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04.13

생리전증후군인지 계속 컨디셤이 들쑥날쑥하면서 이런 저런 생각이 드네요
짜증도 났다가 불안도 했다가

30대 후반 남자는 급하지 않을 걸까요?

작년부터 사귀고 있는데
저는 미래를 생각했으면 하고 고민도 했으면 하는데
상대가 아직 그럴 기미가 없네요

아직 여유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누굴 만난다는 이야기를 집에도 한 것 같은데
(물론 저는 아예 말안하기는 했어요. 나이가 있다보니 쉽게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
지금까지 서로의 친구도 만나본적도 없어여
왠지 섭섭 ….

오늘 연차라 집에서 쉰다는데 네 시간 동안 연락 무
혼자서 가족들 없는 집에 있으니 그렇게. 편하다고 하네요


1
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미래나 결혼에 대한 가치관은 사람마다 다 다르니까 대화를 깊게 해봐야 알겠지만 미래도 미랜데 자기는 지금 남자친구가 자길 별로 신경쓰지 않아서 서운한거 아닐까요?

    2022.04.1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2022.04.13좋아요0

연관 게시글

7달 사귀고 일주일 전에 헤어졌는데 아직도 힘들어. 7달동안 상대방은 헤어지자는 말을 6번 했어 두번 빼고는 다 매달렸지 내가.. 서로 잘못한 것도 많고 사소한 걸로 맨날 싸워서 헤어졌어 제일 큰 건 걔가 가스라이팅 하는 거랑 내로남불인 게 심해서 헤어질까말까 나 혼자 한 달동안 고민했어 헤어져야되는 건 아는데 마음처럼 쉽지 않더라.. 헤어지고 계속 집에만 있다가 진짜 미칠 것 같아서 딱 하루 친구 만나서 술 조금 먹고 왔어 근데 왜 아직도 힘들까… 걔가 잘해준 게 뭐가 있다고 이렇게 힘들까 자꾸 생각나고.. 하루종일 집에만 있으면 더 생각날 것 같아서 차라리 내일 혼자 술을 먹거나 서울 다녀오려고 하는데 자기들 생각은 어때?언니들… 저는 남자친구와 7개월 정도 정말 좋기만 하며 행복하게 지내왔는데요 지금 군대 들어간지는 3개월 정도 됐어요 근데 며칠 전 부터 좀 분위기가 안 좋더니 어제 이야기를 제가 먼저 꺼냈어요 근데 자기 진로나 앞으로 뭘 할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고 또 자기도 분위기가 좀 다른 걸 느끼고 자기 마음까지 의심해봤대요 이런 적이 처음이라 이러지 않을 거 같았던 사람이 그래서 너무 당황스럽고 슬퍼요 다들 이런 과정을 다 거치고 잘 견디고 더 돈독하게 만나는 걸까요? 어제 잘 풀었다고 생각했지만 또 말투나 분위기가 비슷해요 제가 너무 예민한 걸까요 얼굴 보고 이야기 할 수 있으면 좋을텐데 그러지도 못 하고 이제 저와 이야기하는게 재미가 없고 귀찮게 느끼나? 얼굴 보고 만났는데도 재미가 없으면 어떡하지 하는 고민들로 좀 심란하네요 ㅠㅠ 다들 이런 경험 있으신가요?약 일년정도 사귄 남자친구가 갑자기 헤어지하고 했어요 취준생인데 자기 친구들은 대기업 가고 자기는 이번에 취업 못해서 열등감이 너무 심해서 괴로웠대요 그래서 자기 마음에 여유가 너무 없고 자기가 계속 저를 계속 압박하는 것 같다고 말했어요 저는 남자친구가 요새 힘들어 하는 거 같아서 어떻게 같이 이겨낼수있는까 내가 남자친구한테 어떻게 해줘야할까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하루아침에 이별을 말하니 그동안이 시간들은 다 뭐였는지 날 사랑한건 맞는지 힘듭니다 저말을 듣고 나서는 이렇게 위기가 찾아오자마자 헤어지자고 말하는 너가 너무 책임감없게 느껴지고 너무 실망스럽다고 다신 얼굴 볼 생각 안했으면 좋겠다고 하고 뒤도 안돌아보고 자리를 떴어요 그렇게하는게 저를 위한거라고 생각했거든요 하지만 전 아직 그사람이 좋아요 근데 날 이렇게 쉽게 버린 사람에게 내가 이런 감정을 가지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말을 하기 전에도 절 집앞까지 데려다주고 짐들어주고 손도 잡으면서 왔습니다 남자친구는 후회할 수도 있지만이라고 말했고 저는 남자친구가 후회하고 다시 저한테 연락했스면 좋겠어요 어떻게 해야할까요제 남자친구는 저와 친하게 지내던 선배였어요. 사귀기 전 선후배 사이일때 단둘이 술을 마시게 되었는데 너무 취해버린 제가 남자친구를 먼저 덮쳐버렸어요. 그 당시 저를 좋아했던 남자친구가 처음에는 그런 저를 말렸지만 못 참고 결국 끝까지 하게 되었어요. 지금 잘 만나고 있지만 사귀기 전부터 진도를 끝까지 나가버리니까 아직 70일도 안되었는데도 불구하고 설렘보다는 편안함이 훨씬 느껴지네요. 남자친구도 마찬가지인 것 같고요. (생리현상도 벌써 거의 텄네요.) 오래 만나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이러면 남자친구가 저한테 빨리 질리게 될까봐 걱정이네요. 선 넘을까 말까 아슬아슬했던 그 시절처럼 남자친구에게 저는 늘 새롭고 싶거든요. 물론 같이 있으면 편하고 매우 좋아요. 정말 많이 사랑하지만 제가 스스로 자존감이 낮아서 그런지 진도가 너무 빨랐던 게 마음에 걸리네요. 남자친구가 저한테 편안함보다는 설렘을 느낄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어요. 어떡하면 좋을까요? 흠.. 🤨🧐 나는 연애할 때 사람끼리 서로의 모든 것들을 좋아할 수는 없으니까, 각자한테서 별로 안 좋다고 생각되는 점은 안 좋아하고 좋은 점은 충분히 좋아하자는 마인드가 있는데 어쩌다가 이 얘기를 하니 남자친구가 조금 서운해하더라.. 왜인지 아직 잘 모르겠엉.. 현실적으로 상대방의 모든 걸 좋아할 수 없는 게 맞기도 하고 이야기는 지금 한 거지만 지금 남자친구와 이렇게 연애하는 게 지금까지 문제가 된 적도 없는뎅..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