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 유럽, 노부인의 은밀한 기록

18세기 유럽, 노부인의 은밀한 기록

빅토리안 에로티카 : 메이의 모험 ep.01

11min
18세기 유럽, 노부인의 은밀한 기록

1879년, 런던 뒷골목에서 은밀히 거래되던 베스트셀러가 있었습니다.

The‘The  PearlPearl’

욕망을 제한하는 엄숙한 사회 속에서 사람들이 갈구했던 환상을 모아 펴낸 잡지였죠.

자유로운 연애와 섹스, 자위와 동성애, 채찍과 가죽까지.

익명의 이야기꾼들은 여기서 그 시대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었던 모든 종류의 섹슈얼 판타지를 노골적인 문장으로 새겨넣었습니다.

너무나 음란한 내용 때문에 영국 정부가 금지하고 판매자들을 잡아 감옥에 보냈다고 하는데요.

책은 불에 탔지만 이야기는 살아남았죠.   140년 전 금지된 음란 잡지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에피소드 하나를 소개합니다.

⚠️
앞으로 나올 텍스트에서는 성행위에서 여성의 의사를 무시하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또한 노골적인 묘사와 표현이 포함됩니다. 우리는 과거의 예술에서 잘못된 점을 찾고 비판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습니다.
🎵
눈으로 읽거나, 귀로 들을 수 있습니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낭독 사운드로 관능의 세계를 탐험

웹에서 콘텐츠 보기가
곧 오픈됩니다!

더 빨리 성지식을
읽고 싶다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