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고운 명왕성2023.08.19

길 가다가 번호 따일 뻔했는데
이걸 남친한테 말을 안 하는 게 좋겠지?
물론 엄청 단답으로

저기 혹시 죄송한데 남자친구 있으세요?

아 그렇구나

이러고 그냥 왔어!

0
1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철벽녀다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시간 한참 지나서 지나가듯이 이야기 해보는것두 괜찮을거 같은뎅 지금 이야기하면 왜..굳이..? 인거 같긴 함

    2023.08.19좋아요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고운 명왕성글쓴이

    난 남친이 그랬다 하면 불안하기만 할 것 같애서… 그냥 말 안 하려구 다들 댓글 써 줘러 고마워

    2023.08.19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우리 커플도 서로 다 말해주고 웃고 넘겨! 둘 다 알아서 처신 잘하고 믿고 그런 걸로 꽁해하거나 불쾌해하거나 그런 마인드는 아니라서 글고 오히려 난 누가 남친 번호 물어봤다하면 다른 사람들이 봐도 탐나는 남자가 내꺼라니 기분 좋아 ㅎㅎ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나는 알바하면서 3번이나 고백받았는데 다 남친한테 얘기함ㅋㅋㅋㅋㅋ 첨엔 질투하더니 이젠 소설좀 적당히 쓰랰ㅋㅋㅋㅋㅋㅋㅋㅋ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6

    난 그런거 종종말해 ㅋㅋㅋ 느슨해진 애인에게 긴장감을 주기위해..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찬란한 영웅

    나는 솔직하게 이야기해,, 뭔가 숨기는게? 싫어서 남친도 이야기 해달래서 ㅋㅋㅋㅋㅋㅋ 질투하면서도 들을려고함 ㅋㅋㅋㅋㅋㅋ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쓰담쓰담 서현역

    난 재미로 말하는데ㅋㅋ 나 번호따임 잘해 나 아직 안죽었어ㅋㅋ하면서

    2023.08.19좋아요0
  • user thumbnale
    고운 명왕성글쓴이

    근데 나는… 걍 몸만 보고 따이는 느낌이라… 가슴이 크거든… 마스크 썼을 때만 물어보더라… ㅎㅎ 다음에 또 물어보면 마스크 벗고 얼굴 보여 줘야지 ㅎㅎ

    2023.08.19좋아요0

연관 게시글

아씨 나 성질머리ㅠㅠ 방금 버스 기다리는데 어떤 10대 후반-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자가 내 발을 꾸욱 밟는거야. 어이 없어서 쳐다보는데 눈 마주치고 가더라. 그래서 순간 욱해서 "야 사과 안 해?" 라고 말했는데 애가 "죄송합니다." 하는데 말투가 어눌한거야. 아, 어딘가 불편한 친구구나 싶어서 바로 나도 "네."하고 뒤돌아섰는데 욱한 게 괜히 미안하네ㅠㅠ 저기요, 발 밟은 거 사과해주세요, 이렇게 말할걸ㅠㅠ나는 20대... 남친은 30대인데.. 길 가다가 남친이 번호 따임 싯@팔...^^^^^ 우리가 그렇게 커플처럼 안 보였나. 남친은 폰 보고 나는 남친한테 무슨 말 하면서 걷고 있었는데. 왜. 그 사람은. 남친의 번호를 물어본거지. 진짜 짜증 나. 남친은 내 손 잡고 보여주면서 저 여자친구 있는데요? 이렇게 말하긴 했는데. 그래도 짜증난다구. 지난번에 나랑 통화하면서도 수화기 너머로 번호 따이는 소리 들렸는데. 짜증 나.남자친구가 스킨십 많은 사람 있어 ? 남친은 거의 1보 1걸음이 아닌 1보 1 키스 , 안기 , 뽀뽀 수준 ... 길 가다가 밴치 있으면 또 거기서 하고 막 지하철에서도 하려고 하고 아 물론 개찰구 사람없는 곳이였지만 .. ^^ 말이쥐 .. 🏪편의점 알바생들 중에 이런 적 있어?🤔 요번달 기준, 편의점에서 일을 한 지 어연 1년 차가 되어가! ଘ(੭ˊ꒳​ˋ)੭✧ ✍오늘도 어김없이 <Colley>에 ☕커피 제조법🧊 끄적거리고 있다, 제가 일을 하고 있는 CU 본사직원께 전화가 왔더라고. (* ̄∇ ̄*) 전화 받자마자 "네,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드린 후, 본사직원께서 제게 하신 말씀이 "민쪼(이름을 부르심)씨, 주말 일 따로 하시고 계시는 거 있으세요?" ..라는 물음에, "아니요? 제가 일을 하고 있는 곳에서도 절 언제 사용해 주실 지 몰라 아직 안 구했어요."라고 말씀드리니, "이번 주말 다른 지점 CU(직원분께서는 점포명을 말씀을 하셨지만...)에서 주말 알바 자리가 빈다고 대타를 구하고 계신다고 하셔요~ 혹시 민쪼씨가 시간 괜찮으면 해 주셨음 해서요."라고 하시길래 흔쾌히 "아, 네! 괜찮아요."라며 웃어드렸고, "점주님께 민쪼씨 번호 드려도 괜찮을까요?"라고 물어봐 주셔서 "그럼요, 괜찮아요."라고 말씀드렸어. 곧 이어 바로 대타해드릴 점주님께 전화가 왔어요. 받자마자 "네, 안녕하세요? 00점이죠오?"라고 여쭸는데, "본사께 말씀 들었어요. 이번 주말 대타 가능 하시다면서요. 혹 괜찮으시다면 오늘 9시까지 방문해 문 잠구는 것만 익히러 와 주실 수 있으신가요?"라는 물음에 흔쾌히 "그럼 그 때 방문 드릴게요!"라고 답한 후, 통화를 종료하였지. 오늘 뿐만 아니라 본사 직원분께 오늘 포함 3번이나 여기저기의 CU에 불러다니며 일을 하고 있으니 넘 행복하다.... (*˘︶˘*).。.:*♡ 아무튼 그렇다고!!!ㅋㅋㅋ ◐∇◐a ;;친구가 레즈비언인데 나랑 남자친구랑 그 친구랑 한번씩 어울려서 같이 놀았어! 친구 성적지향 대해서 본인이 얘기하기 전까지는 아무말도 안할 생각이었는데 얼마 전에 남자친구가 내 친구 여자 좋아하냐고 물어보더라고. 그래서 그건 왜? 물어보니 그냥 느낌이 그렇다고 해서 아 그렇구나~~ 하고 지나갔어. 나는 내가 먼저 친구의 성적지향에 대해 이야기 하는게 아웃팅인거 같아서 그렇게 했는데.. 우선 친구한테 얘기해보는게 좋겠지..? 이런 상황이 처음이라 보통 이럴 때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서 글 남겨봐.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