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3.05

내가 좋아하는 사람 만나면 안되나봐
자발적으로 을이 되네
을의 연애는 처음인데 먹는것부터 잠자리까지 다 내가 수그러들게 되더라고..
상대는 전혀 그렇게 행동하지 않는데 내가 생각하기에 상대는 넘 멋지고 나에게 과분하니까 혹시나 떠나진 않을까 혼자 초조해서 그렇게 행동하는것 같아 을이었지만 대등한 관계가 되어 잘 만나고 있는 자기들 있어?

0
5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둘이좋아서만난거구 자기도 충분히 과분한사람이야 왜 을이라고생각해ㅠ자기의 성격대로햇는데 떠나갈 사람이라면 애초에 그냥 인연이아니엿던거야 나는 자기가 자존감을 높였으면좋겟어 그러기에 충분히 예쁜사람이니까😊

    2023.03.05좋아요1
  • user thumbnale
    다시 새송이

    무슨말인지알아 더 좋아하는사람이 을이다 근데 왜 을이라고 자칭하냐면 진짜 을이기 때문... 눈치보는것도 싸우면 먼저 사과하게 되는것도 을이야 근데 그게 지금의 자기인가보네. 나는 둘 다의 입장이 되어본 사람으로서... 더 좋아하면, 그리고 그사람을 놓치지 않고싶거나 뭔가 불안하면 자초해서 을이 되는듯.. 나에게 맞는사람 만나라는게 나에게 과분하지 않은 사람 만나는것도 포함인거같아 상대방에게 내가 불안한상태에서 안정을 찾을만한점만 보고, 너무 불안하면 표현해달라 하거나 이런저런 방법을 찾아봐 근데 더 좋아는해도 너무 조심스러워지진 마 나중에 헤어지면 상처가되고 그렇더라고 윗자기들처럼 당당하게 다른연애처럼 동등한 입장으로 대하려고 노력해봐

    2023.03.05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난 내가 연애 초기에 뭔가 상대방한테 너무 맞춰주려고 하니까 오히려 애인이 더 봐주고 배려해줬어! 걍 상대가 눈치채고 대응하는게 제일 나은 것 같아

    2023.03.0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그런생각은 놉~~~ 그냥 와 ㅋㅋ 내 애인 개 쩔어 지존 멋뎌~ 하고 끝내자 나한텐과분해..이런생각하지마러 자기가 지존 멋지니까 그 지존멋진사람이랑 만나는거아냐~!! 난 굳이 을 갑 이런거 생각 안하는게 좋을거같아..ㅠ 그런거 나눠 정의하고 생각하는거 자체가 정말 해로운거같아.. 또 너무 맞춰주거나 그러지 마 그냥 자기대로 지내 맞춰주기만 하는 그런 자기 본연이 아닌 모습으로 그 사람과 만난다면 그건 자기가 아니잖아 내가 아닌 모습으로 사랑받는다면 무슨 소용이야. 많이 힘들거얌 ㅠ 자기를 버리고 상대에게 맞춰준다고 대등한 관계가 되진 않아 오히려 맞춰주기만 하면 매력이 더 떨어져보일수도 이써... 그냥 자기대로 하고 자기만의 매력을 뽐내! 상대가 자기를 더 좋아하게 되면 대등해지겠지! 슬프게도 아닐수도 있겠지만 그거는 자기 잘못도 아니고 그냥 어쩔수없는일인거니까

    2023.03.06좋아요1

연관 게시글

오늘 짝남을 만나고왔는데 나만 짝남이라고 생각했나봐 그냥 친구로 생각했나봄… 요즘 너무 혼란스러워 내가 좋아하면 그상대는 날 싫어하고, 내가 싫어하면 상대는 날 좋아하고 연애하고 결혼하는 사람들이 대단해 보여… 나는 정말 기를 써도 안되는데 어떻게 그렇게 쉽게 만나지자기들아 있잖아 나는 사귀기 전에 관계를 한다는것에 대해 이해를 못하는건 아니지만 반대를 하는 편이긴 했어 근데 그걸 깬 사람이 있어 우린 20대 중후반 인데 몇번 관계를 했어 그 사람이 며칠 전 자기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보더라 자기랑 연애를 할 마음이 있는지 아니면 이렇게 한번씩 보고싶을 때만 볼건지 나도 우리의 관계에 대해 생각을 안해본건 아닌데 한번씩 의견이 안맞을 때 마다 이사람이랑 연애는 힘들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어 간단한 예로 어떤거냐면 나는 속상하거나 서운한 일이 있어도 이걸 상대방에게 이야기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나의 말로 상대가 상처받진 않을지 생각하고 포장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느끼거든 상대방은 그런거 없이 다 말하는 편이고 바로 말 못하는 나를 답답해해 그리고 일 마치고 피곤한 날은 연락도 잘 안되더라고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서운한건 어쩔 수 없더라 나는 내가 눈물이 정말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 사람 앞에서 운적도 한번있고 전화하다가 혼자 속상해서 운적도 정말 많거든 그러다보니 더 고민이 되더라고.. 사귀기 전에도 이렇게 안맞는거 같고 벌써 우는데 잘 사귈 수 있을까 라는 그런 생각 혹시 잘 안맞는것 같은 사람과 연애를 해본 사람 있어? 이성으로써의 호감과 달리 그냥 인간적으로 좋아하는 사람과의 관계를 유지하는게 너무 힘들어.. 모근 관계가 그렇지만 어느 순간 내가 이 관계에 을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괜찮았던 관계가 무너지는 기분이 들더라고.. 어느 관계나 마찬가지겠지만 나는 유난히 이런 관계를 유지하는게 힘들더라. 나의 어떤 말로 상처를 받았던걸까, 내가 너무 아는척 다가간게 불편했을까, 내가 너무 거리를 둔다고 생각하진 않을까 이런저런 생각들로 미음이 너무 아파.. 또 이렇게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멀어지는게 답답해서 하소연하는거야.. 읽어줘서 고맙고! 다들 오늘 행복한 하루 보내!♡장거리 처음인데 상대는 일을 해서 수익이 있는 상황이고 자차가 있고 지방에 살아 나는 아직 학생이고 수익 x 자차 x 경기권에 살고 있고 지금 매주 상대가 일주일에 한 2~3일씩 올라와서 자기 혼자 잘 숙박 업소 잡고 만나서 놀다 가는데 매주 이틀씩 만나서 밥 먹고 놀고 하다보면 돈 생각보다 꽤 많이 깨지더라고 물론 나만 깨지는 게 아니라 상대는 더 많이 깨지겠지... 근데 이게 내가 개강하면 이렇게 보는것도 내가 바빠지니 한계가 있을테고 내가 내려가고 싶어도 난 자차도 없으니 내려갔다가 당일치기로 버스로 올라와야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고 숙박을 매주 잡고 다녀오기엔 내가 학생이라 경제적으로 너무 빠듯해... 장거리 처음인데 다들 매주 2~3일씩 만나는거야?... 참고로 둘다 본가 생활중..결혼 생각 없이 연애하는 자기들 있을까..? 난 비혼주의는 아닌데 그렇다고 연인을 만날때 결혼을 전제로 만나는것도 아니거든. 근데 30대 중반이 되어가니까 누굴 만날때도 이 사람과 미래가 어떤 형태일까 생각하게 되더라고.. 예전엔 만나다보면 알게되겠지 였는데 만나도 모르겠다.. 결혼이 연애나 사랑의 끝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미래에 우리가 어떤 모습일까 생각하면 좀 불안해지는것 같아.. 연애상대랑 결혼상대의 기준도 다른거같구..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