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6.02

나는 비혼주의자였어. 자라면서 결혼을 통한 삶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껴서 늘 멀리 했거든.
그래서 이전 애인들이랑도 결혼 문제로 다투고 헤어졌어. (사전에 비혼주의라는 걸 밝히고 시작)

그런데 지금 남자친구 만나면서 생각이 달라졌어 결혼이 하고 싶더라고?

서로 맞는 마음으로 동거를 시작했는데..삐걱 거리더라? 동거 시작 후 2달 뒤 정도인가 나한테 거짓말 한 부분을 알게 되고 그걸로 다투다 남자의 문란한 과거도 어느 정도 알게 됐고... 나는 상처 가득 입어버리고 남자는 거짓말에 대해서도 해명하고 과거에 대해서는 나 만난 후로 일절 없었다며 완강하고... (거짓말 부분이랑 과거는 결이 다른 주제긴 한데 어쩌다보니 이렇게 되버렸어..) 내가 울며불며 힘들어 하고 남자는 그러더라 나는 너 절대 배신 안 한다고, 그런데 네가 이렇게 힘들어 하는 거 보니 막연하게 잡을 수는 없는 것 같다고, 나 믿고 우리가 다시 손 잡는다면 그땐 결혼 확정하고 진행하자고... 나도 그냥 나 만나면서는 너무 잘해줬으니 그 마음 믿고 계속 가기로 했어.

근데 나도 못난 건가봐.. 내가 처음으로 결혼을 마음 먹고 곁을 많이 내줘서 그런가 끊어내기가 힘들더라고 ㅋㅋㅋ... 다음 달부터 내가 직장을 새로 들어가서 따로 살기로 했는데 떨어져 지내는 그 순간이 되면 조금씩 마음 정리해야지 라는 꽤나 유치한 마음이 들더라고.. 같이 있을 땐 좋으니 가만히 있어 놓고 이제 떨어지려니 마음도 불안하고 겁나다 보니 자기방어 돌리기 시작하는 것 같고 못난 사람 같고 그렇네 ㅎㅎ...

남자는 이제 주변에 혼사 얘기 막하고 지인들 얼굴도 보여주려고 약속 잡고 하는데 난 동행은 한다만 그냥... 헤어지게 되어서 주변에서 내 얘기를 자꾸 묻는다면 본인이 감당해야지라는 모난 마음이 자꾸 드네... 지난 사건으로 신뢰가 많이 무너지고 그런건가 싶으면서도 지금 당장은 끊어내지도 못하는 내가 못생김 돌멩이 같구 그런 마음이네 허허... 그냥 속이 답답해서 여기에 푸념해봐..

1
2

자기만의방 꿀팁

내 크레딧 확인

rightArrow
arooo-tip
도움이 되는 댓글을 달아보세요. 글쓴이가 좋아요를 누르면 셀렉트샵에서 구매 가능한 크레딧을 드려요!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음.. 자기야 나는 자기랑 비슷한 어린시절 + 가치관 지니고 있다가 결혼에 관심가지게 된 입장이야. 그런데.. 문란한 과거가 뭔지 모르겠다만 이거에 따라 어떻게 하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달라질 것 같아. 솔직히 안좋은 행위중에, “한 번만 한 사람은 없어도~” 라는 공식이 꽤 크다보니, 꼬리표 붙은 사람들이 기피되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 때문에. 그리고 나는, 말만큼 얄팍한건 없다고 생각하는 가치관이라.. 예를들어 “우리사랑 변치말자”, “나는 너 절대 배신안해” 뭐 이런 류 만큼 얄팍하고 앙증맞은 말이 또 있을까 싶어ㅎ 결국 그러면 행동이 신뢰의 기반이 되는 셈이라… 마음 한켠에 혹여나 정리를 생각한다면, 그게 정말 진실된 자기의 마음의소리이자, 무언의 시그널일 수 있거든. 떨어져서 오히려 잘된 것 같고ㅎ 스스로 집중하며 생각정리 하길 바라

    2024.06.0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가려다 찜찜해서 하나 더 남겨,, 참 복잡한 상황이지만 멀리봐서 네가 아끼는 누군가가 이런고민 상담하고있다면 어떤 조언 해줄까 생각하며, 스스로에게 언니같은 조언자 입장 취해보는 것도 권할게. 이런말이 있더라, 결혼은 식장 문 닫을 때 까지 모르는거라고ㅎ 그리고 기혼자들은 이렇게 말하지, 살아봐도 모른다고. 중요한 문제니 당연히 머리아프게 고민해도 좋다고 생각해. 그리고 신뢰는 정말 기본적인 조건이고.. 우리같은 유형은 정말 극한의 신뢰를 주는 상대 만나면 좋겠거든 :) 자기가 행복하면 좋겠어!

      2024.06.02좋아요0
이전글
전체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