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3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06.15

남자친구와 연애를 한지 세네달이 지나고 있어. 상대방은 나보다 열살이 많아. 상대방쪽에서 시작을 해서 맺고 있는 관계인데. 자주 보지 못하니 내가 너무 지치고 있어. 일단 나는
나름 출퇴근 시간이 정해져있는데. 상대방은 그렇지 못해. 출장도 잦고. 초반에는 요즘보다 덜 바빴는지, 아니면 초반이라 그랬는지 뭔가 나를 신경쓰고 있다는 기분이 들었는데. 요즘은 그렇지 않아.

물론 상대방의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야. 사업을 하는 입장이고, 직원들과 직원들의 가정을 생각하면 일에 집중을 하고 책임을 지는게 맞는 거지. 근데 내가 뒷전이라는 생각이 들어. 나도 내 할일을 하면서 보내면 된다라고 생각을 하는 편인데. 뭐랄까. 상대방의 하루에 내가 조금도 있는 것 같지 않아. 한번은 속상해서 이야기를 한적이 있어. 늦게 업무를 마치고 새벽에 전화가 왔어. 자기는 지금 이런 상황이고 일때문에 너무 힘들다고. 신경써주지 못한건 미안하다. 내가 서운해하는 건 알고는 있지만 상황이 상황이라 그렇다. 는 식으로 얘기를 했어. 나도 알겠다고 했고. 바쁜거 아는데 투정부린것도 미안하다고 했어. 사실 한두살먹은 어린애들이 하는 연애가 아니잖아.

근데 나는 왜 계속 서운할까. 이미 내마음은 끝난게 아닐까? 지금도 여전히 많이 사랑하는건 변함없는데.

0
8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세네달 만난거면 한창 꽁냥거릴때인데 당연히 아쉽고 서운할 수 있지!! 서운한 마음을 표현해도 괜찮아. 상황이 그런거면 그 상황은 언제 끝난대?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면 놀러가자거나 바빠도 언제는 시간을 내겠다던가 상대한테 뭔가 적당히 약속을 받아보는 거 어때? 상황을 이해하지만 자기서 혼자 다 이해하고 받아주기만 할 수는 없잖아. 자기가 이해하고 받아주는만큼 뭔가 보상도 필요해!

    2023.06.15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바쁘게 언제 끝날지 모르겠어.. 지난달이 비수기라고 했는데 지난달도 바빴거든. 요즘 헤어져야하나라는 생각이 너무 자주들어.

      2023.06.15좋아요0
  • user thumbnale
    바람타고 낮잠

    더 예쁘고 꽁냥꽁냥 하는 연애 할 수 있는 나이에 왜 그렇게 해..

    2023.06.16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 사람이 좋아. 같이 있으면 너무 안락해..

      2023.06.16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이 말이 나한테 하는 말 같아서 너무 갑자기 속상하다… 아는 말인데….

      2023.10.03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나도 10살 많은 사람인데..힘들더라...,

    2023.06.16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자기는 어떤데? 몇살이야 상대는?

      2023.06.16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상대는 40대후반, 거기도 바쁘고 나도 바쁘고 그러다보니 못만나고...반복되고...

      2023.06.16좋아요0

연관 게시글

자기들아 있잖아 나는 사귀기 전에 관계를 한다는것에 대해 이해를 못하는건 아니지만 반대를 하는 편이긴 했어 근데 그걸 깬 사람이 있어 우린 20대 중후반 인데 몇번 관계를 했어 그 사람이 며칠 전 자기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보더라 자기랑 연애를 할 마음이 있는지 아니면 이렇게 한번씩 보고싶을 때만 볼건지 나도 우리의 관계에 대해 생각을 안해본건 아닌데 한번씩 의견이 안맞을 때 마다 이사람이랑 연애는 힘들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어 간단한 예로 어떤거냐면 나는 속상하거나 서운한 일이 있어도 이걸 상대방에게 이야기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나의 말로 상대가 상처받진 않을지 생각하고 포장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느끼거든 상대방은 그런거 없이 다 말하는 편이고 바로 말 못하는 나를 답답해해 그리고 일 마치고 피곤한 날은 연락도 잘 안되더라고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서운한건 어쩔 수 없더라 나는 내가 눈물이 정말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 사람 앞에서 운적도 한번있고 전화하다가 혼자 속상해서 운적도 정말 많거든 그러다보니 더 고민이 되더라고.. 사귀기 전에도 이렇게 안맞는거 같고 벌써 우는데 잘 사귈 수 있을까 라는 그런 생각 혹시 잘 안맞는것 같은 사람과 연애를 해본 사람 있어? 자기들 나 n차 연애하면서 처음으로 상대방한테 나 너무 힘들다고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어,,, 시간좀 갖자라고 말하는거 굉장히 신중해야 하는거 아는데 정말 아무리 말을 해도 내가 왜 서운해하는지 스트레스 받아하는지 이해를 못해 (내가 추측하는게 아니라 상대가 왜 이런것들을 스트레스 받는다고 표현하는지 모르겟대) 내가 애매하게 말한것도 아니고 이래이래했을때 이부분에서 이런거 때문에 이런생각이 들었다 라고 까지 말했는데 쳇바퀴가 같은 부분에서 계속 돌아가는 느낌이야. 앞으로도 내가 어떤일에 서운하다 어떻다 라고 표현했을때 또 이렇게 벽에다 말하는 상황이 반복될거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잘못한걸까....? 마음정리하고 다시 연락을 해야 할때는 뭐라고 연락을 시작해야할까.... 사랑이 무슨 감정이야? 첫 연애 시작했어.. 누군가를 좋아해본 것도 처음이고 이제 막 시작 된 감정이라 아직도 긴가민가 할 때가 있어. 관계 발전도 솔직히 정말 예상치 못하게 발전한 상황이었어. 여하튼 상대방이 표현을 정말 많이 해주는 사람인데 썸때부터 고백만 안했다 뿐이지 좋아한다고 대놓고 말하고 그랬어. 사귀기로 하자마자 바로 사랑한다고 그러더라.. 봉인 해제된 것 마냥.. 며칠 안됐는데 그 사람은 매일 몇번씩 사랑한다고 얘기해. 물론 나도 이 사람이 진심으로 좋아. 그런데 사랑..? 잘 모르겠어. 상대방은 편할때 표현해달라고 했지만.. 솔직히는 사랑한다는 말 듣고 싶어하는 티를 내더라구.. 나 스스로도 상대방이 표현하는 것 만큼 되돌려주지 못하는 것 같아서 마음이 쓰여.. 그렇다고 가볍게 사랑한다고 하고 싶지 않은데.. 내가 너무 사랑이라는 감정의 기준을 높게 두고 있는걸까..? 지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말 하더라도 계속 표현하다 보면 마음이 더 커질까??파트너에게 이별통보 했어. 잘한걸까?ㅠㅠ 사실상 유사 남친 유사 여친 수준으로 지내는 사이였고 결국엔 연락문제로 쫑났네.. 나보다 연하였고 속궁합 잘 맞는다고 서로 생각했고 얘 몸이 운동 오래해서 되게 예쁘거든. 근데 결국 정서적인게 안 맞으니까 오래 못 가더라. 일단 상대방이 엄청 바쁜 상황이었고 이거 땜에 진짜 연락을 해도 그냥 나 혼자 얘 챙겨주고 안부 묻기 바쁘고 얜 가끔 대답하고 이러다보니 대화 흐름이 계속 끊겼어. 결국 하는 얘기는 아침에 잘 잤냐, 점심 먹었다, 오늘도 바쁘다, 우리 언제 볼까, 이번주도 안되는구나... 이런게 전부였어. 퇴근 이후에는 아예 폰을 안 보는건지 내가 아무리 말 걸어도 자느라 답장은 없고 아침에 그냥 아무렇지 않게 나한테 인사하더라. 바쁜건 이해하지만 성의라고는 거의 없는 대화ㅠ 상대방이 연락 횟수나 연락 내용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먼저 표현하긴 했지만 개선되는 건 없더라. 결국 내가 먼저 이런식이라면 너랑 더 이상 파트너 하고 싶지 않다고 했고 상대방은 이런 일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누나만큼 좋은 사람 없었는데 기회를 달라고 해서 결국 계속 연락하는 사이였거든. 하지만 사람은 변하지 않더라고. 이번 주말도 약속 있어서 나 못 본다고 하길래 3주 넘게 나 혼자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 너무 짜증나서 새벽에 너랑 앞으로 연락 안한다고 차단했어... 속이 후련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내가 더 참을 걸 그랬나 싶어... 하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일단 그냥 굳게 맘먹고 잘 지내보려고 하는데 내가 너무 어리석은 걸까ㅠㅠ 현재 남자친구는 아니고 사귀다가 헤어진지 오래 안된 사이인데 다시 만나네 마네 계속 이야기하면서 꾸준히 만나고 있는 관계야. 그냥 사귀는거랑 다를바 없이 서로 베이비라고 부르고 스킨십도 그대로, 같이 보내는 시간도, 애정표현도 그대로야. 상대방은 미국인이고, 서로 아직 많이 좋아하는데 심리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때문에 상대방이 날 더이상 상처주고싶지 않다고 헤어지자고 했었어. 몇일동안 같이 지내면서 아직 서로 많이 좋아하니까 상황이 어떻게 되든 같이 문제 해결해보고 다시 만나자는 식으로 계속 이야기가 되고 있었고, 계속 결정이 나지 않는 상황에 나는 더이상 불안하거나 힘들게 고민하고싶지 않아서 ‘오늘 안에 결정했으면 좋겠고, 난 널 좋아하는 이상 친구로 지낼 생각이 없느니 다시 사귀지 않는다면 오늘이 마지막날이 될것같다.’라고 이야기 한 상황이었어. 상대방도 나도 많이 울고 힘들었고, 걔는 나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했어. 근데 그 와중에 갑자기 오늘 친구가 놀러 나가자고 하는데 자기 나가도 괜찮냐고 묻더라? 이전에도 비슷한 문제때문에 힘들었는데 이 상황에서 마저도 이러니까 정말 미칠것같더라. 그래도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네가 나한테 물어봤으니까 말하는건데 난 오늘 밤이 우리가 어떤 결정을 하든 중요할거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네가 나가지 않았으면 한다. 그렇지만 내가 너한테 이걸 강요할수없다는걸 안다. 하지만 혹시 그 약속을 내일로 미룰수는 없겠냐’고 물어봤는데 그냥 지난주에 놀러 못나가서 자긴 너무 나가고싶고 친구들을 너무 만나고싶다고만 하더라. 그래서 이 관계는 계속 이렇게 흘러가겠구나 난 계속 얘한테 우선순위가 아닐거고, 내가 그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더이상 이어가기 어렵겠다고 판단해서 ‘나는 이 문제를 더이상 감당하기 어려울것같고 미안하다. 네가 나가기 전에 난 집에 가겠다’고 하고 서로 울고불고 힘들게 또 이야기를 하다가 상대방이 딱 하루만 자기한테 혼자 생각할 시간을 더 달라고 내일 만나서 마지막으로 얘기해보자고 부탁해서 알았다고 하고 집에 왔어. 상대방은 내가 너무 힘들어보였는지 나한테 여기 있어도 된다. 네가 원하면 자기도 약속 취소하고 같이 있겠다고 계속 이야기했지만 혼자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으니까 난 그냥 가겠다고 하고 왔어. 그와중에 놀러 나갔더라. 뭐 그게 필요했나보다 하고 이해했어. 근데 그 다음날 오후 4시가 다 돼서 연락이 온거야. 하루종일 자다가 이제 일어났다고 나한테 어디있냐고 밥은 먹었냐고 묻길래 바로 내가 있는 곳으로 올줄알았지 근데 오늘도 약속이 있어서 나가야한다고 하더라. 중요한 약속이냐고 물었더니 그냥 친구들 만나서 노는거래. 내가 그 전날 집에 와서부터 몸살에 심하게 앓았어서 내가 오늘 아파서 침대 밖으로 나가지도 못했다 지금 네가 필요한데 혹시 약속 취소하고 와줄수있냐고 물었어. 그랬더니 나 아픈거 알기 전에 미리 잡힌약속이고 자긴 오늘 나가고싶어서 내일 오겠대. 그래서 내가 우리 관계에 대해 생각하긴 한거냐 오늘 오겠다고 했으면서 뭘 결정하긴 했냐고 물었더니 다시 사귀고 싶대 우리가 다시 사귀기 전에 결정해야할 문제들도 있어서 그 얘긴 얼굴 보고 하고 싶었고. 뭐 그러더라. 그래서 네가 그렇게 결정한거고 내가 다른것도 아니고 아파서 와달라고 부탁하는데 못오는거면 나보다 그 친구들이나 노는게 더 중요한거냐고 물었더니 이미 약속한거고 자긴 내가 아픈걸 늦게 알았고 뭐가 더 중요한지 판단하게 하지 말라더라. 나한텐 그냥 따뜻한 차 한잔 마시고 푹 자라고. 그냥 생각하는 사고 체계가 다른건가 싶고 이해가 안돼서 화도 안나다가 갑자기 너무 억울해서 전화 끊고 “네가 오늘 안오면 난 너 다시는 안볼거야. 진심이니까 좋은 결정하길 바래.”하고 문자를 남겼고, 다음날인 지금 낮 12시까지도 확인을 안한상태야. 원래 클럽가면 다음날은 적어도 4시까진 자니까 아마 그때 되어서야 연락오겠지? 핸드폰을 손에서 놓질 않는 사람인데 이걸 아직 안본건 안읽씹이라는거 아는데 이게 뭔가 싶다. 어제 밤에 문자 남길땐 다신 안봐도 걔 손해다 화도 내기 아깝다는 마음으로 보내고 잤는데 일어나니까 힘들어. 미련이 자꾸 다시 채워지는 기분이야.. 이런 문제만 빼면 평소엔 천사같고 나만 보는 사람이었는데 이런 상황이 될때마다 내가 아는 사람이 맞나 싶고 그래. 이런 이해 안되는 상황에서조차 미련이 남고, 아직도 걔가 보고싶은 나를 자책하게 돼. 다시 얼굴 보면 흔들릴것같고 많이 울것같은데 이대로 얼굴도 다시 안보고 혼자 정리하기엔 마음이 너무 힘들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나좀 도와줘.. ㅜㅜ 감정에 너무 매몰되고싶지 않고, 점점 내가 이상한건가 싶기도 해서 이야기 들어보고싶어서 여기 글 남겨봐.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