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2.11.02

남자친구랑 5분 거리였다가 오빠가 갑자기 취업해서 3시간 장거리가 됐어 어떻게 해야할까 자꾸 눈물만 나고 무서워 정리해야할까 2년 만났지만 서로 실수도 많이하고 그래서 신뢰조차 없는 사이인데.... 어떡하지 진짜 나 도와줘 ...........

0
8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눈물나고 무서운 이유가 뭐야?? 실수가많고 신뢰가 없으면… 앞으로 자주 보지못할 때 헤어질 것 같아서 인건가? 멀어져서 속상해서 눈물나는게 아니구?? 장거리여도 2년을 만났고 마음이 맞으면 주말이나 쉬는날 보고, 매일 짧게라도 통화하면 헤어지지 않고도 괜찮을텐데..ㅠ

    2022.11.0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멀어져서 속상해서 그런가바 자주 못본다는 생각에.. 남자친구가 이주에 한번씩오려고~ 이러는구야 그래서 내가 답정너로 왜? 했는데 병원가야해서 이러더라구 내가 좀 기분 안좋은 목소리로 그렇구나 했는데 너도 볼겸... 이래서 한 번 더 속상하고....... 나 사랑해주는게 어렵나바 그냥

      2022.11.0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솔직하게 이야기 해봐, 통화로든 편지로든! 이주에 한번씩 오는게 ‘병원가야해서’와 ‘너도 볼겸’ 이라는 말은 자기를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것 같은 대답이라서 서운했다고, 그에대한 대답이나 결과는 상대의 마음에 달려 있겠지.. 대답을 확인하는게 무서운거라면 더 상처받기전에 나에게 서운하게 만드는 사람과의 관계는 이쯤에서 그만 두는게 좋지않을까..

      2022.11.03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고마워 사랑해.... 😻 혼자만의 시간을 존중하는게 중요한가봐

      2022.11.04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2년을 만났는데도 신뢰가 없는 관계를 왜 계속 붙들고 있는거야?

    2022.11.02좋아요3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헤어지는게 두려워 자기야ㅠ0ㅠ 이런 내가 미련하게 보이게찌만...

      2022.11.04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헤어지는게 두렵겠지만, 2년이나 만나면서 신뢰가 없는 사람이랑 평생 미래를 함께 한다는게 오히려 잠깐의 두려움보다 더 끔찍한데..?

      2022.11.04좋아요2

연관 게시글

자기들! 이틀 전까지만해도 남자친구랑 데이트 하고온 50일차 커플인데, 갑자기 요 5일 사이에 남자친구가 나한테 마음이 떠버렸으몀 어떡하지.. 하고 불안해.ㅠㅠ 남자친구랑 나랑 둘 다 이제 막 대학교 졸업해서 백수였는데 오빠가 최근에 일을 시작했어 그래서 연락도 전에 비해 잘 안되고 내가 카톡으로 많이 좋아한다고도 했는데 돌아오지도 않고 이모티콘도 안돌아와.. 말투도 딱딱해졌어 사실 되게 사소한거라는거 나도 잘 아는데 불안해지기 시작하니까 별의 별 행동에 자꾸 의미부여하게 돼서 지금 머리가 너무 지끈거리고 아파 일요일에 데이트하기로했는데 왠지모르게 싸한 촉이 있고.. 마음이 너무 불안하고 초조해서 힘들다.. 어떻게하면 이런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고민 들어줄 자기!? 지금 연락하는 오빠가 있는데 첫만남은 토요일이였구 그 이후로 계속 톡하고 다음주에 보기로 약속도 잡았어. 근데 사실 난 이 오빠가 좋은 것도 있는데 더불어서 외로워서 연애를 하고 싶은 것 같기도 해. 사실 외로운 게 더 큰 것 같아. 그래서 이 오빠가 다정한 말을 해줄 때마다 떨리고 설레는 마음도 엄청 큰데, 아직 시작한 관계도 아니지만 연애를 하면 오빠한테 의지를 하게 될꺼구 그러다가 이 오빠가 날 떠나면 외로움과 우울을 견디지 못할까봐 너무 무서워. 사실 그래서 지금 설레고 좋아하는 마음을 조금 누르고 있는데 그게 카톡으로 티가 나나봐. 살짝 지치는 것 같기도 해 오빠가. 나 어떻게 해야할까. 이 관계를 이어가는 게 맞을까? 맞다면 내가 어떤 부분을 노력해야할까. 사실 내가 모솔? 아닌 모솔이라 연애에 서툰 것 같기도 해. 잘 표현하는 방법이랑 연락을 재밌게 이어나가는 방법도 잘 모르겠어. 도와줘 자기들!처음에는 부산-대구였다가 부산-대전 이였다가 곧 부산-서울 장거리야 자꾸 멀리가는 남자친구가 미운거같아 그래서 이번에는 더 멀리가서 안괜찮다고 힘들다고 말했어 다른 자기들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서 물어봐헌신짝 안하겠단 다짐이 자꾸 흐려져.. 나 왜..그애가 뭔데 왜 마음먹었는데 나 힘들게 하지.. 나 왜 울기만 하지.. 도와줘 자기들..어떻게 해야할까..ㅠ상대랑 1년 6개월 정도 만났는데 애정이 많이 식은거같아.. 나 혼자 보내는 시간이 더 좋고 만나도 별로 좋지도 않아. 이걸 대화로 풀어서 계속 만날 수 있을까? 이별해야할까.. 헤어진다면 어떻게 정리해야할지 모르겠어. 갑자기 헤어지자고하긴 싫은데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