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해 빠진 가죽벨트

흔해 빠진 가죽벨트

문학의 밤 : 섹슈얼 낭독의 신세계

8min
흔해 빠진 가죽 벨트
📕
이탈리아의 실존주의 작가 알베르토 모라비아는 자신의 삶을 두 단어로 설명합니다. 결핵과 파시즘. 둘 중 무엇도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건만 그것들이 자신을 만들었다고요. 같은 논리로, 그는 인간의 성격을 결정짓는 것이 자유의지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우리가 선택할 수 없는 것들,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는 것들의 모임이 우리 자신을 규정해버린다고 했죠. 알베르토의 소설, 가죽벨트의 세계도 이런 운명의 법칙을 따릅니다. 서로를 사랑하고 욕망하지만 일반적인 방식으로는 사랑할 수 없는 연인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흔해 빠진 가죽벨트, 아니면 바나나 껍질 같은 것이 없으면 안 되는 사람들이죠. 아무리 원하지 않는다고 해도, 그렇지만, 결국. 우리가 원하는 것들은 우리가 바라는 바와 크게 다를 때가 많습니다. 사랑해선 안 될 사람을 사랑하게 되고, 하면 안 될 짓을 해버리고, 욕망이 이성을 이기도록 내버려두고 싶어지죠. 보통은 그 마음을 잘 억누르며 살테지만 가끔 해방구가 필요하다면 이런 이야기들이 도움될 거에요.

🔥
여성을 위한 플레이룸으로의 초대 자기만의방은 '여성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섹슈얼 콘텐츠'를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불편함 없이 집중할 수 있고 거리낌 없이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들 거예요. 여성을 기쁘게 만드는 방밥을 찾는 치열한 탐구. 그 시작의 순간에 자기님을 초대합니다.
  • #NATIV

웹에서 콘텐츠 보기가
곧 오픈됩니다!

더 빨리 성지식을
읽고 싶다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