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hare button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정하의 x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정하의 x

AROOO x 아사밤사

여자 셋의 섹스 단상 : 정하의 x
🖤
세 명의 여자, 세 가지 섹스 다들 섹스는 잘하면서, 섹스 이야기는 왜 못하지? 라고 생각한 세 친구가 모여 책을 만들었대요. ‘아사밤사 (아침 해가 뜨면 사라지는 감정에 대하여, 밤이 되면 솟구치는 사랑에 관하여)’는 소금, 정하, 미재가 쓴 진짜 섹스 이야기예요. 자기방 도서관에서 그들과 x의 에피소드를 하나씩 펼쳐보세요. AROOO x 아사밤사

정신적 콘돔 - 정하 / www

우리가 다시 마주하기까지 10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다. 10년이 지났음에도 나는 너를 보면 내가 사랑에 빠질 게 두려웠다. 그래서 보고 싶지 않았다. 나는 너와 술을 마시면 자고 싶을 게 분명했다. 아니, 내가 달려들지도 모르는 일 이었다. 그래서 너랑은 술을 마시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

만나자는 네 말에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실은 수화기 너머 네 목소리를 듣는 순간부터 네가 너무 보고 싶었다. 네 마음도 나와 같았을까, 어엿한 성인이 되어 만난 우리는 술도 먹지 못하고 손에 아메리카노를 쥐었다. 그런데 나는 너랑 자고 싶은 게 아니라, 네 얼굴을 어루만지고 싶었다. 너무도.

너의 그 유난히도 뾰족한 턱을 좋아했다. 얼굴이 작아서 내 작은 두 손에도 딱 맞게 쥐어지는 그 턱이 좋았다. 내가 네 얼굴에 손을 살짝이라도 가져다 대면, 우리는 이전처럼 너무 자연스럽게 키스를 할 것이었다. 그래서 나는 네 얼굴에 손끝도

비회원은 이용할 수 없는 콘텐츠 입니다

이어지는 내용이 궁금하다면 로그인 후 더 많은 콘텐츠를 관람해보세요.

댓글
10년 만에 만난 첫사랑과 섹스할 수 있다면

Download a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