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4.03.21

오늘 머리묶었는데 부장님 한분이 머리묵었네~ 하셨거든
항상 머리묶은거에 반응해주시는게 생각나서
친구한테 얘기했더니 페티쉬 있는거 아니냐 이러는데 이거 나만 기분 나쁜거야?..

0
8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친구가 여자여 남자여? 근데 난 내가 페티쉬 있다 한 것도 아니고.. 별 생각 안 들어 걍 웃으라고 한 말 아닌교?

    2024.03.2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여자야 흠.. 그런가 내가 예민한갑다ㅜ

      2024.03.2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그냥 인삿말같은디..

    2024.03.2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그냥 할말 없어서 인사차 눈에 띄는걸 얘기하는 것 같아..

    2024.03.2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부장 말고 친구 말하는 거지? 나는 좀 기분 나쁠듯! 근데 자기가 어떤 뉘앙스로 말했는지 모르니까 애매하긴 하다ㅠ

    2024.03.22좋아요2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글쓴이

      난 그냥 항상 머리묶는거에 반응해주시는거 보니 내가 머리묶은게 잘어울린다고 생각하시나봐- 이렇게만 말했어.. 근데 거따대고 페티쉬 이러니까 기분 안좋더라고

      2024.03.22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먼 페티쉬... 사고가 이상허다 그 친구 ㅋㅋㅋㅋ;

    2024.03.22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6

    그 친구가 이상한데?? 나도 회사에 친한 언니가 있는데 빨간머리가 잘 어울려서 다른염색으로 하면 언니는 빨강이 진짜 예쁘다라고 할때면,,난 빨강머리 패티쉬인가,,별 말같지도 않은소리 터진 입이라고 필터없이 걍 내뱉고있어??! 진짜 생각없다

    2024.03.22좋아요1

연관 게시글

좀 많이 화나네 본인 카페 직원인데 일할 때 옷 신경써서 입는 거 아깝고 싫어서 항상 입던 옷 돌려 입거든 그렇다고 안 빠는 건 아니고ㅠㅠ 바지는 같은 옷 두세 벌 사서 돌려입고 윗옷은 편한 셔츠 아님 티셔츠 입음 어차피 앞치마에 가려서 잘 안 보이거든 근데 오늘따라 삘 와서 원피스 입고 출근했더니 오전 직원분(50대? 여성)이 내 원피스 입은 모습 보고 평소에도 이렇게 입고 다녀라, 평소엔 시꺼멓게 하고 다녀서 이런 옷 안 입는 줄 알았더니~(여기까진 괜찮음)하시는거야 그러시더니 머리 염색한 것도 보기 싫다, 피어싱 보고 부모 속 좋다고 생각했다, 꾸미고 다니면 저번에 그런 일(카페에서 손님한테 성희롱 당한 거 말씀하시는 건지 사이비한테 잡혔던 거 말씀하시는 건지...)도 없을 거다 하시는데 너무 화나서 그냥 웃고만 있었어 다음부터 다시는 안 입으려고. 머리도 상해서 조만간 자르려고 했는데 적어도 한 달은 안 자르려고 내가 왜 이런 말을 들어야 하지? 진짜 화난다. 사장님 친척 누나분이라 뭐라고 할 수도 없고...남자친구가 표현을 잘 못해서 최근에 이야기했더니 노력하겠다고 했거든?? 음식얘기 나와서 이거 먹으러 가자길래 완 전 조 아 했더니 남자친구가 완 전 너 조 아 이러는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말고도 노력하는게 눈에 보여서 내가 표현 왤케 잘행?❤️ 이르케 잘할 수 있으면서! 이뽀~ 이랬는데 이정도면 당근을 잘 준걸까?? 자기들은 남자친구한테 칭찬당근 줄때 어떻게 말해?!사적연락은 안하는 알바동료가 있는데 오랫동안 같이 일하다보니 자연스레 호감이 생겼거든 연락은 안해서 그냥 관심없겠거니 하고있는데 좀 헷갈리는말을 얼마전에 들어서 여기다 물어봐.. 얼마전에 내가 미용실가서 머리를 좀 망쳐서 아 나 머리 너무 망한것같다고 자책했더니 호감 있는 남자가 아니야~귀여운데? 진짜 귀여워. 이랬거든 그러고 얼마안지나서 내가 들리는 거리에서 다른사람한테 근데 ♤♤이(내이름) 머리 좀 귀엽게 자른거같지않아? 이러는거야 그래서 내가 장난식으로 아 왜 나없는데서 내얘기해요ㅋㅋㅋ이랬는데 ㅈㄴ어버버하면서 눈도 잘 못마주치면서 대답을 아예 못하던데 이거 뭘까... 이거말고도 내가 컨버스를 깔별로 신고다니는거보고 되게 옷이랑 조합을 잘해서 입는것같다고 구체적으로 칭찬해준적도있고.. 얼마전엔 오늘 옷 너무 예쁘다고 해주고 .. 그냥 인사치레 같은거려나..하ㅜㅜ 넘 잘되고싶어..ㅜㅜ막 자기랑 다른 사람의 냄새? 체취?에 끌린다고 하잖아 남친 운동하고와서 땀냄새 난다고 가까이 오지말라는데 아무냄새도 안나고 그냥오히려 안정되고 좋은거야.. (그런페티쉬없음) 아무튼 나도 머리안감고 그러면 냄새 날텐데 남친은 냄새 맡는거 엄청 좋아한다..;;; 자기들도 이래? 남친 머리나 살, 옷 냄새 맡는거 좋아해? 인스타나 당근에 가끔 헤어모델 뜨는거 보고 항상 궁금했었는데 지인 부탁으로 한번 다녀와봤거든 인스타에 사진 올라가는거 빼고 나중에 혹시 인스타 광고같은거 할지도 모른다는게 전부였는데 오늘 머리하고 완전 예쁘게 됐는데 돈도 안깨졌다.. 평소에 옷에는 몇십만원씩 쓰긴하는데 머리는 금방 자랄꺼라 뭔가 항상 묘하게 돈아까운 부분이 머리여서 잘 안했었는데 이런 자기들 있음 헤어모델 강추..
Geukrak
Geukrak