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영은 내 방에서 잤다

그날, 영은 내 방에서 잤다

문학의 밤 : 섹슈얼 낭독의 신세계

9min
그날, 영은 내 방에 와서 잤다
✔️
상상력을 자극하는 작가의 문장을 통해 관능의 세계를 탐험하는 초감각형 낭독 사운드 오늘 밤 함께 읽을 작품은 김혜나의 '청귤' 입니다. 가장 안쓰러운 여자친구와 서로 끌어안고 보내는 밤. '소리 그 자체'로 체험해보세요.
▶️
시작하기를 누르면 아래의 본문을 감각적으로 읽어볼 수 있어요.

🔥
여성을 위한 플레이룸으로의 초대 자기만의방은 '여성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섹슈얼 콘텐츠'를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불편함 없이 집중할 수 있고 거리낌 없이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들 거예요. 여성을 기쁘게 만드는 방밥을 찾는 치열한 탐구. 그 시작의 순간에 자기님을 초대합니다.
  • #NATIVE:{"type":"plainList", "separated":false, "title": "투표는 버전 1.11 부터 지원합니다", "typeV2": "poll"}

  • #NATIVE:{"type":"relation", "separated":true, "title": "연관 콘텐츠"}
    • 61a63c6ef576c5001128c515
    • 61937439f576c5001128c465
    • 619c97d0f576c5001128c4c8

웹에서 콘텐츠 보기가
곧 오픈됩니다!

더 빨리 성지식을
읽고 싶다면?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