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2.23

내 중고등학생 시절이랑 지금 20살은 엄마 때문에 추억도 못 쌓고 지나가버렸어 이번 크리스마스도 엄마가 혼자 있기 싫대서 계속 같이 있어야 해 있어봣자 뭐 하는 것도 없는데 그냥 무조건 날 잡아두고 싶어 해 중고등학생 때도 그래서 친구들이랑 별로 놀지도 못 했어 가정형편도 안 좋아서 돈도 내가 벌어야 되고 노후까지 기대해 진짜 너무 우울해 내 20살 뭐 친구들이랑 어디 가본 적도 없이 끝나버렸어 시간이 너무 아까워 이제 진짜 엄마랑 같이 있기 너무 싫어

0
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적당히 너 몫만하고 부모님안보고 사는것도 나쁘지 않아.... 이세상에 좋은 부모만 잇는 것도 아니니까..

    2023.12.2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부모님도 다 큰 성인이라는거 잊지마.. 한번쯤 단호하게 거절해도 큰일안날거야 너무 본인을 혹사시키지 말자 ㅜ

    2023.12.23좋아요0

연관 게시글

조금 길긴 한데 너무 속상해서 올려봐… 내가 20 남친은 22살이야 만난 지는 5달 정도 됐어 싸운 적 한번도 없고 사이도 정말 좋고 미래까지 얘기하는 사이야… 물론 진짜 말하는 것처럼 안 될 수는 있지만 둘 다 정말 진지해 근데 우리 엄마가 벌써 나이가 65세거든 날 늦게 낳으셨는데 경제적으로도 형편 안 좋고 나이 때문에 몸도 안 좋은 와중에 나 키운 거라 지금 뭐 친구도 없고 진짜 오직 엄마 삶에서 나밖에 없는 거야… 그래서 날 애지중지하면서도 억압이 좀 있어 일 없어도 집에서 자기랑 있길 원하고 자기 생각이랑 다르면 내가 틀렸다고 생각하고 꼭 자기를 따르길 원해… 아무튼 그런 것들 때문에 지금도 영향받고 있는데 그거 때문에 친구들이랑도 남친이랑도 잘 못 만나 아빠가 일 나가는 날이면 엄마 혼자 두고 어디 가는 거 싫어해서… 이번 크리스마스도 남친이 기대하고 잇었는데 아빠가 일 가서 엄마가 혼자 있기 싫대… 그래서 어쩔 수 없이엄마랑 같이 보내게 됏는데 남친도 이해는 하지만 우리 엄마가 어떤지 알고 있거든 그래서 앞으로도 계속 그러면 조금 힘들 것 같대 헤어진다는 소리는 아닌데 아무래도 특별한 날에 남들처럼 만나지도 못 하고 계속 이러면 나 같아도 힘들긴 할 거야.. 나도 이런 집안 사정이 너무 싫고 나가고 싶은 마음 굴뚝 같지만 저항하면 엄마랑 크게 싸워야 되고 엄마가 나랑 싸우면 실제로 많이 아프고 내가 사과할 때까지 절대 먼저 안 굽혀서 솔직히 반항 잘 못하겠어… 아직 20살이라 경제적이든 뭐든 독립도 못 한 상태인데다가 솔직히 아픈 엄마한테 말을 못 하겠어 우리 엄마가 우울증 공황장애도 있고 부정적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커서 무조건 안 좋게 생각하거든 그래서 내가 말 한번 꺼내면 울고 소리지르고 화내면서 자기 자신을 혹사시켜 말 절대 안 통해… 남친도 그것 때문에 더 답답해하고 있는데 나도 알지만 한번 시작하면 거의 엄마 사정 다 무시하고 연 끊는다고 생각하고 해야 돼서 그게 맘처럼 잘 안 돼… 어떻게 해야 할까 하… 성인인데 집에 뭐 일 있는 것도 아니고 할 일 있는 것도 아니고 내가 엄마한테 돈 달라 하는 것도 아닌데 친구 만나러 간다고 하면 너무 자주 논다고 뭐라 해… 성인 돼서도 내가 엄마한테 허락받고 놀아야 된다니… 친구들이랑 여행은 그냥 포기했어 방학 돼서 친구 딱 한번 만나고 이제 두번째 잠시 술 마시러 나간다 하는데 자주 논대서 미치겠다… 우리엄마는 일주일에 한번씩 나가면 자주 논다고 날 이상한 사람 만들어버리니까 말이 안 통해 이 나이 돼서 친구들이랑 마음대로 약속 못 잡는 것도 서럽고 엄마한테 말할 때마다 눈치 봐야 된다는 게 너무 서러워나 스무살이고 남친 스물두 살인데 서로 부모님 다 사귀는 거 알고 잇거든 근데 원래 우리 부모님이 크리스마스 같은 날은 뭐 안 해도 가족이랑 보내야 된다고 한단 말이야 휴일마다 꼭 그랬고 추석 연휴 같은 때도 친구랑 못 놀았어… 근데 사실 나도 가족이랑 보내는 거 너무 재미없고 시간 아까워서 이번에는 남친이랑 보내고 싶은데 남친이 우리 엄마한테 외박 허락까지 받겠다는 거야 그러면 좋긴 한데 너무 걱정돼 엄마가 나이도 많고 기성 세대라서 오히려 반감만 일으켜서 남친 좋은 이미지 망쳐가지고 앞으로도 계속 안 좋아하시면 어떡하나 싶고… 그렇다고 앞으로도 크리스마스 같은 특별한 날에 남친 못 보는 것도 싫은데 그냥 남친 믿어볼까…오늘 집에 두고온 짐같은거 엄마가 보내줘서 도착해서 정리하는데 눈물만 나.. 자취시작전에는 오라면 무조건 들어가고 그러다가 보니 친구들과의 추억이 적은편이야 둘째동생은 고등학교생 졸업전에 친구들이랑 펜션도 가고 친구집에서도 자고 술집가면 허락해주고 난 다 안됬던거야 대학생때도 방학기간에는 용돈도 한푼도 안주고 갇혀서 지냈고 대학졸업식때는 타지역이라 아침에갔다가 끝나자마자 바로 본가로 가야하는 정도였어 그냥 하소연하고싶었어…. 내가 먼저 잘못했다고하는게 좋을까? 밑에 써클은 싸운이유야!크리스마스에 외박 어떻게 해야하지? 😭 난 21살, 성인되서 첫 연애중!! 엄마는 그래도 이제 한숨쉬며 너 하고싶은대로 해라 ~ 이런 마인드거든. 그렇다고 내 남자친구를 나쁘게 생각하거나 날 포기한 건 아니고 그냥 외박에 관해서만 저렇게 말씀하셔. 그런데 아빠에게는 아직까지 외박이나 여행 사실대로 말하고 다녀온적이 없어.. 그래서 크리스마스 외박은 아무리 친구들이랑 논다고 해도 남자친구있는거 아는데 믿을리가... 없겠지.. 인증샷도 요구하신적은 없는데 크리스마스는 무조건 인증샷보내도 안믿으실거같아. 이미 호텔 몇개월전에 잡아놨고 나랑 남친이 맞는 첫 크리스마스라 기대중인데말이야.. 엄마가 아빠한테 안걸리려면 늦어도 집 들어오래서... 내가 생각한 방법은, 막차 시간에 집들어와서 좀 자다가 아침 7-8시 쯤에 다시 나가는건 어떨까? 남친혼자 호텔에서..자고있고 ㅋㅋㅋ ㅜㅠㅠ 이방법밖에 없는거같아서.. 자기들은 어떻게 말하고 외박할예정..?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