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2.28

나는 20대 중후반, 남자친구는 30대 중반으로 8살 차이 나는 커플이야.
만난 지는 얼마 안 됐어. 이제 반년을 조금 넘긴 정도?
별거 아니긴 한데 결혼 문제에 대해 물어볼 게 있어서 글을 써.

우리 부모님은 ‘결혼은 하고 싶으면 해라’ 주의라서 평소에 얘기를 거의 꺼내지도 않아.
그런데 남자친구 아버님께서는 결혼, 손주 이야기를 자주 꺼내신다고 하더라구.
아마 남자친구가 어서 결혼하기를 바라시는 거겠지?

하지만 난 남자친구랑 결혼할 생각이 추호도 없어.
남자친구를 정말 사랑하고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지만, 난 비혼주의자거든.

내가 비혼주의라는 것까진 모르지만(굳이 얘기하지 않아서…) 남자친구도 사회에서 말하는 정상 가정을 꾸릴 생각은 딱히 없는 것 같아.
그래서 우리는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지 않고 현재에만 충실하면서 그런 우리의 사랑 방식에 무척 만족하고 있어.

문제는… 얼마 전에 남자친구가 아버님이랑 식사를 하면서 내 얘기를 하고 사진도 보여드렸는데 내가 마음에 드셨나봐.
남자친구 말로는 지금까지 만난 애인 중에 가장 맘에 들어하시는 것 같았다고 하더라구.
그래서 조만간 식사를 한번 같이 하자고 하셨대…

솔직히 말하자면 나는 너무너무 부담스럽고 식사 자리에 별로 나가고 싶지 않아.
지금까지 만난 애인들 부모님과 식사를 해본 적이 없기도 하구, 아들에게 결혼을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분을 만나뵙는 건 뭔가 “제가 아드님의 아내 될 사람입니다~” 하고 소개하는 것 같달까…
오바일 수도 있지만… 아마 오바겠지… 아무튼 난 부담스러워…ㅠㅠ

이걸 뭐라고 설명하고 거절해야할지 모르겠어.
얼마 전이라 했지만 벌써 몇 주 전이니 당장 식사하자고 이야기가 나와도 이상하지 않을 시기라서 벌써 숨이 턱 막혀…
어떻게 이야기해야 남자친구도 아버님도 감정이 상하지 않을 수 있을까?
자기들아 나 좀 도와줄 수 있을까ㅠㅠ..??

0
1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그냥 부담스럽다고 솔직히 말하고 남친선에서 잘 정리하는게 낫지 않을까?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럼 그쪽에서 식사하자 이야기 나오기 전에 내가 먼저 남자친구한테 말하는 게 좋을까??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그냥 부담스럽다고 솔직하게 남친에게 말해 남친선에서 정리해야될문제같아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그쪽에서 식사하자고 이야기 나오기 전에 내가 선수치는 게 좋을까..?? 생각해봤는데 부담스럽다구?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응응 딱말해 그리고 비혼주의자라고 밝히는게 나을것같아... 남친은 나이가있다보니 본인생각확고해도 부모님이 계속 강요하면 물어볼수도있어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웅웅 고마워ㅜㅜ 이번주에 만나면 이야기해볼게!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비혼주의고 결혼 안할거라는 거 얘기 해야될 것 같아. 남친 서른 중반이면 이제 결혼 적령기 넘어가는 시기라서 결혼할 생각이 있다면 이제 하려고 할거거든…? 그거 먼저 정리 해야될 것 같고…. 솔직히 얼굴 보자고 얘기 나온 이상 결혼 생각 없어서 안 보겟다하면 감정 안상하고 거절할 방법 없어….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미래 얘기 안하고 현재에 충실하는 거에 만족하는 거 자기 뿐일 수 있어. 지금은 그냥 짐작 뿐인거라 남친이랑 어떻게 하고 싶은 건지 정확히 대화 나누기 전에는 몰라…! 그냥 만나서 인사만 해도 며느리 노릇 바라시는 시짜분들 정말 많으시거든! 그래서 진짜 남자친구랑 앞으로 어떻게 하고 싶은 건지 정리 꼭! 꼭! 했으면 좋겠어!

      2023.12.28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아 비혼 얘기를 아무래도 해야겠구나. 남자친구가 결혼 얘기를 안 해서 나도 그냥 안 하려나보다~ 하고 가만히 있었어… 이번주에 만나면 바로 이야기 나눠봐야겠네. 고마워!

      2023.12.28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아직 부담스럽다고 솔직하고 담백하게 이야기할듯. 벌써 결혼 부담주면 나 불편하다고…? 그런데 비혼주의라는건 언젠가 1년 내에는 말해야지 않나 싶어. 그분도 결혼적령기라는 시간이 있으니….

    2023.12.28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웅 결혼 적령기라는 개념 자체를 간과하고 있었네ㅠㅠ 이렇게 나이차 많은 애인은 처음이라 결혼에 대해 생각을 아예 안 해봐서 비혼 얘기를 굳이 안 한 건데… 잘 이야기해볼게. 고마워ㅜㅜ

      2023.12.28좋아요1

연관 게시글

결혼했거나 준비중인 자기들 있을까?? 글이 조금 긴데 읽어주라ㅠㅠ 난 20대후반이고 남자친구도 동갑이야. 만난지 1년정도 됐어. 연애초에 남자친구가 결혼하고싶다고 얘기했고, 난 1년 만나보고 진지하게 생각해보자고 했어. 연애전까지 나랑 남자친구 둘다 결혼생각 없었고, 진짜 좋은 사람 만나면 결혼하지 결혼하기 위해서 사람 만나거나 인생에서 결혼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 안하는 타입이었어. 근데 이제 남자친구는 나 만나면서 부모님한테 확고하게 이 여자랑 결혼하고싶다고 계속 결혼 얘기했고, 부모님도 찬성하시고 너무 좋아하셔. 근데 우리 부모님은 아직 아무것도 모르셔. 난 남자친구 만나기전까지 비혼에 가까운 사람이었고, 부모님한테도 농담처럼 항상 결혼 안할거다 평생 엄마아빠랑 같이 살거다 그런 식으로 얘기해왔거든. 지금 남자친구 만나기전까지 연애공백도 길었고 연애도 거의 안했어. 원래 사람 만날때 신중한데 남자는 정말 정말 정말 신중하게 만나는 편이었거든. 지금 남자친구는 결혼 생각없던 내가 정말 결혼을 하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랑이 많고 좋은 사람이야. 우리 부모님도 남자친구를 아직 만나적은 없지만 성실하고, 착하고, 좋은 아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셔. 조금씩 준비를 시작해서 내년쯤 같이 살면서 혼인신고하고, 내후년쯤 결혼식할까 생각중이야 (남자친구 직장때문에 식은 생략하거나 하더라도 나중에 하려고 생각중) 부모님한테 언제 어떻게 말해야할지 고민이야ㅠㅠ 그냥 일상처럼 얘기해도 될지 (나 @@이랑 결혼할라고 이렇게), 아니면 남자친구 정식으로 소개하는 날 얘기해야할지 (부모님이랑 친구처럼 지내는 편이라 너무 딱딱하게 느껴져서) 아니면 한번이라도 남자친구 소개하고 얼굴이라도 본 다음에 얘기해야할지 고민중이야ㅠㅠ 자기들 의견은 어때??🥺아직 사랑하지만 결혼에 대한 가치관 차이로 헤어진 자기님들 있나요? 평소 남자친구랑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안맞다고 생각은 했었는데 이제 점점 나이도 들고있고 진지하게 이야기는 해봐야할 것 같아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그런데 결국 가치관차이로 인해서 헤어지자는 결론이 나왔고 몇시간동안 서로 얼굴보고 엉엉 울다가 헤어지게 되었어요. 저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미래에 결혼을 하고싶어했고 남자친구는 결혼은 하고싶지않대요. 개개인마다 가치관이 다른거니까 비혼주의자인건 이해하지만 정말 제가 좋았다면 그 비혼주의었던 생각도 바뀔 수 있지않았을까요? 남자친구가 저에 대한 마음이 거기까지였던거겠죠ㅠㅠ? 서로에 대한 마음이 떠나서 헤어진거는 아니었어서 많이 속상하네요.. 이게 맞는거겠죠?남자친구가 이사하는데 여자친구한테 도와달라는 거 어떻게 생각해? 1) 예전에 친구들이랑 대화하다가 이런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A의 남자친구가 이사를 하면서 A가 그 이사를 도와줬음. 근데 그거에 대해서 친구들이 다들 걔는 어떻게 여자친구를 힘든 이사에 동원하냐, 이런 이야기를 했어. 그래서 나는 이 주제에 대해 이사를 도와달라고 부탁하는 남자친구는 별로라는 생각을 갖게 됐어. 2) 남자친구가 4월쯤 이사하는데 난 그때 백수일 예정이야. 이사 이야기를 하다가 남자친구가 “일당 받을 생각 없어?” 이렇게 장난조로 이야기 했어. 도와달라는 뜻이었겠지. 부모님은 한 두시간 거리에서 사시는 걸로 알아. 3) 그 순간에는 당황해서 힘 쓸 수 있는 사람을 부르는 게 낫지 않을까… 라는 말로 넘겼는데… 뭔가 계속 찜찜해. 왜냐면 나는 내가 이사할 때 남자친구를 부르지 않을 거 같거든. 부모님의 도움을 받을 거야. 내 이사인데 남자친구를 고생시키고 싶지 않아서… 근데 또 1)의 상황에서 사실 나는 여자친구니까 도와줄 수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을 했다가도 힘쓰는 일인데 굳이 여자친구에게 부탁을 해야 하나 이런 생각도 들었거든… 그래서 지금 되게 혼란스러운 상태야. 내가 어떤 감정인지 모르겠고. 남자친구에게 내가 어떤 상태인지 말하는 게 나을까…?대화를 할 때 '우리'보다 자기 얘기만 하고 또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할 때 자기만의 미래 이야기만 하는 남자친구 어떻게 생각해..? 자기만의 미래를 얘기할 땐 전혀 '내 존재'가 없고 '함께'하자는 이야기가 없어.. 예를 들면 남자친구는 앞으로 돈을 많이 모아서 차를 살거고 비싼 커피머신을 살거고 자신만의 공간을 빌려서 아지트를 만들거래. 근데 그게 끝이야.. 내가 함께하는 미래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지만 남자친구가 너무 부담스러워 할까봐 말도 못 꺼내겠어 나는 30대 초반대에 결혼을 하고 싶은데 남자친구는 결혼은 35살? 늦으면 36살에 하고싶대.. 이건 그냥 나랑 함께 하는 미래를 생각 안하는게 맞지..? ㅠㅠ 헤어져야 하는건가..?나는 20초반이고 남자친구는 20후반이야 우리 둘 다 비혼주의자는 아닌데 진지하게 결혼 이야기는 안 나왔어(내가 아직 어려서 안 하는 듯) 지금 남자친구가 너무 좋고 사랑하는데 결혼 상대로는 좀 망설여져 직업 상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지도 잘 모르겠고... 그럼 빨리 얘기하고 놓아줘야 맞는 걸까? 그 사람은 결혼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인데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