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삽입이 아니야

문제는 삽입이 아니야

이야기꾼 : 백인경

4min
📩 문제는 삽입이 아니야
🛸
지금 다른 행성에서는 사람의 운명은 행성의 역사와 같아, 그 자체로 특별하지 않은 행성은 없으며, 어떤 두 행성도 같지 않으므로. 우리는 당신이 궁금해하는 타인의 행성을 소개합니다. 누군가의 경험과 생각, 삶에 뿌리를 둔 진짜 이야기에서 지혜를 찾아보세요. 이번에는 '백인경' 님이 흥미로운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1989년 로브 라이너 감독의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소개하고 싶다.

식사 중인 해리와 샐리 (그들은 친구 관계이다.), 섹스가 끝난 후 거짓말을 둘러대며 곧장 집으로 향한다는 해리를 향해 샐리는 비난을 날리고, 해리는 ‘어쨌든 여자를 만족시켜줬으니 된 것 아니냐’며 어리둥절해 한다. 조소를 날리며 ‘그게 진짜 만족인지 어떻게 아느냐’고 묻는 샐리에게 해리는 자신만만하게 ‘여자들이 가짜 오르가슴을 흉내 내기라도 한다는 거야?’하고 되묻고 샐리는 보란듯이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식당 한복판에서 실감나는 ‘오르가슴 연기’를 보여주고는 싱긋 웃는다.

이 장면에서 나는 안타까운 공감과 속시원한 통쾌함을 동시에 느꼈다. 고백하자면 나 역시 삽입섹스로 오르가슴을 느껴본 적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 때는 이것이 나의 신체적 결함이 아닐까 심각하게 고민한 적도 있었다. 나와 관계를 맺은 이들은 모두 나름대로 친절했고, 삽입 전 충분한 전희

웹에서 콘텐츠 보기가
곧 오픈됩니다!

더 빨리 성지식을
읽고 싶다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