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0.21

나 정신과 상담도 다니고 약도 먹는데 저번에 약 타오고 상담 하러 병원 갔는데 병원이 1시부터 2시까지 점심 시간 이거든 사람들 다 앉아서 기다리는데 좀 지나서 어떤 20대 중반 남자랑 아빠분이 와서 물 한잔 먹겠다고 해서 컵 꺼내서 물 마시고 또 티비 소리가 안들린다고 리모콘좀 달라고 해서 자기가 보고싶은 채널 눌러서 보더니 뉴스 보는건 괜찮지 않냐고 해서 티비를 보는데 사람들 다 있는데 소리를 크게 키우는거야 조무사분 한분이 티비 소리 좀 줄여주세요 혼자 있는거 아니잖아요 해서 죄송합니다 하면서 리모콘 으로 소리를 줄이는데 근데 선생님 저한테 혹시 화나셨어요? 왜 저한테 그러세요? 아 짜증나 나 이 병원 다시는 절대 안올래 하면서 아빠 한테 나가자고 하면서 병원 슬리퍼를 다 던지고 나가는거야 이때 사람들 몇명 있었는데 다 놀래서 5분간 정적해 있었어 ㅎㄷㄷ

0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음.. 나가줘서 고맙네..

    2023.10.2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러게

      2023.10.2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정신과적 증상 핑계로 안하무인으로 행동하고 다니면서 자기 행동 합리화하고다니는사람가틈

    2023.10.2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ㅇㅈ

      2023.10.2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이건 약먹는다고 해결되는게 아닌 태도의문제다..

    2023.10.2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태도 반성 부터 해야할듯

      2023.10.22좋아요0

연관 게시글

오늘 있었던 일인데 소품샵에서 뭐를 사고 있는데 화장실이 너무 가고 싶은거야 그래서 근처 카페에 가서 화장실 어딨냐고 물어보고 갔는데 내가 하필 바지 뒷부분에 살짝 설사를 지린거야ㅠㅠ 또 변기 앞 커버에도 실수하고 심지어 내가 볼일 보고 있는데 앞에 사람이 기다리고 있었더라구ㅠㅠ 일단은 치워야 할거는 가방에 있는 물티슈로 닦고 나왔는데 앞에 있는 사람이 쓰기에 불편해서 카페 직원분 한테 말을 해서 나한테 오더니 저기요 치워야 하는거는 치워야죠 하는거야 내가 이때 겁먹어서 일단 보인거는 제꺼 물티슈로 닦긴 닦았어요 정말 죄송해요 하면서 사과를 했어 직원분이 화장실 청소 세제 가지고 오면서 그냥 가세요 제가 치울게요 하면서 세제를 뿌리는거야 내가 너무 죄송해서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를 10번은 말하고 그카페를 나왔거든ㅠㅠ 막 내 번호 알아내서 전화오고 따지면 어쩌지?ㅠㅠ 솔직히 이런일은 처음 이라서 좀 그래가지고 나는 중학교때부터 정신과 + 상담 받았던 사람인데…첫 상담자가 남자분이었는데 너무 말도 안되는 소리를 들어서 안좋은 기억으로 남아있거든. 그래서 그 뒤로는 의사쌤 상담쌤 다 여자분으로만 했었어. 이번 겨울때 다시 정신과를 다니려고 했는데 애인이 추천해준 병원이 가격도 합리적이고 워낙 애인도 좋았다고 얘기 해줬어서 여기로 해야지! 하고 예약도 했었는데 알고보니까 의사쌤이 남자분이더라구..ㅜㅜ 괜찮을까 걱정도 되고 긴장해서 얘기를 제대로 못하면 어쩌나 싶은데 그렇다고 여기 아니면 또 어딜 가야하나.. 싶기도 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자폐아 오빠가 있는데 21살이야 식탐이 정말 심해서 뜨거운 국밥 먹을때도 국밥을 물마시는거 마냥 들이 마시고 콜라 1.5 리터 마실때도 물 마시는거 마냥 확 마시고 내가 조금마시고 내꺼도 마시게 남기라고 하니까 본인이 다 마셔버림ㅎㄷㄷ 화요일 저녁때 있었던 일인데 오빠랑 나랑 집에서 같이 쓰는 태블릿이 있어 엄마가 저녁 먹자고 다 먹고 태블릿 많이 해준다고 하니까 오빠가 태블릿 하면서 밥을 먹고 싶다는거야 엄마가 태블릿 끄라고 하면서 이거 때문에 엄마랑 오빠랑 엄청 싸웠거든 엄마가 충전기 압수 하면서 오빠는 그 행동에 열이 받았는지 앞에 있는 휴지를 던지고 방에 들어가서 문을 닫은거야 엄마가 방에 들어가서 나오라고 해도 이불 덮어쓰면서 나오지를 않아 또 새벽에 크게 쿵 소리가 나길래 엄마랑 나랑 불키면서 얼른 와보니까 오빠가 초장이랑 밥에 비벼 먹고 있더라구 ㅎㄷㄷ 진짜 엄마랑 오빠랑 일주일에 두세번은 싸우고 엄마는 한번 너무 힘들어서 목요일에 오빠 특수학교 반 담임 선생님 한테 전화로 아무리 내 아들이지만 이럴때 아들이고 뭐고 다 정말 싫다고 학교도 가지말고 아예 우리 동네랑 떨어져 있는 엄청 멀리 있는 시설에다 보내고 싶다는거야 솔직히 나는 엄마 힘든거 잘 아는데 퓨ㅠㅠㅠ 속상하고 그래ㅠㅠ울언니도 지금은 특수학교 전공과 담임 선생님 인데 전에는 중학교 담임 선생님 이셨어 중학생들은 너무 이쁘고 말 잘듣고 해서 반 아이들이 정말 귀여웠대! 근데 지금은 모든게 예민하고 불안한 여학생 한명이 있는데 엄마분도 진짜 극성이라서 또 아빠분은 바로 담임선생님께 전화 안하고 교장 선생님께 학교로 전화를 해서 따진다고 하더라구 울언니 한테 우리딸 물건 갖고간거 하나라도 혹시나 잃어버릴수도 있으니까 선생님 핸드폰 으로 사진 하나씩 찍어서 앨범에 보관해서 끝나는 시간에 다 확인해서 보내달라고 했다고 한거야ㅡㅡ 또 한번은 뭐 물어볼꺼 있어서 엄마 분한테 전화했는데 엄마분이 선생님 너무 ㅇㅇ이 말에 신경쓰고 그러지 마세요 부모인 제가 더 기분 나쁘네요 했다는거야 우리 언니도 그 여학생 별명이 움직이는 시한폭탄 이라고 하고 언제 터질지 모른다고 하고 또 어머님 한테 평일에 전화 올까봐 속으로 조금은 불안해 한다고 하더라구 또 한번은 예전에 남자선생님 담임이었을때 취업 하기 싫으면은 바리스타 2급 자격증 이라도 따야지 자격증 하나라도 있으면은 좋지 않니? 라고 말했는데 그걸 바로 엄마한테 말해서 엄마분이 남자 선생님 한테 전화해서 선생님이 뭔데 우리딸 한테 자격증 이야기를 하냐고 엄마인 제가 더 기분이 나쁘다고 이러다가 불안증 생기면은 선생님이 병원비라도 내주실거도 아니면서 왜 그런말을 했냐고 또 나중에 바리스타 자격증 이야기 한마디 라도 하면은 제가 아는분이 교육청에서 일하는데 선생님 일 평생 못다니게 할수도 있다고 하면서 끊었대 결국 전화 받은 남자 선생님 스트레스 받아서 일주일 병결 썼대ㅎㄷㄷ 진짜 극성인 엄마들ㅡㅡ 귀신보다 무서움ㅎㄷㄷ나 정신과 상담도 다니고 약도 먹는데 난 우울증.불안장애 거든 내가 정신과 다니는걸 나랑 친한친구들도 몰라 심지어 3년전에 내가 우울증 진짜 심했을때가 있었거든 그때도 지금처럼 상담도 다니고 약도 먹었단 말이야 그러다가 좀 괜찮아졌다가 약이랑 상담을 끊고서 짧게 하는 알바 하는일로 지금 일을 하는데 사람들과 어울리는게 좀 힘들더라구ㅠㅠ 그래서 부모님 한테는 정신과 상담도 다니고 약도 먹는걸 말을 안하고 있어 주말에 정신과 가면은 오해받을까봐 무조건 평일에만 갈려고해 또 최근에는 아는 지인이 심한 우울증이 왔는데 자살을 해서 마음이 좀 그렇더라구ㅠㅠ 일단은 궁금한거 받아볼려고 왔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