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3.23

도와줘 이런 남친... 어때..? 원래 다들 이래?
길지만 괜찮다면 다들 한번씩만 읽어주라ㅜㅜ


남친 부모님 우리 부모님 둘 다 능력 있으시고 비슷하셔

난 남친 부모님이 생각하시는 조건에 내가 맞아. 실제로 우리 부모님한테 마음에 들어 하는 티를 내시기도 하셨고...

근데 남친은 우리 부모님이 생각하시는 조건에 안 맞아. 내가 굉장히 잘 웃고 밝은 편이라 나랑 맞게 잘 웃는 사람을 원하시고 나이차가 크지 않은 사람을 원하셔 (남친이랑 나이차 많이 나.. 남친 연상)


아직 비밀연애라 남친이랑 각자 집안 반대가 크면 어떡하나 얘기했던 적이 있었어서 오늘 남친 부모님이 우리 부모님한테 나 마음에 들어하셨던 거 말하면서 우리 부모님은 어떤 사람 좋아하시는지도 말했거든?

근데 남친이 자기는 아웃이라길래 내가 왜 아웃이냐 할 수 있다고 하니까 부모님 반대가 없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는 식으로 얘기하는 거야


얼마 전에 남친이 각자 부모님은 각자가 설득하자 했다가 미안하다고 서운했을 것 같다면서 당연히 자기가 더 노력해야 되는 건데 그렇게 말해서 미안하다고 자기가 더 노력하겠다고 했거든?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남친이 그렇게 말했던 게 생각나서 나는 남친이 우리 집안 반대 받지 않게 도와주고 싶어서 말한 건데 저렇게 얘기하니까 서운해 있다가 나름 고민해서 그냥 말했어


난 은연 중에 자기가 더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는 데에 내가 도움이 되고 싶었고, 나로 인해 조금 더 좋은 사람으로 변화하길 기대했던 것 같다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사람을 바꾸려는 건 피곤한 일인데 그걸 못 고치고 그 피곤한 일에 자길 끌어들여서 미안하다


이런 식으로 너무 과분한 기대를 해서 미안하다고 그냥 포기하고 얘기했는데 남친이 미안하다고 몇 번을 사과하면서 자긴 원래 남에게 영향을 받지 않는 사람이고, 나에 맞춰서 변화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본인은 모든 동기가 자기로부터 시작된 사람이라고 얘기하는 거야

사실 바뀌길 바란다기보단 그저 시도라도 해 보는 게 어떨까 그럼 우리 부모님이 좋아하실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거였는데..

근데 남친 진짜 주관 뚜렷하고 형들 다 유명 대기업 다니고 다들 스카웃하고 인재 발굴로 도와주겠다는데 자긴 거기 꿈이 없다고 그냥 지방 중대기업 현장직 다니는 사람이거든... 자기 인생이랑 관련된 건 부모님조차도 설득이 잘 안 돼


근데 난 남친 부모님께서 생각하시는 조건에 내가 안 맞을 거라고 생각했었어서 그런지..

난 남친 부모님 조건에 내가 맞출 생각이었고, 맞추려고 노력할 생각이었는데 저렇게 말하니까 솔직히 조금 서운하기도 하고 나만 잘 보이고 싶나 하는 생각도 들고..

나한텐 어떻게 들리냐면
나는 원래 이런 성향이라서 너네 부모님한테 잘 보이려고 그러는 건 못한다
이런 식으로 들리거든

해외 유학 가고 싶은데 남친은 가는 걸 싫어하는 눈치라 해외 유학도 갈까 말까 포기할 고민하고 있는데 정작 남친은 저렇게 생각하는 게 서운해


근데 더 힘든 건 사랑은 너무 잘 줘
날 진심으로 너무 사랑해 줘
내가 뭘 하든 무슨 말을 하든 그냥 날 사랑해 주는 사람이야 근데 나랑 안 맞는 것 같아 물론 세상에 딱 맞는 사람 없다지만 생각 가치관 성향 달라도 너무 달라...

난 현실을 따지기보다 이상만을 바라보는 꿈이 큰 사람이고 뭐든 다 해낼 수 있다고 도전하는 편이고
남친은 이상을 보기보다 현실만을 바라보는 안정적인 사람이고 머릿속으로 재서 안 될 것 같으면 시도조차 하지 않는 효율적인 사람이야

그래서 우릴 둘 다 아는 분이 말씀하시길
나는 크고 작은 실패를 거쳐서 크게 한 방 터뜨릴 수 있는 사람이고 남친은 실패는 하지 않지만 터뜨릴 수 있는 것도 없는 사람인 것 같으시대

그치만 남친은 내가 뭘 하든 정말 아무것도 뭐라 하지 않고 바보 같은 짓을 해도 바보 같은 짓이라고 하지 않아 대신 마냥 응원보단 내가 부족한 점을 집어 주고 해야 할 계획을 세워 줘

최근에 내가 해외에 전공 관련해서 일하려 다녀왔을 때 새벽에 일어나서 풀타임 뛰고 새벽에 들어오자마자 씻지도 못하고 침대에 쓰러지는 일이 다반사였거든... 진짜 힘들어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ㅠ 거기 심지어 데이터도 잘 안 되는 곳이고 솔직히 연락을 잘 안 하긴 했는데

남친이 내가 거기 다녀온 뒤로 변했다고 느꼈나 봐
내가 요즘 왜 그렇게 표현이 늘었냐 하니까 내가 너무 전공에 열중한 나머지 떠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때부터 더 많이 표현하고 더 많이 사랑하면 곁에 있어 주지 않을까 해서 그러는 거라고 하긴 했거든?


아무튼 표현도 잘해 주고 날 정말 많이 사랑하는 사람인 건 알겠는데 이런 식으로 생각 차이 나는 게 너무 많아

싸우거나 다툰 적은 한번도 없는데 이런 자잘한 생각 차이가 너무 많이 나고 매번 누군가 물러서야 하는 입장이 되니까 솔직히 지치는 것 같기도 해

말한 대로 난 나처럼 실패가 잦더라도 이것저것 재는 게 아니라 일단 나랑 같이 도전하는 사람을 좋아하고, 그런 사람이 있어야 생활에 활력이 돌거든


아무튼.... 아무튼 그냥 핵심은 그거야

위의 상황을 다 봤을 때..
내가 너무 큰 걸 바라는 걸까?

내가 이 사람이랑 함께하려면 서로 고치거나 조율해야 할 것들이 뭐가 있을까...

읽어줘서 고마워

0
7

자기만의방 꿀팁

내 크레딧 확인

rightArrow
arooo-tip
도움이 되는 댓글을 달아보세요. 글쓴이가 좋아요를 누르면 셀렉트샵에서 구매 가능한 크레딧을 드려요!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근데 그렇게 진지하게 만나는거면 나중에 결혼하고 평생을 전제로 했을때 저 "원래" 라는 말에 지치지 않을 자신 있어? 자기 남친 말대로면 항상 자기는 저런 생각 차이와 입장 차이에서 포기해야 하는건데.....? 나는 원래라는말 안믿고 싫어해. 평생 다르게 살아왔고 따로 살았으니 다를 수 있지. 근데 그걸 맞춰가고 안되더라도 노력해보는게 관계에 대한 예의 아니야? 난 그렇게 생각해...... 어쨌든 자기 너무 힘들겠다. 무슨 선택을 하든 응원하고 존중하겠지만 정말 자기가 행복할 수 있는 선택 했음 좋겠어.....!

    2024.03.24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자기 말 정말 다 맞는 말이고 다 나한테 너무 위로되는 말이야ㅜㅜ 나도 원래라는 말 안 좋아하거든.. 특히나 난 원래 그래 라는 건 그냥 바뀌기 싫은 걸 포장하는 변명 같은 느낌이라.. 자기가 해 준 말들이 다 내가 나한테 해 주는 말 같아서 너무 위로가 돼🥹 읽어 줘서 고맙고 따뜻한 댓글 남겨 줘서 너무 고마워! 자기의 날들은 사랑만 가득 받는 행복한 날들만 가득하길 바랄게 정말 고마워❤️

      2024.03.24좋아요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나도 자기가 항상 행복하고 즐거운 연애하길 바래! 우리 사랑받고 사랑하자!

      2024.03.24좋아요1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왜 이래 왜 다 두 개씩 달려

    2024.03.24좋아요0
이전글
전체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