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1.12.01

나 너무 힘들어 자기들아....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면 별일 아닐 수도 있는데
남자친구가 너무 차가워졌어
얘가 내가 알던 애가 맞나 싶을 정도로 달라진 것 같은 느낌이 너무 많이 들어서 속상하고 힘들어
내가 장난끼가 엄청 많은 편이라서
평소에 엄청 말도 많고 장난도 많이 치는데
남자친구가 항상 잘 받아줬거든
그리고 예전엔 그렇게 항상 웃고 하이텐션인 나랑 같이 있으면 자기도 같이 기분 좋아지는것 같아서 나랑 있는게 좋다고 해놓고 요즘엔 무슨 말을 해도 시큰둥해 ...그리고 내가 안기면 엉덩이나 허리에 손 항상 올리던 애가 손 뻣뻣하게 내리고 있구
잘 때도 (같이 살아) 내가 항상 남친 쪽 보고 자고
걔가 고개 반대쪽으로 돌리면 내가 손으로 얼굴 다시 내 쪽 보게하면서 이 쪽 보고 자~! 하는데 그럼 걔는 대답은 안해도 내쪽 보고 자거나 팔배개해주면서 나 안아주면서 내쪽보고 돌아누웠거든?근데 어젯밤엔 남친은 반대쪽으로 아예 몸 돌리더라
그래서 내가 등에 코박고 잤어
퇴근하고 집 오면 일이 힘들어서그런진 몰라두 짜증내는 횟수도 잦아졌고 섹스도 2주째 안 해
원래 일주일에 4-5일 하던 애였는데
글로 쓰니까 엄청 별거 아닌거 같긴 한데
그 왜 분위기부터 우리둘 사이에 온 공기가 예전이랑 너무 달라졌어 요며칠사이에
어제밤엔 일찍 누워서 둘다 잠 안와서 눈만 꿈뻑꿈뻑하고 있는데 내 느낌을 얘기해볼까 하다가... 내가 힘든티를 전혀 안냈었거든 그래서 갑자기 그런 무거운 얘기 꺼내면 피곤해할까 봐 그냥 말았어... 무슨 말을 어떻게 어디서부터 꺼내야할지도 사실 잘 모르겠구
곧 연차 받아서 고향 며칠 같이 내려가기로 했는데(둘이 고향 같음) 나 그때 내려가서 다시 오지말까도 생각중이야... 내 맘은 내가 확실히 잘 알겠는데 남자친구 속을 너무 모르겠어서 힘들어
말이라도 먼저 해주면.. 어떻게 방법이라도 그게 헤어지는거여도 해줄 수 있는데 ㅠ아.. 답답하고 숨이 막혀 죽겠어

1
17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자기야 별거 아닌게 아닌거 같은데 ㅠㅠ 나같아도 너무 속상하고 힘들것 같아… 남자친구가 갑자기 그런거야?? 아님 둘 사이에 무슨일이 있던거야??ㅠ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진짜 갑자기야... 아무일 없었구..애가 생각이나 고민이 많으면 여자친구한테 잘 얘기안하는 성격이라 ㅠ 그러려니할려고해도 힘들어

      2021.12.0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자기야 나 밑에 댓글이 달렸네!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터놓고 얘길하든 둘중 누구하나가 입때기 전까진 지금처럼 지내야 되는거잖아 ... 무겁든 가볍든 자기가 먼저 얘길꺼내보는건 어때...? 얘기해서 또 해결되고 풀어나갈수 있는 방법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싶어 ... 토닥토닥 많이 속상하겠구나 진짜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내가 괜히 민감하게 반응하눈건가 싶기도 하구... 오늘 밤에도 시큰둥하면 조만간에 얘기해봐야지 싶어 ㅠㅠ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자기야 이건 별일 아닌게 아니야 둘 사이에 무슨 문제가 있었던게 아니면 둘이 대화를 먼저 해보는게 좋을것 같아

    2021.12.01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ㅠㅠㅠ그치..? 무슨 대화를 어떻게 꺼내고 시작해야할지룰 모르겠ㅇㅎ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통통한 동해

    머슨일이야 자기야.... 진짜 대화가필요하네...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웅 ㅠㅠㅠㅠ 대화만이 답인고같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완전 별일인데?? 진짜 너무 서운해ㅜ 둘이 싸웠거나 남친한테 실수한거있는거 아니면 애교있게 함 물어봐~ 요즘 힘든일 있는지 없으면 조심스럽게 혹시 자기가 서운하게 한일이 있었는지 물어봐바~ 둘다 얘기 안하고 그냥 넘어가려하면 굳이 따지진 말구 얘기해주길(또는 기분이 나아지길) 기다려주는수밖에ㅜㅜ 남친이 말못할 힘든일 있고한거면 괜찮아질때까지 옆에서 묵묵히 서포트해주는수 밖에 없더라구,, 생각도 복잡해지겠다ㅜ자기 자존감낮아질까봐 그게더 걱정돼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진짜..... 나 오늘도 막 이것저것 오늘 하루는 어땠냐 어깨는 안아프냐(원래 어깨 자주 아파해서 내가 많이 주물러주거든) 함든일은 없었냐 물어봤는데 다 아니고 다 괜찮았대.... 그냥 진짜 가만히있눈 것 벆엔 없는곤가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자기들 댓글보니까 눈물난다 ㅠㅠㅠㅠㅠ별일 아닌게 아니야 정말루...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헐 그럼 더 답답하고 힘들겠다 자기야ㅠㅠ… 정말 말 꺼내기도 쉽지 않겠어… 무언가 자기한테 서운한게 있는건가 대체 뭔지…ㅠㅠ 자기한테 말을 안하는 성격의 남친이라면 자기가 대놓고 막 그러면 더 동굴속으로 들어갈 것 같으니 일단은 자기도 아무렇지 않은척 하다가 기회를 봐서 대화를 해야할 것 같네 ㅠㅜ 고생이다..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웅... 고마워ㅠㅠㅠㅠ

      2021.12.0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이게 어떻게 별일이 아니야 자기,,,, 같이 사는 사람한테 저러는 게 어딨어.....ㅠㅠㅠㅠ

    2021.12.0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니까...휴 어젠 컨디션 좀 괜찮은가했더니 평소보다 엄청 일찍 잘준비하구 눕길래 옆에서 분위기봐서 눈치 보고 있는데 아무런말도 스킨십도 없어서 내가 손잡은채로 잠든척 했거든? 몇분 안지나서 손 빼버리고 돌아눕더라고 ...

      2021.12.0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런 앨 보면서 아무런 말도 행동도 못할거같아ㅜ이젠

      2021.12.02좋아요0

연관 게시글

남친이랑 헤어진 지 약 1주일 좀 넘었는데 자꾸 생각 나 남친은 동갑이고 회사 다니는데 진짜 너무 바쁘거든 새벽 5시 출근해서 9시에 퇴근하고 집 오면 나랑 전화하다가 먼저 잠들고 그 생활을 계속 반복했는데 너무 힘들어보이더라고 나한테 의무감으로 연락하는 느낌? 내가 방해하는 거 같고 그래서 그냥 스쳐 지나가는 말로 시간 가질까? 라고 했는데 남친이 생각해본다고 일주일만 시간을 달래 그래서 기다렸는데 일주일 뒤에 나를 다시 만나도 잘해줄 자신이 없다, 나를 기다리게 하는 게 싫다, 너는 왜 항상 나한테 맞춰주냐, 너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는 게 힘들다, 나 자신도 신경을 못 쓰는데 너까지 신경쓰지 못할 거 같다 등등... 정말 나를 좋아해서 너가 나 때문에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해서 내가 시간 여유가 더 있는 사람이 맞추는 건 당연하다고, 나도 너 기다릴 동안 할 일 하고 있어서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고 하니까 내가 신경이 쓰인다고 하더라고.. 그리고 남친 몸도 안 좋았어서 전체적으로 너무 지쳤다고 해서 그냥 끝냈어 근데 내 친구랑 남친이랑 서로 맞팔중이라 친구가 그냥 안부 연락 차 연락했는데 어쩌다보니 서로 얘기하면서 남친이 이 말을 했대 매일 매일 내 생각이 난다고 너무 힘들다고 근데 자기 상황이 너무 안 좋아서 다시 사겨도 잘해줄 자신이 없다고 자꾸 생각이 나서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자기를 쓰레기로 생각하게끔 해달라고 그랬대 남친 성격이 아닌 건 정말 아니고 이성적인 성격이라 힘들어도 먼저 연락 안할 걸 알거든... 혹시나 연락할 수도 있긴 한데 아직은 모르겠어 그리고 먼저 연락해도 붙잡히지도 않을 거 같아서...그래서 연락 올 때 까지 기다리고 있는 중이긴 한데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어 난 그래도 어느정도 마음정리는 했는데 저 말 들으니까 갑자기 또 혼란오고 미치겠다난 mbti가 n이고 남친은 s야... 맹신하는 건 아니지만 난 그동안 n인 남자들만 사귀어 왔거든. 근데 남친을 만나면서 좀 다르구나 싶은 게 느껴졌어. 난 상대와 속깊은 얘기(어떤 상처가 있는지, 또는 고민이나 자기 생각, 기억에 남는 경험과 그때의 느낌 등)를 할 때 친해진다고 생각하거든? 근데 남친은 s라서 완전히 일상적인 얘기(오늘 뭐했다, 보고싶다, 게임하고 왔다)만 해... 그러다보니까 난 시간이 지나도 남친과 전혀 친밀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고, 갑갑함이 점점 커져ㅠㅠ 나름대로 나도 노력을 많이 해봤거든? 원래 난 대화를 잘 리드하지 못하고 들어주는 편이고, 상대가 그런 얘기를 꺼내면 나도 같이 꺼내는 편이야. 그래서 남친도 내가 먼저 하면 말해주지 않을까 하고 평소에 안 하던 tmi도 남발해보고, 내 과거사도 얘기해보고 그랬는데 잘 들어주고 자기얘기는 안 하더라고ㅠㅠ 내가 어떻게든 꺼내보려고 무슨 심리상담가마냥 어릴 때 기억에 남는 일 있어? 스무살 때 뭐가 제일 힘들었어? 이런거 물어봐도 돌아오는 답변은 완전 심플 그 자체야... 딱히 기억이 안 난다거나 그냥 아무것도 몰라서 힘들었지 뭐. 이렇게 끝나. 이젠 더 뭘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 모르겠어... 그냥 안 맞는 건가 싶기도 하고ㅠㅠ 답답해 미치겠어 그렇다고 너의 모든 것을 말해봐라 하는 것도 웃기고 그런다해도 또 기억 잘 안 나거나 모르겠다고 할 것 같아 ㅜ 어떻게 해야할까...?조금 긴 글이니까 참고해서 봐줘! 본론부터 말하자면 내 친구랑 내 남친이 너무 지나치게 친해진 것 같아 ㅠㅠㅠ 나랑 남친은 여섯살 정도 차이나! 그리고 나랑 제일 친한 친구랑 내 남친이랑 친해져서 셋이 1박 2일 놀러도 다니고 데이트 할 때도 불러서 셋이 놀고 이랬었단 말이야 물론 셋 다 동의 하고 재미있게 놀고 즐기는 상태였어 근데 요즘 남친이 내 친구를 찾는 빈도수가 더 많아지는 것 같아.. 둘이 따로 연락도 안 하는 것도 알고 한다고 하더라도 그냥 필요한 용건만 말 하고 끝내고 서로 정말 아무 감정도 없는 거 아는데 나랑 남친이랑 데이트 하거나 평소에 연락 하면 꼭 하루에 한 번씩은 그 친구 이름이 거론 되는 것 같아 둘은 젠리 친구가 되어 있고 나는 젠리를 안 하는데 (젠리는 친구끼리 위치를 알 수 있는 앱이야!) 예를 들면 데이트 할 때 남친이 "00이(내 친구) 어디있나 볼까?" 하면서 항상 먼저 내 친구 말을 꺼내고 "이따가 데리러 갈까?" 하면 내가 "왜?" 라고 항상 대답하거든 그 때 남친 답은 "같이 한강 놀러나 가게" 이런식으로 대답을 해 이게 한 두번도 아니고 거의 남친 만날 때마다 이러는 것 같아 그리고 주말에는 박람회 같은 게 있어서 같이 가기로 했는데 이번에도 남친이 먼저 친구 이름을 꺼내면서 "00이도 같이 가자고 물어봐" 라고 하더라고 그래서 그냥 얼버무리고 알겠다고 물어는 보겠다고 한 상태야 난 남친이랑 둘이 데이트 하고 싶거든 초반에는 친구랑 같이 놀러가고 남친이 친구도 잘 챙겨줘서 고마웠는데 이게 계속 반복되고 계속 친구 얘기만 꺼내고 우리 둘만의 시간?이 없어지니까 좀 스트레스 받는 것 같아 가끔 셋이 만나서 놀고 하는건 나도 너무 좋아 재미있고 근데 괜히 쪼잔하고 속좁은 여자 되기 싫어서 얼버무리면서 대답은 하는데 항상 얘기 꺼내는 거 보면 남친은 내가 싫어하는 걸 눈치 못 채는 것 같아 물론 둘이 정말 아무 관계도 아니고 단지 재미있어서? 부르는거고 나도 막상 친구가 오면 셋이서 재미있게 놀고 하는데 괜히 좀 그러는 거 있지.. 말로 설명이 조금 힘드네 질투 아닌 질투도 나면서 계속 친구 이름만 거론 하니까 짜증도 나고 뭐 이런.. 어쨌든 결론은 남친한테 직설적으로 얘기는 못하겠어서 좀 돌려돌려 말하면서 티내거나 하는 식으로 표현 하고 싶은데 좋은 방법이 없을까?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게 좋은 방법인건 알지만 내 성격상 그렇게 절대 못 말하는 성격이라 좀 돌려 말할 수 있는 방법이였으면 좋겠어 ㅠㅠㅠ! 자기들은 이런 상황이면 어떻게 대처 할 거 같아..?엄마랑 같이 지내는 게 불편해 엄마가 항상 나한테 너무 의지하고 힘들 때마다 하소연도 하고 화풀이도 가끔 하면서 감정쓰레기통으로 날 대했단 말이야 엄마는 근데 딸이니까 당연히 엄마를 챙겨줄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식이었어 평소에는 엄마가 정말 날 잘 챙겨주고 아끼고 장난도 치면서 잘 지내는데 그럴 때마다 너무 힘들었거든 그래서 최근에 참다참다 가출을 해버렸어 물론 하루긴 하지만… 항상 저 문제로 말해봐도 엄마는 힘들게 키웠는데 너는 엄마 힘들 때 챙겨주는 것도 못하냐는 식이었어서… 말이 안 통할 걸 알고 그냥 답답하고 숨이 막혀서 집을 나왔어 어릴 때부터 나한테 그랬어서 나는 사람 눈치도 많이 보게 됐고 감정적으로 많이 불안해졌어 그게 너무 서러웠지… 근데 이렇게 직접적으로 반항한 적은 처음이었어 엄마도 처음에는 그냥 화나서 또 엄마 기분 안 좋을 때처럼 나가서도 잘 살아라 등 등 막말을 문자로 퍼붓기 시작했지 그래서 이렇게 연 끊게 되는 줄 알았어 근데 내가 계속 연락 다 씹으니까 진짜 안 들어올 거라고 생각이 들었는지 다음 날 돼서 진짜 안 들어올 거냐고 엄마랑 풀 생각 없냐고 전화 한번만 받으래서 그때는 받았어 계속 막말만 하고 내 말 안 들어주다가 처음으로 내가 그렇게 힘든 줄 몰랐다면서 사과를 하더라… 그래서 나도 그러고 바로 집에 들어가서 집 나간 거 미안하다 하고 화해했어 근데 그 뒤로 엄마가 예전처럼 날 안 대해 엄마 기분 안 좋으면 나한테 말 자주 안 걸고 장난도 안 치고 해줄 것만 해주면서 지낸단 말이야 지금이 딱 그래 말 걸어도 필요한 말만 하고… 그래서 눈치가 너무 보여 사과도 그냥 내가 집 나가서 한 건가 싶고… 그냥 서로 마음의 거리가 멀어진 기분이야 내가 계속 말 걸어보고 그래도 비슷해 내가 집 나간 것 때문에 그런 걸까 그거에 대해서는 다시는 안 그런다고 약속했고 엄마도 알겠다고 하고 화해했는데… 그냥 너무 어렵다… 가족이 나를 가장 힘들게 하는데 끊어낼 수가 없다는 게 힘들고… 지금 남자친구랑 사귄 지 백일이 좀 넘었는데 사귀기 전인가 초반 즈음에 내 전 연애가 궁금하다 해서 다 말해줬었단 말이야 이게 문제였던 걸까 자기들...? 우리가 장거리여서 자주 봐야 일주일에 한 번이고 못 보면 이삼주에 한 번 봐... 진짜 일주일 기다리는 것도 한 삼주 기다리는 것 같이 느껴지고 정말 힘들단 말이야 매일 전화하지만 그래도 보고 싶잖아 ㅎㅎ 쨌든 그런 상황인데 남자친구가 질투가 진짜 많아. 나 여대고 주변에 남자 진짜 없는데도 옛날 얘기하다가 입시 같이 했던 오빠 얘기하면 많이 친했어...? 하면서 질투하고 그러는데 전남친한테 진짜 질투를 많이 해... 초반에 물어볼 때 진도 얘기도 다 물어봤어서 내가 괜찮나...? 이러면서 얘기했거든... 질투가 많은지 모르고... 이 때 말하지 않았어야 했나봐. 얼굴 못 보고 전화로 얘기할 때 전남친 때문에 꽤 싸웠어. 나는 전남친이 아무렇지 않아서 그냥 한 말이 얘한테는 상처였나봐 계속 자기랑 비교하는 질문 하고 좀 힘들어했었어. 어제 서로 예민해져서 싸우고 화해한 뒤에 끊었는데 잠을 못자겠다고 전화 하면서 자면 안되냐고 해서 알겠다고 했거든? 근데 얘가 잠들기 전에 항상 전남친이랑 내 생각이 나서 미치겠다는거야... 신경쓰기도 싫은데 계속 생각이 난대. 막 같이 웃고있고 붙어있는게... 그래서 얘기 듣는데 계속 전남친에 관한 질문을 했어. 난 이제 남자친구가 불안해서 물어보는거 아니까 계속 안정감이 들게 답해줬지. 다음날 일찍 일어나야하는 일정이 있는데도 거의 세시?에 잤어 얘 여덟시에 일어나야 하는데... 계속 생각이 많아져서 잠이 안온대 얘 진짜 안 우는데 막 울먹이기도 하고... 난 이렇게 힘들어하는지 어제 처음 알아서 너무 뭔가 미안하고 혼자 자책하고 힘들어하는거 보는데 진짜 마음이 너무 아팠어... 남자친구는 첫 연애거든 그래서 나와 하는 행동이 다 처음이라 자연스럽게 나도 자기랑 하는 모든게 다 처음일거라고 느껴진대 근데 그거는 순간 느끼는거고 일단 그게 아니라는걸 자기도 아니까 그 다름에 너무 힘들어하는거야. 내가 전남친을 만난게 연애가 해보고 싶었어서 급하게 했다고 전에 말을 했거든? 남자친구도 전남친이 나에게 있어서 아무것도 아니라는걸 아는데 또 그럼 왜 만났냐 좀만 참고 나 기다리지... 이러면서 내 원망도 한대. 근데 그걸 혼자 생각으로 다 했던거야 나한테 표현은 정말 조금만 하고. 자기조차도 이 생각들이 날 힘들게 할거라는걸 아니까 그랬대. 이러다가 나한테 원망만 남을까봐 무섭다는거야... 어제는 일단 그럴 일 없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얘기는 했는데 나도 덩달아 무서워졌어 하 진짜 너무 잘맞고 행복하고 잘해주는 남자친군데 전남친때문에 계속 쓸데없이 싸우는 거 같아서 속상해... 전남친 때문이 아니라 내가 애초부터 얘기를 하지 말았어야 했던걸까 근데 이렇게 후회해봤자 이미 남자친구는 다 알고있고 지금 힘들어하고 있잖아 어떻게 해결해야할까 도와줄 수 있어...?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