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9.14

변깃물에 핸드폰 빠트려 본 사람 있니?
내가 오늘 빠트렸거든... 와... 정말 극한으로 치달으면 사람이 즉각 반응하는구나... 싶더라... 바로 변깃물에 손 쳐넣고 빠지자 마자 건져냈어... 지금 말리는 중... 사진 안 날아갔으면 좋겠다... 백업 안해뒀단 말이야...

0
7
  • user thumbnale
    희망찬 장미

    헉;;;; 완전 순간 반응속도 엄청;;;; 나두 그래봤어......ㅠ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맞앜ㅋㅋㅋ 나도 시계빠트린적있는데 꺼낼까말까?도아니고 그냥 0.1초만에 뺌ㅋㅋㅋ 요즘 폰 다 방수라 걱정마ㅋㅋ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우우ㅠㅠㅠㅠㅠㅠㅠ힘들었다ㅠㅠㅠㅠㅠㅠㅠ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ㅋㄱㅋㄱㄱㅋㄱㄱㅋㄱㄱㅋㅋ 변기물에 나도 몇번 손담궈봄 ^^ 사람사는거어찌이리 똑같니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하... 한번도 이런 적 없었는데... 오늘 액땜 한거지 뭐...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ㅋㅋㅋㅋㅋ나는 에어팟ㅋㅋㅋㅋㅋ 나도 걍 맨손으로 꺼냇어

    2023.09.1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와 그거 삼단 분리 됐으면 멘탈 먼지 되서 날아갔겠다 지금도 잘 써?

      2023.09.15좋아요0

연관 게시글

허우대 멀쩡한 남자 하나 자빠트려 잡아먹고싶어지는 밤이다 다들 잘 자...남자친구 핸드폰 봤는데 너무 괴롭다 전에 남자친구가 내 이름을 전 여친 이름으로 부른 적이 있어서 그 후로 늘 불안했거든 얼마 전에 툭 터놓고 내 마음이 이렇다고 얘기도 했고 남친은 전에 만난 사람들 다 차단했다고 얘기해줬고... 그런데도 불안이 쉬이 가시지 않더라 그 사람이랑 만날 때 너무 힘들었다는 말이 너무 좋아했다는 말처럼 들렸거든 ㅜㅜ 그래서 오늘 남친이 술 마시고 잠들었는데 나도 오늘 좀 울적해서 술 마시고 남친 폰을 봤는데 카톡도 번호도 차단이 안 되어있고 그냥 남아있네... 내가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어 남자친구가 사진을 하는데 당연히 노트북 하드에도 찍어준 사진들이 있겠지 그리고 난 그 사진들에 대해 어디까지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 난 과거에 대해 집착하고 그런 거 너무 괴롭고 하기 싫고 남자친구 의심하기 싫은데 자꾸 내 이름을 다른 여자 이름으로 불렀던 게 생각나... 그리고 님친 인스타 계정 알고리즘에 비키니 입은 여자 사진들이 가득 있기도 했고... 내가 몰래 본 게 잘못이고 신뢰 없는 행동이라는 것도 알지만 알게 된 이상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 나 지금 우울증에 불안 장애까지 있는데 헤어지고 버틸 수 있을까? 죽고 싶어 내 인생은 왜 잘 풀리는 일이 없을까 너무 너무 괴롭고 외롭다 남자랑 단 둘이 있는 건 처음이라 그런건지 다음 상황을 상상해서 그런건지 썸남이 침대에서 내 몸에 팔만 얹고 가슴은 ㄴㄴ옆구리에 손 올려놓기만 하는 정도? 그러다가 잠깐 팔 빼고 다리 떨면서 머릿속으로 애국가 부르는 거 같던데 ’내가 참아야 하는거지?‘ ‘나쁜 짓 해도 돼?’ 말만 하는데.. 젖더라.. 그 순간 10분동안 다른 스킨쉽은 없었는데 애플워치에 고심박 알림 떴어.. 할 때도 ‘아파? 그만할까?‘ ‘춥겠다’ 하면서 이불 덮어주고 끝나고 수고했다면서 뽀뽀해주고 하 ㅅㅂ 빨리 하고 싶다. 야 뭐하냐 빨리 누워라.. 자빠트려버릴라 하..ㅠㅜ 좋아하는 사람 생기니까 기분이 너무 좋잖아~ 과거엔 말랑콩떡상을 좋아하거나 나 좋다는 사람이 좋아지는 정도? 연애적 접근으로서 사람을 보는 기준이 많이 없었거든 근데 지금 이 사람을 보면서 아 내가 이런 대화를 즐거워했지 이런 목소리를 좋아하는구나 생각보다 키 큰 사람 좋네… 이런 걸 배워가는 중 (내 키가 커서 키 큰 남자들 매력을 딱히 못 느낌) 마음이 넘치거나 줄어들지 않고 아슬아슬하게 계속 간지럽게 이어지면 좋겠는 밤이야"부족함 없이 자란 거 같다" 오늘 친구들한테 들은 말이야 항상 여유로워 보이고 사랑 많이 받고 자란 거 같대 아직 세상의 때가 묻지 않은 순수함이 느껴진대 내가 지금 솔로인데 난 순수한 사람 만났으면 좋겠대 음... 전에 어디서 봤는데 2가지 특징 중에 하나가 사랑 정말 많이 받고 자랐구나 다른 하나가 사랑 xx 많이 받고 자랐구나^^ 이거라는데 내가 들은 말은 좋은 말이겠지...?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