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hare button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소금의 x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소금의 x

AROOO x 아사밤사

4min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소금의 x
🖤
세 명의 여자, 세 가지 섹스 다들 섹스는 잘하면서, 섹스 이야기는 왜 못하지? 라고 생각한 세 친구가 모여 책을 만들었대요. ‘아사밤사 (아침 해가 뜨면 사라지는 감정에 대하여, 밤이 되면 솟구치는 사랑에 관하여)’는 소금, 정하, 미재가 쓴 진짜 섹스 이야기예요. 자기방 도서관에서 그들과 x의 에피소드를 하나씩 펼쳐보세요. AROOO X www

그런 행위들이 유연해졌을 뿐 - 소금 / www

윤의 이야기다. 이십 대 초반 무렵, 그녀에게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 짝사랑 상대가 생긴 것이다. 무려 열한 살 연상이었던 그 남자는 (그녀의 설명이 모두 사실이라는 가정 하에) 큰키와 과하지 않은 패션 센스, 좋은 직장을 가졌고, 자상함과 유머러스함까지 겸비한 어른이었다.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붙잡지 않는, 시시한 연애와 섹스의 반복이던 그 나이 때 우리에게 어른이란 단순히 그런 거였나 보다.

열렬한 구애 끝에 어렵사리 그와 연애를 시작한 윤은 꽤 행복해했다. 조잘조잘 수다를 떨어대는 그녀의 목소리는 항상 구름을 타고 날아다녔다. 남자는 윤을 아껴주겠노라 말했고, 있는 그대로를 사랑한다 말했고,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내자고 말했다. 윤은 남자의 말에 감동했고, 새 속옷을 샀고, 왁싱샵을 예약했으며, 생리 예정일을 다시 체크 했다.

꽤 오랜 시간이 지난 어느 날, 윤은 내게 나지막이 물었다.

비회원은 이용할 수 없는 콘텐츠 입니다

이어지는 내용이 궁금하다면 로그인 후 더 많은 콘텐츠를 관람해보세요.

댓글
연인의 섹스에 불만이 있다면

Download a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