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0.23

몸정 드는게 무섭긴 하다....
헤어진지 이제 3개월 넘어가는데 어지간히 정도 다 떼고 마음 정리도 됐거든. 근데 한번씩 너무 심적으로 힘들고 지치고 피곤하고 날도 춥고 하면 전남친 자취방 찾아가서 씻고 그 사람이 밥해주는거 먹고 자고 하던거 생각나.
나 차면서 그 사람이 댔던 핑계들도 같잖고 힘들어하는거 이제 지겹고 더이상 그 사람을 위해서 날 바꾸려고 했던 노력들 떠올리기도 싫을만큼 서러웠는데 그 온기는 아직도 생각나고 아쉬워.
그게 간절할만큼 요즘 힘든가봐. 그 사람 다시 만나는 거 생각하면 또 화가 뻗쳐서 괜찮아져. 별의별 시나리오 다 상상해봤는데 공감지능 바닥인 빡대가리에 남들한테만 배려심 넘치는 인간이라 나는 영원히 그 인간한테는 사랑받을 수 없다는걸 다시 되새기고 ㅈ까 하는 마음으로 돌아오게 돼.
그래도 요즘 지쳐서 집에 누워있고 난방 안떼서 이불 두겹 덮고 있으면 그 온기가 아쉬워지기는 해. 이것도 괜찮아지겠지? 언젠가는 공과금 걱정 없이 난방 빵빵하게 틀고 맘 편하게 아무 생각 없이 잠드는 날이 오겠지?

1
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느닷없이 찾아오는 느낌 있지ㅠㅠ 공감된다! 확신할 수 있는건 점점 기억나는 간격이 늘어나다가 가끔 마음도 아프다가 오래기억안했다는거에 놀라다가 결국 기억 안나는 날이 올 것임!!!

    2023.10.23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응 와 ㅎㅎ 오더라. 자기가 슬퍼만 하는게 아니라 현실도 잘 보고 있어서 더 빨리 올 거 같아. 그래도 그럴 땐 따뜻했지… 이렇게 말고 내가 그 새끼 생각이 나는거보니 진짜 힘들구나 하고 본인을 토닥여주자!

    2023.10.23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맞아 오지오지 ~ 당연한 거야 잘하고 있다 자기

    2023.10.24좋아요1

연관 게시글

나는 이별 극복하려면 상대를 아예 내 시야에서 없애버려야 해. 그래서 아래 순서로 이별 시기를 보내는거 같아. 1. 헤어진 당일 인스타, 카톡, 전화번호, 사진 등 관련된거 싹다 언팔 및 삭제. 사진 삭제까진 아니더라도 상대 크롭한 내 모습만 남기기. 절대 그 사람 근황 등을 알 수 있을 것들을 가까이 하지 않도록 하기. 헤어지고 그 사람 소식 알아보는건 정신에 대한 자해더라. 2. 정신 또릿할 때 주변 사람들한테 내가 걔한테 다시 연락한다고 하면 무조건 말려달라 하기. 헤어진 데에는 다 이유있고, 그 사람과의 관계지속이 나에게 해로울 것이라는 확신이 있을땐 특히! 3. 감정이 북받칠땐 메모장에 상대에게 닿지 않을 편지 쓰기. 악에 받쳐 쓰다가 보면 어느 순간 이성을 되찾고 차분해지기도 함. 4. 몸을 바쁘고 지치게 만들기. 혼자 가만히 누워있으면 별의별생각 다들고 우울해지기만 함. 벌릴 수 있을만큼 최대한 일을 벌려 슬퍼할 겨를없이 바빠지기. 4-1. 이제 더이상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없다는 생각에 자존감 급락하고 마음이 힘들어질때가 있는데, 이때 무기력해서 아무것도 안하면 더 스스로를 무가치하게 느낄 수도 있음. 어떤 형태로든 자기계발해서 스스로 만족할 만한 모습이 되려고 노력하기. 5. 이 또한 지나가리라 마인드. 내가 지금 이렇게 힘들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그런 사람 내 인생에 있었나? 싶을 정도로 잊을 거라는 믿음 갖기. 이별후 극복한 이야기들 찾아보는것도 나쁘지 않았음. + 연애중엔 아쉽지 않을 만큼 사랑을 주기. 다시 돌아가도 이보다 더 사랑할 자신이 없을만큼, 나는 할만큼 했다는 생각이 들도록 사랑하기. (물론 그럴 가치가 있는 사람에게)헤어진지 4개월만에 전남친한테 연락이 왔었어. 솔직히 내가 헤어지자고 한거지만, 상대가 나한테 마음 뜬게 보이고 그걸 잡고있는 내가 너무 비참해보여서 그래서 헤어지자고 한거였거든. 헤어질 당시에도 서로 좋게 헤어진건 맞지만 그사람이 마지막으로 한 말 속에는 너 나없으면 안될텐데? 이런 마인드가 깔려있을만큼 내가 그사람을 많이 좋아했었어. 그래서 당연히 내가 본인한테 다시 연락할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연락이 없어서 내소식이 궁금했고, 내가 다시 연락을 안할만큼 힘들게 했었나 돌아보게 됐고, 그러다보니까 자기가 나한테 소홀했던 것들, 잘못했던 것들, 기다리게했던 것들. 그런게 다 생각이 나더래. 4년을 만나면서 무너지는 모습 보여준적 한번도 없던 사람이 울면서 전화를 하니까, 나도 눈물이나더라. 근데 아직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으면서도 다시 만나는건 못하겠는거야. 있을 때 잘하지, 이제와서 후회하고 우는 모습이 그냥 뭔가 현실감이 없었어. 나랑 추억이 너무 많아서 자취방도 옮겨보고, 다른 사람도 만나보려고했는데 내생각이 더 많이 나서 도저히 내가 없으면 못살거같아서 연락을 했다는데 있을때 잘하지.. 이생각만 들었어. 아마 한달만 더 빨리 연락이 왔으면 나는 그사람을 다시 만났을지도 몰라. 좋은 사람 만나라고, 나도 아직 너를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지만 정리할거라고, 우리는 한번 깨져서 다시 견고해질수가 없다고 좋게 헤어진걸로 마무리지어지는 관계였으면 좋겠다고 얘기했어. 근데도 계속 기회를 달라더라. 일주일넘게 연락이 오는데 나도 칼같이 끊어내기가 어려워서 다시 만나볼까 고민도 했는데 역시나, 아무리 좋아하는 마음이 남았어도 다시 만나는건 못하겠더라고. 난 그 관계에 최선을 다했었고, 다시 만난다고해도 우리는 끝이 정해진 관계같았어. 그래도 내가 돌아봐줄때까지 기다리겠다고 기다릴테니까 늦더라도 연락달라고 한 지 이제 한달이 좀 넘었는데, 계속 프사가 내가 찍어준 사진이었다 며칠전에 내려갔더라. 이제 그사람도 나를 정리한거겠지? 괜히 마음 한구석이 허해서 끄적거려봤어ㅎㅎ 사실 나는 아직 마음이 남아있고 여전히 생각나는데 만나는동안 기다리기만 하던 내가 너무 비참했어서, 내생각하면 안만나는게 맞다고 생각하거든ㅎㅎ 나 잘한거 맞겠지? 시간이 더 지나면 잊을 수 있겠지??나도 풋풋한 연애가 하고싶어 이제 24살인데 내가 좋아했던 사람은 하나같이 나를 안좋아하는 것도 아니고 싫어해 풋풋하게 연애하는 애들 보면 부러워 난 일찍 철이 든건지 진짜 좋아해서 하는 연애는 한번도 해본 적이 없네 이 나이도 늦은 나이인데 솔직하게. 지금 만나고 있는 오빠 31살인데 그 오빠가 좋아한다고 다 이해한다고 해서 만나지만 그 이전에 좋아했던 사람 생각나서 힘들어 그 사람이 나 차고 힘든얘기 그 오빠한테 털어놓으면서 만나게됐거든 내가 좋아하는 애들이 보기에 난 자기들한테 도움되는 애가 아닌가봐 영원히 이렇게 살아야 하는걸까나는 전남친이랑 2년 연애후에 헤어진지 거진 5개월이 다 되가는데… 그 누구한테도 얘기하지 않았지만 진짜 많이 생각나고 아직도 못잊었어 다른 사람을 만나도 그 전남친이랑 비교하게 되고 한번은 “내가 얼마나 이 사람한테 잘해줬는데 그자식 복에 겨웠었네“ 하다가 보고싶다 이랬다 저랬다 해… 참고로 서로 좋게 헤어졌고… 그 사람은 뭘 생각하고 있을까 궁금하기도 해 남친이랑 헤어진지 3주 넘었어 그 사람이랑 아직 인스타 맞팔은 해놓고 지내는데 난 헤어지고 정말 잘 살고 있거든 친구들도 만나고 .. 그 사람은 원래 취미라던 음악만 주구장창 하고 있고 .. 그 사람이 나 볼 때마다 정말 가끔 생각나고 힘들어했음 좋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내가 울었던 만큼 울었으면 좋겠고 내가 아팠던 만큼 그 사람도 뒤늦게 아팠으면 좋겠어.. 남자들은 후폭풍 온다는 데 이 사람은 워낙 아니면 단호하게 아니었던 사람이라 그런 것도 안올 것 같아. 나 정말 최선을 다했던 사랑이었어서 앞으로는 그렇게 못할 것 같고 그 사람에게도 나같은 사람 절대 못만날거라고 생각해. 정말 나 자신을 버리면서까지 헌신했거든. 꼭 후폭풍 겪었으면 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