기해주고 했어) 정작 한해의 마지막, 그리고 내 생일에 그런 숙소를 찾아서 보여준다는 게.. 도대체 무슨 생각을 그러는 지 모르겠고 서운해서 내가 처음으로 좀 이러이런 컨디션인데 차라리 다른 지역을 가거나 하면 되는데 이런 곳을 보여주는 이유를 모르겠다 이랬어 그러니까 바로 전화와서 자기는 이제 찾아보기 시작한 거여서 보이는 대로 공유했을 뿐인데 한번도 그런 적 없던 애가 갑자기 정색하니까 좀 무안하고 당황스러웠대 자기는 국내여행 많이 안다녀서 몰랐고 그냥 여기는 마음에 안든다하고 넘어갔으면 찾으면서 원하는 곳으로 갈 수도 있었다고 남친도 좀 자존심 상하고 빡친 느낌이었어 나는 그렇게 느꼈다면 미안하다하면서 다른 웃긴 얘기하면서 텐션 올리려고 하는데 남자친구는 미안하다 자기가 죽일 놈이 된 것 같다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네.. 계속 망했다는 식으로 이래서 처음으로 눈물이 나서 좀 훌쩍거렸고 남친이 그제야 너가 원하는 게 있으면 얘기하래 다 해줄 수 있다는데 나한테는 그냥 공허하게 들려서 응 그럴게 고마웡 하고 일단 자고 얘기하자고 하고 끝난 상황이야 오늘 그냥 잘 잤냐고 연락 서로 하는데 그냥 진짜 어디부터 잘못된 건지 모르겠어.. 남친이 서로 좀 다른 거 같다는 말한 것도 맴돌고 얘랑 계속 만날 수 있을까 좀 더 대화를 해봐야하나.. 너무 고민돼ㅠㅜㅜ * 참고로 전에도 뭔가 기대하게 하고 먼가 기대에 못미치는 상황들이 몇 번 있었어 - 내가 사진 서로 찍어줬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는데 자신있다고하고 안하기 - 남친이 친구들이랑 여행가서 내 생각나서 소품샵 다녔는데 결국 아무것도 못샀다는 얘기 하기 - 내가 거의 남친 동네쪽으로 가는데 힘들겠다고 자기 장롱면허 운전연후 다시 해야겠다하고 아직 무소식 - 빼빼로데이전에 무슨맛 좋아하냐고 물어보고 당일에 하나 사주기 크리스마스때 남친이랑 숙소에서 밤에 잘 때 잠옷 대신 샤워가운입고 자는 거 좀 그럴까? 사귄지 오래되었으면 고민 안할텐데 사귄지 반년정도밖에 안되었고 여행은 백일여행 다음으로 두번째라서 좀 더 고민돼.. 내가 사귀다 중간에 자취 시작해서 집데이트 몇번 했어서 같이 잔 경험은 몇번 있어 지방에서 대중교통으로 서울 여행가는건데 롱패딩에 백팩까지 매면 그냥 대학생같을 것 같아서..ㅠㅠ 안에 입은 원피스랑도 안어울리구.. 잠옷만 없으면 에코백정도면 짐 다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아서 고민돼 자기들이라면 어떻게 할 것 같아? 잠옷은 그냥 딱 크리스마스 느낌 상하의 잠옷이야! 남친은 보통 티랑 츄리닝바지입구자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