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 내 타투, 내 선택
내 몸, 내 타투, 내 선택
이야기꾼 : 타투전사 한소리
7min
내 몸, 내 타투, 내 선택
🛸
지금 다른 행성에서는 사람의 운명은 행성의 역사와 같아, 그 자체로 특별하지 않은 행성은 없으며, 어떤 두 행성도 같지 않으므로. 우리는 당신이 궁금해하는 타인의 행성을 소개합니다. 누군가의 경험과 생각, 삶에 뿌리를 둔 진짜 이야기에서 지혜를 찾아보세요. 이번에는 '한소리' 님이 흥미로운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타투 있는 사람보다 타투 없는 사람을 보기 드문 요즘이다. 한국에서는 합법이 아니기에 사회적 인식이 좋다고 할 수는 없지만, 예전에 비하면 정말 많이 나아졌구나! 몸소 느끼고 있다.

내가 첫 타투를 했을 땐 사회적 인식이 매우 나쁠 때였다. 굵고 크거나 화려한 장르 타투가 한창이었기에, 지금처럼 가늘고 감성적이라거나 섬세한 타투들은 보기 힘들었다.

따라서 ‘여자 주제에’ (레터링이나 작은 별 등이 아닌) 올드스쿨 타투를 받은 나는 어딜 가나 원치 않는 핀잔과 욕설을 들어야만 했다.

꼰대가르송 🤬 싫어 진짜…

타투, 어쩌다 하게 됐나요? : 약속 시각보다 먼저 나가지 말자

2015년 가을. 친구와 신촌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잡은 날이었다. 그날 나는 너무 이른 시간에 준비를 시작해 집을 나선 바람에, 무려 약속 시각 세 시간 전 약속 장소에 도착하였다. 카페는 가기 싫고, 오랜만의 외출인데 뭘 할까 생각하던 도중, 한 단어가 내 머리를 스쳤다. 바로 타투였다.

뜬금없이 타투에 마음이 사로잡힌 나는,

이 콘텐츠는 유료 구독 이후,
누리실 수 있습니다!

현재 구독신청은
앱에서만 가능합니다.
자기만의방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